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아이 키우는것.. 특히 남아 고견 부탁드려요. 친구네 30개월 아이보고 좀 놀랬어요..

제니 | 조회수 : 1,827
작성일 : 2012-06-02 16:33:27
일단 제 아이는 남아고 이제 5개월됐구요.. 영어권 국가에서 사는데 이번에 아이낳고 저만 아기 데리고 친정에 왔어요.. 오랫동안 친하게 지내던 친구는 큰아이가 딸이고 지금 초등 저학년이구요.. 둘째는 아들인데 30개월이예요.. 둘째는 젝가 첨보는거라 .. 제 아기 데리고 친구네 집에 놀러갔었구요..

아이패드라 오타가 많은데 양해부탁드려요.. 자꾸 글이 막 저장이되버리네요.. ㅜ.ㅜ


제가 너무 놀란게 아이를 대하는 제친구 모습이였는데요..
너무나 명령조로 말을하고, 협박.. 이거 안하면 이거 안줄거야..이런류의 말들과.. 간식같은거 주면서 이쁜짓. 라고 주문을 하면 아이가 간단한 동작과 엉덩이춤 같은거 추고
받아가구요... 그리고 아이가 말을 잘 안듣긴하던데.. 제 스마트폰이나 아기 장난감을 가지고 가서 돌려주지 않구요 ㅡ,.ㅡ
참 억지로 뺏을수도 없고.. 참 난감했어요.. 물론 제 친구가 보면 제지를 해서 저에게 돌려주긴했지만.. 저 말은 전혀 안듣더라구요..


그맘때 남자아이들은 다 그런건가요? 저도 아들 키우는데 저렇게 말을 안들으면 제친구처럼 명령조로 말하고.. 협박해야하고..
또 놀랜건 아이체벌에 대한 내용이였는데.. 잘못하면 손으로 손을 때린데요.. 주로 손이 잘못을하니까.. 입을 때릴때도 있다고.. ㅜ.ㅜ

물론 막 폭력을행사하진 않겠지만 저는 너무 놀랬구요..
저도 나름 육아 준비한다고 책도 읽어보고 그랬는데.. 아이를 존중하면서 키우라고...
저는 아기 기저귀 갈때도 기저귀 갈자.. 이렇게 얘기하고 아이반응지켜보고갈거든요..옷 갈아입히거나 목욕등 뭐든 할때 아이한테 말을하고 이거저거 하자.. 이런식으로 해여..
제 친구라고 뭐 그런거 모르겠어요.. 단지 현실이 녹록치 않아서겠죠..

제가 너무 현실을 모르는건지.. 남자아이 키우기 쉽지 않다는데.. 저도 제 친구처럼 아이를 대할까 너무 두렵네요..

남아 키우시는 분들 제 친구 아들이나 제 친구의 양육방식이 일반적인 현실인가요? 어떻게 하면 개구장이 남아 잘 키울수 있을까요..

도움 말씀이나 경험담 부탁드릴께요..




IP : 180.227.xxx.12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6.2 4:36 PM (124.51.xxx.163)

    친구네 30게월 아이보고 좀 놀랬어요.. 어떤거에놀라셨단말씀이신지??

  • 2.
    '12.6.2 4:49 PM (39.120.xxx.78)

    일반적인 현실입니다.
    원글님아이가 좀더 커서 30개월즈음 되시면 그때 아하~하실거에요~
    뭐 그렇게 놀라실것까지야...ㅡㅡ;;

  • 3. ...
    '12.6.2 5:11 PM (124.5.xxx.184)

    놀랄일 하나도 없는데요? 님 아이도 남자아이라면서요 30개월 되보세요 똑같을겁니다 ^^ 그래서 자식가진 사람 남의 자식얘기 함부로 하는거 아니라고 하잖아요 똑겉더라구요ㅠㅠ

  • 4. .....
    '12.6.2 6:17 PM (121.169.xxx.78)

    글로보니 뭔가 폭력적이고 억압적인 방식처럼 표현하셨는데 아들키우는 제가 상상해보니 크게 심각해보이지는 않네요.
    친구분 방식대로 안하고 지금 갓간쟁이 키우는 방식대로 30개월 남아를 키우실수 있다면 그렇게하시면되죠. 하지만 타인의 육아방식을 까지는 마세요. 그분이 친구는 아니고 그냥 아는사이라더요.

  • 5. .....
    '12.6.2 6:19 PM (121.169.xxx.78)

    아이를 존중하면서 키우려다가 너~무 존중해서 문제되는 경우만 안만드시면 되요.

  • 6. 벼리
    '12.6.2 9:37 PM (121.147.xxx.42)

    ㅎㅎ 이 글 꼭 기억하셨다가 딱 2년 후에 원글님 아드님 30개월령 되면 그때 떠올려보세요.
    아마 무릎을 탁탁 치실거에요.

    네살 두살 아이 둘인데요 아기 낳긴 전, 아니 큰애 돌 무렵 이전까지만 해도
    주변 엄마들 보면서 아니 저 엄마 왜 저래? 그랬던 일들이요.
    키우다보니 그 엄마들이 거의 다 이해되더군요.
    물론 저 역시 이해못할 행동 종종 하리라 생각해요 ;;;;;

  • 7. 울아들7살
    '12.6.2 10:04 PM (222.108.xxx.9)

    전 댓글들이 이상해요 저는 원글님처럼 친구분이 이상해요 제가 봤어도 깜짝 놀랐을듯. 위에 댓글단분들 원글님친구처럼 아들키우셨어요? 제가 이상한건가요? 우리애7살인데 안때리고 키우는데. 우리애 순한애 아니고 엄청 개구진 애에요 그래도 말로 해서 키워져요 때리는 거 습관이라고 생각해요 그 외 양육방식도 전 친구분이 이상해요 내 동생이 그랬으면 뭐라 했을듯

  • 8. aaa
    '12.6.3 11:18 AM (218.52.xxx.33)

    이거 안하면 뭐 안해줄거야 하는 것과 간식 주면서 이쁜 짓 ~ 시키는건 아이를 사람으로 본게 아니고
    말 잘듣는 장난감 정도로 보니까 나오는 행동이예요.
    주로 손이 잘못했다고 손을 때리고, 입을 때릴 때도 있다는 말은 기가 막히네요.
    마음 읽기가 강조돼서 마음만 읽어주고 정작 그 후속으로 더 중요한 행동의 경계 만들기를 안해서 아이 망치는 엄마들이 늘어나는 중이지만,
    지금도 님 친구분처럼 아이를 사람처럼 안키우는 엄마들도 꽤 있어요.
    아이 키우면서 남 얘기 하지 말라는건 동의하는데, 저런거 옆에서 가끔이라도 보면 어느순간 훅 튀어나올 수도 있고, 저렇게 자란 아이가 님 아이에게 해꼬지하는건 순식간에 벌어지니까
    이 곳에서뿐 아니라 님 사는 곳에 가서도 양육 방식 비슷한 엄마들을 만나세요.
    그래도 아이들은 다를 수있지만, 양육 방식까지 다른 엄마가 키운 아이들이 성향이 다른건 감당할 수가 없거든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002 혹시 7세 남아 어머니들ᆢ크리스마스선물 뭐사시나요?^^ 싼타 19:38:59 6
1127001 딸아이를 지독하게 괴롭혔던 왕따주동자아이가 아프다네요........ .. 19:38:59 36
1127000 그래도 서울이 낫겠죠? ㅇㅇ 19:36:29 62
1126999 국가건강검진시 어떤 암검사 추가하세요? 2 건강검진 19:30:41 109
1126998 혼자 사시는 분들 식사 어떻게 하세요? 3 ... 19:28:55 159
1126997 서울지역 아파트 청약은 단독세대주 싱글은 절대 안되는건가요? 2 애플파이 19:23:57 118
1126996 생활수준이 확 업그레이드 됐어요 7 50대 19:20:32 1,080
1126995 뉴트리 불렛 & 한샘진공믹서기 믹서기 19:19:27 53
1126994 스페인 포르투갈 여행 다녀왔는데 길에 개똥 투성이... 5 충격 19:19:18 391
1126993 10박 여행 캐리어 사이즈 ~~ 19:16:23 60
1126992 에어프라이어 2.6L-대용량인가요? 1 ... 19:16:17 82
1126991 크림치즈가 이렇게 느끼할줄 몰랐어요 ㅠㅠ 10 ... 19:15:10 479
1126990 싱글을 위한 나라는 없다........ 4 싱글러 19:14:51 345
1126989 허리 못 펴는 증상 있으시나요? 3 19:14:33 273
1126988 그랜드 하얏트 상품권 20만원 받았는데 19:14:29 94
1126987 아보카도오일샀는데 샐러드 드레싱으로 먹어도 좋나요 1 .. 19:10:14 129
1126986 여기서 추천받은 레깅스 샀더니 팔토시가 배송왔네요 6 심플라이프 19:09:30 590
1126985 분당 정자동에 중등 수학 감사 19:08:49 85
1126984 김성태가 자한당 새원내대표 당선 5 ㅡㅡ 19:08:35 515
1126983 밥 푸는 습관 4 .. 19:06:57 549
1126982 조용한 서민 주택가는 어느동네일까요 5 주택살고파 19:06:48 567
1126981 올 한해 가장 가슴 벅찼던 순간 언제였나요? 6 .. 19:05:58 369
1126980 아이유 너무 부러워요... 17 ㅠㅠ 19:05:13 1,484
1126979 둘중 어떤 남자 선택 하시겠나요 1 19:04:27 190
1126978 인천대.동덕.덕성여대... 8 국화 19:02:50 7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