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작은아버지가 엄마를 무시하는 말을 한다면 여러분 어떻게 대처하는게 좋을까요??

.... | 조회수 : 2,969
작성일 : 2012-05-30 02:19:26

 

전에 정말 한번 엎으려다가 말았던게 아직도 후회가 되는 일인데요

 

제 동생 제동생처도 있고 명절에 친척 다 있는자리에서 작은아버지(라고 부르기도 싫지만)

라는 사람이 우리엄마를 무시하는 말을 하더라구요

숙모는 며느리도 있는데 그런말을 하냐며 말리는시늉하지만 둘다 정말 꼴보기 싫었어요

평소에도 명절때 꼭 저럽니다.

 

솔직히 한번엎어버리려고 했지만 제 동생이 결혼하고 처음 맞는 명절이고

 제가 한성격해서 성질 부리면 장난아니라 꾹 참았는데

아직까지도 그게 종종 생각나네요.  우리엄마비하하던삼촌이란 작자가...

 

종종 우리 엄마무시하는 말을 해요 저 삼촌이라는 사람이....

이젠 가만 있음 안될거 같습니다.

며느리 앞에서 시댁식구한테 무시당하는 우리엄마 뭐로 생각하겠습니까?

담엔 가만안있으려고 하는데

 

여러분은 이런경우 어떻게 하세요?

명절이라도 우리엄마 무시하면 바로  분위기 안좋아져도 삼촌과 싸우(?)시나요?

여자분들께 궁금해서 지혜를 여쭈어봅니다.

 

 

 

IP : 211.119.xxx.17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엄마사랑해
    '12.5.30 2:22 AM (58.234.xxx.52)

    무슨 비하의 말이었는진 모르지만 저라면 절대 안 참아요.
    연 끊는 한이 있어도 엄마한테 함부로 하는건 절대로.

  • 2. --
    '12.5.30 2:41 AM (116.33.xxx.43)

    어떤말인지는 모르겠지만.. 정말 한소리 하고 싶어도.
    그 작은아버지 성격이 또 어떠신지?.. 욱하시진 않는지.. 조카가 자기 한테.. 대들었다 생각하면 욱해서.
    욕하고 그럼 더 큰 싸움 되고. 이후에 ㅅ계속 얼굴 보실수 있으시겠어요??
    저희 시댁에도.. 큰어머님이 재혼이신데..어쩌다 저쩌다.. 명절에 사정있어 안오셨는데
    고모가 이때다 싶었는지.. 흉을 보더라구요. 사실.. 거의 매년이긴한데.. 아들이 듣고 있다가 ..참다 참다 못참겠는지.. 뭐 그렇게 잘못했냐고.. 언성을 높였다가.. xxx 욕나오고 난리였어요.

  • 3. ...
    '12.5.30 3:07 AM (174.137.xxx.49)

    님 엄마 성격을 잘 모르겠지만...
    저같으면 할 말 못하고 부당한 대우받고 있던참에 참다참다 내 딸이
    나를 위해 나서서 뒤집어 엎었다면 속으로 너무 좋을것 같아요.

  • 4. 정색
    '12.5.30 4:24 AM (219.251.xxx.135)

    정색하고 나섰다가 집안 싸움 날 뻔했던 1인이에요.
    부모님은.. 본인이 욕을 먹었을 때보다 자식이 욕을 먹었을 때 흥분하시거든요.
    네가지 없는 삼촌이라면.. 아마 대놓고 원글님 욕하실 거예요.
    그거 참을 수 있는 부모가 많지 않습니다.
    (교육자였던 거의 '선비'적이라 할 수 있는 아버지 입에서 험한 소리 나오는 거.. 저 처음 들었습니다.)

    아버지가 나서서 정리하도록 하는 게 맞다고 생각해요.
    전 도저히 못 참겠다고, 아버지가 나서서 정리하지 않으면, 제가 나서서 말씀드릴 거라고 차분하게 말씀드려 보세요.

  • 5. 이상하네요
    '12.5.30 7:03 AM (14.37.xxx.133)

    아버지가 않계신가요?
    아버지가 정리해야죠..그관계가 아버지로 인해 생긴관계이고..
    님 아버지가 얼마나 동생에게 우습게 보였으면 형수에게 그러겠어요?

    원글님이 나설 자리는 아니에요..
    아버지,작은아버지가 정리해야 할 관계입니다..
    아버지에게 말씀 드리는게 우선입니다.

  • 6. 뒤집어 엎을거까진없고
    '12.5.30 7:08 AM (112.154.xxx.153)

    더이상 님도 듣고만 있지 않을거라고 경고성발언날려야죠 아주 나즈막하면서도 힘있게
    그만하라고 한두번이지 언제까지 올때마다 그런말을하냐고
    보아하니 그집에 그런말할사람 님밖에 없나보오
    나같음 벌써 했어요

  • 7. ...
    '12.5.30 7:50 AM (116.32.xxx.230)

    어떤말을 하는지는 모르겠지만요
    엄마를 무시하는 말을 하는데 참아요?
    있을수 없는 일이죠.
    무슨 소리 하시냐고 정색하세요.
    작은아버지가 우리엄마 한테 이러는거 듣기 싫다고 하세요.
    엎을 정도로 하면 나중에 관계가 이상하게 될수도 있으니까요
    그냥 듣기 싫으니까 그런소리 마시라 하세요.
    아주 정색을 하세요.
    여지껏 왜 참으셨는지...

  • 8. ...
    '12.5.30 9:13 AM (121.160.xxx.196)

    아빠는 옆에서 뭐 하시나요?
    작은 아빠가 그러면 아빠를 잡으세요.
    '아빠는 아빠 부인이고 아빠애들 엄마가 저렇게 당하고 있는데 동생 잘 못하는거
    보고만 있느냐'고요

  • 9. 시원한
    '12.5.30 9:46 AM (1.209.xxx.239)

    일반적인 상황에서는 어른들이 나서야죠. 딸이 나서는 건 다른 분란을 만드는 게 됩니다.
    싸울때 억울해서 한대 때리면...이게 이렇게 발전하죠.
    어 쳤어, 네가....결국 싸운 원인은 안드로메다로 가버리고 때린것을 발단으로 다른 싸움이 시작되는
    것과 같은 이치

    이 상황은 작은아버지와 동급의 사람이 정리해야 합니다.
    그럴 만한 분이 안계시면, 최.소.한...
    님의 어머니가 대꾸를 하셔야지요.
    이미 지나간 일이면 앞으로 그럴 때 어떻게 할 건지 말씀을 나누세요.
    님이 분한것은 어쨌든 3자이고, 어머님은 울화병이 생기셨을 거에요.
    어머님이 직접 풀 수 있도록 도와드리세요.

  • 10. 네 바로바로
    '12.5.30 10:26 AM (121.138.xxx.31)

    대응해야죠. 아예 맘 상해서 나중에 대놓고 따지면 그게 오히려 상황 이상하게 되더라구요. 그냥 그때 당시에 바로 받아쳐야 해요. 님의 어머니가 윗사람이니 그리해도 문제없고 자연스럽게 되어요. 저희 엄마 명절날에 작은집이 자꾸 오빠 시비조로 불르면서 부려먹으니까 엄마가 뭐라 했어요.아 우리 아들 한테 왜 그렇게 말해!! 담엔 눈치보더라구요.

  • 11. ...
    '12.5.30 12:06 PM (222.109.xxx.26)

    아버지가 나서서 해결 해야 하는 문제이구요.
    원글님 가족끼리 먼저 의논해 보세요.
    저희는 밖으로 표출하지 않고 명절에 안 모이는것으로
    결정 했어요.
    원글님댁 며느리 보셨고, 할머니 할아버지 돌아 가셨으면
    작으댁하고 잘 의논 하셔셔 해결 하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604 강성진 아들 아프다던데 멀쩡하네요 달랴졌네 06:07:09 10
1126603 영어공부용 클래식 책 추천 초가지붕 05:32:52 71
1126602 [손석희의 앵커브리핑]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 12월11일.. 04:23:49 520
1126601 올해 잘 먹었다고 생각하는 것들.. 1 2017년 03:56:54 471
1126600 82년 김지영 관련 칼럼.. 1 ... 03:53:31 343
1126599 석류 쉽게 짜먹는 방법 있을까요 2 야밤 03:41:20 353
1126598 저 술끊는거 가능할까요? 2 알콜 03:37:35 408
1126597 가상화폐 완전히 도박이네요 오케이강 03:13:17 535
1126596 웨딩비용이요...4천만원 9 03:05:14 1,158
1126595 일부 일탈이라더니..다이소 '절대복종 각서' 16년간 써 1 샬랄라 03:02:10 486
1126594 가방이 붉은계열밖에 없어요 02:52:07 114
1126593 Sometimes when we touch.. 4 ... 02:44:13 317
1126592 mama sita's 시즈닝들 드셔보신 분 ... 02:25:12 98
1126591 근데 승무원이라는 직업을 우리나라에서는 왜 그리 ... 21 888 02:21:10 1,985
1126590 대출때문에 월세, 전세 뭐가 나을까요? 여쭤볼게요 02:15:53 145
1126589 쪽파 들어간 김장양념 냉동해도 될까요? 3 양념 02:01:10 260
1126588 큰딸 호구 노릇 20년 6 지니 02:00:29 1,532
1126587 차별과 무관심 속에 자란 사람.. 2 ... 01:55:17 475
1126586 이 배우 나오는 드라마라면 꼭 본다~ 25 안자고뭐하세.. 01:51:11 1,385
1126585 하루종일 말한마디도 안할때 많거든요 2 하루종일 01:30:51 805
1126584 전기압력솥 1 .... 01:22:11 206
1126583 (19) 관계시 통증으로 인한 어려움-불편하신 분들 패스 부탁드.. 12 ㅇㅇ 01:17:37 2,272
1126582 mbc 주말뉴스 김수진 내정 diddl 01:11:03 663
1126581 대구에 산초먹은선지마을 파는데 없을까요 .. 01:05:54 128
1126580 세탁기어는거 예방 ... 01:05:41 3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