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어릴때 식습관 중요한거 같아요

어머님 | 조회수 : 2,067
작성일 : 2012-05-27 17:16:31
저희 시댁이 6남매에요..
아무래도 어머님이 일을 계속 하셨구 힘드셔서 그런지 고기 위주의 식단이 많았어요
해물이나 생선류도 잘 안먹은거 같구요..
반대루 저는 친정이 생선이나 채소위주의 식단이어서 어릴때도 삼겹살 반근 사면 남았다고
하세요..
아이들 어릴때는 아무래도 남편 위주로 주다보니 고기가 많았어요..
혹시나 채소위주로 주다보면 고기반찬 자꾸 찾아요.. 애들 키우다보니 저도 힘들어서 그랬던거 같구요..
하지만 초등들어가고 부터는 골고루 편식하지 않게 주다보니 애들이 못먹는게 없어요..
안먹는게 있으면 조리법을 달리해서 주다보니 그 재료가 들어간줄도 모르더라구요..남편은 
제가 집에서 안하는음식이 튀긴 음식이에요.. 아이들도 먹고 싶어하지만 제가 넘 싫어해서요.
치킨 시켜먹는것도 일년에 2~3번정도.. 남편은 돈까스 ..전 좋아하구요.. 저희 시댁 명절때 제일 많이 하는게
전이에요.. 종류도 양도 정말질려요.. 전만 4시간 정도 합니다.. 
아무래도 밖에서 외식이 잦은 남편이다보니 쉽지는 않더라구요...
이번 건강검진에서 고지혈증에 당뇨에..지방간이.. 난리가 났습니다..
의사가 운동하고 식이요법하고 안고쳐지면 약먹어야 한다구..
시댁가서 밥먹는데 밥 머슴밥에 고기 볶아주시네요.. 말씀 드렸죠.. 애비 이러저러하다구
며칠전부터 계속 전화하셔서 양파를 줘라 콩이 좋다더라.. 주부가 식단을 잘줘야 한다
저희 남편 늦으면 취나물ㅇ 멸치볶음  된장국.. 김.. 묵은지에 두부부침 이렇게 먹어요.
제가ㅜ이런식단 얘기하니 애비도 그렇게 주라며 그래야 애들이 따라 먹는다고
며칠내내 제가 기름진 식단 줘서 애비가 그런것처럼 그러시네요.
어제는 말씀끝에 제가 그랬죠.. 어머님 애비가 애들 식단 쫓아와야 한다구요...
어머님이 기름지게 해주셔서 그 습관 고치기 힘들다구요..
저더러 달래수 먹여야 한답니다.. 제가 아들 둘도 모자라 남편까지 키워야 하나요
지금도 밥먹으러 나가면 울 애는 콩나물국밥.. 남편은 왕돈까스 먹어요..
제가 집에서 안해주니 밖에서도 먹어야 한답니다..
식습관 버리기 쉽지 않네요.. 먹자고 사는건데 왜 잔소리냐 하는데 참 그렇네요

IP : 218.50.xxx.3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래서
    '12.5.27 5:59 PM (211.207.xxx.157)

    의외로 유능한 여성분들이 많은 걸 희생하고 직장 생활하는 거죠.
    아무리 머리로 알아도, 엄마 할머니가 직접 아이 다독이며 채식 시키는 것과 달라요.

  • 2. 저희 부부는
    '12.5.27 6:29 PM (122.44.xxx.18)

    제가 님 남편분같고 남편은 한식,생선 좋아하고 군것질은 절대 안하는 식성인데요 이 식성이란게 정말 안고쳐져요 나물 한식반찬 몇일 계속 먹다보면 슬슬 인스턴트가 땡긴다는...;; 집에선 무조건 건강식으로 차려드시고 가끔 주말 점심같은때 먹고싶은거 먹게 해주세요 머리에선 먹지말아야지 안좋은거 알아도 완전히 억제는 힘들더라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873 국민연금 공단 건강보험 공단직원들 ... 15:49:58 5
1126872 돌아가신엄마 꿈에 왜 안오실까요 1 5년 15:48:46 21
1126871 조원진, 또 '문재인씨' 호칭..홍익표 '예의 갖춰라' 4 너따위가 15:45:07 102
1126870 출산하고 뒷정리하고 의료진 다 나갈때까지 시간이 1 ㅇㅇ 15:42:41 166
1126869 대선3등은 근데 왜 대선 행보하는걸까요.?? 7 ... 15:33:22 210
1126868 제 통장에 잠깐 입금했다가 출금 5 노파심에 15:33:20 546
1126867 '이부진·임우재 이혼소송' 항소심 내년 3월 연기 3 오래도 가네.. 15:31:21 386
1126866 가방 색상 다른걸로. 3 15:30:10 105
1126865 돈없는것에 대한 서러움 4 .... 15:29:42 753
1126864 상대방이 계산적이라면 저도 계산적이어야 할까요? 2 ... 15:29:31 183
1126863 내신 비중 달리해서 등급계산 좀 1 수학꽝 15:26:29 136
1126862 곧 개업하는데요 요즘도 개업떡 주변 상인들에게 돌리나요? 2 sandy 15:25:39 228
1126861 작년 연대문과 논술이 어느정도였을까요? 1 작년 15:25:03 159
1126860 큐레이터가 되려면 6 ~~ 15:23:10 225
1126859 82분들도 이정도 능력은 다들 있으신가요? 6 15:19:09 572
1126858 오븐에서 '그릴'과 '베이크' 차이가 뭔가요? 2 질문있어요 15:16:55 412
1126857 8개월 아기 우주복이 편한가요? 그냥 상하떨어진 내복이 편한가요.. 4 선물 15:16:39 162
1126856 mbc최승호사장님에게 19 @@ 15:14:11 550
1126855 와, 위례신도시가 이렇게 오를만한 호재가 있나요? 22 아이라이너 15:10:49 1,236
1126854 더운여름에 장애아학급 에어컨 안틀어준 학교 3 .. 15:09:18 172
1126853 수능1등급 10 라일락 15:06:41 908
1126852 파리바게트 제빵기사들은 왜 정직원 고용을 반대하나요? 4 파리바게트 15:06:12 568
1126851 정부하는 짓 참 웃기다 20 ^^ 15:03:23 1,114
1126850 난방 온도 설정 3 .. 15:00:43 491
1126849 개별 인테리어 순서 좀 알려주세요 (바닥, 주방, 중문) 4 14:59:43 2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