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장터에 파는 벚꽃 꿀 주문하신분.... 어떤가요?

나무 | 조회수 : 1,124
작성일 : 2012-05-24 22:35:48

얼마전에 자게에 올라온 글 보고 귀가 쫑긋 해 있다가 장터에 올렸다는 글 보고 얼른 가서 샀거든요..

2.4Kg에 48,000원 이면 그리 싼 건 아닌 것 같아요.

꿀은 그저 사먹어 보기나 했지 비싼지 싼지 개념이 잘 안서거든요...

암튼 싼 느낌은 아니었는데 집에 꿀도 떨어져가고 벚꽃꿀이 좋다고 자랑하니까 하나를 샀는데요..

냄새도 향긋하고 무쟈게 단 느낌이어서 이게 좋은건지 나쁜건지 분간이 가지 않아요..

안에 침전물 같은것도 약간 보이고 너무 달아서 설탕 느낌이 아닌가 싶기도 하구요....

벚꽃꿀이 원래 그런건지는 잘 모르겠어요.. 아카시아 꿀에 비해 색깔도 진하고 단 느낌이 인위적으로

단 느낀이어서요.....

판매자님께는 죄송하지만 잘 모르는 구매자로서 당연히 가질 수 있는 느낌입니다...^^

 

다른 분들은 어떤지 느낌이 궁금해서요....

꽤 많은 분들이 사신 것 같은데 어떤지 공유해 봐요...^^

IP : 115.23.xxx.22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5.24 11:28 PM (119.69.xxx.234)

    장터에 후기 올라왔던데요..
    저는 갠적으로 상당히 만족해요.평소 먹던 꿀과는 다른 .
    어릴적 집에서 먹던 꿀맛이었어요~

  • 2. 서울댁
    '12.5.25 9:00 AM (218.209.xxx.207)

    저도 샀는데..좋던데요^^오늘 식구대로 공복에 한 잔했는데 속도 편하니 좋네요..믿고 드세요

  • 3. 형제생꿀
    '12.5.25 1:27 PM (1.251.xxx.236)

    사람마다 입맛이 다 다르니 그럴수 있습니다.

    꿀을 물에 타시지 마시고 입을 물로 한번 헹궈 보신후 숟가락으로 퍼서 드셔보시면 맛이 다르게 느껴지실꺼

    에요. 첫맛은 단맛이 강하나 입안 전체에 꽃향기가 돌겁니다.

    안상*벌꿀매장에서 2.4kg에 14만원에 판매하고 있으니 절대 비싸게 주고 사시지 않으셨을껍니다.

    설탕을 넣었다면 분명 침전이 될껍니다..

    그리고 제가 판매글에 화분가루 등 조금 탁할거라고 말씀드렸는데 못 보셨나봐요..

    벌 농사 처음지어 서툰 것도 있지만 저희 motto가 저희 애기들한테 먹여도 좋을 꿀을 만들자 거든요..

    양심껏 농사짓습니다..

    걱정마시고 꾸준히 한번 드셔보세요...

    아참.. 너무 뜨겁게는 타드시지 마세요. 미지근하게요..

  • 4. 나무
    '12.5.25 2:34 PM (147.6.xxx.21)

    아 네...... 감사합니다.
    분명 꿀이 달기도 하고 향기도 좋은데 그게 좋은건지 나쁜건지 분간이 안가서 올린 글입니다.
    언짢아 하시지 않으셨으면 좋겠구요.....^^
    예전에 친구네 집에서 아카시아 꿀을 한병 얻은 적이 있는데 그렇게 맛있는 꿀을 먹어보지 못했거든요..
    친구 어머님께 그 말씀을 드리면 지금도 말씀 하십니다.
    그때만큼 좋은 꿀이 지금은 나오지 않는다구요.....
    형제생꿀을 믿지 못해서 그런거 아니라고 다시 말씀 드리구요.....
    꿀은 잘 먹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5. 형제생꿀
    '12.5.25 2:51 PM (1.251.xxx.236)

    아닙니다.

    그리고 한 말씀 더 드리자면..

    초보라 꿀에 설탕을 넣는 기술을 몰라서 못 넣습니다.

    그냥 꿀에 설탕을 타면 되는가요? ㅠㅠ

    그냥 벌들이 일해주면 보조해주고 꿀넘치면 꿀 따는 일밖에 못 배웠습니다..

    그 기술 참 탐나는 군요..ㅋㅋ

    남은하루 좋은 날 되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865 어느덧 졸혼 황혼이혼등이 이해가 가네요... 55 21:21:45 142
1128864 호주에서 아이들 키워보신분 계신가요? 호ᄒᆢ즈 21:17:30 49
1128863 시골에서 서울이사왔는데 아이교육 적응 힘드네요 dd 21:16:33 132
1128862 결정장애.. 갤탭 색상 뭐가 좋나요? 3 구매 5분전.. 21:16:21 33
1128861 문대통령 한자 싸인.jpg 2 21:12:14 488
1128860 워킹맘 ... 일 계속 해야할까요?? 5 고민 21:12:13 197
1128859 집 공동명의 해보신분 4 급합니다 21:08:50 183
1128858 중국 가신거 잘하신거 맞습니다! 1 유후~ 21:08:11 152
1128857 용인대가 청주대보다 인지도와 점수가 높나요 3 정말 21:07:55 183
1128856 보풀적은 스웨터의 섬유혼용율은??? 궁금 21:07:37 30
1128855 짜기만 한 김치 먹을 수 있는 방법있을까요? 2 짠김치 21:06:30 92
1128854 부러운 지인.. 1 ㅇㅇ 20:58:16 675
1128853 방중 잘하신거 맞죠?~~ 3 ..... 20:55:33 382
1128852 중1아들이 안스러워서요. 2 000 20:54:16 371
1128851 친한친구 아버지가 돌아셨는데ㅜㅜ 14 ..... 20:47:42 1,418
1128850 사진만 찍으면 눈코입 몰려보이는건 왜일까여 2 사진 20:46:16 173
1128849 어제 중국 행사 관계자가 쓴 글 1 .... 20:41:11 537
1128848 통제욕구가 강한 부모는 왜 그럴까요? 12 u 20:36:47 802
1128847 저 어제부터 82보다 고혈압오는줄;;;; 27 ㅇㅇ 20:35:18 1,907
1128846 헐...이건 정말로 누가 확인좀 해 봐야할듯.... 17 ........ 20:32:01 2,390
1128845 홈쇼핑 스팀 백.. 괜찮을까요 홈쇼핑의 스.. 20:27:36 164
1128844 홍씨..제1야당의 대표라는 인간이................... 12 ㄷㄷㄷ 20:26:52 502
1128843 참 비참하네요 4 20:22:57 1,095
1128842 외국인들도 외모에 관심 많아요 한국만 유독? 23 ㅇㅇ 20:22:02 990
1128841 이찬오셰프는 또라이였군요... 18 ,, 20:21:40 4,8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