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Banner

제 목 : 2008년 첫해와 위대한 콘도르야..

| 조회수 : 1,882 | 추천수 : 38
작성일 : 2008-01-03 01:37:56






하늘의 왕자, 위대한 콘도르야

날 집으로 데려다 주렴, 저 안데스까지

위대한 콘도르야

내 잉카형제들이 있을

고향으로 돌아가고 싶구나

그들이 가장 보고 싶구나

아, 위대한 콘도르야

쿠즈코(잉카제국의 수도)에서 날 기다려 다오

중앙 광장에서 말야

그래서 우리 함께 마추 피추와

후야나- 핀추도 걸어 보자꾸나.

2008년 1월 1일 모락산에서 바라본 백운산넘어 해돋이 입니다..

82쿡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k Zou willen dat 't eeuwig duren kon


Wij tesaam,


steeds opnieuw,


zoals 't begon.









Ik wou dat ik nu dicht bij jou kon zijn




Heerlijk warm




in je sterke armen




maak ik me klein









Met jou kan ik 't leven aan



Jij bent voor mij heel m'n bestaan



Mijn sprookjesprins, m'n diamant



De haven van m'n veilig land



Mijn veilig land





'k Zou willen dat je altijd bij me bleef



Bij elkaar



jij en ik



zolang ik leef.



'k Wou dat ik jou kon geven zonder spijt



Wat je vraagt



steeds opnieuw



maar geef me tijd.





Dana Winner가 부른 곡명은 'Jij en ik'라고 적혀 있는데 El Condor Pasa와 같은 뜻인지는

확인이 되지 않으나, 원곡의 내용에 가장 충실하게 부르는 곡이다. 아래 왼쪽에 있는 언어는

잉카제국의 케추아(Quechua) 語이며, 지금도 페루의 토착민들 사이에서 사용되고 있다.

노래는 맞추픽추( Machu Picchu)의 잉카 왕국으로 그를 데려오라고 안데스 산의 콘도르

에게 호소하는 내용이다.

Dana Winner-Jij En Ik (El Condor Pasa)

'k Zou willen dat 't eeuwig duren kon
Wij tesaam,
steeds opnieuw,
zoals 't begon.
Ik wou dat ik nu dicht bij jou kon zijn
Heerlijk warm
in je sterke armen
maak ik me klein

Met jou kan ik 't leven aan
Jij bent voor mij heel m'n bestaan
Mijn sprookjesprins, m'n diamant
De haven van m'n veilig land
Mijn veilig land

'k Zou willen dat je altijd bij me bleef
Bij elkaar
jij en ik
zolang ik leef.
'k Wou dat ik jou kon geven zonder spijt
Wat je vraagt
steeds opnieuw
maar geef me tijd.



Oh mighty Condor owner of the skies
take me home, up into the Andes,
Oh mighty Condor.
I want go back to my native place to be
with my Inca brothers,
that is what I miss the most,
Oh mighty Condor.

Wait for me in Cuzco,
in the main plaza,
so we can take a walk
in Machu Picchu and Huayna-Picchu

하늘의 왕자, 위대한 콘도르야
날 집으로 데려다 주렴, 저 안데스까지
위대한 콘도르야
내 잉카형제들이 있을
고향으로 돌아가고 싶구나
그들이 가장 보고 싶구나
아, 위대한 콘도르야

쿠즈코(잉카제국의 수도)에서 날 기다려 다오
중앙 광장에서 말야
그래서 우리 함께 마추 피추와
후야나- 핀추도 걸어 보자꾸나.

(케추아어를 영어로 번역된 것을 찾아 우리말로 다시 옮김.)



El Condor Pasa는 '콘도르는 날아 간다'라는 페루의 뮤지컬 연극이며, 우리 귀에

잘 알려져 있는 유명한 곡이다. (우리들에겐 '철새는 날아가고'라고 알려져 있는 곡이다.

하지만 '자유를 찾아서'라는 뉴앙스가 더 적합하다고 보여진다.) Condor는 안데스

(Andes) 산맥에 사는 독수리로, 포식하는 새 중에 제일 큰 새다. 큰 새의 키는 1.2 m,

두 날개를 펼치면 폭이 3m, 무게는 10kg정도 된다. 안데스를 지키는 검은 신, 잉카인들의

영혼의 새이며, 자유의 상징이다. 이 곡은 1913년 Daniel Alomia Robles 가 작곡하고,

Julio Baudouin 가 가사를 붙여 1933년에 발표되었다. Cerro de Pasco라는 해발 4,380m의

안데스 산맥에 있는 인구 7만을 갖고 있는 페루의 중앙에 위치하는 광산지역에서 전개되는

이야기다. 그 곳에서 인디언과 색손족 간의 비극적인 전투가 벌어지는데, 광산의 주인인

유럽출신의 보스 Mr King이 살해된다. 곧 Mr Cup이라는 새로운 주인이 들어서고, 싸움은

계속된다. 이 노래는 연극 마지막에 흐른다. 원래 가사가 없었으며, 잉카 춤을 추는 전통

음악이다. Cerro de Pasco는 이 지구 상에서 제일 높은 곳(해발 4,330m)에 위치한 도시이다.

그래서 '공중의 도시'라고 부르며, 1600년대 초에 발견된 세계 최대의 은광이 있는 곳이며,

지금은 동, 금, 납, 아연등이 생산되고 있다. 페루 의 수도인 Lima 와는 철도로 연결되어

있다. 잉카의 문명지로 관광객이 많이 찾는 곳이다. 그 곳에 가면 인디오 아가씨들이 입장

표라도 나누어 주듯 작은 이파리 하나씩을 나누어 준다. 코카잎이라고 한다. 고산지대라서

일까 도착하면 현기증이 나는데 그걸 씹으면 달래진다고 한다.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은수
    '08.1.3 1:50 PM

    카루소님도 새해 복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좋은 음악 감사합니다~

  • 2. 김수열
    '08.1.3 6:59 PM

    멋진 사진과 음악 감사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3. 야생화
    '08.1.3 10:13 PM

    페루 쿠스꼬 공항에 도착하면 하루종일 이 음악나옵니다...
    그때의 여행감동이 다시 밀려옵니다...
    페루 토속민들이 페루 의상입고 여러가지 민예품파는 모습들도 인상적입니다.
    카루소님 건강하시고 행복한 한해 되세요....올려주신 글,사진,음악 감사드립니다.

  • 4. 파도
    '08.1.3 11:16 PM

    왠지 구슬픈 느낌의 노래..오랜만에 듣고 갑니다.

  • 5. 카루소
    '08.1.4 10:45 PM

    은수님, 김수열님, 야생화님, 파도님..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6. 봉순맘
    '08.1.15 12:19 AM

    ㅠㅠ 죄송합니다...제가 정치를 잘못해서리...
    제가 전생여행에서 잉카 제국 멸망시 주역.. 첫째왕자랍니다^^;;
    그덕에 페루에 대해 좀 알게 됐는데...음악이 구슬프네요...*^^*

  • 7. 카루소
    '08.1.15 10:53 PM

    헉^^;; 봉순맘님께서 그런 전생이 계셨군요..ㅠ,ㅠ

  • 8. 정경숙
    '08.1.18 2:30 AM

    잠도 안오고..기분이 왠지 꿀꿀 했는데..
    테네시 왈츠랑 이곡..
    좋아하는 곡 듣고 재밌게 컴하다 보니 기분이 풀리네요..
    잠은 더 안와요..
    고마워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9. 카루소
    '08.1.22 1:18 AM

    정경숙님!! 감사합니다.*^^* ㅎㅎ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109 대봉감 만오천어치 평정 2017.12.16 113 0
24108 잊었을지 모를, 82쿡 사람들의 눈물 세월호, 416합창단 공연.. 우리는 2017.12.16 70 0
24107 말러 쉐어그린 2017.12.15 276 0
24106 상쾌한 겨울 해변 도도/道導 2017.12.14 380 0
24105 여기서 추천받은 레깅스 샀더니 팔토시가 왔네요 2 심플라이프 2017.12.12 3,250 0
24104 나무타기 달냥이 6 철리향 2017.12.08 1,221 0
24103 어처구니가 없다 1 도도/道導 2017.12.07 871 0
24102 며칠전 구입한 프로폴리스 리퀴드입니다. 3 얼라리오 2017.12.06 998 0
24101 허상과 실상의 세상 도도/道導 2017.12.06 487 0
24100 미스티의 오해 10 연못댁 2017.12.04 1,068 1
24099 이 거실장은 어디 걸까요? 오드리햅번 2017.12.04 912 0
24098 한달된 턱시도 작은 고양이 인연 찾아요 (입양완료) 15 소소한삶 2017.12.03 1,578 0
24097 스치는 시간은 저장되고 있었습니다. 도도/道導 2017.12.02 595 0
24096 박스와 의자 서민과 귀족 ...신이야 신??????? (뷰웅.. 4 하고나서 2017.11.30 1,143 0
24095 불쌍한 강아지들 사냥개 안되게 도와주세요..부탁드립니다. 2 ㅂㅅㅈㅇ 2017.11.30 1,244 0
24094 새로운 보금자리 도도/道導 2017.11.30 580 0
24093 무청 시래기 1 도도/道導 2017.11.29 794 0
24092 안타까운 사연의 유기견 ... 임보처 없을까요? 2 양해리 2017.11.27 969 0
24091 고요한 풍요 2 도도/道導 2017.11.27 643 3
24090 울 냥이가 말이죠 9 목동낭자 2017.11.25 1,980 1
24089 가슴 뜨거웠던 '우리들의 촛불'! -고양시 상영 영화 1 bluebell 2017.11.24 422 0
24088 첫 눈오는 날 설시를 만나다 1 도도/道導 2017.11.23 790 0
24087 저장, 수집강박증 식이조절 관련 글쓰신 분~~~ 냥이를왕처럼 2017.11.23 695 0
24086 가을의 온기가 남아 있는 곳 도도/道導 2017.11.22 603 0
24085 즐거워 보이는 가족을 만나다 2 도도/道導 2017.11.21 1,498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