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런사람 대처법 좀 알려주세요

저도 | 조회수 : 962
작성일 : 2012-05-30 12:19:44

모임에서 한달에 한두번은 만나야 하는사람인데요.

일단 자기자랑이 넘쳐요.

남편이 너무 잘해주고, 시댁에서 자길 너무 이뻐하고, 친정이 매우 부자이고..

본인은 살림을 너무 잘하고

성격도 좋고 본인표현에 의하면 블링블링하답니다. 스스로가.

 

뭐 거기까지는 그냥 그러려니 들어넘기는데

그사람이랑 사이가 좀 안좋은 사람이 있는데

저한테 그사람이 그런행동을 하는 이유가

본인을 시샘해서랍니다.

자기는 너무 가진게 많은데

자기가 싫어하는 사람은 가진게없고, 남편과 사이가 나쁠것이며(본인추측), 시댁도 이상할것이며(본인추측)

돈도 없을것며(역시추측)

 

그래서 첨에는 좀 들어주다가.

나중엔 사실확인 안 된 이야기는 하지말라고 했더니

끄덕끄덕하는척하더니

나중엔 다른사람에게 제 뒷이야기를 하고 다닙니다.

뭐역시 제가 불행해서 본인을 시기한다는..

 

제가 워낙 시집살이를 좀 한편이라서.

그 모임사람들이 제 상황을 많이 아는편입니다.

저도 제가 그렇게 오픈한건 잘했다고 생각은 안해요.

그래봤자 남의 일이고,그래봤자 내흉이라

이제 말하기도 챙피하더라구요..

 

그래도 한두번씩 어쩌다가 툭툭 튀어나오기도 하거든요.

근데 유심히 그걸듣고 있다가 저런식으로 말하고 다니니까.

아주 짜증이납니다.

 

지금은 그사람과 따로만나거나 모임에서도 개인적인 이야기는 안하지만

그모임에 저사람땜에 나가기가 싫어집니다.

다른 한사람 튕겨나가기도 했는데

제차례가 됐나봐요.

차라리 모임에 나가지말까 생각도 했다가

뭔가 억울하기도 하고^^

한번 무안을 주고싶다가도 사실 백번쯤 연습해도 할까말까라서요.

사실 어떻게 받아쳐야 하는지도 잘모르겠어요.

좀 가르쳐주세요

IP : 202.156.xxx.9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런데
    '12.5.30 1:08 PM (112.154.xxx.153)

    그런 분위기가 이미 꽤 됐으면 그 모임에서 그 사람 다들 싫어하지 않나요?
    한국 사람들 그런 자기자랑 널려서 하는 사람 보면 장난 아니게 질색팔색하는데요
    어떤 모임인지는 모르겠지만
    그 문제의 여자 빼고 다른 여자들의 의견이 어떤지는 전혀 모르시나요?
    그런 상태라면 다들 그여자 싫어할텐데요
    그럼 자연스럽게 그여자 빼고 만나고 그렇게 되지 않나요?

  • 2. 펭귄날다
    '12.5.30 1:14 PM (121.174.xxx.222)

    대처할려고 하지마시고.. 그 여자 자체를 상대하지 마세요.

    저런 사람은 엮이면 피곤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1596 김포맘 사건을 보니 최진실 사건이 생각이 나네요. ... 07:44:41 93
1311595 저 아동수당 못받는대요~ 2 한숨 07:43:03 210
1311594 점 검증 아주대 병원 의사 이름은 왜 안밝히는지 1 이상해 07:42:42 52
1311593 이젠 아베파인가? 8 .... 07:32:52 81
1311592 김어준의 뉴스공장 주요내용 (페북 펌) 3 ... 07:30:46 118
1311591 힌창 키 클때 떨어지는 꿈.... 1 dd 07:24:30 121
1311590 숙명 쌍둥이들이 버티는 이유 6 피디수첩 07:16:38 1,363
1311589 시댁제사 안갈 핑계가 뭐 있을까요? 18 고민 07:04:46 1,055
1311588 비행기 스케쥴 변경에 위약금이 너무 커요 방법 없을까요 4 . . 06:54:06 720
1311587 데일리로 신을 운동화 색깔 4 .. 06:38:17 538
1311586 노력한 댓가가 없으면 바로 포기하시나요? 1 06:36:10 280
1311585 독서 싫어하셨던 분들 중에 공부 잘하셨던 분 계신가요? 13 ? 06:26:55 893
1311584 큰댁(시골)추수행사에 꼭가려는 남편과 시아버님 ㅠㅠ 8 ㅁㅁ 06:23:09 1,037
1311583 은행창구에서 돈 3천만원 송금가능한가요? 5 궁금 06:18:32 669
1311582 베스트글에 처가식구 여행경비 이야기를 보니까 8 .. 06:17:23 1,057
1311581 남편이 치핵 수술후 2주일 지났는데 농사일해도 되는가요? 2 레몬 06:11:41 483
1311580 남편의어머니 6 ㅠㅠ 05:59:33 1,356
1311579 호주여행, 사 올 것들요. 8 방안퉁수 05:48:12 723
1311578 프랑스언론에 나온 문대통령 엘리제궁 만찬 사진 5 이건꼭봐야해.. 05:37:00 1,614
1311577 본인이 원하는 대학 원하는 과에 입학한 자녀를 둔 어머님들 ㅡㅡ 05:26:40 431
1311576 이 열심히 닦는데도 충치가 생기네요 4 속상 05:15:33 806
1311575 [100분토론 800회 특집] 시민 대정부질문 ‘총리에게 묻는다.. 2 ㅇㅇㅇ 04:38:24 413
1311574 노견이나 반려동물 키우시는 분... 19 .... 04:19:21 1,041
1311573 별거 아닌게 아닌 생일이 지나가네요 8 것참 03:56:07 937
1311572 강남 부동산 몇몇 특이한 거래.. 4 ... 03:14:49 1,5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