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Banner

제 목 : 오호^^* 신기 신기!!

| 조회수 : 3,333 | 추천수 : 118
작성일 : 2008-07-16 17:48:26

.
.
.
.
.
.

.
.
.
.

.
.
.

더운데 죄송합니다..^^;; 파닥파닥!!











      메기의 추억(Maggie) - Jean Redpath

      The violets were scenting the woods, Maggie
      Their perfume was soft on the breeze
      When I first said I loved only you, Maggie..
      And you said you loved only me..
      The chestnut bloomed green through the glades, Maggie
      A robin sang loud from a tree
      When I first said I loved only you, Maggie..
      And you said you loved only me.
      A golden row of daffodils shone, Maggie
      And danced with the leaves on the lea
      When I first said I loved only you, Maggie..
      And you said you loved only me..
      The birds in the trees sang a song, Maggie
      of happier days yet to be

      When I first said I loved only you, Maggie..
      And you said you loved only me..
      I promised that I"d come again, Maggie
      And happy forever  we"d be
      When I first said I loved only you, Maggie..
      And you said you loved only me..
      But the ocean proved wider than miles, Maggie
      A distance our hearts could not foresee
      When I first said I loved only you, Maggie..
      And you said you loved only me..
      Our dreams..they never came true, Maggie
      Our fond hopes were never meant to be
      When I first said I loved only you, Maggie..
      And you said you loved only me..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3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gg9bok9
    '08.7.16 6:18 PM

    열쓈히 불었는뎅...^^;;

  • 2. 둘리
    '08.7.16 6:25 PM

    저도요
    컴고장인줄 알았넹 ^^;

  • 3. 보라향
    '08.7.16 6:33 PM

    시키는데로 했는데용....
    아~!정말 너는 닭xx인가염?^^

  • 4. 카루소
    '08.7.16 7:22 PM

    보라향님!! 저 닭머리 맞아요..ㅠ.ㅠ;; 어케 제 별명을..흑~ㅋ

    gg9bok9님, 둘리님, 보라향님!! 수고 하셨습니다..*^^*

  • 5. 인천한라봉
    '08.7.16 8:56 PM

    ㅋㅋㅋㅋㅋ

  • 6. 모짜렐라
    '08.7.16 9:43 PM

    모니터에 침 튀었삼~!! 우쒸~

  • 7. 자연맘
    '08.7.16 9:55 PM

    한 번 불고 바람이 약했나 싶어서 다시 한 번 힘차게..

    모니터에 침 튈 뻔 했어요.~

  • 8. 따뜻한 뿌리
    '08.7.16 11:23 PM

    세상에~~ 멀리서 불어 안되는줄 알고 모니터 앞에 다 되고 힘껏 불었네요..ㅠㅠ
    ㅎㅎㅎ 그래도 재미있었어요^^

  • 9. 콩두
    '08.7.16 11:43 PM

    ㅠㅠ
    저도 왜 저 꽃씨가 안 날리나하고 열심히 불었어요.
    나도 계두인가봐요.

  • 10. 상구맘
    '08.7.17 12:22 AM

    ㅋㅋ
    열심히 불었는데 카루소님 미워이.
    그래도 저만 속았나 했더니 모두들 ㅋㅋ
    카로소님 덕분에 웃고 갑니다.

  • 11. 체리쉬
    '08.7.17 9:30 AM

    저두 불다가 안돼서 메모지로 바람 날렸어요
    근무중에 ~

  • 12. 덕이
    '08.7.17 10:16 AM

    ㅎㅎㅎ
    설마 하믄서도
    후~~ 하고 불었네요...ㅋㄷㅋㄷ

  • 13. 꽃향기
    '08.7.17 12:24 PM

    너무 불어서 어지러워요.

  • 14. 행복밭
    '08.7.17 12:33 PM

    아침부터 YTN에 열받아있었는데 슬픈 노래가 맘을 가라앉게도 하고 더 슬프게도 하네요.

  • 15. 하얀나비
    '08.7.17 12:49 PM

    정말 신기하네~
    열심히 불고 있는 나.
    나, 그리 순진했었나? 신기하넹...
    노래는 또, 왜 이리 슬프냐고요.

  • 16. 여우사이
    '08.7.17 3:18 PM

    ㅋㅋㅋ에~이 하면서도 혹시나해서 불었습니다
    아무 이상이 없길래...어?? 하고 마우스를 끌어내렸습니다
    순간.... 터져나오는 웃음......
    내가 넘 순진했구나...
    누가 보진 않았겠지???ㅋㅋㅋ
    그래도 간만에 너털웃음 맘껏 웃고갑니다...
    카루소님!! 멋져부러...

  • 17. 꽃무더기
    '08.7.17 5:00 PM

    나 바보인가봐....
    두번이나 불었어요~~^^*
    재미있어요~~^^*

  • 18. 날씬이
    '08.7.17 6:25 PM

    저도 열심히 불었는데 안 움직이네 ㅎㅎㅎ

  • 19. 마르타
    '08.7.17 7:24 PM

    아잉~~~~~~~

  • 20. 사랑채
    '08.7.17 10:06 PM

    저는 마우스로도 해보고
    손으로 문질러도보앗답니다

  • 21. 봉순맘
    '08.7.18 12:10 AM

    ㅋㅋㅋㅋ저도 부채질까지..ㅠㅠ

  • 22. gazette
    '08.7.18 12:11 AM

    아.. ....닌텐도하던 식으로 훅훅 두번이나 불었습니다. 뇌에서 논리가 잠깐 외출했습니다;;

  • 23. 수라야
    '08.7.18 12:13 AM

    저도 너무 약하게 불었나싶어
    배 땡길때까지 불었습니다.ㅡㅡ;

  • 24. 봉순맘
    '08.7.18 12:19 AM

    지도 닌텐도 생각하고 뱃가죽이 땡길때까정 ㅠ.ㅠ ㅋㅋㅋ

  • 25. 천하
    '08.7.18 6:36 AM

    안녕하세요?
    덕분에 상큼한 아침이 더욱 좋네요.

  • 26. 바다고기
    '08.7.18 9:21 AM

    나도 함 불었네 ㅋㅋ

  • 27. 스머프반바지
    '08.7.18 9:40 AM

    헉! 전 안 순진한가봐요.
    일단 댓글로 저게 진짤까? 봐야지. 했거든요. ;;

  • 28. 민들레
    '08.7.18 10:44 AM

    덕분에 한번 웃었어요...
    고마워요^^*

  • 29. 노니
    '08.7.18 2:43 PM

    정말 신기 하네요!!!!

    민들레 꽃씨가 후~~욱 부니 멀리 날아가는군요~~~

    카루소님 정말 정말 신기해요~~

    하하하

  • 30. assy
    '08.7.19 11:55 AM

    에엥?
    노니님은 날아갔다구요?
    이 민들레도 맘씨 좋은 사람만 알아보는 거였네^^

  • 31. 아자
    '08.7.19 4:54 PM

    첨엔 왠 남자가 저를 빤히 쳐다보나 했지요..ㅋㅋ

    열심히 불었는데도 아무 반응이 없어...

    카루소님이 잘 못 올리셨나했네요..

    그 밑의 댓글을 읽고는 에~~고...그래도 많이 웃었네요..^^

  • 32. delonghi
    '08.7.19 5:29 PM

    역쉬~~~ 카루소님
    실망시키지 않는군요~~ ㅋㅋㅋ

  • 33. 카루소
    '08.7.20 12:06 AM

    날씨도 더운데...수고들 하셨습니다.*^^*

  • 34. 울내미
    '08.7.20 7:31 AM

    카루소님이라 믿고 후우 __또 후우__했는데...
    또 고장이야 하며 다시한번 후우--
    비가 와서 안날리나 하며 다시한번 후우--
    아이구 머리야
    이른아침 웃고 시작하네요.

  • 35. 카루소
    '08.7.21 12:56 AM

    울내미님!! 감사합니다.*^^*

  • 36. 카루소
    '08.9.14 11:02 PM

    오리아짐님!!~ 바보!! 후다닥~~>쌩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111 손에 대한 예의 -정호승- 들꽃 2017.12.17 173 0
24110 대봉감 만오천어치 2 평정 2017.12.16 935 0
24109 잊었을지 모를, 82쿡 사람들의 눈물 세월호, 416합창단 공연.. 1 우리는 2017.12.16 269 0
24108 말러 2 쉐어그린 2017.12.15 399 0
24107 상쾌한 겨울 해변 도도/道導 2017.12.14 498 0
24106 여기서 추천받은 레깅스 샀더니 팔토시가 왔네요 2 심플라이프 2017.12.12 3,530 0
24105 나무타기 달냥이 7 철리향 2017.12.08 1,342 0
24104 어처구니가 없다 1 도도/道導 2017.12.07 943 0
24103 며칠전 구입한 프로폴리스 리퀴드입니다. 3 얼라리오 2017.12.06 1,110 0
24102 허상과 실상의 세상 도도/道導 2017.12.06 524 0
24101 미스티의 오해 10 연못댁 2017.12.04 1,133 1
24100 이 거실장은 어디 걸까요? 오드리햅번 2017.12.04 982 0
24099 한달된 턱시도 작은 고양이 인연 찾아요 (입양완료) 15 소소한삶 2017.12.03 1,727 0
24098 스치는 시간은 저장되고 있었습니다. 도도/道導 2017.12.02 628 0
24097 박스와 의자 서민과 귀족 ...신이야 신??????? (뷰웅.. 4 하고나서 2017.11.30 1,185 0
24096 불쌍한 강아지들 사냥개 안되게 도와주세요..부탁드립니다. 2 ㅂㅅㅈㅇ 2017.11.30 1,282 0
24095 새로운 보금자리 도도/道導 2017.11.30 606 0
24094 무청 시래기 1 도도/道導 2017.11.29 839 0
24093 안타까운 사연의 유기견 ... 임보처 없을까요? 2 양해리 2017.11.27 999 0
24092 고요한 풍요 2 도도/道導 2017.11.27 665 3
24091 울 냥이가 말이죠 9 목동낭자 2017.11.25 2,057 1
24090 가슴 뜨거웠던 '우리들의 촛불'! -고양시 상영 영화 1 bluebell 2017.11.24 437 0
24089 첫 눈오는 날 설시를 만나다 1 도도/道導 2017.11.23 819 0
24088 저장, 수집강박증 식이조절 관련 글쓰신 분~~~ 냥이를왕처럼 2017.11.23 725 0
24087 가을의 온기가 남아 있는 곳 도도/道導 2017.11.22 617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