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갑상선 조직검사

... | 조회수 : 2,649
작성일 : 2012-06-04 04:12:49

5월초에 건강검진을 하면서 갑상선,유방 초음파를 했습니다.

유방,갑상선 혹이 보인다고 조직검사를 하라더군요.악성은 아닌것 같은데 해 보는게 좋다고...

전문병원에서 초음파 하고 유방조직검사 하려다가 이건 물혹이네.하시곤선

유방은 하지 않고 갑상선만 조직검사를 했지요.

결과가 나왔는데 재검사를 해야 한대요.이상한 세포가 보인다고...

남들은 별거 아니라고 혹 암이어도 순한 암이라고 하는데

정작 본인은 힘들더군요.

조직검사 하고서 한 달이 지나야 정확하게 할 수 있다고 하셔서(붓기가 남을 수도 있다고)

대학병원에서 조직검사를 다시 했습니다.

전문병원에서 찍은 초음파 사진이랑,조직검사 결과서랑 첨부를 해서 갔거든요.

 

혹시...

직접 그런 경험이 있으신 분이나

주위에 지인이 그런 경험이 있으신 분

알려주세요.거의 암이라고 봐야 하나요?

조직검사를 받고 온 날,다음날 내리 잠만 잤어요.

조직검사 하고도 피곤한 일인가요?

마음의 병이라고 조직검사 받으라고 한 날 부터 안 아픈데가 없어요.

요즘은 정말 뭐라고 표현을 못하게 마음이 힘들구요.

 

아시는 분,

좀 알려주세요.

 

IP : 211.255.xxx.8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착한 암
    '12.6.4 8:32 AM (124.5.xxx.207)

    이라고들 하시는데 저 아는 지인분은
    악성중에 악성이라 돌아가시는 순간까지
    너무나도 괴롭게 가신걸로 알아요.
    아는 엄마의 친정엄마셔서
    많이 놀랬네요. 이분도 김치 담는거 집안일
    해놓고 서울 올라가 검사받는다고 했는데
    시기를 놓치신게죠.

  • 2. 장미정원
    '12.6.4 10:52 AM (125.142.xxx.65)

    암센터에서 조직검사 결과 97%암이라는 의사선생님 말씀듣고
    6월14일 수술날짜 받아놓고 있습니다.
    요즘 몇명중 하나는 갑상선질환이라는 말을 하지만
    너무 건강한 제가 암이란 진단을 받고나니 아직은 실감을 못하고 있는것 같아요^^;;

    그래도 암판정을 받았는데 알아보기는 해야할 것 같아서 다음에 "갑상그릴라"라는 카페가 있더군요
    거기 일단 가입해서 여러정보를 제공받고 있습니다.

    마음을 편하게 가지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고 하네요
    어떤 병이라도 그렇겠지만...^^
    저는 조직검사(세침흡입검사)하고 나서도 멀쩡했구요
    다음주 수술인데도 아직 회사 다니고 있습니다.
    오늘은 휴무라 쉬고 있구요^^

    마음을 편하게 가지시는 것이 제일 좋은 것 같습니다
    별일 없을 거예요
    함내세요!!

  • 3. ...
    '12.6.4 11:02 AM (211.255.xxx.81)

    답변 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네이버 까페는 검색했는데 곤충까페만 줄줄이 나오구요.
    다음까페 검색해 볼게요.

    친구들 둘이서 유방암 수술을 받아서 걱정되어 해본 검사인데
    그런 결과가 나왔지만
    마음편히 가지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어쩌겠어요.아니길 바라는 마음이고 설령 그렇다 하더라도 받아 들이 밖에요.
    그 무렵에 엠베씨 일일연속극에 하필 그런 드라마를 해서는...

    모두들 건강하게 지내세요.
    고맙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558 오후되니 날씨 풀렸네요 1 .. 18:26:07 79
1127557 따뜻한 물 팍팍 틀면서 설걷이 하면서 눈물이나요 7 ar 18:18:10 610
1127556 제값 주고 물건사기.. 18:16:44 155
1127555 다움 댓글들이 1 이상해요 18:15:59 65
1127554 서울에 용한 신점이나 사주 보는 데 알려주세요~~ .... 18:08:35 79
1127553 북유럽 산장 인스타그램인데...식수나 화장실은 어디서 봐요? 1 유럽님들.... 18:06:10 281
1127552 부모로 인한 상처는 평생을 가는듯... 마음 다스리기가 힘드네요.. 6 넋두리 17:57:11 598
1127551 패딩입고 12ㆍ1.2.3월까지 사는건가요 15 지겨움 17:55:41 947
1127550 서울식 김치는 이런가요? 9 17:53:10 755
1127549 분당에 사시는 님들 ^^ !!! 8 피부 17:51:55 558
1127548 아버지의 출근길 2 00000 17:51:08 305
1127547 이런 경우 저를 차단한건가요? 3 holly 17:50:57 576
1127546 초등학교 입학식 엄마들차림 8 ? 17:50:50 518
1127545 패딩 좀 봐주세요~ 싼 거예요^^;; 8 하하 17:50:26 653
1127544 강남/일산지역 미술학원 미술학원 17:47:53 71
1127543 결혼 중매인 소개 절박한 사람.. 17:47:36 134
1127542 근무조건 어떤지 봐주세요 3 이런 17:45:41 199
1127541 키작은 사람 주름치마 어떤가요? 5 ㅇㅇ 17:42:56 332
1127540 학군 좋은 곳에서 학교 다니신 분들 계신가요? 3 ㅇㅇ 17:42:14 311
1127539 어린이집 강제투약 학대 ㅠㅠ 1 겨울 17:35:52 471
1127538 건배하는 문대통령 내외와 추자현 부부 14 흐뭇 17:34:24 1,710
1127537 학습상담 좀 할게요. 11 .... 17:27:32 610
1127536 무릎 다쳤을 때 어떤 검사하나요? 3 무릎 17:25:31 132
1127535 초등 3학년, 제가 공부를 너무 안시키는 걸까요? 2 풀네임 17:22:52 436
1127534 베게 2 ... 17:21:37 1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