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사갈 집 욕실 냄새가 청소로 해결이 안 돼요.

해결책 | 조회수 : 2,232
작성일 : 2012-05-22 19:24:38

 

집이 너무 너무 맘에 들어서 눈에 콩깍지 씌어서 욕실을 간과한 댓가 톡톡히 치르네요.

청소 대대적으로 했습니다, 벽 타일까지 싹싹 이틀에 걸쳐 닦았어요.

근데 처음 닦아낼 때 토할 것 같던 게

두번째 닦을 땐 좀 덜해서

청소만 잘 해 놓으면 내 맘에 쏘옥은 아니라도 맘에 들 욕실 근처는 갈 줄 알았거든요?

아니예요ㅠㅠ

샤워꼭지 줄............ 이거 닦으면서 기막혔어요, 시커먼 덩어리 덩어리가 떨어져 나오더라구요.

세면대 아래 배관이랑 밑판은 말할 것도 없고,

변기 주위 새까맣던 게 벗겨져나오는데 시원한 게 아니라 눈이 휘둥그레해졌었어요.

어떻게 저렇게 될 때까지 욕실 청소를 안 하고 살았을까........싶더군요.

변기 뒤 벽과 변기 밑판, 물탱크안팍...........다 닦아내서 어느 정도 꾀는 벗었어요.

 

근데 처음 청소를 완료하고 두번째 청소하니까 냄새가 안 나는 것 같은 기분(?)이 들었었거든요.

그랬는데, 오늘 욕실 문을 완전히 닫아 놓고 앉아 걸레를 빠는데,

냄새가 확 또 나더라구요.

이건 하수구 문제라 개선책이 없는 걸까요?

이럴 때 어떻게 해요? ㅠㅠ

 

 

또 하나 기막힌 건 이 집주인 할아버지...어쩔;;

오늘 드디어 할아버지가 시간을 주시고 옥상으로 가는 길을 열어주셔서 에어콘 공사를 했어요.

에어콘 작업하느라 집안이 어수선한 건 어수선했지만,

이 할아버지 들여다 본다고 내려오셔서 신발을 신고 집안으로 들어오시더라구요, 저 양말신고 서 있는 거 뻔히 보면서.

더구나 에어콘 작업하는 방만 들여다 보는 게 아니라

신을 신은 채로 작은 방 거실 베란다 다 돌아다니며 살피더라구요.

옥상 문 막는다 할까 봐 비위 거슬릴까 아무 말도 못 하고 멍하니 그 광경을 보고 있었네요ㅠㅠ

 

 

 

 

IP : 61.4.xxx.13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비쥬
    '12.5.22 7:28 PM (110.70.xxx.207)

    창이 있어 환기가 되는 화장실이면 양초로 냄새 잡아보세요. 양키캔들 시리즈중 블랙체리라고 냄새 잘 잡는 게 있어요. 향기롭고. 그거 꼭 아니더라도 체리계열 초로. 하수구 냄새는..잡기 힘들 거예요. 하수구가 낡아 그런 거일 테니.

  • 2. 원글이
    '12.5.22 7:31 PM (61.4.xxx.136)

    내일은 향초를 피워볼게요.
    근데........하수구 냄새면 정말 답없나요? 하수구 냄새인 것 같은데.... 큰 일이네요ㅠㅠ

  • 3. ....
    '12.5.22 7:32 PM (123.109.xxx.64)

    하수구 냄새 막아주는 거 인터넷쇼핑몰에서 팔아요.
    그거 사서 화장실 바닥하고 세면대에 설치하면 냄새 거의 없어지구요.
    오픈마켓에서 하수구 냄새로 검색어 넣어서 상품평 좋은 걸로 사보세요.

  • 4. ....
    '12.5.22 7:34 PM (123.109.xxx.64)

    하수구 냄새 나는 집은 여름되면 더 심해져서 양초켜도 소용없고 켜놓고도 불안해요.
    하수구 냄새 막아주는 게 물 내려갈 때는 열리고 물 내려가지 않는 평소에는 딱 막히는 구조라서
    냄새가 나지 않거든요. 아마 신기할 정도로 냄새나지 않을 거예요.
    날씨 더 더워지기 전에 설치해보세요.

  • 5. 아, 그런 게 있군요.
    '12.5.22 7:34 PM (61.4.xxx.136)

    냉큼 찾아볼게요^^
    땡큐베리감사^^*

  • 6. 비쥬
    '12.5.22 7:43 PM (110.70.xxx.207)

    하수구 막는 거 근데 사이즈가 딱 정해져 있어서.. 그게 각집에 따라 딱 맞지 않을 수도 있어요. 저는 우수관 막는 거 샀는 데 그래서 주위를 실리콘으로 막아버렸어요. 저희 우수관에서 늘 떵냄새 비슷한 게 나서 안방으로 넘어와서 괴로왔거든요

  • 7. 비닐에
    '12.5.22 8:00 PM (121.133.xxx.105)

    물 넣어서 하수구 입구에 놓으세요.

    비닐에 담겨있는 물이어서 유동성이 있어서 하수구를 꼭 막아줍니다

  • 8. 그리고
    '12.5.22 8:03 PM (121.133.xxx.105)

    꼭 찬물로 마지막을 흘러 보내주세요 뜨거운 물을 흘러 내리면 뜨거운 물과 함께 냄새가 더 올라와요

    그리고, 아침 저녁으로 하수구로 락스 조금 흘려 넣으세요

    냄새 잡는데는 락스만한것이 없어요

  • 9. ......
    '12.5.23 8:33 AM (175.210.xxx.190)

    욕실 청소 잘하고 사는 편인데..하수구 평상시 괜찮다가 장마철만 되면 냄새가 올라오더라구요..

    속는셈치고 베이킹소다랑 식초랑 부었더니 거짓말처럼 냄새가 없어지더라구요.. 락스는 토할것 같고 락스냄

    때문에 병원에 갈만큼 민감하고 쓰러질뻔한 경험이 있어서 락스는 무섭거든요..환경에도 더 좋을거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386 남편의 이직 말려야 할까요?? (증권사로) 6 지혜가필요해.. 01:53:21 214
1227385 성격차이 ... 01:53:03 56
1227384 친구 때문에 아이가 다쳤을 때 슬픈 마음 어떻게 달래야될까요? 1 .. 01:50:45 173
1227383 출근하기 너무너무 싫으니까 전업주부들이 새삼스럽게 너무 부러워요.. 5 전업 01:42:50 536
1227382 박정현 꿈에 가사 넘 가슴시리네요 6 ... 01:38:05 395
1227381 미역국에 뭘 넣어야 깊은 맛이 날까요? 12 .. 01:35:03 499
1227380 줄리앙 엄마랑 김여정 너무 닮았어요 뒷북 01:33:32 186
1227379 저희 시어머니 대화법이 이상해요 5 ..... 01:31:55 507
1227378 되직한 딸기쨈 해결방법은 없을까요? 2 딸기쨈 01:31:03 107
1227377 민언련 언론실태보고 ‘기 레 기’ ... 01:25:18 183
1227376 오래된 가죽가방 울삼푸로 빨아버렸어요 메론 01:14:27 354
1227375 서동주 4년전에 이혼했네요 6 .. 01:10:23 2,366
1227374 박근혜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들 3 기레기 01:06:29 817
1227373 오늘은 그냥 울고싶네요 3 오늘 01:00:53 680
1227372 박근혜 기자회견입장때 기레기 일어섰나요 4 궁금 00:58:04 657
1227371 무법변호사 보면 바로 떠오르는 인물들이... 4 ,. 00:56:21 535
1227370 공부 잘하고 머리 좋은것과 정치하고는 상관이 없을까요..?? .. 9 ... 00:48:26 410
1227369 삼계탕 비법 좀 공유해 주세요~~^^ 2 Dd 00:46:42 429
1227368 나의아저씨 2번째 보고... 자기연민에 대해 3 .. 00:37:06 848
1227367 추계신고는 뭐고 단순경비율은 뭔가요? 1 00:28:27 193
1227366 초저학년 영어학원 고민입니다. 조언좀 부탁드립니다. 14 르르 00:25:16 571
1227365 쿠첸밥솥 쓰시는분 잘 쓰시고 계시나요? 3 00:22:24 490
1227364 왜 인간은 살아갈수록 고민과 불안 근심을 안고 살아야할까요? 16 상관관계 00:21:56 1,678
1227363 스트레이트 보셨나요 19 전대갈악마 00:18:12 1,997
1227362 오늘 본 센스댓글 6 ㅇㅇ 00:18:12 1,8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