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이런 아이는 어떻게 대처 해야 할까요?

초등1남아 | 조회수 : 1,277
작성일 : 2012-05-18 09:08:20

제 아들은 초등4학년,딸아이와 저 이렇게 수영을 다닙니다.

같은 학교 1학년 남자아이 둘도 갈때마다 만나고 셔틀도 같이 타요.

초등1 남자아이 둘중 한 아이가 그나이 답지않게 우리아이를 약올리고 정말 깐죽댑니다.

제 아이 말만 듣고는 동생이니 니가 봐줘라 했는데 저도 몇번 보니 정말 우리 아이선에서는 해결이

안 돼겠어서 제가 말로 타일렀어요.

사실 같이 다니는 초등1남자 아이 엄마도 그 아이의 행동에 몇번 주의를 준 상태구요.

그러고 며칠이 지났는데 울 아이 말이 학교에서 보면 다른 형보고 그아이가 울애를 가리키면 "저 형좀 때려줘"하고

여전히 놀리고 도망가고 울아이는 동생 때리지 말란 제말에 어쩌지도 못하고...

제가 그래서 아들보고 봐주지 말고 너도 똑같이 해주라 했더니 어제는 작정하고 그 아이보고 등을쳤나봐요.

그 모습을 상대 엄마가 보고 울아이를 야단치고....

일주일에 한번은 그아이 엄마를 봐야 하는 상황이구요.

동급생이면 오히려 쉽겠는데 이건 저학년이 이러니 상대 엄마는 울애를 안좋게 보고...

현명한 해결책 없을까요?

IP : 114.203.xxx.12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지나가다
    '12.5.18 9:16 AM (119.71.xxx.143)

    상대방 1학년 엄마에게 얘기하심 어때요....이러저러해서 곤란하니 아이에게 따끔하게 혼 좀 내라고....

  • 2. 바스키아
    '12.5.18 9:18 AM (39.116.xxx.229)

    저라면 상황 앞뒤를 말하고 어쩌면 좋겠냐고 물어보겠어요. 절대 흥분하거나 화 내면서 말씀하시지 마시고 웃으면서 말씀하세요...

    그리고 그 집 애랑 님 아이를 대면시켜서 사건 종결시키고 다시 그런 일이 일어났을 때 어떻게 할까.. 해보세요.

    만약 그쪽에서 막무가내로 나오면 이에는 이죠... 뭐.. 님이 선수쳐서 수영장 못나오게 밀어부쳐 야죠.. 뭐. 누가 갑인지 모르네요.. 그 아줌마...

  • 3. 그아이가..
    '12.5.18 9:18 AM (114.203.xxx.124)

    거짓말도 잘 하는걸 그 아이친구 엄마도 잘 알아요.
    어제 제 아이가 등을 쳤는데 형이 배쳤다고 거짓말해서 아니라 했더니
    그 아이 엄마 말이"우리 아이가 배 쳤다잖아!"하면서 장기가 어쩌고 저쩌고하며 울아이를 혼냈데요.
    아무리 자기 자식이지만 저리 모를까요 ㅠㅠ

  • 4. 오늘은
    '12.5.18 9:19 AM (114.203.xxx.124)

    울 애 보고 그 아이보면 투명인간 취급하라 했어요.
    말로는 안돼는 아이인걸 제가 알겠더라구요 ㅠㅠ

  • 5. ㅡㅡ
    '12.5.18 9:50 AM (118.223.xxx.62)

    정말 깐족러리는 아이들 괴로워요
    차라리 때리는 아이면 같이 때리기라도 하지
    성격이 깥이 깐족거리지못하면 미칩니다
    상대말거나
    같이 깐족거리레 해보세요
    전 연습도 시켰어요
    는 내리깔고 흥!해봐라
    반사!라고 말해봐라 .
    말로 사람 심정상하게 하고 신경거슬리는데 선수인 아이가 있어요

  • 6. 정말
    '12.5.18 9:54 AM (114.203.xxx.124)

    초등1이지만 하는 행동 보면 어른인 제가 한대 쥐어박아 주고 싶어요.

  • 7. ...
    '12.5.18 10:10 AM (180.229.xxx.173)

    깐죽거리는 애엄마한테 어렵게 말 꺼냈는데 자기 애가 그렇게 힘들게 했냐며 놀라더군요. 진심으로 받아들여서 뭔가 변화가 있겠지 했는데 아무 변화도 없었어요. 공부도 잘 하고, 말을 잘하니 뿌듯해 하는 것 같더라고요. 나이가 들수록 그런아이들은 또 어른들 앞에선 얌전한 척 가식도 잘떨어요.아이와 제가 스트레스를 못 견뎌 관계를 끊었는데요. 지나고 보니...좀 더 관계를 일찍 못 끊었다는 후회와 그런 깝치는 아이 보고는 그게 상처를 준다는 것을 알고 우리 아이는 말을 조심한다는 것이에요.

  • 8. 지금 생각은
    '12.5.18 10:17 AM (114.203.xxx.124)

    제 아이는 그 아이 정말 투명인간 취급해서 무시하라 하고
    저도 사실 엄마도 아는척 하고 싶진 않지만 겉으로는 아니척 인사하고 지내야 할거 같아요 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500 남편과 같이 봅니다. 제가 너무 고루한가요? @@ 22:16:56 7
1126499 공단에서 건강검진 lfg 22:15:56 34
1126498 세상엔 신기한일이 너무많은거같아요 1 .. 22:14:12 110
1126497 현실을 잘꿰뚫는것과 망상의차이 ? 22:14:10 34
1126496 원룸텔이나 고시원 하시는 분 계실까요? 1 원룸텔 22:11:20 49
1126495 고딩때 발치교정해도 평생 유지장치 해야 하나요? ,, 22:09:30 38
1126494 멀리 떠나는친구에게주는 시? ㅇㅇ 22:09:20 48
1126493 초등아이 스키복 안에 내복만 입히면 추울까요? 6 스키캠프 22:07:29 171
1126492 mri촬영후에 환급건으로 1 국민을위해 22:02:43 123
1126491 닌자믹서기 어떠세요. 3 믹서기 21:58:38 129
1126490 ebs 교육 패러다임 대전환 보세요~ ㅇㅇㅇ 21:55:03 271
1126489 [SW시선] 김성주는 MBC에서 어떻게 될까? 8 .... 21:53:41 494
1126488 음악 들으면서 82 하세요 8 뮤즈82 21:51:39 147
1126487 공군전문특기병은 고졸도 가능하나요? 2 고등 21:49:09 172
1126486 이중(?)고무장갑 인터넷으로 구매하고 싶은데요. 2 .... 21:48:15 143
1126485 프랑스, 독일을 다음주에 가는데요.. ... 21:47:26 163
1126484 나이들면서..살을 좀 붙는게 좋으세요?마른게 좋으세요? 15 .. 21:43:41 1,162
1126483 좀 도와주세요 /애들 학교에서 만난 한국인엄마가 11 vivres.. 21:43:18 938
1126482 오늘 MBC 박성호 기자 관련 대형 오보낸 동아일보 기자 이름 5 ... 21:41:46 798
1126481 토요일 결혼식 서울숙소 21:39:55 202
1126480 영어 읽기- 아카데믹한 지문들이 뭘 말하나요? 3 antlr 21:37:10 135
1126479 유대교와 이슬람교가 예루살렘을 포기 못 하는 이유 3 신노스케 21:32:17 420
1126478 뭘 잘못하거나 실수하면 다른남편들은 어떤가요? 6 좌절 21:29:37 374
1126477 남에게 말 함부로 하고, 알아서 풀라는 심리 3 ... 21:28:20 446
1126476 배잡는 영상이에요.안철수팩폭당하는 영상 26 오늘?호남서.. 21:25:51 1,4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