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직원들 다 모인 곳에서 항상 뭐라고 하는 직원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요?

ossion | 조회수 : 1,199
작성일 : 2012-05-18 22:42:48

솔직히 말하면 직원도 아니고 남편이 직원인데 아프다고 부인분이 와서 하시는데 제가 소심하고 말도 없고 하니까

언제가부터 맘에 안들었나봐요. 항상 저한테 뭐라고 하는데 한귀로 듣고 흘리려고 해도 정말 힘드네요.

저번에 점심 사준다고 끌고 나가더니 밥 다 먹은 상황에서 왜 따라왔어 이러고 제가 신경 안쓰니까 삐져서 갈 줄 알았는데계속 먹네 이러고.

오늘은 위에서 검사하러 직원이 내려왔는데, 저 면접에서 뽑아주신 분이 오셨어요.

그래서 어김없이 점심을 같이 먹게 되었는데, 그 아줌마가 앉자마자 하는 말이

과장님, 궁금한게 있는데 계약직 뽑는 면접 기준이 뭐에요? 저를 가르키면서 하도 말이 없으니까 궁금하다고,

왜 뽑았냐는 식으로 제가 바로 앞에 앉아 있는데 그러시는거에요.

너무 당황스러워서 그냥 웃고 말았어요. 아줌마 나이가 50대 후반이시라 뭐라고 대꾸하기도 그렇고.

그뒤로도 제가 다른 반찬 먹으니까 '그거 그만 먹고 다른 것 좀 먹어!' 갑자기 소리 지르질 않나 꼭 직원들 다 있는 곳에서

뭐라고 해요ㅠ

과장님한테 이르듯이 회식도 오지도 않는다고 그러는데 솔직히 저 부른 적이 별로 없는데 어떻게 가나요.

대놓고 정직원 행사 있을 때만 자기들끼리 하는데, 저도 가고 싶어요 이럴 넉살도 없고ㅠ

 

저보고 자꾸 아저씨들한테 술 따라주라고 눈치를 주는데 그냥 모른 척 했어요.

호칭도 다른 아저씨들은 저한테 꼬박꼬박 ~씨 부르는데, 그 아줌마만 저한테 김양 김양 이래요.

전에 있던 여직원과 비교하면서 뭐 사지도 않냐, 사무실 정리도 하고 청소도 해라 등등 셀 수가 없어요.

물론 싹싹하지도 않고, 회사직원들하고 잘 못 어울리는 제가 큰 잘못인 것은 맞는데 계속 뭐라고 하니까 너무 우울하고

맨날 퇴근하고 울어요ㅠ

딴 생각으로는 그 아저씨들도 아줌마랑 똑같은 생각인데 아줌마가 총대 메고 말하는 것 같기도 해요...

제가 고쳐야 되는 건 맞지만, 솔직히 말하더라도 그냥 혼자 있을 때 했으면 좋겠어요ㅠ

 

 

IP : 121.149.xxx.14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나거티브
    '12.5.19 12:06 AM (125.181.xxx.4)

    그 사람이 네가지가 없는거죠. 자책하지 마세요.
    똑같이 해줘야 하는데 그런 정신력이 갑자기 생기는 게 아니라서...
    뭐라고 할 때 당황해서 허둥지둥 하거나, 네 네 하지 말고 일단 그냥 씹으세요.
    저도 얼마전부터 출근하는데 좀 그렇게 말도 막하고 그런 사람 있어요.
    웃으면서 뭐 그런 소리를 하냐고 하다가 요즘은 꼭 필요한 대화만 하고 있어요.
    일단은 제가 한참 늦게 들어왔고, 그 사람과 싸워서 얻을 게 없는 위치라...
    눈치가 없어서 분위기를 흐리는 건지, 성격 바탕이 그런 건지 지켜보는 중입니다.

  • 2. 움...
    '12.5.19 12:08 AM (95.82.xxx.217)

    여편네가 상식이 없는 말종인데,
    주위에서 아무도 터치를 안하는걸 보니 아마 힘이 있는 자리인가보죠
    아픈 남편대신 아내가 나온다는걸 보니
    사장 부인인가요?
    사장 부인이 그런말을 하면 님이 아주 마음에 안 드는거고
    어차피 나올 상황이네요
    다른 직장 알아보세요, 계약직인데 재계약 힘들 것 같으니

  • 3. 글쓴이
    '12.5.19 12:29 AM (121.149.xxx.145)

    사장부인도 아니고 그냥 같은 다른 아저씨랑 똑같은 직급이에요.
    다만 나이가 훨씬 많아서 다 형수님, 형수님 이러더라구요.
    그 아저씨들도 솔직히 저를 별로 안좋아하셔서 관심이 없기도 하고 나이도 본인들보다 많으니까
    아줌마가 사무실에서 막 큰소리를 내세요ㅠ
    맘 같아서는 월요일날 바로 그만두고 싶어요.

  • 4. ...
    '12.5.19 12:55 AM (61.78.xxx.37)

    그냥 쌩하게 대하세요. 진상 시어머니 상대 안해주는 며느리처럼 쌩하게.
    아저씨들이 아줌마랑 같은 편이라기 보다는, 나이많은 형님의 마누라이고, 여자들 싸움(일방적인 구박)에 남자가 나서면, 남자가 젊은 여직원 편을 든다는 둥 말 지어내기 쉽상인 드센 아줌마라 참고있는 걸겁니다.
    어떤 요리꽁트 책에서 봤는데요. 식당에서 같이 주방일 하는 5~6명 아줌마들이 나와요. 약간 모자라고 못생긴 아줌마가 예쁜 아줌마를 질투해요. 예쁜 아줌마는 예쁘고 배울만큼 배웠고, 생계보단 소일거리로 주방일을 하는거였거든요. 예쁜아줌마 이름이 정희라면 점자라고 일부러 촌스럽게 부르면서 일부러 시비를 걸고 땍땍거리는데, 주방식구들이나 예쁜아줌마 본인이나 그러려니 넘겨요. 열등감에서 저런다는 걸 아니까.
    아줌마는 아마 그 회사에서 자칭 여왕벌인데. 젋고 조용하고 참한 여사원에 대한 열등감이 생겼나 보죠.
    그래도 매일 우울하다면, 우울증 생기기 전에 그만두세요.
    님이 조용히 그만둬도, 아줌마 저런 성격에 언젠가 다른 직원이나 아저씨에게 아줌마가 질책당할겁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259 호박죽 얼려도되나요? ㅁㅁ 15:04:38 13
1126258 여학생인데,,공대와 간호과중 가을 15:04:21 32
1126257 점심 뭐 드셨어요 4 혼자 14:59:29 145
1126256 60대 어머니들 패딩 추천해주세요. 1 알파 14:57:52 123
1126255 해외 직구시 주소를 한글로 써도 되나요? 2 급질 14:54:48 115
1126254 59.7% "적폐수사, 시한 없이 철저히 해야".. 샬랄라 14:53:12 53
1126253 후불 하이패스 카드가 있는데요 2 고속 14:52:55 89
1126252 잦은 심한 두통과 어지러움등 뇌ct 영상의학과에서 검사해도 될까.. 3 판독은 14:51:05 160
1126251 삼*에서 나온 파개장 드셔보셨나요~~ 14:51:01 86
1126250 실내온도 25도 안팎은 돼야 살만 하네요 1 중앙난방ㅠㅠ.. 14:47:19 264
1126249 왼쪽 갈비뼈있는데가 요새 계속 결리거든요 2 ㄷㄷ 14:45:47 143
1126248 애견 마약방석요~~ 4 // 14:45:22 166
1126247 잡코리아 진짜 너무한거 아닌가요? 5 마마미 14:44:39 445
1126246 대학생들 본격적인 취업공부는 언제 하나요? 조언 14:42:31 68
1126245 중3 무단결석 (한번 )일반고교입시에 영향있나요? 3 무단결석 14:42:18 227
1126244 환자부담 줄인다는 '문재인 케어' 의사들은 왜 반대할까 4 Stelli.. 14:42:08 221
1126243 학습지나 온라인학습비 할인되는 카드 어떤건가요? 교육비 14:39:56 31
1126242 경기대,을지대 유아교육학과 대학입시 14:38:01 116
1126241 남편 폭력 악다구니로 고쳤다는 아줌마 보세요. 9 자랑스러운그.. 14:34:07 928
1126240 우리나라는 냉난방의 자유가 있는 국가입니다. 5 난방 독립 14:30:32 637
1126239 부츠대신 패딩부츠 살까 하는데요... 그러니까 14:29:51 126
1126238 믹서기 추천해 주세요 겨울쓸쓸 14:27:59 79
1126237 저만 친정엄마를 짝사랑 하는듯 해요 17 눈이 와요 14:24:34 1,107
1126236 깍두기 만들고나니 새우젓맛이 강하고 짠맛 나면? 2 헬프미 14:24:25 127
1126235 安, 지지율 낮은 원인 묻자 "제3당 둘로 쪼개져있어&.. 10 말이여방구여.. 14:19:39 4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