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Banner

제 목 : 내 몸 실어 떠나 가련다.

| 조회수 : 2,781 | 추천수 : 140
작성일 : 2008-08-06 21:46:45


귀거래사 - 김신우

우 우~
하늘아래 땅이 있고 그위에 내가 있으니
어디인들 이 내 몸 둘곳이야 없으리
하루해가 저문다고 울 터이냐
그리도 내가 작더냐
별이 지는 저 산 넘어 내 그리 쉬어 가리라

바람아 불어라 이 내 몸을 날려 주려마
하늘아 구름아 내 몸 실어 떠나 가련다


해가 지고 달이 뜨고 그 안에 내가 숨쉬니
어디인들 이 내 몸 갈 곳이야 없으리
작은 것을 사랑하며 살 터이다
친구를 사랑하리라
말이 없는 저 들녘에 내 님을 그려 보련다

바람아 불어라 이 내 몸을 날려 주려마
하늘아 구름아 내 몸 실어 떠나 가련다






오두미배요(五斗未拜腰)

(我豈能爲五斗米 拜腰向鄕里小兒)

"다섯 말의 쌀 때문에 허리를 굽힐 수 없다."

→하찮은 봉록에 연연하여 시골 관리에게 굽신거리며 살지 않겠다면서 벼슬을 집어던진 시인 도연명의 귀거래사(歸去來辭)>에 얽힌 고사성어.




도연명(陶淵明, 365-427)



이름은 잠(潛)이며, 자는 원량(元亮)이다. 동진(東晋)때 심양(尋陽) 시상(柴桑,) 현재의 구강(九江) 사람으로, 증조는 동진(東晋)의 대사마(大司馬)를 지냈고, 조부는 무창태수(武昌太守)를 지냈으며, 도연명은 29세 때 벼슬 길에 올랐다.벼슬살이를 하다가 건위 참군(建衛 參軍)을 그만두었는데 집안이 어려워짐에 친지의 천거로 405년에 팽택현령(彭澤縣令)에 임명되었다.



그는 팽택현령(彭澤縣令)의 공전(公田)에다가 전부 찹쌀 농사를 짓도록 했다. “나는 늘 술에 취해 있으면 그것으로 충분하다.” 그는 공자와 노장사상을 받아들여 진실된 삶을 추구하면서 시와 술을 즐기면서 살기를 원하였다.



어느 날 태수가 순찰관을 팽택현으로 보내자 고을 아전들이 예복을 입고 맞이하는 것이 도리라고 말했다. 태수를 보좌하는 하급 관리 순찰관이 팽택현에 와서 권세를 부리려고 함에, 도연명은 팽택현령(彭澤縣令)으로 부임한 지 80여일만에,“내 어찌 닷 말 쌀 녹봉 때문에 허리를 꺾고 시골 어린아이(향리의 일개 하급관리)에게 절할 수 있겠는가!(我豈能爲五斗米 拜腰向鄕里小兒)”하며 그날로 벼슬을 버리고 집으로 돌아오면서 여산 아래의 시상 현에서 다음과 같은 유명한 시(詩) 귀거래사(歸去來辭)를 남겼다.




귀거래사(歸去來辭)


돌아가자!

전원이 황폐해지고 있거늘 어찌하여 돌아가지 않는가?



이제껏 내 마음 몸 위해 부림 받아 왔거늘

무엇 때문에 그대로 고민하며 홀로 슬퍼하는가?



이미 지난 일은 돌이킬 수 없음을 깨달았고

장래의 일은 올바로 할 수 없음을 알았으니,



실로 길 잘못 들어 멀어지기 전에

지금이 옳고 지난날은 글렀었음을 깨우치네



배는 흔들흔들 가벼이 출렁이고

바람은 펄펄 옷깃을 날리네.



길가는 사람에게 갈 길 물으면서

새벽 빛 어둑어둑함을 한하네.



멀리 집을 바라보고는 기쁨에 달려가니

어린 자식들 문 앞에서 기다리네.



오솔길엔 풀이 우거졌으나

소나무와 국화는 그대로 있네.



아이들 데리고 방으로 들어가니

술통엔 술이 가득하네.



술병과 술잔 가져다 자작하면서

뜰앞 나무가지 바라보며 기쁜 얼굴 짓고,



남창에 기대에 거리낌없는 마음 푸니

좁은 방일지언정 몸의 편안함을 느끼네.



뜰은 날마다 돌아다니다 보니 바깥마당 이루어지고

문은 있으되 언제나 닫혀 있네.



지팡이 짚고 다니다 아무데서나 쉬면서

때때로 고개 들어 먼 곳 바라보니,



구름은 무심히 산골짜기에 피어오르고

새들은 날기에 지쳐 둥우리로 돌아오네.



해는 너웃 너웃 지려 하는데도

외로운 소나무 쓰다듬으며 그대로 서성이네







돌아가자!

세상 사람들과 사귐을 끊자!



세상과 나는 서로 등졌으니

다시 수레 몰고 나가야 무얼 얻겠는가?



친척들의 정다운 얘기 기꺼웁고

거문고(琴)과 책 즐기니 시름 사라지네.



농군들이 내게 봄 온 것 일러주며는

서쪽 밭에 씨뿌릴 채비하네.



포장친 수레 타기도 하고

조각배의 노를 젓기도 하며,



깊숙한 골짜기 찾아가기도 하고

울퉁불퉁한 언덕 오르기도 하네.



나무들은 싱싱하게 자라나고

샘물은 졸졸 흘러내리니,



만물이 철 따라 변함을 부러워하며

내 삶의 동정(動靜)을 배우게 되네.








아서라! 다 끝났네

천지간에 몸 담았으되 다시 얼마나 생존하리?



어찌 본심 따라 분수대로 살지 않겠는가?

무얼 위해 허겁지겁하다가 어데로 가겠다는 건가?



부귀는 내 소망이 아니요

천국은 가기 바랄 수 없는 것,



좋은 철 즐기며 홀로 나서서

지팡이 꽂아 놓고 풀 뽑기 김매기 하고,



동쪽 언덕에 올라 긴 휘파람 불어 보고

맑은 시냇물 대하고 시를 읊기도 하네.



이렇게 자연 변화 따르다 목숨 다할 것이니,

주어진 운명 즐기는데 다시 무얼 의심하랴!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금순이
    '08.8.7 9:26 AM

    도연명님의 귀거래사(歸去來辭)
    참 오랜만에 읽어보니
    그분의 심정을 조금은 공감합니다.
    몇년전 남편이 힘들어할때의 심정인듯 하네요.
    지금은 안정 되었지만
    조직에서 가끔은 코드가 맞지않을때 겪는 스트레스죠.

    카루소님 덕분에 오늘 좋은 시 한수에 젖어봅니다.

  • 2. 똑순이엄마
    '08.8.7 10:05 AM

    아침에 듣는 카루소님 음악은 즐거움을 줍니다. 오늘도 기분 좋은 하루 되세요.

  • 3. Harmony
    '08.8.7 11:21 AM

    카루소님 홈 클릭해서 들어갔더니 이상한 도박사이트..요상한 사이트로 넘어가네요.
    점검 바래요.

  • 4. 카루소
    '08.8.8 1:15 AM

    harmony님 수정했습니다.ㅎㅎㅎ

    금순이님, 똑순이엄마님, harmony님!! 감사합니다..*^^*

  • 5. 깔깔마녀
    '08.9.2 11:14 PM

    harmony님 당황스러웠겟당 ㅋㅋ

    저두 한번 가봐야겠네요 ^^

  • 6. 카루소
    '08.9.8 10:39 PM

    지금까지... 삭제해도 계속 올리네요...아마도 자동 프로그램으로 도박사이트광고글 올리나봐요...ㅠ.ㅠ

  • 7. 카루소
    '08.9.14 10:55 PM

    꽥~방법이 없네요...ㅠ,ㅠ 열심히 삭제하는수 밖네...ㅋㅋ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106 말러 쉐어그린 2017.12.15 118 0
24105 상쾌한 겨울 헤변 도도/道導 2017.12.14 277 0
24104 여기서 추천받은 레깅스 샀더니 팔토시가 왔네요 2 심플라이프 2017.12.12 3,108 0
24103 나무타기 달냥이 6 철리향 2017.12.08 1,153 0
24102 어처구니가 없다 1 도도/道導 2017.12.07 825 0
24101 며칠전 구입한 프로폴리스 리퀴드입니다. 3 얼라리오 2017.12.06 948 0
24100 허상과 실상의 세상 도도/道導 2017.12.06 466 0
24099 미스티의 오해 10 연못댁 2017.12.04 1,035 1
24098 이 거실장은 어디 걸까요? 오드리햅번 2017.12.04 873 0
24097 한달된 턱시도 작은 고양이 인연 찾아요 (입양완료) 15 소소한삶 2017.12.03 1,510 0
24096 스치는 시간은 저장되고 있었습니다. 도도/道導 2017.12.02 580 0
24095 박스와 의자 서민과 귀족 ...신이야 신??????? (뷰웅.. 4 하고나서 2017.11.30 1,119 0
24094 불쌍한 강아지들 사냥개 안되게 도와주세요..부탁드립니다. 2 ㅂㅅㅈㅇ 2017.11.30 1,232 0
24093 새로운 보금자리 도도/道導 2017.11.30 570 0
24092 무청 시래기 1 도도/道導 2017.11.29 773 0
24091 안타까운 사연의 유기견 ... 임보처 없을까요? 2 양해리 2017.11.27 956 0
24090 고요한 풍요 2 도도/道導 2017.11.27 634 3
24089 울 냥이가 말이죠 9 목동낭자 2017.11.25 1,943 1
24088 가슴 뜨거웠던 '우리들의 촛불'! -고양시 상영 영화 1 bluebell 2017.11.24 413 0
24087 첫 눈오는 날 설시를 만나다 1 도도/道導 2017.11.23 779 0
24086 저장, 수집강박증 식이조절 관련 글쓰신 분~~~ 냥이를왕처럼 2017.11.23 686 0
24085 가을의 온기가 남아 있는 곳 도도/道導 2017.11.22 596 0
24084 즐거워 보이는 가족을 만나다 2 도도/道導 2017.11.21 1,478 0
24083 가을의 복판으로 지나는 길 1 도도/道導 2017.11.18 879 0
24082 오늘 아침에는 상고대가 3 도도/道導 2017.11.17 832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