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오늘 옥탑방 줄거리 좀 알려주세요~~

.... | 조회수 : 2,361
작성일 : 2012-05-16 23:44:20

할일은 많고 마음은 급하니 저도 이런 글을 쓰게 되네요.

좀 알려주세요.

지금 볼 수는 없고, 너무 궁금합니당.

IP : 220.76.xxx.21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5.17 1:11 AM (59.29.xxx.148)

    각세자가 용술이랑 만나서 차도 바꾸고 안경도 빼고 박하 구하러 가구요 태무가 굴욕적으로 각세자한테 박하를 가둔 냉동차의 키를 던져주고 깡패들 불러 패기까지 하는데 다행히 욘술이 나타나 구해줍니다. 그 사이 각세자는 박하한테 달려가 무사히 구해냅니다.
    한편 장회장은 세나를 불러 새나가 자신의첫째딸임을 밝히고 홍콩으로 가자고 하고 세나와 함께 만옥을 찾아가 이별 준비를 합니다. 박하가 자신의 친동생임을 알게된 세나는 그 사실이 알려지는 게 싫어서 만옥엄마네로 먼저 달려가 박하와 아버지 사진을 모조리 치워버리고요.
    태무는 각세자에게 핸드폰을 돌려받긴 했지만 사진이 어딘가에 복사되어 있을 것을 짐작, 세나에게 몰래 태용의 방에서 태용의 노트북을 가져 올 것을 부탁합니다. 태무가 태용을 불러내어 술을 마시는 동안 세나가 태용의 노트북을 훔쳐내던 순간 할머니에게 덜미를 잡히고 맙니다. 노트북을 내놓으라는 할머니와 옥씬각씬하다가 그만 할머니가 계단에서 굴러 머리를 다칩니다
    세나는 두려움에 떨며 얼른 친엄마인 장회장과 홍콩으로 따나려 하는데 결국 할머니는 사망합니다.
    세나와 장회장을 공항으로 데려다 준 박하는 각세자가 전생에 둘이 친자매였으니 현생에도 그럴지도 모른다는 각세자의 말을 떠올리며 장회장에게 자신의 돌사진를 보여주게 됩니다. 그리고 드디어 장회장이 자신의 친엄마임을 알게 되죠
    이 모습을 보게 된 세나는 이제껏 자신이 박하가 장회장의 딸임을 알고도 숨겨온 사실이 들통났음을 알고 공항에서 도망쳐 자신의 오피스텔로 돌아옵니다. 드리고 태무를 부르죠... 술을 마시며 공항 상태에 빠져.있는 세나의 오피스텔에 나타난 사람은 다름아닌 각세자!! 그리고 뒤이어 나타난 태무!!! 각세자는 세나와 태무의 계락속에 할머니가 돌아가셨다는 것을 깨닫고 태무에게 분노의 주먹을 날리는데!!! 내일 계속 됩니다.

    헉헉 폰으로 장문의 글을 쓰자니 너무 힘드네요 ㅎㅎㅎ

  • 2. ^^
    '12.5.17 1:15 AM (210.222.xxx.102)

    짝짝짝 윗님 최고 ~~~
    원글이 아니지만 줄거리 궁금해서 댓글 기다렸는데 완전 감사요~~

  • 3. ^^
    '12.5.17 1:19 AM (210.222.xxx.102)

    근데 끝부분만 봤는데
    세나 오피스텔에서 셋이 만나자나요
    각세자가 태무 치자 당황한 세나가 왠지 와인병으로 세자 뒤통수를 후려칠거 같은 불안함이 들더라구요
    솔까말 2:1이자나욤
    대체 신하들은 뭐하고 있는건지 --;;

  • 4. ...
    '12.5.17 1:33 AM (59.29.xxx.148)

    그러게요... 풀어야 할 건 많은데 자꾸 새로운 사고만 발생하고 신하 3인방은 오는 겨우 한씬만 나오더군요 캐릭터 구축은 잘했는데 활용하지 못하고 자꾸 얘기가 엄한데로 흘러가기만 한다는 아쉬움은 있네요 그래도 막방까지 본방사수!!!! 재밌으니까!!!^^;;;

  • 5. 한마디
    '12.5.17 6:17 AM (211.234.xxx.143)

    시나리오나 연출이나 엉망같애요.

  • 6. ㅎㅎ
    '12.5.17 8:32 AM (118.46.xxx.27)

    좀 많이 엉성하지만 만화같고 재밌어요.

  • 7.
    '12.5.17 8:34 AM (115.140.xxx.168)

    짜증..줄거리 보기만 해도 짜증나요. 조선시대 이야기를 먼저 풀어야할 것인데 어찌 저렇게 조잡하게 이야기를 만드나요.

  • 8. 첫댓글님
    '12.5.17 12:57 PM (210.182.xxx.5)

    브라보오~~!!

  • 9. 첫댓글님...
    '12.5.17 1:49 PM (220.83.xxx.165)

    짱!!
    저도 어제 못봤는데 한편 그냥 다 본 것 같은 느낌이에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978 이 패딩 어떤지 봐주세요~ 춥다추워 01:12:50 29
1129977 급질)초등여아 열나는데 해열제용량어찌해야할지.. 질문 01:10:59 22
1129976 [펌]수준 떨어지는 기사들의 용어 해석.jpg 2 우리무니 01:01:24 92
1129975 ebs 영화 '가족의 탄생'(김태용 감독)을 보고 2 영화 01:00:04 220
1129974 아주대병원 근처에 제과점이나 병문안 선물 살만한 곳 있을까요? .. 3 00:54:16 99
1129973 갑자기 귓속에서 소리가... 1 ... 00:50:42 108
1129972 요즘 핫한거 뭐 있을까요? 뭐든 막 사고 싶어요 ;; 3 ... 00:50:00 311
1129971 러브레터 재개봉 한다니까 18년전 1 고3시절 00:48:28 175
1129970 야마하 디지털 키보드 추천 좀 부탁드립니다 00:48:05 35
1129969 제 주변에 개쓰레기 같은 것들이 입양을 한다는데... 5 ... 00:45:23 528
1129968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건 보니 박수진 생각나네요 1 .. 00:42:02 982
1129967 '정웅인' 최고의 배역 3 깜빵 00:40:11 754
1129966 주말내내 세끼 해대느라... 입안이 헐었어요 5 세끼 00:38:01 615
1129965 사춘기되고 크면 변할까요??? 7 .... 00:29:54 395
1129964 중학교 반편성배치고사 다보는건가요? 6 예비중 00:28:58 184
1129963 기레기 적폐 이 정도까진 생각 못했어요 4 .. 00:28:24 304
1129962 유튜브로 그대그리고 나 보는데 이드라마도 출연진이 화려했네요.... 1 ... 00:28:07 188
1129961 현재 문재인대통령 상황! 2 리슨 00:23:27 658
1129960 네이버 까페 1 ..... 00:17:31 120
1129959 청기자단해체 청원.기사 세개 떴네요. 19 며칠안된.새.. 00:11:51 767
1129958 옷 일부가 양가죽이면 물세탁 절대 불가예요? 2 양가죽 00:10:03 356
1129957 아무리 오래 연애해도 같이 살아보지 않고는 모르는 거 있나요? 5 남녀 00:09:28 930
1129956 대학생아들 13 어휴 00:07:13 1,502
1129955 독감과 열에 대해 문의드려요. 4 궁금 00:07:12 255
1129954 세살 남조카.크리스마스선물? 5 ........ 00:03:31 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