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장터에 수제품들은 세금 안내도 안걸리나요?

... | 조회수 : 1,456
작성일 : 2012-05-20 13:34:57
장터보다 궁금해서 물어봐요.
각종 수제품들을 팔던데 음식류는 식파라치들한테 걸리면 벌금 낸다고 들었는데, 다른 품목들은 어떤가요?
예를 들면 비누라든지 애들 머리핀이라든지 핸드타올 같은거요.
쓰던거 정리차원에서 파는거 아니고 판매용으로 새로 만들어서 파는거요.
이문이 남을텐데 그분들은 사업자등록같은거 없어도 안걸리나요?
IP : 112.168.xxx.15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걸리면과세대상이겠죠.
    '12.5.20 1:37 PM (61.4.xxx.136)

    판매해서 수입을 올리면 거기에 대한 세금이 부과되어야 하는 건데,
    법적으로 사업자등록증내고 하지 않는 한 과세할 방법이 없으니,
    걸리면 벌금내야 할 거예요.

  • 2. ...
    '12.5.20 1:59 PM (110.14.xxx.164)

    적은 금액은 비과세 대상이긴해요

  • 3. ...
    '12.5.20 2:15 PM (112.167.xxx.232)

    그냥 개인적인 생각인데요,

    그럼 길거리에서 벌어지는 벼룩시장도 과세대상이 되어야죠.

    나에게 필요하든 필요하지 않든, 중고든 새것이든

    금전적인 거래가 이루어지면 모두 과세대상입니다.

    시골 5일장의 1,000원, 2,000원짜리 할머니들이 캐서 갖고 나온 쑥, 달래등도 과세대상입니다.

    그러니까 거리의 노점상들을 없애려고 그러는거죠..

    그게 과세대상인데 왜 안잡아가냐... 이게 걱정되신다면

    신촌이나 명동의 밤거리에 몇백, 몇천의 권리금을 내면서 장사하는 노점상들을 타겟으로 삼으세요.

    그 사람들이 세금을 때려맞아야 그나마 좀 세금이 늘어나겠죠..

    기껏 머리핀, 비누, 타월등 집안에서 취미로 만드는 것 가지고 세금운운하심... 서운하죠..

  • 4. ㅇㅇ
    '12.5.20 2:40 PM (124.52.xxx.147)

    블로그 잘 보면요.사업자 신고 안하고도 돈 버는 사람 천지에요. 정말 소소한거에 머무는게 아니라 아예 규모가 커지는데도 아무 제제 없어요.

  • 5. $$
    '12.5.20 2:48 PM (118.37.xxx.199)

    한두번 정도 안쓰는 물건 정리하는 정도는 괜찮겠지만 일정하고 꾸준하게 물건판매하여 소득이 생기면 세금을 내야하지 않을까요? 옥션이나 지마켓 초창기에 세금안내고 물건팔다가 판매자들 세금 엄청 나왔다는 얘기들었습니다. 지금 시스템은 잘 모르겠지만 옥션에 물건 등록하고 판매하면 옥션에서 세금도 같이 떼는걸로 아는데.(정확한 내용은 모름 ㅠㅠ)

  • 6. 원글
    '12.5.20 4:23 PM (112.168.xxx.151)

    적은 금액은 비과센데 금액이 커지면 과세하나보군요.
    걸리면 벌금내야하구요.
    잘 알겠습니다.^^

  • 7. 원글
    '12.5.20 4:31 PM (112.168.xxx.151)

    위에 두번째 점3개님은 그런거 파시는 분인가봐요. 아님 가족이거나..
    그냥 궁금해서 물어본건데 뭘그리 발끈하세요?
    노점상은 생각도 못했는데 졸지에 저를 하루 벌어 하루 먹고 사는 사람들까지 쥐어짜는 피도 눈물도 없는 사람으로 만드시네요..쩝..
    제가 본바로 블로그나 이런 장터같은데서 파는 사람들은 거의가 먹고살만한 사람들이고 수입도 천차만별, 많게는 수백씩 벌길래 물어본거에요.
    초여름부터 더위드셨나봐요.
    냉수먹고 정신차리고 걸려서 벌금 내고 망신당하기전에 세금내고 떳떳하게 장사하세요.^^

  • 8. ^^
    '12.5.20 6:11 PM (218.232.xxx.123)

    네임은 못올리겠고,....

    저도 수제품 만들어 파는 사람이예요.^^
    샤벳님 말씀처럼 뭐라도 하면서 살아있는 느낌...뭔가를 한다는 행복감..노후에 나도 뭔가 할게 있겠구나 하는 자신감....이런거 때문에 저도 장터에서 만들어 팔고 있어요.
    전업으로 살면서 뭔가 익혀진 기술이 나에게도 있었구나 하는 생각에 쬐금 안도감도 느끼면서......ㅎㅎ
    장터 물건 파는거 남편이 가끔 보는데 ..웃습니다.^^
    소꿉장난하는거로 보이나봐요. 난 장사인데...^^;;
    장터 핸드메이드 올라오면 전 다 보는 편인데 정말 마진 박해요.
    핀 비누 홈패션 옷...전 모든걸 다 하는 스타일이라 재료비 다 알거든요.
    다들 나같은 맘인가 보다 생각하면서 봐요.
    주부들 소소하게 자기 기술 살려서 장터 판매하는거 좋아보이지 않나요?

    저... 전업 전에 대기업 회계팀에서 일했었어요. 세금 중요하죠....
    그런데 장터에서 신고해서 벌금 낼 정도 판매자는 없는거 같아요.ㅜㅠ

  • 9. ..
    '12.5.20 9:47 PM (112.167.xxx.232)

    그 발끈인데요,
    발끈하지도 않았지만 님도 댓글보니 장사할 생각군요,, 잘 알겟다는거보니..
    전 장사 안해요.
    82 장터가 뭐 장사가 된다구..흘..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871 밥솥사는게 낫나요? 압력 21:37:46 3
1128870 서울교대 근처 식사할만한데 있을까요? 서울교대 21:32:18 25
1128869 세탁기 구매...무조건 큰거사야할까요? 1 ... 21:29:42 99
1128868 짠맛, 짭잘한 맛, 후추맛..맛있는 과자 추천해주세요 5 Salt 21:28:45 102
1128867 인스타그램을 위해 여행을 하네요 1 ... 21:28:09 233
1128866 한국인이 작곡한 노래를 중국 공식 군가로 사용하고 있다고 합니다.. ........ 21:27:19 88
1128865 어느덧 졸혼 황혼이혼등이 이해가 가네요... 1 55 21:21:45 393
1128864 호주에서 아이들 키워보신분 계신가요? 1 호ᄒᆢ즈 21:17:30 116
1128863 시골에서 서울이사왔는데 아이교육 적응 힘드네요 1 dd 21:16:33 268
1128862 문대통령 한자 싸인.jpg 3 21:12:14 755
1128861 워킹맘 ... 일 계속 해야할까요?? 7 고민 21:12:13 381
1128860 집 공동명의 해보신분 6 급합니다 21:08:50 304
1128859 중국 가신거 잘하신거 맞습니다! 1 유후~ 21:08:11 224
1128858 용인대가 청주대보다 인지도와 점수가 높나요 3 정말 21:07:55 280
1128857 보풀적은 스웨터의 섬유혼용율은??? 궁금 21:07:37 39
1128856 짜기만 한 김치 먹을 수 있는 방법있을까요? 2 짠김치 21:06:30 145
1128855 부러운 지인.. 1 ㅇㅇ 20:58:16 807
1128854 방중 잘하신거 맞죠?~~ 3 ..... 20:55:33 430
1128853 중1아들이 안스러워서요. 2 000 20:54:16 480
1128852 친한친구 아버지가 돌아셨는데ㅜㅜ 18 ..... 20:47:42 1,787
1128851 사진만 찍으면 눈코입 몰려보이는건 왜일까여 3 사진 20:46:16 222
1128850 어제 중국 행사 관계자가 쓴 글 1 .... 20:41:11 605
1128849 통제욕구가 강한 부모는 왜 그럴까요? 12 u 20:36:47 1,018
1128848 저 어제부터 82보다 고혈압오는줄;;;; 34 ㅇㅇ 20:35:18 2,253
1128847 헐...이건 정말로 누가 확인좀 해 봐야할듯.... 19 ........ 20:32:01 2,7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