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드라마 아내의 자격 보셨던 분?

임성민의 방법? | 조회수 : 1,665
작성일 : 2012-05-25 09:03:56

지금 몰아보기 하고 있는대요.

임성민이 변호사 아이를 키우잖아요.

지금 후반대인대요.

어떻게 일을 꾸미는 건가요?

변호사 만나 친구 집안 뒤집는 거 같은데

변호사가 임성민의 방법을 듣고 굉장히 감탄을 해요.

근데 저는 이해를 못하겠어요.

어떤 방법을 쓴  거죠?

임성민의 아이는 남편의 성을 쓰는 거죠?

그럼 혼외자아닌가요?

각서 어쩌고 하던데''''.

IP : 118.45.xxx.3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메아쿨파
    '12.5.25 9:15 AM (58.225.xxx.5)

    아이 아빠에게서 양육비 받는 대신 재산과 관련된 상속문제에는 절대 나서지 않겠다고 각서( 양육비 두둑히 챙기려는 심보로 보이는 이 각서는 여자가 돈에 목메는 느낌)를 썼는데 나중에 변호사에게는 다른 각서를 할아버지에게 보여줄 거라고 하는 거죠..즉 위조한 거. (아이아빠 이름만 적힌 백지 각서같은 거에 내용을 그전과 다른 것으로 바꿔요.)아이는 모친이 계속 키울 것이고 아빠는 친권 절대 주장하지 말라는 각서로...그러니까...할아버지가 가짜 각서를 보면 여자가 돈에는 관심이 없고 오로지 아이에 대한 모성으로 충만한 사람으로 보이는 거죠...
    그리고 미국에서 아이를 낳고 엄마가 성을 바꿨어요. 그래서 아이는 엄마성을 따른 거지만 아이아빠 성과도 같으니까 아무 문제없이 넘어간 거고..

  • 2. 윗님,
    '12.5.25 11:09 AM (118.45.xxx.30)

    감사합니다.
    그러면 이 부부는 이혼 안 하고 두 집 살림 하는 건가요?

  • 3. 메아쿨파
    '12.5.25 12:30 PM (58.225.xxx.5)

    명진이 알고 난리 피웠지만...친정이 지금 보잘 것 없어지고....시아버지는 손자 찾아가고....남편은 이혼하고 싶지 않으면 똑똑하게 굴라고...결국 명진이 이혼 못하고 묵인하고 살아가게 되는 것 같아요.

  • 4. 마지막이
    '12.5.25 1:30 PM (180.67.xxx.23)

    완전 진상..ㅎㄷㄷ

  • 5. 원글
    '12.5.26 9:35 AM (118.45.xxx.30)

    정말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050 [펌]싱가포르에서 ytn기자들이 경찰에 잡혔군요. 2 기레기들 13:39:42 333
1224049 제 실수로 헤어진 남친 어떻게 다시 잡을 수 있을까요 10 Ooo 13:34:06 332
1224048 방탄한테 뒤늦게 덕통사고 당했는데 너무 쎄게 당했네요 6 크랩업 13:30:45 251
1224047 왜 우리나라 언론이 가야하죠? 7 .... 13:22:03 356
1224046 정말 많이 웃으면 인상이 변하나요? 6 13:21:25 550
1224045 오이 씻을 때 4 .. 13:21:19 298
1224044 족저근막염이 관절염인가요? 3 관절 13:19:16 285
1224043 부처님 오신날 절에가서 등달기 하셨나요? 4 82cook.. 13:16:34 247
1224042 가디건 입을만한게 왜 제눈엔 안보이는지요 5 .. 13:12:22 458
1224041 재벌가 소식에 눈물이 납니다;;; 4 ;; 13:10:09 1,456
1224040 동대문 종합상가와 광장시장 2 오가닉 13:09:45 231
1224039 계란만으로도 동물성 단백질 섭취는 충분하겠죠? 5 .. 13:02:36 789
1224038 아기 돌 기념으로 제주도 가요 1 늦둥이엄마 13:02:35 121
1224037 사구체신염은 난치병인가요? 2 .. 12:50:26 426
1224036 생일 얘기가 나와서 이런 집도 있네요 12 ㅣㅣ 12:49:30 1,033
1224035 존댓말 쓰는 자녀들은 부모에게 안대들죠? 11 존대 12:44:57 949
1224034 매일 아줌마들 모임하는 사람들은 체력이 대단한거겠죠 19 ..... 12:43:16 1,624
1224033 40대 중반..자식이 잘 안되니 무엇보다 속상하네요 47 속상한 엄마.. 12:42:18 3,312
1224032 전라도광주에 돼지갈비 잘하는곳과 깨끗한 모텔 있을까요? 2 .. 12:41:46 210
1224031 아들 두신 어머니들 제아들 키와 운동 좀 봐주세요 8 아들의키 12:40:57 491
1224030 가성비 좋은 향수 있을까요?? 2 향기 12:37:01 398
1224029 과외 학생의 미세한 변화 7 영란 12:35:12 685
1224028 영화 독전보고 왔어요.(약스포, 등급유감) 1 조조 12:28:10 587
1224027 밀가루 섭취 끊은지 세달째… 17 .... 12:27:18 2,836
1224026 가짜뉴스는 표현의 자유가 아니라 범죄 5 ㅇㅇㅇ 12:19:06 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