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30대 초중반에 결혼하세요~~

푸른아리 | 조회수 : 3,919
작성일 : 2012-05-29 13:19:18

 사람마다 결혼적령기는 따로 있다는 서양의 자유로운 사고방식에 따라

 30대 초-결혼 별로 절박하지 않았어요. 하면하고 말면 말고...

              남자에 대한 거부감과 결혼에 대한 거부감이 좀 있었고요.

              맞선, 소개팅 부지런히 했지만, 필 꽂히고 호감가는 남자는 연락없고

              비호감남들만 부지런히 연락오더군요. 만나보자 싶어 만나는 봤지만,

              아무런 이성으로서의 감정이 안 생기거나 성격에 결함이 발견되어 조기종영~~

              나름 눈이 높았다는 것은 인정합니다. 엄마를 닮아 남자외모가 매력없으면 영~호감이 안 갔고요.

              그래도 어딘가에 내 사랑이 있겠지~하고 기다렸습니다.             

 

 그러다 일하고 돈벌면서 하다 보니, 세월이 순식간에 흐르더군요.

  정말 눈깜짝할 사이에 30대 후반이 되더군요.

  형제들도 다 결혼하고 친구들도 다 결혼하고 각자 살기 바쁘고

  서울이면 덜한데, 지방이다 보니 독신의 입지가 더욱 좁아요.

  서울은 그래도 싱글들이 많다 보니 이래저래 동호회 모임이다, 취미활동이다 하면서

  다양하게 즐기고 생활하던데...

 

  이러다가 이것도 저것도 아닌 인생 되겠다 싶어

  결혼에 좀더 적극적으로 나서서 결정사에 가입하고 노력했습니다.

  이 노력을 내가 30대 초중반에 했다면, 그리고

  내조건에서 만날 수 있는 남자의 조건들 중 하나는 포기하고 타협하자는 결혼의 전략을 세웠다면,

  더 나은 남자를 만나 결혼했을 텐데 말이죠. 후회가 되네요.

 

  지금 결혼 확정된 건 아니지만, 결혼 말이 오가고 있는 남자는 생겼습니다.

  하지만 돌아보니 후회가 됩니다. 2세도 남들보다 10년 늦어지고 나이만 많지

  그렇다고 돈이 더 모인 것도 아니라는....몸만 늙었네요.

  2세 낳고 돈모으고 할 생각을 하니 벌써 걱정이네요.

 

  만혼은 결혼을 꼭 해야겠다는 절박한 결심을 한 남녀가 만나야지 가능한 것 같아요.

  막연하게 이상형 운운~사랑 운운~하다가 좋은 세월 다 놓치기 십상이예요.

  특히 여자는 나이들수록 아무리 전문직이라도 고를 수 있는 남자 스펙트럼이 현저하게 줄고

  -한국상황에서 웬만한  남자는 늦어도  30대에 장가갑니다. 고시준비하다 늦게 직장생활 시작한 남자나

    기반 안 잡힌 남자나   아니면 여자들이 싫어하는 성격이나 외모, 시월드를 가진 남자들이 주로 남아 있습니다.-

  한국노총각들이 출산,2세 운운하며 여자 나이를 심하게 따지는 고로 만남의 폭이 확 줄어요.

 

   

  괜히 저처럼 어정쩡하게 있다가 좋은 기회 다 놓치지 말고

  여자들은 30대 초중반 넘기기 전에 결혼 하는 게 좋을 듯해요, 이왕 결혼할 거라면....2세 문제도 있고요.

  포기할 수 없는 남자의 조건과 포기할 것을 구분해 전략을 세워야 하고요...

 

 

 

 

 

 

 

 

 

  

IP : 222.104.xxx.18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흐음~
    '12.5.29 1:41 PM (110.47.xxx.79)

    최선의 선택을 할수 없다면 차선을 선택하지말고,
    최악의 선택을 피하라.....제가 요즘 생각하는 말중의 하나네요.

  • 2. yy
    '12.5.29 1:47 PM (112.168.xxx.71)

    저도 그래요 제가 쓴 글인줄 알았네요
    그런데 30중반도 좀 늦어요 30초반에 괜찮은 남자 잡아서 연애하다가 중반에 결혼 한다면 몰라도요
    저도 이제 후반이 되다 보니..기회 자체가 거의 없네요

  • 3. ...
    '12.5.29 1:57 PM (116.126.xxx.116)

    30초..
    괜찮은 남자 잡은건진 몰라도
    그당시에 약간의 선택의 여지는 있었구요. 남들보기에도 그리 급하진 않아보였고..

    그때 놀거 다 놀아서..육아에 지쳐도
    결혼전처럼 더 놀고싶은 욕구도 체력도 없네요.

    직장생활도 할만큼 해서 육아휴직후 다시 나가도 아직은 자신감 있구요.(현실은 어떨지 몰라도)

    물론 주위에 더 나이어린 아이엄마들이나 일찍결혼한 친구들이 인생가꿔놓은거 보면 부럽기도 하고
    젊은 나이에 고생도 했지만..그것도 인생을 투자한것이다..라는 생각이 드네요.
    특히나 아이가 잘안생겨서 약간 후회는 되지만
    둘다 가질수 없으니..
    전반적으로 후회는 없습니다.

    제 지인들에겐 저도 그렇게 이야기해요.
    결혼에 뜻이 있다면
    20대 후반 손놓고 있지말고 30초반 넘기지는 말라고..

  • 4. 원글이
    '12.5.29 2:10 PM (222.104.xxx.185)

    윗님-준비라 하심은, 직업 말씀하시는 건가요? 그렇다면 직업이 없는 현재상태보다 직업을 가진 상태가 훨씬 유리해요. 하지만 너무 나이를 많이 넘기시면 안 되고요.
    만약 혼수나 지참금이 준비 안 되었다 하시면, 1-2년만 모으시고 결혼하세요. 어차피 나이 더 먹는다고 돈이 나이만큼 모이진 않는답니다. 나이만 먹게 되지요.

  • 5. --
    '12.5.29 2:49 PM (92.75.xxx.142)

    나이 더 먹는다고 돈이 나이만큼 모이진 않는답니다. 나이만 먹게 되지요.
    222222 정말 그래요.

  • 6. --
    '12.5.29 2:55 PM (92.75.xxx.142)

    늦어도 32살엔 식장 문 열고 들어가는 게 나아요. 한 살 먹을 수록 남자 고를 운신의 폭이 좁아짐.

  • 7. 저도 37살 전문직 노처녀
    '12.9.18 12:44 AM (61.76.xxx.32)

    정말 제가 쓴 글인줄 알았어요. 전 이제 자식없는 재혼 보기 시작했어요, 직장 번듯한 노총각들의 하자 이유가 결코 이혼이라는 핸디캡보다 가볍지 않더군요, 더 이상이면 이상이지~ 아..재혼남 1호 봤는데...치과의사에 장동건 외모. 역시 제 나이게 간 사람이 못간 노총각보다 훨씬 2시간이 즐겁더군요. 대화도 잘 통하고 배려도 있고~ 나중은 어찌될지라도..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049 미성년자들도 비혼자들로서 잘만 사는데 3 oo 03:48:59 94
1225048 작은 자동차부품 제조회사 품질관리에대해 알려주세요. 카푸치노 03:45:24 30
1225047 잠자리와 업무능력과의 상관관계 연구 3 .... 03:13:30 281
1225046 문소리 몸매가 2 박하사탕 03:11:01 456
1225045 사는게 늘 고행이네요 엄마 03:09:41 194
1225044 이혼,별거,한집서 남으로 살기 결정하기!! 18 ㅇㅇ 02:57:01 598
1225043 정은채 너무 이뻐요... 9 .. 02:36:27 628
1225042 저탄수 넘 어려워요 2 저탄수식차림.. 02:14:04 531
1225041 라돈 피해가기 너무 힘드네요. 아아아아 02:11:20 409
1225040 배가 고파서 잠이 안와요. ㆍㆍㆍ 02:10:17 174
1225039 채시라도 입술필러한듯 4 .. 02:04:28 747
1225038 문대통령 도착.JPG 5 드뎌 01:57:32 925
1225037 하루에 2만보 걸었어요 8 걷기 01:50:54 913
1225036 왜 애들은 한쪽부모를.. 3 신기 01:49:26 641
1225035 펌)유독 한 사진만 뚫어져라 쳐다본 문재인대통령. 2 달이 01:38:51 1,227
1225034 치과갔다가 강아지 데려온 분 봤어요 2 병원에? 01:33:17 576
1225033 타올 같은 거 얼마만에 삶으시나요? 6 01:26:16 566
1225032 임신 34주 원래 짜증나고 우울한가요 1 ㅡㅡ 01:23:26 169
1225031 몸에서 스스로 어떤 냄새가 나세요 6 왕관 01:22:42 1,103
1225030 트럼프에게 문통 신뢰하냐고 물은 기레기. jpg 14 미친 01:20:57 1,389
1225029 치아치료 아말감 괜찮을까요? 4 저기 01:18:37 384
1225028 칸 영상을 보는데요..이창동 감독 포스 ㅎㄷㄷ..ㅋㅋㅋㅋ..너무.. 3 tree1 01:18:17 916
1225027 오늘 라디오스타 재밌었어요 ㅋㅋㅋ ㅋㅋㅋ 01:05:43 893
1225026 한끼줍쇼 2 나나 01:04:14 928
1225025 82에서 추천받은 샴푸 쓴지 한달만에 건선이 완전히 사라졌어요... 6 뉴트로 01:03:13 1,6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