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조선 건국 이래로 600년 동안 우리는 권력에 맞서서 권력을 한 번도 바꿔보지 못했다.

세우실 | 조회수 : 1,629
작성일 : 2012-05-23 17:12:50

 

 

조선 건국 이래로 600년 동안 우리는 권력에 맞서서 권력을 한 번도 바꿔보지 못했다.
비록 그것이 정의라 할지라도 비록 그것이 진리라 할지라도
또는 권력이 싫어하는 말을 했던 사람은
진리를 내세워 권력에 저항해 바른 말을 하는 사람은 모두 죽임을 당했다.
그 자손들까지 멸문지화를 당했다.
모두 패가망신 했다.

 

 

 

600년 동안 한국에서 부귀영화를 누리고자 하는 사람은
모구 권력에 줄을 서서 손바닥을 비비고 머리를 조아려야 했습니다.
그저 밥이나 먹고 살고 싶으면 세상에서 어떤 부정이 저질러져도
어떤 불의가 눈앞에서 벌어지고 있어도 강자가 부당하게 약자를 짓밟고 있어도
모른 척하고 고개숙이고 외면해야 했습니다.

눈 감고 귀를 막고 비굴한 삶을 사는 사람만이 목숨을 부지하면서
밥이라도 먹고 살 수 있었던 우리 600년의 역사.
제 어머니가 제게 남겨주었던 제 가훈은
'야 이놈아. 모난 돌이 정 맞는다. 계란으로 바위치기다.
바람 부는 대로 물결치는 대로 눈치 보면서 살아라'

80년대 시위하다가 감옥 간 우리의 정의롭고 혈기 넘치는 우리 젊은 아이들에게
그 어머니들의 간곡히 간곡히 타일렀던 그들의 가훈 역시
'야 이놈아 계란으로 바위치기다' '그만둬라' '너는 뒤로 빠져라'
이 비겁한 교훈을 가르쳐야 했던 우리의 600년 역사.
이 역사를 청산해야 합니다.

권력에 맞서서 당당하게 권력을 한 번 쟁취하는 우리 역사가 이뤄져야 만이
이제 비로소 우리의 젊은이들이 떳떳하게 정의를 이야기 할 수 있고
떳떳하게 불의에 맞설 수 있는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 낼 수 있습니다.


- 노무현 대통령 후보수락 연설문 중에서
 

 

 


제가 가장 좋아하는 연설 중 하나입니다.

많이들 알고 계시겠지만 때가 때이니만큼 올리고 갑니다.


 


하나 더 추가

박원순 서울시장이 노무현 대통령 서거 후 썼던 글

우리는 꿈과 희망을 주는 정치인을 잃었다 - 노무현과 박원순 사이에 오간 편지
http://wonsoon.com/483

 

 


노무현 대통령을 회상하는 기사에는 처음에는 항상 댓글을 산더미만큼 달지만

이내 다 지우고 "보고싶다"는 네 글자만 남기게 되더군요.

 

 

 

―――――――――――――――――――――――――――――――――――――――――――――――――――――――――――――――――――――――――――――――――――――
왕은 배, 민중은 물이다. 물은 큰 배를 띄우기도 하고 뒤엎기도 한다.
                                                                                                                                                        - 순자 -
―――――――――――――――――――――――――――――――――――――――――――――――――――――――――――――――――――――――――――――――――――――

IP : 202.76.xxx.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수필가
    '12.5.23 5:23 PM (116.123.xxx.110)

    끔찍합니다..우린 노무현을 가질 자격도 없는 나라였어요..ㅠㅠㅠㅠ

  • 2. 마자요
    '12.5.23 5:45 PM (121.166.xxx.39)

    우린 노무현을 가질 자격도 없는 나라였어요 2222222222222222222

  • 3.
    '12.5.23 6:42 PM (210.206.xxx.22)

    저도 좋아하는 연설중에 하납니다
    .
    .
    .

  • 4. 맞아요
    '12.5.23 7:35 PM (110.70.xxx.227)

    우리에겐 너무나 과분한 분이었어요.
    보고싶습니다 ㅠ

  • 5. ......
    '12.5.23 7:38 PM (175.215.xxx.239)

    우린 노무현을가질 자격도 없는 나라였어요33333333333333333333333333

  • 6. 트리안
    '12.5.23 8:30 PM (124.51.xxx.51)

    노무현 대통령이 보고 싶고 현실이 답답하면 가끔 찾아 듣습니다.
    수없이 들었건만 가슴을 울리는 가장 좋아하는 연설입니다.
    보고 싶습니다.ㅠㅠ

  • 7. 저녁숲
    '12.5.23 8:35 PM (61.43.xxx.88)

    또 눈물납니다..ㅠ
    너무도 그리운 분...

  • 8.
    '12.5.23 8:44 PM (180.66.xxx.63)

    그립습니다.

  • 9. 아침에커피1잔
    '12.5.23 10:03 PM (59.19.xxx.237)

    이거 오늘 라디오 95.9인가에서 나왔어요. 퇴근 무렵이었는데 무심코 듣다보니 노무현 대통령님 육성인거 같더라구요.
    그리고 또 육성으로
    '안녕하세요? 잘 지내시지요?...'
    이렇게 짧은 인사가 흘러나왔는데 나도 모르게 볼륨을 높였어요.

    살아 계셨더라면 얼마나 좋았을까??? 가슴에 한이 진다는 게 이런 건가 봐요.
    아무튼 너무 보고 싶어요.

  • 10. 패랭이꽃
    '12.5.23 11:23 PM (186.136.xxx.153)

    우린 노무현을가질 자격도 없는 나라였어요4444444444444

  • 11. 홧팅!!
    '12.5.24 9:01 AM (198.178.xxx.72)

    보고싶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619 한회만 봤는데요 돈꽃 11:42:29 6
1129618 단독] 이대목동병원서 신생아 4명 사망…경찰 수사 착수 ㅇㅇ 11:42:10 32
1129617 입주청소중인데 하자발견했는데 어떻게 처리하나요 1 .. 11:37:39 91
1129616 오늘 소래포구에 가면 젓갈용 생새우 살수있을까요? 소래포구 생.. 11:37:33 22
1129615 생리힐때쯤 입에서 냄새나는분 있으세요?? ㅜㅜ 11:34:04 69
1129614 1월 보라카이-음식이나 체험 추천 부탁드려요~ ... 11:32:46 24
1129613 내 딸의 남자들2 재미있죠? 추천 11:31:34 68
1129612 곰입니다..여우될수 있는 방법 없나요? 9 11:29:01 311
1129611 오바마.."한국 기자들 질문하세요" 5 부끄 11:27:59 279
1129610 방한화.. 피아노 11:24:24 59
1129609 해외직구 153000원 무료배송이면 관부과세 나오나요? 1 ^^ 11:23:58 110
1129608 바지 크기가 082 , 084 라고 나왔는데 ..이게 허리 몇.. 3 금호마을 11:23:22 114
1129607 락앤락캐리어 사용하시는분들 어떠세요? 초보여행객 11:22:36 43
1129606 아웃백 - 스테이크 추천 부탁드려요.... 스테이크 11:21:02 43
1129605 서민정 보니깐 아버지복 있으면 남편복 있단말 생각나요 10 .. 11:17:36 1,142
1129604 숙대등급 어느정도면 가나요? 6 숙대 아.. 11:15:38 518
1129603 시부모님과 노래방가서 부르기좋은 노래추천부탁드려요. 2 며느리 11:12:35 150
1129602 (펌) 수준 떨어지는 기사들 용어해석 5 .. 11:11:35 170
1129601 cbs변상욱대기자님이 후배기자들에게 일침 5 @@/ 11:06:11 479
1129600 한국일보 김광수씨, 타우러스 독일회사 이름이 GmbH 라고 하던.. 7 ^^어쩐지... 11:01:38 454
1129599 다스뵈이다 정유라집 강도?? 3 ㅅㅈ 10:54:34 659
1129598 아주 이기적인 사람과 협상을 해야해요 3 고민 10:51:13 489
1129597 예비 고3 문과논술..학원.선생님을 어디서 알아봐야할까요. 3 아이둘 10:50:04 159
1129596 내가 생각하는 얼굴갑에 연기갑인 여배우 ? 7 추워라 10:43:00 1,165
1129595 중국거주 한국인분 벌써 문통다녀온식당 가셨네 10 그중국식당 10:39:46 9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