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Banner

제 목 : 마흔 번의 낮과 밤...

| 조회수 : 2,151 | 추천수 : 46
작성일 : 2008-03-08 23:54:48


마흔 번의 낮과 밤

권혁웅


불혹은 일종의 부록이거나
부록의 일종이다

몸 여기저기 긴 절취선이 나 있다 꼬리를 떼어낸 자국이다 아무도 따라 흔들리지 않았으므로 몸은 크게 벌린 입처럼 둥글다 제 자신을 다 집어넣을 때까지 점점 커질 것이다 저녁은 그렇게 온다

자다가 깨어날 때에는 꼭 뒤튼 자세다 작은 물길 하나가 여기저기 부딪혀 흘렀다 내 등본은 패이고 깎여나간 것 투성이다 삼각주에 관해서는 말할 것이 없으므로 침대는 먼데서 날아온 것들로 버석거린다

내 방은 우물이 아니어서 돌을 던져도 아무 소리가 안 난다 새벽은 절취선처럼 온다 일렁이는 빛이 다 물살이다 그걸 마저 뜯어내거나 바닥에 닿으려면 몇 십 년을 더 기다려야 한다







1967년 충북 충주 출생
고려대 국문과와 동 대학원 졸업
1996년 중앙일보 신춘문예(평론) 당선
1997년 문예중앙 시부문 당선
2000년 제6회 '현대시 동인상' 수상
저서로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금순이
    '08.3.9 9:29 AM

    그러네요.
    우리는 삶의 흔적이 몸과 마음에 새겨져 있지요.

    아름다운 아니면 슬픈 아니면 기쁜
    희노애락의 흔적이
    앞으로의 삶 또한 그러한 흔적을 남기며
    우리는 살아가겠지요.

    아름다운 흔적을 남기려 애쓰지만요.

  • 2. 예쁜솔
    '08.3.9 3:01 PM

    아~
    저 비오는 사진 클릭하면
    또 무슨 재미있는 일이 있을 것 같아
    손가락도 안나오는데 찰칵찰칵 해 봤어요...
    카루소님에게 중독된 듯......

  • 3. 콩깜씨
    '08.3.9 4:21 PM

    예쁜솔님 말듣고 저또한 찰칵찰칵
    (이러는 난 또 뭔가???)

  • 4. 콩깜씨
    '08.3.9 4:24 PM

    아참 노래 너무 좋아요.
    그러나!!!
    제목을 모른다는거 ㅜ.ㅜ

  • 5. digiloge
    '08.3.9 9:50 PM

    좋은 시..
    감사해요..

    부록이 지난 양띠 아짐인데..
    아직 부록이 아는듯하여요..ㅜㅜ

  • 6. 푸른두이파리
    '08.3.9 11:52 PM

    아..봄을 타는건지...맘이 조금 심란스러운데...
    시를 읽고 음악을 들으니..더욱..조용히 가라앉아야 할텐데요..ㅎ

  • 7. 카루소
    '08.3.10 12:19 AM

    금순이님, 예쁜솔님, 콩깜씨님, digiloge님, 푸른두이파리님, 감사합니다..*^^*
    즐거운 한주 시작하세요~~ㅎㅎㅎ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096 나무타기 달냥이 5 철리향 2017.12.08 821 0
24095 어처구니가 없다 1 도도/道導 2017.12.07 615 0
24094 며칠전 구입한 프로폴리스 리퀴드입니다. 3 얼라리오 2017.12.06 698 0
24093 허상과 실상의 세상 도도/道導 2017.12.06 359 0
24092 미스티의 오해 10 연못댁 2017.12.04 872 1
24091 이 거실장은 어디 걸까요? 오드리햅번 2017.12.04 731 0
24090 한달된 턱시도 작은 고양이 인연 찾아요 (입양완료) 15 소소한삶 2017.12.03 1,262 0
24089 스치는 시간은 저장되고 있었습니다. 도도/道導 2017.12.02 522 0
24088 박스와 의자 서민과 귀족 ...신이야 신??????? (뷰웅.. 4 하고나서 2017.11.30 1,039 0
24087 불쌍한 강아지들 사냥개 안되게 도와주세요..부탁드립니다. 2 ㅂㅅㅈㅇ 2017.11.30 1,156 0
24086 새로운 보금자리 도도/道導 2017.11.30 529 0
24085 무청 시래기 1 도도/道導 2017.11.29 716 0
24084 안타까운 사연의 유기견 ... 임보처 없을까요? 2 양해리 2017.11.27 896 0
24083 고요한 풍요 2 도도/道導 2017.11.27 598 3
24082 울 냥이가 말이죠 9 목동낭자 2017.11.25 1,818 1
24081 가슴 뜨거웠던 '우리들의 촛불'! -고양시 상영 영화 1 bluebell 2017.11.24 389 0
24080 첫 눈오는 날 설시를 만나다 1 도도/道導 2017.11.23 739 0
24079 저장, 수집강박증 식이조절 관련 글쓰신 분~~~ 냥이를왕처럼 2017.11.23 653 0
24078 가을의 온기가 남아 있는 곳 도도/道導 2017.11.22 572 0
24077 즐거워 보이는 가족을 만나다 2 도도/道導 2017.11.21 1,415 0
24076 가을의 복판으로 지나는 길 1 도도/道導 2017.11.18 851 0
24075 오늘 아침에는 상고대가 3 도도/道導 2017.11.17 789 0
24074 섬진강의 아침 3 도도/道導 2017.11.16 882 1
24073 자작나무 숲 1 도도/道導 2017.11.15 1,087 0
24072 모래재의 아침 2 도도/道導 2017.11.13 815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