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남자아이와 여자아이의 차이?

아들맘 | 조회수 : 1,137
작성일 : 2012-05-17 13:56:56

주변에 대여섯살난 아이를 키우는 친구나 동료들이 많습니다.

직장생활 때문에 다들 삼십대 중반 언저리에서 아이를 낳았어요. 저희 아이는 조금 더 어리구요.

그런데 친구 아이들을 보면 여자 아이들은 모두 뭐랄까 경쟁심이 강하고, 샘도 많고 그래서인지 성취도가 높은 거 같아요.

조기교육시키는 친구들과 어린이집이나 유치원만 보내는 친구들 등 키우는 방식도 친구들 성격도 다양한 데 교육 정도와 상관없이 여자아이들은 다섯살 이전에  한글도 다 읽고 뭐든지 잘하려는 욕구가 뛰어난거 같아요.

반면 남자아이들은 대여섯살이 되도 한글을 배운다거나하는 거에 도통 관심도 없고 자기 이름 쓰는 것 하나만 가르치려고 해도 질색하고 도망다니고 그런다고 해요. 부모들의 학력은 아들 엄마나 딸 엄마나 비슷비슷하구요.

사춘기 되면 속썩이는 건 비슷하겠지만 그래도 82 선배님들 이야기 쭉 보다보면 10대가 되고 딸들이 야물딱지게 앞가림 잘하고 알아서 엄마 간섭 없이도 저 알아서 공부도 잘하는 경우가 많은 거 같아요. 목표의식도 뚜렷하고요.

저는 아들키우는데 아직 어려서 모르겠지만 문화센터같은데 가서 선생님이 모이라고 하면 항상 다른 아이들에 밀려서 구석에 앉아 있고 그러더라구요.  특별히 소극적인 아이는 아니예요. 그래서 친구들 키우는 모습보면 은근히 걱정도 되고 일찍부터 좀 뭘 시키는 게 좋을까 싶기도 해요. 어렸을 때는 많이 놀리고 싶은데 계속 놀다가 오히려 나중에 공부하는 습관 들이기만 힘들어지지 않을까 해서요.

물론 예외적인 경우도 있긴 하겠지만 저의 관찰로는 이런 경향이 다분한 것 같은데 저와 비슷하게 생각하시나요?

 

IP : 203.234.xxx.8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개인차 아닐가요?
    '12.5.17 2:13 PM (119.67.xxx.144)

    우리 애는 남자애인데도 경쟁심, 성취도, 목표의식이 높습니다. 반면에 여자애는 ㅠ.ㅠ

  • 2. ,,
    '12.5.17 2:50 PM (210.115.xxx.46)

    아이의 사생활이라는 책을 보면 남아와 여아는 발달의 시기가 다르대요.
    유치원, 초등 이런 때 남자들은 대근육을 발달시키는 시기라고...
    그래서 어릴 때는 일단 2년 정도 남아들이 인지적인 면은 뒤처진다고 본 거 같아요.
    길게 봐야죠.

  • 3. 차별
    '12.5.17 4:59 PM (112.172.xxx.178)

    위에 님들 말씀이 옳고요
    남자라면 성차별을 너무 많이 받습니다
    남자니깐 이라는 선생 말에 남자애들 기를 못펴고
    여자애들한테 왕따 당하듯이 해요
    그러니 활동 적이지 못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331 김연아 선수 이번 공연 영상인데, 보실 분들 보세요 ... 23:11:50 56
1224330 휴대폰에 노래방어플깔고, 마이크 뭐 사야하나요? 제발 도와주셔요.. ar 23:09:35 42
1224329 손석희옹... 좀 짜증난 듯. 1 jTBC 23:07:40 429
1224328 엑셀 초보인데요ㅠㅜ 2 어렵다 23:07:36 81
1224327 나폴리 여행 놀샘 23:05:40 64
1224326 오늘 뉴스... 사기꾼이 말한 것을 도표까지 그려가면서 설명을 .. 1 적폐청산 23:02:21 320
1224325 우여곡절 끝이지만 남측기자단 내일풍계리 갈듯 13 파리82의여.. 22:59:07 640
1224324 알바할때 등본이랑 신분증복사본 필수인가요 4 .. 22:53:46 275
1224323 필승카드는 개뿔...이재명 덕분에 자리하나 날라가네~ 9 혜경궁이 누.. 22:52:51 232
1224322 딸은 상주가 될 수 없는건가봐요.(펑예) 19 ... 22:50:38 1,241
1224321 며느리에게 간병바라면 안된다고요?? 25 베스트 22:45:43 1,831
1224320 비가 이렇게 오는데 미세먼지가 왜 나쁨일까요... 1 ,, 22:45:21 490
1224319 희귀성 난치병 루푸스를 앓고있습니다.. 10 22:45:10 1,047
1224318 유니클로 편한옷 사고야 말았네요 1 어쩌다 22:44:49 756
1224317 고등 아이 친구들 1 아이들 22:44:04 262
1224316 국개의원 체포 동의안 부결에 2 민주당이 22:43:19 201
1224315 4대보험 .. 22:42:41 102
1224314 버닝에 전종서보다 설리가 더 어울렸을꺼같아요 7 .. 22:39:52 648
1224313 착하고순수한사람만 진심으로 좋아하는나 8 왜이러지 22:38:10 490
1224312 휴~~ 말 이쁘게 하는거 어디서 배우나요 8 ㅎㅎ 22:34:34 1,122
1224311 이읍읍한테 속았던 시절 7 이읍읍 제명.. 22:33:56 402
1224310 정리하고... 꽁돈 생기고... 3 정리녀 22:32:55 765
1224309 국회는 무법천지 3 국민은 개돼.. 22:30:58 187
1224308 이글을 남편과 아이들에게 보여주세요 1 22:28:45 794
1224307 망가진 아이라이너 어떻게 해야하나요 1 22:24:56 2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