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경상도 말의 압축률

| 조회수 : 2,369 | 추천수 : 39
작성일 : 2008-03-05 18:01:57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태화맘
    '08.3.5 6:24 PM

    ㅎㅎㅎ 한 1년동안 대구에서 살았습니다.
    갑자기 대구 말이 생각나서요.

    대구 가본지 4년 돼가네요.
    보고 잡네요. 대구..
    올해는 함 꼭 가야지 하고 있습니다.

    오늘 첨으로 운전대 잡고 읍에서 집에 들어오면서...
    주차했던 옆에 비싼 차 한대가 떡하니 있어서
    차 빼면서 절절 매다가..
    신경 쓰고 들어왔더니 머리가 다 띵했었는데.
    카루소 님 글 보면서 하하하 웃고나니 다 풀리는것 같습니다.
    하하하~~~~~하하하~~

  • 2. 김수열
    '08.3.5 7:57 PM

    "쫌~~ " 이게 압권이죠? ㅋㅋ ㅋㅋ

  • 3. 금순이
    '08.3.5 8:54 PM

    카루소님 때문에 웃습니다.
    제가 신랑에 물봤습니다.

    카루소님 글 올리거 맞냐구요.ㅎㅎ
    그랬더니 맞다 하네요.ㅎㅎㅎㅎㅎㅎ

  • 4. 까메오
    '08.3.5 10:00 PM

    카루소님 ~ 와 카능교
    고다꾜 쏵쌤... 두번읽어보고 뒤로 넘어갔네요. ㅎㅎㅎㅎ

  • 5. 푸른두이파리
    '08.3.5 10:14 PM

    바로 우리집남자가 요 갱상도표준어를 쓴다는...ㅋㅋㅋ

  • 6. 카루소
    '08.3.5 11:38 PM

    캬캬!!

  • 7. 망고
    '08.3.6 5:47 PM

    고향 대구..
    100% 정답~~

  • 8. 안양댁..^^..
    '08.3.6 7:33 PM

    ..^^..카루소님은 웃음 배달부,항상 행복 하소서....

  • 9. 정경숙
    '08.3.7 9:56 PM

    부산사는 42개월 딸애가 조금씩 쓰기도 하는 경상도 표준말이지요..
    가끔씩 어짜노..하다가도 나지겠지 하네요..
    이해 하셨을랑가..

  • 10. 자연맘
    '08.3.7 10:29 PM

    저 무슨 뜻인지 모르겠어요. 정말로 ㅜㅜ

  • 11. 차돌이
    '08.3.8 8:11 AM

    어제는 안동에 국악을 배우러 갔다
    평소보다 늦어 낯설은 꼬마와 같이 쿵닥그리고 있는데
    대금악보를 적기위해 연필을 이리저리 찾고 있는데
    6살이 될까말까한 꼬맹이왈~

    우리집에 새빌렸다

  • 12. 행복해
    '08.3.8 12:12 PM

    ㅎㅎㅎㅎ
    모처럼 고향 사투리 속에 왁자지껄한 느낌이에요.
    모두다 정답!

  • 13. 카루소
    '08.3.9 1:04 AM

    모두들 행복하세요..*^^*

  • 14. digiloge
    '08.3.9 9:54 PM

    밥도..
    아는..
    자자..^^

  • 15. 카루소
    '08.3.10 12:22 AM

    캬캬!! digiloge님 반가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558 고구마를 삶으며 -서안나- 들꽃 2018.10.21 35 0
24557 자~ 시작이다 1 도도/道導 2018.10.20 366 0
24556 방탄이 될 자격 1 쑥과마눌 2018.10.20 361 2
24555 시민의눈에는 각기 다른 3가지의 결산보고서가 있다. 1 후아유 2018.10.17 325 0
24554 바다양과 함께 5 고고 2018.10.16 945 1
24553 설악산의 가을 3 wrtour 2018.10.16 600 3
24552 와썹맨의 미원 파워요 ㅎ 1 호호호 아즘마 2018.10.15 1,056 0
24551 도심속의 가을 - 남산 2 줄리엣 2018.10.15 424 0
24550 시 어렵지 않.../ 상처의 실개천엔 저녁해가 빠지고 2 쑥과마눌 2018.10.15 251 0
24549 그 길로 들어서면... 2 도도/道導 2018.10.14 366 0
24548 기다렸소~ 보고 싶었소~ 6 도도/道導 2018.10.13 802 0
24547 여행에의 초대 -김승희- 2 들꽃 2018.10.12 345 0
24546 불타는 설악 천불동 (teaser) 16 wrtour 2018.10.11 820 4
24545 시 어렵지 않../ 가을 6 쑥과마눌 2018.10.10 433 0
24544 개 발톱 좀 봐주세요 9 토리j 2018.10.09 859 0
24543 아비 -오봉옥- 4 들꽃 2018.10.09 380 0
24542 삐용이 18 띠띠 2018.10.09 1,151 1
24541 무녀도 사람들의 아침 도도/道導 2018.10.09 376 0
24540 맥스 17 원원 2018.10.08 872 0
24539 가을 오대산 10 wrtour 2018.10.08 645 3
24538 원원님 맥스 궁금하고 띠띠님 삐용이도 궁금해여 2 김태선 2018.10.07 425 0
24537 시 어렵지 않../단풍잎들 2 쑥과마눌 2018.10.07 329 2
24536 경주 야옹이는 낙엽갖고 놉니다 6 고고 2018.10.06 1,361 0
24535 아침을 깨우는 향기 10 도도/道導 2018.10.05 670 0
24534 허수경 시인을 기립니다 4 쑥과마눌 2018.10.04 616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