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어릴때 식습관 중요한거 같아요

어머님 | 조회수 : 2,107
작성일 : 2012-05-27 17:16:31
저희 시댁이 6남매에요..
아무래도 어머님이 일을 계속 하셨구 힘드셔서 그런지 고기 위주의 식단이 많았어요
해물이나 생선류도 잘 안먹은거 같구요..
반대루 저는 친정이 생선이나 채소위주의 식단이어서 어릴때도 삼겹살 반근 사면 남았다고
하세요..
아이들 어릴때는 아무래도 남편 위주로 주다보니 고기가 많았어요..
혹시나 채소위주로 주다보면 고기반찬 자꾸 찾아요.. 애들 키우다보니 저도 힘들어서 그랬던거 같구요..
하지만 초등들어가고 부터는 골고루 편식하지 않게 주다보니 애들이 못먹는게 없어요..
안먹는게 있으면 조리법을 달리해서 주다보니 그 재료가 들어간줄도 모르더라구요..남편은 
제가 집에서 안하는음식이 튀긴 음식이에요.. 아이들도 먹고 싶어하지만 제가 넘 싫어해서요.
치킨 시켜먹는것도 일년에 2~3번정도.. 남편은 돈까스 ..전 좋아하구요.. 저희 시댁 명절때 제일 많이 하는게
전이에요.. 종류도 양도 정말질려요.. 전만 4시간 정도 합니다.. 
아무래도 밖에서 외식이 잦은 남편이다보니 쉽지는 않더라구요...
이번 건강검진에서 고지혈증에 당뇨에..지방간이.. 난리가 났습니다..
의사가 운동하고 식이요법하고 안고쳐지면 약먹어야 한다구..
시댁가서 밥먹는데 밥 머슴밥에 고기 볶아주시네요.. 말씀 드렸죠.. 애비 이러저러하다구
며칠전부터 계속 전화하셔서 양파를 줘라 콩이 좋다더라.. 주부가 식단을 잘줘야 한다
저희 남편 늦으면 취나물ㅇ 멸치볶음  된장국.. 김.. 묵은지에 두부부침 이렇게 먹어요.
제가ㅜ이런식단 얘기하니 애비도 그렇게 주라며 그래야 애들이 따라 먹는다고
며칠내내 제가 기름진 식단 줘서 애비가 그런것처럼 그러시네요.
어제는 말씀끝에 제가 그랬죠.. 어머님 애비가 애들 식단 쫓아와야 한다구요...
어머님이 기름지게 해주셔서 그 습관 고치기 힘들다구요..
저더러 달래수 먹여야 한답니다.. 제가 아들 둘도 모자라 남편까지 키워야 하나요
지금도 밥먹으러 나가면 울 애는 콩나물국밥.. 남편은 왕돈까스 먹어요..
제가 집에서 안해주니 밖에서도 먹어야 한답니다..
식습관 버리기 쉽지 않네요.. 먹자고 사는건데 왜 잔소리냐 하는데 참 그렇네요

IP : 218.50.xxx.38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래서
    '12.5.27 5:59 PM (211.207.xxx.157)

    의외로 유능한 여성분들이 많은 걸 희생하고 직장 생활하는 거죠.
    아무리 머리로 알아도, 엄마 할머니가 직접 아이 다독이며 채식 시키는 것과 달라요.

  • 2. 저희 부부는
    '12.5.27 6:29 PM (122.44.xxx.18)

    제가 님 남편분같고 남편은 한식,생선 좋아하고 군것질은 절대 안하는 식성인데요 이 식성이란게 정말 안고쳐져요 나물 한식반찬 몇일 계속 먹다보면 슬슬 인스턴트가 땡긴다는...;; 집에선 무조건 건강식으로 차려드시고 가끔 주말 점심같은때 먹고싶은거 먹게 해주세요 머리에선 먹지말아야지 안좋은거 알아도 완전히 억제는 힘들더라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3866 핸드폰 요금제 추천해 주세요. 때인뜨 13:22:31 3
1313865 내가 눈만 높아졌구나 싶을때 있으세요? 13:22:09 11
1313864 한번더 적지만 지금 생각하기에도 정말 의문인점.. 엘살라도 13:19:58 45
1313863 넋 놓고 있다가 이재명 대통령 되는 꼴 봐요 3 .... 13:17:13 64
1313862 위키백과에 조선족이라고 되어있었는데 4 ... 13:16:32 64
1313861 대나무 도마 어떤가요? 베이 13:15:17 19
1313860 보육교사질적문제점 4 어린이집 13:11:46 96
1313859 부동산 카페 추천좀해주세요~ ... 13:10:21 37
1313858 영국항공 스탑오버 질문해요 뮤뮤 13:07:38 49
1313857 중딩 수학문의 4 궁금 13:05:14 109
1313856 슈가버블 주방세제 유통기한? ㅇㅇ 13:00:04 64
1313855 바람막이 잠바떼기 입고온 소개팅남 28 gee 12:58:08 1,314
1313854 제주 맛집 추천 부탁드려요~~ 실바람 12:57:31 46
1313853 미션보는중인데 고종때 미국은 일본이든 조선이던 어떤나라였나요 4 역사 12:54:19 249
1313852 엄마 돈 쓴 오빠 8 ㅇㅇ 12:51:41 805
1313851 이웃나라에서 죽어나간 수많은 엔지니어들 4 12:48:27 325
1313850 82 이전게시판을 들어가보면 깜짝 놀라요 10 ... 12:41:17 775
1313849 플리마켓 후기... 5 이윤남기기 12:40:20 468
1313848 여기 연령대가 있어 간병 얘기 많은대 7 . 12:38:45 439
1313847 엉치쪽이 아픈데 고관절도 아파와요 3 12:34:03 219
1313846 언제 추워지나요? 8 ㅇㅇ 12:30:34 553
1313845 중국인들 건물소유하게 하는거 43 걱정되! 12:27:13 1,093
1313844 4억 정도 되는 돈.. 일주일간 은행에 둔다면. 7 어디 12:26:14 910
1313843 어금니의 3분의 1정도가 떨어져 나갔어요 8 ..... 12:22:36 577
1313842 열받아서 뭔가 확 지르고 싶은데요. 13 ㅡㅡ 12:17:50 1,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