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매사에 부정적인 남편.

짜증 | 조회수 : 2,455
작성일 : 2012-05-14 12:03:55
남편분 어떠세요?

저희 남편은요
정말 사람을 맥빠지게 하는 
아주 엄청난 능력을 가진 사람이에요.

그런 사람들 있죠~
자기가 어차피 할 일이거나
하기로 한 일이거나
그런 일을 할때도
기분 좋게 하는 법이 없어요

항상 궁시렁 대거나 상대방을 짜증나게 해서
기분 상하게 해놓고는 일처리를 하죠.

정말 이해가 안가요
어차피 내가 할 일이면
내가 해야 할 일이면
즐겁게 혹은 상대 기분 상하지 않게 해야 하잖아요.

해놓고도 욕 먹는 스타일이죠 저희 남편이
또 상대방까지 기분 상하게 만드는 스타일이고요.

TV에서
정말 감동적인 성공 실화 스토리가 나오면
저 같은 경우는 정말 보고 배울만한게 있으면
인정하고 감동받는 스타일인데
저희 남편은 그 속에서도 꼭 꼬투리를 잡아서
이렇네 저렇네 하는 스타일이에요.

방송 보는 거 즐겁게 시작했다가
남편 때문에 기분 망치는 상황이죠.

어제는요~
집 근처 공원에서
무료 공연이 있었어요.
뮤지컬배우 남경주씨랑 최정원씨가
나왔고
유명한 뮤지컬 곡들을 들려주는 공연이었죠.


집 바로 근처라서
남편이랑 같이 공연보러 갔어요.
밤바람도 시원하고 사람들도 엄청 많고
가까이서 공연을 보는데
정말 너무 좋더라고요.

자기 분야에서 최고인 사람들이
열정적으로 노래를 부르는데
너무 멋지고 대단하고요.

다들 같이 호응도 하고 즐기는데
남편은 사실 그런거 즐기는 거 잘 못하는 스타일이긴 해요
좀 재미없는 스타일이죠.
왜 그런 공연같은 걸 볼때 같이 즐기고 신나게 놀면
더 재미있고 즐겁잖아요.
헌데 옆에서 영화감상 하러 온 것 마냥 그러고 있으면
좀 맥빠지긴 해요.
맥은 빠져도 그래도 원래 그러려니 하고 말겠는데요.

참 멋지다..라는 생각이 들어서 
남편에게 정말 잘한다.  멋지지 않아?  하고 말하니
역시나 
어쩌고 저쩌고  꼬투리 잡고 있는 거에요.
김을 팍 새게 만드는 능력이 또 나오는 거죠.

아 정말 뭐 저런 사람이 다 있나 싶게
기분이 팍 상하는 거에요.
같이 공연보고 즐기러 왔으면 
즐기지는 못할망정 꼭 인정을 안하고 꼬아대는 재주.
꼭 상대를 기분 상하게 만드는 재주.

그전에도 남편에게 충고 했었거든요
당신 그런 습관 고치라고요.
정말 보기 안좋다고.
에효.. 
입만 아프네요.
IP : 112.168.xxx.6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2.5.14 12:08 PM (211.207.xxx.145)

    에서 읽었는데요, 뇌의 전두엽 회로가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가는 방향이 더 활성화 된 사람은
    좀 부정적이고 삐딱하다네요. 좋은 면을 보려하고 배우려는 원글님같은 분은 그 반대쪽 회로가 활성회된 상태고요.
    그렇게 보면, 부정적이고 삐딱한 누군가를 미워하는 것도 부질없어요, 없에 데리고 살기엔 피곤하지만요.

  • 2. 책님
    '12.5.14 12:11 PM (112.168.xxx.63)

    뭐랄까
    좀 남을 인정하지 못하는 못난 사람 같아요.
    자기는 하지도 못하면서 상대를 꼬아대는 재주를 가진 사람.
    발전이 없네요. 어후.

  • 3.
    '12.5.14 12:28 PM (211.207.xxx.145)

    처음엔 그런가보다 하다 그런 성향 알게 되면, 서서히 은근히 화나죠 ?
    남을 볼 때는 완벽주의 잣대로 보나 봐요. 생각해 보니 저도 한때 그런 적이 있어서요.
    지금은 '불완전함의 선물' 이란 말을 기억하려고 노력합니다.
    또, 나는 못하면서 뮤지컬하는 남을 인정하지 못한다는 게 그런 분야에 매료될 소양이 적어서 그런 걸수도 있어요.
    느끼는 뇌는 없고, 분석하는 뇌만 발달해서요.

  • 4.
    '12.5.14 12:50 PM (114.205.xxx.174)

    울남편도 비슷한데요..
    남 칭찬하는 법 없고 꼬투리 잡고 무조건 깎아내리고..
    자기가 잘나기나 했음 모르겠는데..
    뭐 전 극명해 보이던데요. 못나서, 열등감이 심해서 그런거죠 뭐.
    전 포기했어요-_- 그러든지 말든지.

  • 5. 음님
    '12.5.14 1:01 PM (112.168.xxx.63)

    그러게나 말이여요.
    진짜 같은 계열의 최고끼리 뭐 서로 장단점을 토론하고 비판하고 충고하는 거면
    좀 이해라도 하겠는데
    잘 모르면서 좋은 점이나 본받을 만한 것을 받아들이려 하지 않고
    모르면서도 깎아내리는 몹쓸 성격이죠.

    그냥 포기하고 아예 남편에게 어떤 대화를 건네지 말았어야 하는데
    괜히 한마디 했다가 기분 팍 상했어요.

  • 6. ..
    '12.5.14 1:30 PM (211.224.xxx.193)

    뒷부분 공연 비판하는건 저랑 비슷.
    모든걸 다 비판만 하나요? 비판할때도 있지만 어떤 경우엔 엄청 칭찬하거나 그러지 않던가요? 저도 좀 그런편예요. 평론가가 되었어야 되는데.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077 밑에 전문대 글 보고 궁금 ㅇㅇ 14:30:05 8
1227076 주기적으로 성질부리는것도 유전인가요 .. 14:28:49 21
1227075 서장훈같이 깔끔한거 강박증 아닌가요? 9 싫어 14:22:39 361
1227074 거 지방선거 시즌 참 심심하네 그랴 심드렁 14:22:00 54
1227073 아버지가 꼴통보수인데 진짜 미칠것만 같아요ㅜ ㅇㅇㅇ 14:21:56 180
1227072 전라도 여행지 추천바랍니다 1 차근차근 14:21:07 76
1227071 음식점인데 에어컨 틀어달라 해도 되겠죠? 8 ... 14:13:22 327
1227070 불고기와 탕수육 열량을 알고 싶어요 저녁 14:10:43 57
1227069 오늘자 문재인대통령 참모진 표정들ㄷㄷㄷ...그리고.^^ 8 ㅋㅋㅋ 14:08:08 1,579
1227068 베스킨라빈스 연유라떼 어때요? 1 고등학생 14:07:39 365
1227067 이제부터 기자회견 하지말고 국민회견으로 끝내길 7 ㅈㅈ 14:07:37 493
1227066 아파트중도금대출 1 대출 14:06:57 197
1227065 일본어 학습지 추천 부탁합니다. 2 ... 14:06:05 155
1227064 효연 엄청 예뻐졌네요~ 2 티비보는 중.. 14:05:27 595
1227063 체제 안전 보장 확실히 해달라고, 경제지원이 아니고 2 우리가 거지.. 14:04:43 389
1227062 어떻게 생각 하세요? 5 14:01:34 313
1227061 매일 술 먹는 남편 6 00 14:01:27 560
1227060 수시, 생기부를 잘 써준다는 고등학교 6 고등 13:58:34 557
1227059 30대 조건 봐주세요 12 ____ 13:58:06 486
1227058 사라진 유골, 가려진 진실- 故염호석 '시신탈취' 미스터리 2 snowme.. 13:52:33 352
1227057 시끄러운 아저씨 아주머니들 커피숍좀 안왔으면... 16 ... 13:49:44 1,263
1227056 이읍읍ㅡ갈수록 커지는 내부공세 어쩌나 2 읍읍이 낙선.. 13:49:06 473
1227055 서울신문 사장!!!!! 19 ㅅㄷ 13:47:20 1,840
1227054 서울일보 세무조사 한번 가즈아~~~~~~ 6 .... 13:46:56 406
1227053 머리좋은유전자관련 궁금한점 6 경축북미회담.. 13:39:50 6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