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런 아이는 어떻게 대처 해야 할까요?

초등1남아 | 조회수 : 1,296
작성일 : 2012-05-18 09:08:20

제 아들은 초등4학년,딸아이와 저 이렇게 수영을 다닙니다.

같은 학교 1학년 남자아이 둘도 갈때마다 만나고 셔틀도 같이 타요.

초등1 남자아이 둘중 한 아이가 그나이 답지않게 우리아이를 약올리고 정말 깐죽댑니다.

제 아이 말만 듣고는 동생이니 니가 봐줘라 했는데 저도 몇번 보니 정말 우리 아이선에서는 해결이

안 돼겠어서 제가 말로 타일렀어요.

사실 같이 다니는 초등1남자 아이 엄마도 그 아이의 행동에 몇번 주의를 준 상태구요.

그러고 며칠이 지났는데 울 아이 말이 학교에서 보면 다른 형보고 그아이가 울애를 가리키면 "저 형좀 때려줘"하고

여전히 놀리고 도망가고 울아이는 동생 때리지 말란 제말에 어쩌지도 못하고...

제가 그래서 아들보고 봐주지 말고 너도 똑같이 해주라 했더니 어제는 작정하고 그 아이보고 등을쳤나봐요.

그 모습을 상대 엄마가 보고 울아이를 야단치고....

일주일에 한번은 그아이 엄마를 봐야 하는 상황이구요.

동급생이면 오히려 쉽겠는데 이건 저학년이 이러니 상대 엄마는 울애를 안좋게 보고...

현명한 해결책 없을까요?

IP : 114.203.xxx.124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지나가다
    '12.5.18 9:16 AM (119.71.xxx.143)

    상대방 1학년 엄마에게 얘기하심 어때요....이러저러해서 곤란하니 아이에게 따끔하게 혼 좀 내라고....

  • 2. 바스키아
    '12.5.18 9:18 AM (39.116.xxx.229)

    저라면 상황 앞뒤를 말하고 어쩌면 좋겠냐고 물어보겠어요. 절대 흥분하거나 화 내면서 말씀하시지 마시고 웃으면서 말씀하세요...

    그리고 그 집 애랑 님 아이를 대면시켜서 사건 종결시키고 다시 그런 일이 일어났을 때 어떻게 할까.. 해보세요.

    만약 그쪽에서 막무가내로 나오면 이에는 이죠... 뭐.. 님이 선수쳐서 수영장 못나오게 밀어부쳐 야죠.. 뭐. 누가 갑인지 모르네요.. 그 아줌마...

  • 3. 그아이가..
    '12.5.18 9:18 AM (114.203.xxx.124)

    거짓말도 잘 하는걸 그 아이친구 엄마도 잘 알아요.
    어제 제 아이가 등을 쳤는데 형이 배쳤다고 거짓말해서 아니라 했더니
    그 아이 엄마 말이"우리 아이가 배 쳤다잖아!"하면서 장기가 어쩌고 저쩌고하며 울아이를 혼냈데요.
    아무리 자기 자식이지만 저리 모를까요 ㅠㅠ

  • 4. 오늘은
    '12.5.18 9:19 AM (114.203.xxx.124)

    울 애 보고 그 아이보면 투명인간 취급하라 했어요.
    말로는 안돼는 아이인걸 제가 알겠더라구요 ㅠㅠ

  • 5. ㅡㅡ
    '12.5.18 9:50 AM (118.223.xxx.62)

    정말 깐족러리는 아이들 괴로워요
    차라리 때리는 아이면 같이 때리기라도 하지
    성격이 깥이 깐족거리지못하면 미칩니다
    상대말거나
    같이 깐족거리레 해보세요
    전 연습도 시켰어요
    는 내리깔고 흥!해봐라
    반사!라고 말해봐라 .
    말로 사람 심정상하게 하고 신경거슬리는데 선수인 아이가 있어요

  • 6. 정말
    '12.5.18 9:54 AM (114.203.xxx.124)

    초등1이지만 하는 행동 보면 어른인 제가 한대 쥐어박아 주고 싶어요.

  • 7. ...
    '12.5.18 10:10 AM (180.229.xxx.173)

    깐죽거리는 애엄마한테 어렵게 말 꺼냈는데 자기 애가 그렇게 힘들게 했냐며 놀라더군요. 진심으로 받아들여서 뭔가 변화가 있겠지 했는데 아무 변화도 없었어요. 공부도 잘 하고, 말을 잘하니 뿌듯해 하는 것 같더라고요. 나이가 들수록 그런아이들은 또 어른들 앞에선 얌전한 척 가식도 잘떨어요.아이와 제가 스트레스를 못 견뎌 관계를 끊었는데요. 지나고 보니...좀 더 관계를 일찍 못 끊었다는 후회와 그런 깝치는 아이 보고는 그게 상처를 준다는 것을 알고 우리 아이는 말을 조심한다는 것이에요.

  • 8. 지금 생각은
    '12.5.18 10:17 AM (114.203.xxx.124)

    제 아이는 그 아이 정말 투명인간 취급해서 무시하라 하고
    저도 사실 엄마도 아는척 하고 싶진 않지만 겉으로는 아니척 인사하고 지내야 할거 같아요 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5553 기내용 가방에 액체 얼마나 가지고 탈 수 있나요? 동글 11:54:18 5
1315552 농어촌전형에 대해 아시는분 계실까요? 아으 11:52:33 27
1315551 檢, '파타야 살인사건' 용의자 김모씨 재판에 2 그것이알고싶.. 11:48:39 166
1315550 앞집 미친년때문에 부동산에 집내놓고왔어요 아오 11:48:03 502
1315549 백일 아이 혼냈더니 자는 척 해요ㅠㅠ 14 ㅠㅠ 11:45:30 740
1315548 좋은향기가 나는 여자분들, 비결이 뭔가요? 향수?? 1 궁금궁금 11:45:10 266
1315547 내가 살기 적합한 나라는? ... 11:44:48 46
1315546 직원들의 급변한 태도에 대해 조언을 구합니다.(펑예정) 1 ... 11:43:47 190
1315545 결혼이 이런건가..수많은번민이었다. 2 혐오까지 11:41:13 402
1315544 목포 초등생 학폭으로 뇌사상태라고 합니다. 청원 도와주세요 10 ... 11:40:33 546
1315543 108배 어플 어떤 거 좋아요? 2 ... 11:39:34 116
1315542 잊혀지지 않는 의료사고의 기억.. 2 아픈상처 11:36:37 338
1315541 11월 첫주 유럽 딱 한나라 가려는데요 4 생애 첫 해.. 11:34:10 231
1315540 올해는 팬텀싱어 안하나봐요? ? 11:32:31 79
1315539 고등아들 말막힘이 심한데 노력해도 안되요. 죽고싶다고 2 말을하고 싶.. 11:32:25 339
1315538 라면 제목 앞에 쓴 (운수좋은날) 2 .. 11:31:57 155
1315537 경주 맛집? 블루커피 11:31:33 49
1315536 아이들 자전거 잘아시는 분? 사이즈가.. 자전거 11:28:55 29
1315535 환자 하소연 들어주기 힘드네요 2 ... 11:28:55 396
1315534 美 대북제재 위반 은행, 최악의 경우 청산…만반의 준비해야 5 ........ 11:27:45 203
1315533 좀전에 올린 태극기 집회 뒤 기사..daum에서 링크 삭제됨 zz 11:27:01 112
1315532 펌)경기도 11월부터 'SNS 소통관 168명' 본격 운영.gi.. 10 ㅋㅋㅋ 11:26:48 241
1315531 버터를 바르는 싯점이요. 5 11:25:50 406
1315530 해바라기 샤워기 쓰시다가 일반 샤워기로 바꿔 보신분 계세요? 2 ㅇㅇ 11:22:39 395
1315529 집 매수시 부동산과 거래 조언 부탁드립니다. 나나 11:22:18 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