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Banner

제 목 : 82쿡 여러분들의 뇌연령을 테스트 해봅니다.(Tennessee Waltz)

| 조회수 : 3,712 | 추천수 : 51
작성일 : 2008-01-04 23:52:30





화면이 뜨면 スタ―ト(스따또)를 누르시고

오른쪽 상단의 on/off를 클릭하세요.

그리고 1 에서부터 20까지 순서대로 빠르게 마우스로 누르시면 됩니다.





I was dancing with my darling To the Tennessee Waltz

나는 나의 그이와 테네시 왈츠를 추고 있었어요

When an old friend I happened to see I introduced her to my loved one

오랜 친구 한 명을 보게되어 나의 사랑하는 이에게 그녀를 소개했죠

And while they were dancing My friend stole my sweetheart from me

그리고 그들이 춤을 추는 동안 나의 친구는 나의 사랑을 내게서 훔쳐가버렸어요

I remember the night And the Tennessee Waltz

난 그 날 밤과 테네시 왈츠를 기억해요

Now I know just how much I have lost

이제서야 난 내가 얼마나 많은 것을 잃었는 지 알겠어요

Yes, I lost my little darling

그래요 난 나의 사랑을 잃었어요

The night they were playing The beautiful Tennessee Waltz

그들이 아름다운 테네시 왈츠를 연주하던 그 밤에



I remember the night And the Tennessee Waltz

난 그 날 밤과 테네시 왈츠를 기억해요

Now I know just how much I have lost

이제서야 난 내가 얼마나 많은 것을 잃었는 지 알겠어요

Yes, I lost my little darling

그래요 난 나의 사랑을 잃었어요

The night they were playing The beautiful Tennessee Waltz

그들이 아름다운 테네시 왈츠를 연주하던 그 밤에



mamahelen님께서 신청하신 Tennessee Waltz 는 Patti Page의 노래지만 세계각국에서

이름있는 가수라면 한번식 리메이크한 노래입니다.

제가 아는 가수만 해도 Anne Murray, Eva cassidy, Norah Jones, Ireen Sheer, Connie Francis 등등

mamahelen님께서 보신 그프로 제목만이라도 안다면 가수를 찾을수 있을거 같네요..*^^*

우선 Eva cassidy와 정수진씨가 부른 Tennessee Waltz는 메일에 첨부해서 보내 드릴께요...



Patti Page - Tennessee Waltz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4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카루소
    '08.1.5 12:18 AM

    ㅋㅋ 저의 뇌연령은 30대로 나오네요,,^^;;

    mamahelen님!! 멜주소를 쪽지로 알려주세요!!

  • 2. 별꽃
    '08.1.5 1:22 AM

    ㅎㅎ 저도 30대.....
    좀더하면 올라갈지도 모르겠어요~

  • 3. 예쁜솔
    '08.1.5 2:13 AM

    ㅎㅎ 30대 전반~
    우리 남편에게 큰소리쳐야지...
    20살이나 적은 마누라 데리고 사니 감사해!!!

  • 4. 니나
    '08.1.5 8:33 AM

    저도 30대 전반....재미있네요.

  • 5. 봉나라
    '08.1.5 9:24 AM

    ㅋ 저는 20대 후반~~
    정신없이 클릭하고 있는 데 그 와중에도 웃음이 나오네요^^
    감솨~~

  • 6. 처녀급 할매
    '08.1.5 9:38 AM

    우와~ 20대 전반으로 나왔어요. ㅎㅎㅎ
    근데 이거 정말 맞는거지요?
    잘~맞는 거 였음 좋겠어요~ ㅋㅋㅋ

  • 7. 산,바다
    '08.1.5 10:58 AM

    저 20대후반이예요 ㅎㅎ

  • 8. mamahelen
    '08.1.5 11:52 AM

    감사합니다카루소님.
    아버지생각하면서들었습니다.

  • 9. 하백
    '08.1.5 1:51 PM

    전 10대 전반에서 40 대 후반까지 다양하게 나오네요 ㅎㅎㅎ
    젊어졌다 늙어졌다
    카루소님 덕분에 재밌었어요

  • 10. 카루소
    '08.1.5 10:23 PM

    mamahelen님 메일로 음악 보내드렸습니다.*^^*

    별꽃님, 예쁜솔님, 니나님, 봉나라님, 처녀급 할매님, 산,바다님, mamahelen님, 하백님...
    감사합니다..*^^*

    글구..뇌연령 40이상 나오신분들..^^;; 카루소가 특별 관리 들어갑니다..^^*
    한번더 연습하시어 30대 이하로 나오세요..ㅋㅋ

  • 11. 복조리
    '08.1.5 11:05 PM

    우짠일 ~~ 20대 전반이라니~ 우히히
    너무 좋아서 룰루라라 춤추러갑니다.

  • 12. 하미의꿈
    '08.1.5 11:29 PM

    ㅎㅎㅎ 재미있습니다 40대 후반이네요 64세니까 좋은거죠 ㅋㅋ

  • 13. 카루소
    '08.1.5 11:32 PM

    이궁..하미의꿈님은 특별관리 대상이네요,,ㅠ,ㅠ 반대로 이해하심 어케해요,,^^;;
    복조리님..패스!!

  • 14. 카루소
    '08.1.5 11:34 PM

    훔^^;; 정말 64세세요??
    대왕대비마마~~!!

  • 15. 라따뚱이
    '08.1.6 2:41 AM

    ㅋㅋㅋ너무 엉뚱해요
    40대 후반부터 10대후반까지~~
    전 아직도 철이 덜들었나보네요 ㅋㅋㅋ

  • 16. 카루소
    '08.1.6 12:45 PM

    헌혈할때 철분이 모자란다고 철드시면 안되요..^^*
    라따뚱이님.. 패스!

  • 17. 결비맘
    '08.1.6 5:02 PM

    ㅋㅋ 20대.. 앗싸.

  • 18. 하은맘
    '08.1.6 5:49 PM

    저 40대초반인데 뇌나이는 20대초반^^ 춤추고 있슴당 ~~

  • 19. 하은맘
    '08.1.6 5:51 PM

    저 혹시나해서 또 했는뎅 10대 후반이요ㅎㅎ 어깨 으쓱으쓱ㅋㅋ

  • 20. 로즈맘
    '08.1.6 7:39 PM

    전 40대후반인데 20대초반(흡족)...
    카루소님덕에 기분좋아졌어요. 사실 신랑이혼자등산가서
    혼자우울했거든요. 아! 이래서 아직은살만하다...
    감사드려요^^

  • 21. 그게뭘까
    '08.1.6 11:11 PM

    그냥도 아니고 50대 후반이 나왔어요;;;

  • 22. 카루소
    '08.1.6 11:47 PM

    일단 그게뭘까님!! 차렷하시고..다시 시도해 주세요..!!
    화이팅~!! 저도 처음엔 40대였답니다..ㅋㅋ

    결비맘님, 하은맘님, 로즈맘님..패스..^^

  • 23. 코코샤넬
    '08.1.6 11:58 PM

    저는 20대,남편은 60대,초등학생 딸은 90대 ㅎㅎ
    이를 우짭니꺄 ㅎㅎ
    암튼 웃고 박장대소 ㅋㅋ

  • 24. 카루소
    '08.1.7 12:37 AM

    그럼 코코샤넬님은 패스!! 남편분과 따님은 특별관리 대상임다,,^^;;

  • 25. 카루소
    '08.1.7 1:39 AM

    lreen sheer의 Tennessee Waltz입니다..리믹스곡으로 경쾌하네요..*^^*
    위에 동영상을 감상하실때는 여기답글의 뮤직박스에있는 정지및 일시정지를 클릭하시고
    감상하세요*^^*

  • 26. 초록풍뎅이
    '08.1.7 9:04 AM

    전 10대 나오는데..좋은건가요?...헷갈리네용. ^^

  • 27. 하늘하늘
    '08.1.7 5:47 PM

    뇌의 나이라는데 이거 어릴수록 좋은건가요? 늙을수록 좋은건가요??

  • 28. 클래식
    '08.1.7 7:02 PM

    허거걱~~ 40대 후반으로 나오네요.
    몇번 계속 해 보니 좀 나아지긴 하는데, 혹시 첫번째 한것이 진실이라면?????

  • 29. 카루소
    '08.1.7 11:05 PM

    그러게요^^* ㅋ 하지만 여기서 어리게 나올수록 좋은게 아닐까요?? ㅎㅎㅎ

    초록풍뎅이님, 하늘하늘님, 클래식님..감사합니다.*^^*

  • 30. 아이리스
    '08.1.8 2:57 PM

    이게 웬일이랍니까? 10대 전반으로 나오네요 ^^

  • 31. 낭만고양이
    '08.1.8 6:46 PM

    전 나이는 20대전반으로 나오네요..ㅋㅋ

  • 32. 카루소
    '08.1.8 10:40 PM

    아이리스님, 낭만고양이님..패스!!

  • 33. 푸른두이파리
    '08.1.9 11:35 AM

    캬캬캬...저는 10대후반이라고...믿어도 되나요?
    믿고 싶어요..ㅋ

  • 34. 요조숙녀
    '08.1.9 1:28 PM

    근무중에 졸렸는데요 한게임하고 나니까 정신이 번쩍드네요

  • 35. 크리스탈
    '08.1.9 9:58 PM

    열번해도 30대 우짜면좋켓노 난 20대이고 싶은디~~~내나이올해 45세 ㅋㅋㅋ

  • 36. 카루소
    '08.1.9 11:21 PM

    함만들어 봤어요..^^;;

  • 37. 에쁜 순이
    '08.1.10 4:37 PM

    저는 60대에서 30대 후반까지 실제는 40대

  • 38. 카루소
    '08.1.11 12:26 AM

    예쁜순이님!! 최종 연령을 알려 주시와요?? 획~~> 후다닥

  • 39. 봉순맘
    '08.1.11 12:30 AM

    20대 후반...훔^^;; 숫자 빨리 누르는거랑 뇌연령과의 상관관계를 밝혀주시옵소서..부디~~
    여러번해봐도 계속 같은 것만 나온나...나의 뇌는 그대로 멈춰라???
    뇌연령과 정신연령과의 비례도 알려주시면 더욱 도움이 되련만...
    요즘 인텐도로 날 실험하는 강아지들 때문에 죽겠사와요..ㅠㅠ ^^;;

  • 40. 카루소
    '08.1.11 12:50 AM

    ^^;; 몰라요!!

  • 41. 봉순맘
    '08.1.11 12:53 AM

    몰라요...빙고!!! 배째버전~~ㅋㅋㅋ
    감사 함웃었다요^________^

  • 42. 윤우맘
    '08.1.12 1:57 PM

    ㅋㅋㅋㅋㅋ 카루소님 쵝오!! 조삼모사도 늠늠 우껴요 우히히히

  • 43. 은혜맘
    '08.1.12 9:31 PM

    난 20대전반...우와 나 41인데..기분은 좋은데...왠지 신빙성이....

  • 44. 카루소
    '08.1.12 11:19 PM

    획~~>후다닥 ^^*

  • 45. 봉순맘
    '08.1.15 12:04 AM

    이참에 도를 닦긴 뭐해서 갈라구요..^^;;

  • 46. 카루소
    '08.1.15 10:49 PM

    봉순맘님!!.. 약 드실 시간이옵니다.^^;; 후다닥-->

  • 47. 현아맘
    '08.1.16 8:12 PM

    저도 30대 전반 그럼 20년을 앞서네요 왠지 기분 좋네요

  • 48. 카루소
    '08.2.16 1:16 AM

    현아맘님!! 축하드립니다.*^^* ㅎㅎㅎ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104 상쾌한 겨울 헤변 도도/道導 2017.12.14 140 0
24103 여기서 추천받은 레깅스 샀더니 팔토시가 왔네요 2 심플라이프 2017.12.12 2,967 0
24102 나무타기 달냥이 6 철리향 2017.12.08 1,085 0
24101 어처구니가 없다 1 도도/道導 2017.12.07 788 0
24100 며칠전 구입한 프로폴리스 리퀴드입니다. 3 얼라리오 2017.12.06 884 0
24099 허상과 실상의 세상 도도/道導 2017.12.06 437 0
24098 미스티의 오해 10 연못댁 2017.12.04 1,004 1
24097 이 거실장은 어디 걸까요? 오드리햅번 2017.12.04 836 0
24096 한달된 턱시도 작은 고양이 인연 찾아요 (입양완료) 15 소소한삶 2017.12.03 1,456 0
24095 스치는 시간은 저장되고 있었습니다. 도도/道導 2017.12.02 563 0
24094 박스와 의자 서민과 귀족 ...신이야 신??????? (뷰웅.. 4 하고나서 2017.11.30 1,094 0
24093 불쌍한 강아지들 사냥개 안되게 도와주세요..부탁드립니다. 2 ㅂㅅㅈㅇ 2017.11.30 1,212 0
24092 새로운 보금자리 도도/道導 2017.11.30 556 0
24091 무청 시래기 1 도도/道導 2017.11.29 762 0
24090 안타까운 사연의 유기견 ... 임보처 없을까요? 2 양해리 2017.11.27 942 0
24089 고요한 풍요 2 도도/道導 2017.11.27 620 3
24088 울 냥이가 말이죠 9 목동낭자 2017.11.25 1,911 1
24087 가슴 뜨거웠던 '우리들의 촛불'! -고양시 상영 영화 1 bluebell 2017.11.24 409 0
24086 첫 눈오는 날 설시를 만나다 1 도도/道導 2017.11.23 767 0
24085 저장, 수집강박증 식이조절 관련 글쓰신 분~~~ 냥이를왕처럼 2017.11.23 678 0
24084 가을의 온기가 남아 있는 곳 도도/道導 2017.11.22 589 0
24083 즐거워 보이는 가족을 만나다 2 도도/道導 2017.11.21 1,462 0
24082 가을의 복판으로 지나는 길 1 도도/道導 2017.11.18 868 0
24081 오늘 아침에는 상고대가 3 도도/道導 2017.11.17 822 0
24080 섬진강의 아침 3 도도/道導 2017.11.16 910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