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이 키우는것.. 특히 남아 고견 부탁드려요. 친구네 30개월 아이보고 좀 놀랬어요..

제니 | 조회수 : 1,860
작성일 : 2012-06-02 16:33:27
일단 제 아이는 남아고 이제 5개월됐구요.. 영어권 국가에서 사는데 이번에 아이낳고 저만 아기 데리고 친정에 왔어요.. 오랫동안 친하게 지내던 친구는 큰아이가 딸이고 지금 초등 저학년이구요.. 둘째는 아들인데 30개월이예요.. 둘째는 젝가 첨보는거라 .. 제 아기 데리고 친구네 집에 놀러갔었구요..

아이패드라 오타가 많은데 양해부탁드려요.. 자꾸 글이 막 저장이되버리네요.. ㅜ.ㅜ


제가 너무 놀란게 아이를 대하는 제친구 모습이였는데요..
너무나 명령조로 말을하고, 협박.. 이거 안하면 이거 안줄거야..이런류의 말들과.. 간식같은거 주면서 이쁜짓. 라고 주문을 하면 아이가 간단한 동작과 엉덩이춤 같은거 추고
받아가구요... 그리고 아이가 말을 잘 안듣긴하던데.. 제 스마트폰이나 아기 장난감을 가지고 가서 돌려주지 않구요 ㅡ,.ㅡ
참 억지로 뺏을수도 없고.. 참 난감했어요.. 물론 제 친구가 보면 제지를 해서 저에게 돌려주긴했지만.. 저 말은 전혀 안듣더라구요..


그맘때 남자아이들은 다 그런건가요? 저도 아들 키우는데 저렇게 말을 안들으면 제친구처럼 명령조로 말하고.. 협박해야하고..
또 놀랜건 아이체벌에 대한 내용이였는데.. 잘못하면 손으로 손을 때린데요.. 주로 손이 잘못을하니까.. 입을 때릴때도 있다고.. ㅜ.ㅜ

물론 막 폭력을행사하진 않겠지만 저는 너무 놀랬구요..
저도 나름 육아 준비한다고 책도 읽어보고 그랬는데.. 아이를 존중하면서 키우라고...
저는 아기 기저귀 갈때도 기저귀 갈자.. 이렇게 얘기하고 아이반응지켜보고갈거든요..옷 갈아입히거나 목욕등 뭐든 할때 아이한테 말을하고 이거저거 하자.. 이런식으로 해여..
제 친구라고 뭐 그런거 모르겠어요.. 단지 현실이 녹록치 않아서겠죠..

제가 너무 현실을 모르는건지.. 남자아이 키우기 쉽지 않다는데.. 저도 제 친구처럼 아이를 대할까 너무 두렵네요..

남아 키우시는 분들 제 친구 아들이나 제 친구의 양육방식이 일반적인 현실인가요? 어떻게 하면 개구장이 남아 잘 키울수 있을까요..

도움 말씀이나 경험담 부탁드릴께요..




IP : 180.227.xxx.12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6.2 4:36 PM (124.51.xxx.163)

    친구네 30게월 아이보고 좀 놀랬어요.. 어떤거에놀라셨단말씀이신지??

  • 2.
    '12.6.2 4:49 PM (39.120.xxx.78)

    일반적인 현실입니다.
    원글님아이가 좀더 커서 30개월즈음 되시면 그때 아하~하실거에요~
    뭐 그렇게 놀라실것까지야...ㅡㅡ;;

  • 3. ...
    '12.6.2 5:11 PM (124.5.xxx.184)

    놀랄일 하나도 없는데요? 님 아이도 남자아이라면서요 30개월 되보세요 똑같을겁니다 ^^ 그래서 자식가진 사람 남의 자식얘기 함부로 하는거 아니라고 하잖아요 똑겉더라구요ㅠㅠ

  • 4. .....
    '12.6.2 6:17 PM (121.169.xxx.78)

    글로보니 뭔가 폭력적이고 억압적인 방식처럼 표현하셨는데 아들키우는 제가 상상해보니 크게 심각해보이지는 않네요.
    친구분 방식대로 안하고 지금 갓간쟁이 키우는 방식대로 30개월 남아를 키우실수 있다면 그렇게하시면되죠. 하지만 타인의 육아방식을 까지는 마세요. 그분이 친구는 아니고 그냥 아는사이라더요.

  • 5. .....
    '12.6.2 6:19 PM (121.169.xxx.78)

    아이를 존중하면서 키우려다가 너~무 존중해서 문제되는 경우만 안만드시면 되요.

  • 6. 벼리
    '12.6.2 9:37 PM (121.147.xxx.42)

    ㅎㅎ 이 글 꼭 기억하셨다가 딱 2년 후에 원글님 아드님 30개월령 되면 그때 떠올려보세요.
    아마 무릎을 탁탁 치실거에요.

    네살 두살 아이 둘인데요 아기 낳긴 전, 아니 큰애 돌 무렵 이전까지만 해도
    주변 엄마들 보면서 아니 저 엄마 왜 저래? 그랬던 일들이요.
    키우다보니 그 엄마들이 거의 다 이해되더군요.
    물론 저 역시 이해못할 행동 종종 하리라 생각해요 ;;;;;

  • 7. 울아들7살
    '12.6.2 10:04 PM (222.108.xxx.9)

    전 댓글들이 이상해요 저는 원글님처럼 친구분이 이상해요 제가 봤어도 깜짝 놀랐을듯. 위에 댓글단분들 원글님친구처럼 아들키우셨어요? 제가 이상한건가요? 우리애7살인데 안때리고 키우는데. 우리애 순한애 아니고 엄청 개구진 애에요 그래도 말로 해서 키워져요 때리는 거 습관이라고 생각해요 그 외 양육방식도 전 친구분이 이상해요 내 동생이 그랬으면 뭐라 했을듯

  • 8. aaa
    '12.6.3 11:18 AM (218.52.xxx.33)

    이거 안하면 뭐 안해줄거야 하는 것과 간식 주면서 이쁜 짓 ~ 시키는건 아이를 사람으로 본게 아니고
    말 잘듣는 장난감 정도로 보니까 나오는 행동이예요.
    주로 손이 잘못했다고 손을 때리고, 입을 때릴 때도 있다는 말은 기가 막히네요.
    마음 읽기가 강조돼서 마음만 읽어주고 정작 그 후속으로 더 중요한 행동의 경계 만들기를 안해서 아이 망치는 엄마들이 늘어나는 중이지만,
    지금도 님 친구분처럼 아이를 사람처럼 안키우는 엄마들도 꽤 있어요.
    아이 키우면서 남 얘기 하지 말라는건 동의하는데, 저런거 옆에서 가끔이라도 보면 어느순간 훅 튀어나올 수도 있고, 저렇게 자란 아이가 님 아이에게 해꼬지하는건 순식간에 벌어지니까
    이 곳에서뿐 아니라 님 사는 곳에 가서도 양육 방식 비슷한 엄마들을 만나세요.
    그래도 아이들은 다를 수있지만, 양육 방식까지 다른 엄마가 키운 아이들이 성향이 다른건 감당할 수가 없거든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108 결혼하고 싶지 않은 남자마음...되돌릴 수 있나요? .. 09:27:00 24
1225107 송은이 김숙이 너무 좋아요 보라 09:25:54 48
1225106 돈이 많을때의 느낌은 어떤걸까 4 돈돈 09:20:06 245
1225105 캣맘 중성화 관련.... 청원 동참해주세요 청원ㅌ 09:16:06 47
1225104 애들 사춘기되면 가족 여행도 안가질까요 11 ollen 09:13:00 334
1225103 부부사이에 가족계획이 다르면 어떻게 해야하는거예요? 16 ㅇㅇ 09:00:30 423
1225102 아이가 어린이집을 좋아하는데 아쉬운 마음이 5 .. 08:52:06 313
1225101 남자는 사랑이 끝난후에 다시 불타오를수 있나요? 14 .... 08:48:15 1,063
1225100 아재들, 건조기로 대동단결! 8 ㅋㅋㅋ 08:46:51 998
1225099 퇴사할때 상여금이나 휴가비 받는 달이면 ㅇㅇㅇㅇ 08:44:02 142
1225098 트럼프가 문프에게 기레기 조심하라고 조언함ㅋㅋㅋㅋ 6 기렉기렉 08:42:27 1,150
1225097 딱 걸렸는지 금방 삭제했네요~ㅋㅋㅋ 6 다른 동종업.. 08:38:24 1,178
1225096 김경수.박원순 정책협약식 3 .. 08:38:14 350
1225095 초등 용돈벌이용 집안일 어떤 게 좋을까요? 18 초2엄마 08:29:30 759
1225094 조현아, 도우미 불법고용으로 또 포토라인 선다 5 쯥쯥 08:28:27 772
1225093 투표로 이기면 다 검증된 건가? 이명박 박근혜 봐라 1 권순욱기자 08:27:51 192
1225092 전세보증금 깎아주기도 하나요? 6 ㅇㅇ 08:26:27 371
1225091 경유하는데 비자 필요한가요? 2 벨라루스 08:20:27 346
1225090 딱 한곳 성형한다면 어딜 하고싶어요? 4 ... 08:20:04 362
1225089 일본은 아나운서 인식이 안좋나요? .... 08:17:52 215
1225088 자신의 정치좌표를 알아보세요 11 ... 08:14:48 281
1225087 추도식 노래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 너무 .. 17 bb 08:09:49 1,646
1225086 스포가 왜 싫으세요? 12 근데 08:06:22 664
1225085 경남도정-경남 도지사선거, TV토론 실종? 10 ㅇㅇ 08:06:15 339
1225084 핸드폰벨소리 어떤거쓰세요 3 ** 08:03:39 2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