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중학 아인데요 반티 (티셔츠)를 만들었는데 문구가 ㅎㅎ

웃겨요 | 조회수 : 3,128
작성일 : 2012-05-16 10:14:03
중2아들래미 엄마에요.
수련회 갈때도 입고, 체육행사나 여러가지 행사때 입을거라고 반티(티셔츠)를 만들었더라구요.

파란색 반팔 티셔츠인데 가슴중앙에 문구가 
" 이쁜누나 번호좀 "
이네요.ㅎㅎㅎ

요즘 중학생들 센스가 이런건가요?
웃기기도 하고 살짝 놀랍기도 하고 그러네요^^
IP : 59.86.xxx.18
1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쪼매...
    '12.5.16 10:14 AM (1.251.xxx.127)

    쫌 거시가 허네요 ㅋㅋㅋ

  • 2. ㅇㅇ
    '12.5.16 10:19 AM (211.237.xxx.51)

    쫌 웃기긴 한데 ㅎㅎ
    그럼 여학생티셔츠는 멋진 오빠 번호좀 일까요?
    요즘 남녀 합반이잖아요.. 중학생들은..

  • 3. ...
    '12.5.16 10:19 AM (59.16.xxx.25)

    반티 전문몰에 가면 다양하게 웃을수 있어요 ㅎㅎㅎ

  • 4. ㅋㅋㅋ
    '12.5.16 10:21 AM (112.152.xxx.5)

    작년에 중1아들 체육대회 갔다가
    반티 구경을 제일 재미있게 했어요 ㅋㅋㅋㅋㅋ
    생각나는게.... 오늘 미숙이(담임샘 성함)믿고 깝친다.. 긴장타라 ㅋㅋㅋ

  • 5. ㅋㅋ
    '12.5.16 10:22 AM (59.7.xxx.28)

    짱구가 생각나요

  • 6. **
    '12.5.16 10:23 AM (119.67.xxx.4)

    재미는 있는데 반티에 새겨 다니기에는 좀...

  • 7. 미숙이
    '12.5.16 10:23 AM (59.86.xxx.18)

    아하하 위에 미숙이 믿고 깝친다 긴장타라 너무 웃겨요..ㅎㅎㅎㅎㅎ 어쩜 좋아^^

  • 8. 쌩쌩이
    '12.5.16 10:26 AM (122.47.xxx.140)

    울딸 중학교때 반 급훈 으로 " 깨끗하게 맑게 자신있게 " 라는 문구내서 급훈 으로 뽑히고 도서상품권 한

    장 받았다고 하더군요 ㅋㅋㅋ

  • 9. 아 웃겨
    '12.5.16 10:31 AM (222.110.xxx.4)

    미숙 선생님이 긴장탔겠네요 ㅎㅎㅎㅎㅎ

  • 10. ..
    '12.5.16 10:36 AM (112.167.xxx.232)

    어멋.. 귀여워요...ㅎㅎ
    상은 못받겠지만 눈길은 끌겠어요~
    이런 것으로 사춘기의 감성을 풀어내고 해소하는 거라고 보는데
    너무 예민하게 보지 마세요~~

  • 11. ..
    '12.5.16 10:42 AM (14.47.xxx.160)

    귀여운데요..
    미숙이 믿고 깝친다.. 긴장타라.. 너무 웃겨요..
    전 쌔끈하냐? 이 문구도 너무 웃기던..

  • 12. ..
    '12.5.16 10:56 AM (1.225.xxx.80)

    저도 J님 따님의 쌔끈하냐? 때문에 많이 웃은 기억이..

  • 13. kandinsky
    '12.5.16 10:56 AM (203.152.xxx.228)

    ㅋㅋㅋㅋㅋㅋㅋㅋ
    애들 센스 쩌네여
    미숙이 믿고 깝친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14. ㅂㅈㄷ
    '12.5.16 11:27 AM (59.1.xxx.72)

    요즘 반티 다 저래요
    저는 "뷁"도 봤구요 (실제 입고다니는 거)
    "존잘" (존나 잘생김 = 매우 잘생김의 속어) 도 봤어요

  • 15. 재미
    '12.5.16 11:28 AM (121.178.xxx.216)

    큰아이 중학교때가 생각 나네요.^^
    옆 반 정 복
    센스있다 생각 했었는데~~
    재밌네요.

  • 16. 작은아이
    '12.5.16 12:07 PM (211.218.xxx.243)

    작은아이 중학교 때
    '그 성적에 잠이 오냐'
    노~란색 티에 선명한 검은색 글씨였답니다.

  • 17. 어머나
    '12.5.16 2:34 PM (58.124.xxx.211)

    요즘은 저렇게들 입더군요....

    저도 뷁 도 봤고요

    눈깔아 ~ 도 있구요

    사춘기 ~ 도 있더군요...---- 우리동네 애들은 수학여행갈때 입고가던데.... 얼마나 웃기던지...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0851 워너원 너무 좋아요 팬카페 가입하면... 1 . . . .. 21:34:15 16
1310850 40중반 점퍼스탈 브랜드~ 점퍼 21:33:58 24
1310849 눈으로 대상포진이면 병원 어느과 가야하나요? 3 어디로 21:32:12 103
1310848 脫원전 1년 만에 핵심인력 205명 짐 싸…원전 생태계 다 무너.. 4 ........ 21:31:05 84
1310847 피부탄력 리프팅해보신분?? 꼭좀 알려주세요 청명한 하늘.. 21:30:48 37
1310846 지금 제보자들에 나오는 남양주 아파트 어딘가요??? 어머나 21:30:34 144
1310845 엄마가 딸한테 이런 말 하는 거 6 .... 21:28:31 267
1310844 혜경궁도 혜경궁이지만 '이니즘에 빠진 이빠' 3 이계정도 21:28:11 81
1310843 남자가 마음에 있다 이말 무슨 뜻 4 21:26:57 122
1310842 냉부해가 11시로 바꼇내요 ㅠㅠ 1 .. 21:24:27 147
1310841 손석희와 안나경은 왜 또 휴가래요? 7 뉴스 21:23:11 573
1310840 누리과정 사립유치원 지원이요 6 유치원 21:18:46 174
1310839 합지로 벽지를 하는데 본드냄새가 많이 나요,, 3 21:17:14 77
1310838 이런 경우 집도 남자가 사나요? 6 ... 21:15:17 468
1310837 공부 중요한 거 아니라면서 등수 받은 거 자랑하는 ..ㅎㅎ 2 이해는 하는.. 21:14:33 262
1310836 문재인정부 오고 확실히 안전해졌어요 4 이건확실 21:13:23 288
1310835 실온보관 무말랭이 상한건가요? 1 부지런 21:13:00 55
1310834 환자 있는 집은 난방을 어떻게 하나요 14 숭늉한사발 21:11:24 359
1310833 쌀대신 찐감자 식사 되나요? 9 떨어졌어요 21:11:20 234
1310832 강남재건축도 호가는 1억 내렸어요 4 ㅇㅇ 21:09:30 571
1310831 자녀들 대학 모두 보내신 선배님들~ 5 고2맘 21:01:48 778
1310830 알밤 태몽은 어떤가요? 6 ... 20:58:26 339
1310829 이똥형 ㅡ이재명 아내측 변호사 전화인터뷰 15 읍읍이 제명.. 20:58:25 704
1310828 좀전까지 핫했던 게시글 삭제됬네요... 3 .. 20:57:58 815
1310827 징징대는 것도 싫지만, 남보고 징징댄다는 표현을 하는 사람도 거.. 7 ㅇㅇ 20:57:24 3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