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심각하게 다이어트 하는데 방해만 하는 남편이 너무 미워요..어떡하죠?

... | 조회수 : 1,555
작성일 : 2012-05-19 21:30:16
고도비만 입니다...
다이어트 하면 한 10킬로 빠졌다가..(그래도 비만) 다시 찌고...반복이었죠..
늘 다른 더 중요한 일들이 있으니..다이어트는 2순위, 3순위, 4순위...였고...1순위에서 중요한 일이 터지면 다이어트 포기.
올해, 좀 심각하게 마음먹고 다이어트 하고 있습니다...
이번에도 못빼면 영원히 못뺀다 하구요.
그래서 일도 쉬고 모든 일을 최소한으로 줄이고 다이어트가 1순위가 되도록 하고 있죠..
한 석달 반식과 운동으로 10킬로쯤 뺐어요...여기까지는 전에도 해봤기 때문에 이제부터가 진짜 시작이죠..

근데..남편이 맨날 외식하자고, 그러고 집에 중국요리 시키고, 빵, 과자, 음료수 달고 삽니다.
그런데 남편은 당뇨가 있는데..좀 오래됬어요..이젠 인슐린 주사까지 맞고 있어요.
당뇨에 치명적인 음식들을 맨날 달고 살면서...스트레스를 푸는 유일한 방법이니 말리지 말랍니다.
남편이 술, 담배도 안하고 친구도 거의 안만나고, 집에도 일찍 와서...집에서 과자 먹는게 유일한 낙인가봐요..
일찌감치 저녁먹고 나면...간식 없이 넘어가는 날이 드문것 같아요..
저는 안먹어야지~ 하고 다짐을 해도...자꾸 유혹에 넘어갑니다..

딸이 둘 있습니다.
중학생 ..160센티에 60 킬로입니다...약간 과체중이죠..
초등학생...130센티에 거의 35~38킬로입니다..얘는 진짜 살 좀 빼야해요...
암튼, 딸 둘도 살을 빼고 싶어하지만..그게 쉽나요...
제가 다이어트 하면서 아이들도 저칼로리 저염분 음식으로 주느라 나름 신경쓰고 있습니다.
그런데 남편이 맨날 애들 꼬십니다..부페가자, 짜장면 시켜 먹자, 떡볶이 먹으러 가자...
그리고 거의 매일 빵, 과자, 떡볶이, 만두, 음료수, 아이스크림, 케익, 호떡 등등 사들고 옵니다..
애들은 살 빼고 싶지만 아빠가 꼬시고 간식 사들고 오면 당연히 넘어가죠..

저는 이 반복되는 상황에 정말 열불이 납니다..
한동안은 정 과자 먹고 싶으면 밖에서 먹고 들어오라고 한적도 있는데...그건 싫은가 봅니다...말 안듣습니다...
자기 몸에 해로운 줄 알면서 망치는 것은 본인의 선택이라 치고
아직 의지력 약하고 습관 잘 들여야 하는 아이들에게 까지 나쁜 영향을 미치는 것 땜에 맨날 싸웁니다.
요즘 아주 꼴도보기 싫어 죽겠습니다....
어떡하면 좋을까요?? 

IP : 112.121.xxx.214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애엄마
    '12.5.19 9:41 PM (183.98.xxx.232)

    제일 먼저 식습관 개선하셔야할분이 남편분이시네요..아이들을 위해서라도 남편분부터 좀 바뀌셔야할텐데..본인이 충격이라도 받을 뭔가 방법을 모색하셔야 할듯..

  • 2. ..
    '12.5.19 9:53 PM (115.136.xxx.195)

    제일 심각한분은 남편인것 같아요.
    당뇨가 오래됐고 인슐린까지 맞고 있으면
    정말 남편분 맛난것 먹을 상황이 아니예요.
    아직 아이들도 어린데..
    당뇨가 얼마나 심각한 병인지 남편께 인식시켜주세요.
    살빼고 말고의 문제가 아니네요.

  • 3. ...
    '12.5.19 10:11 PM (112.121.xxx.214)

    네, 의사가 좀 널럴하더라구요...너무 따지고 들면 스트레스 받고 못한다고.
    어떤 당뇨의사는 식사일기도 쓰라고 하고 그러던데..여긴 그런것도 없고.
    의사는 남편이 그렇게 빵 과자 달고 사는지 잘 모를걸요..(남편 혼자 한달에 한번 병원 갔거든요)
    의사 바꾸자는 얘기도 했었는데...울 남편의 얘기는 항상 "스트레스 주지 말고 자기 좀 냅둬라" 입니다.
    그리고 "전보다 많이 줄였다"
    글쎄..전보다 한 10% 줄였나???
    제가 경제력만 있으면 확 헤어지자고 하고 싶습니다...ㅠㅠ...그럼 충격을 받을려나요...
    근데 경제력 없어서 그런말도 못하네요...위자료 받아낼 돈도 없는거 뻔히 알구요...

  • 4. 보험몰
    '17.2.3 6:48 PM (121.152.xxx.234)

    칼로바이와 즐거운 다이어트 체지방은 줄이고! 라인은 살리고!

    다이어트 어렵지 않아요?

    이것만 기억해 두세요!

    바쁜직장인& 학생

    업무상 회식이 잦은분

    운동을 통해서 다이어트 중이신분

    다이어트제품 구입방법 클릭~ http://www.calobye.com/125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2746 JTBC 뉴스 ... 05:17:37 9
1312745 혹시 미스 마 드라마 보세요? .. 04:56:21 40
1312744 아이폰에서 리그램 어플 추천부탁합니다 유저 04:52:28 30
1312743 정규직 전환 부작용 예상했음. 1 슈퍼바이저 04:29:47 266
1312742 별거 아닌 일로 7살 아이를 심하게 야단친 경우 2 ... 04:28:42 128
1312741 교황 "두려워 말고 나아가라" 1 서광이 비췬.. 04:22:46 138
1312740 애기가 진료보다 토했는데 도와주신분한테 3 Thanks.. 03:54:09 283
1312739 클로버필드가 왜 검색어1위인가요? 검색해도 안나오네요. 2 .... 02:13:47 783
1312738 이혼하면 남편 앞으로된 보험은 애들로 11 수익자 02:05:25 984
1312737 조윤선 =>>> 진선미 ......ㅎㅎ 5 여성가족부 .. 01:51:03 1,063
1312736 겨울방학 초등 연수 고민이에요. 1 .. 01:43:58 174
1312735 아침에 일어나면 침대끝에 있는 이유 ... 01:37:50 373
1312734 닥터하우스 예전 거 보고있는데요 마음 01:33:56 248
1312733 동네 모임 불편하고 안맞아요. 3 01:27:52 1,390
1312732 키가 크고 마른 남자 바지는 어디서 사면 좋을까요 1 마미 01:20:56 114
1312731 배아프다는 아이,야외 도시락 뭐싸주면 좋을지 1 01:18:19 140
1312730 아니 방금 중등 아이때문에 글 올리신 분 14 ㅠㅠ 01:13:06 1,478
1312729 초등4학년 벌써 여친 사귀나봐요 11 0423 00:53:26 765
1312728 남편이 애교랍시고 하는 행동 ㅠㅠㅠㅠ 20 음.. 00:45:48 3,288
1312727 관절이 아퍼서 ㅠㅠ 2 우연히 동전.. 00:40:03 616
1312726 토관과 신토를 아시나요? 5 .... 00:36:03 424
1312725 이 (이불)원단이 뭘까요 15 ... 00:28:00 1,093
1312724 남편 아재미 폭발.. 31 보리차ㅣ 00:21:13 3,217
1312723 붙박이 장에서 나는 발 냄새때문에 속이 안좋아요. 8 28 00:17:56 938
1312722 BTS 리뷰 1) 세상을 씹어 먹을 자격 15 쑥과마눌 00:12:04 1,2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