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Banner

제 목 : 똠얌꿍과 비아씽 혹은 고구마...

| 조회수 : 5,839 | 추천수 : 940
작성일 : 2007-10-09 17:39:05
어제는 드디어 고구마 추수에 들어 갔습니다.

지난 여름휴가를 추석이 지난 지금에서야...

주말 농장으로 달려가는것으로 만족해야하는 저는 그래도 마냥 좋네요,,^^;;



모락산과 청계산이 이어지는곳.. 그곳엔 백운호수가 있고 계원예대 뒷길로 코스모스가
작게 이는 바람에도 한들 거립니다.



주말농장에 도착하니 붉게핀 이름모를 꽃들이 우리 일행들을 반기네요,,



그럼 고구마 걷이를 시작 하겠습니다.



우선 고구마 줄기를 걷어내어 아이들이 고구마를 잘 캘수 있도록 환경을 만들어 줍니다.



헉^^;; 하늘이는 벌써 캤다여..(반칙..)



다른 아이들도 호미를 들고 땅을 파기 시작 합니다,,



땅파는 손놀림이 넘 빠르네요,,^^*



아싸! 내가 1등이다.!!(한라..)



훔..내께 더 크다여..!! (순호..)



아이들이 캔 고구마는 한곳으로 모아지고...





고구마에 크기가 천차만별 입니다.



이렇게 2007년 "카루소배 고구마행사"(?)는 마무리 되었습니다.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도 한들거리는 코스모스가 손흔들어 인사를 하네요..



저녁에는 antony님이 보내주신 똠얌꿍 컵라면과..



씽하 캔맥주를 한캔 했답니다,,(안토니님!! 덕분에 잘먹었습니다.*^^*)

훔..오늘은 뭐하고 놀지?? 획 후다닥~~>쌩

song by : Chris De Burgh-Suddenly Love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1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소박한 밥상
    '07.10.9 5:46 PM

    수확의 기쁨이 그대로 전해지네요

    똠얌꿍 컵라면은 어떤 맛인가요 ?? 씽하 캔맥주도 처음 봐요
    antony님은 왜 님에게만 줬는지요(요건 질투).........그것이 알고싶다

  • 2. 카루소
    '07.10.9 7:10 PM

    똠얌꿍은 태국어로 똠(끓이다) 얌(새콤한맛) 꿍(새우) 입니다.
    맛은 고추·레몬그래스·라임 등의 재료를 사용하여 매운맛·단맛·짠맛·신맛을 모두 느낄 수 있는 음식인데 우리나라 김치찌게 맛하고 비슷하다고 생각하심 이해가 빠를거 같네요,,^^
    타이음식중 외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음식이기도하며 세계 요리 경연에서도 대상을 탄적이 있다지요,,비아씽도 태국맥주 입니다.



    다음엔 antony님께 소박한 밥상님께도 드리라고 할께요,,힉 후다닥~~>

  • 3. 델리바리
    '07.10.10 9:14 AM

    싱하비어는 혹 어디서 파나요??, 갑자기 싱을보니 너무 반가워요...

  • 4. 카루소
    '07.10.10 1:14 PM

    일반 세계맥주는 대형할인마트나 남대문(호가든, 암스텔, 레페, 슈무커.. 등등)에서 파는데,,
    태국맥주를 파는지는 모르겠습니다.

  • 5. 장미향기
    '07.10.10 10:30 PM

    눈이 시원한 풍경사진과 꼬맹이 남아들의 고구마농사 사진 잘봤구요,
    음악 또한 젊음의 시대로 돌아가는것 같아 기분이 좋습니다. 감사^^

  • 6. 난만
    '07.10.10 11:29 PM

    씽하맥주 오랜만에 보네요^^
    전 똠양꿍은 너무 시고 자극적이어서 별로 좋아하지 않았지만...
    이 라면도 보니 반갑네요.
    한국음식 마다하며 열심히 먹던 쏨땀과 카놈찐이 너무 생각납니다.
    임신기간중 얼마나 먹고 싶던지...

    어딘가에 추억과 정이 들어있다면
    음식과도 연관이 있다하던데...
    저에게 태국이 그런가봅니다.

    좋은 추억을 다시 한번 떠올리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7. 카루소
    '07.10.10 11:36 PM

    난만님은 ..그런 추억이 있었나 보네요,,그런데 왜 제가 눈물 나지요?
    왠지 님의 그런 추억에 동화되어..아는 사람만 알겠지요,,ㅎㅎ

    장미향기님!! 감사합니다.*^^*

  • 8. 매드포디쉬
    '07.10.11 9:21 AM

    싱하맥주...이번 방콕여행서 질리게? 봤던 ㅋ
    신랑이 알코올 친화적 DNA라 돌아다닐 땐 카페에서,호텔방에선 tops 마켓에서 사 온 걸루 ㅎㅎ

    방콕...또 가고 싶은 곳^^

    참! 델리바리님^^...싱하맥주요...안산 외국인거리?에 있는 슈퍼에서 본 것 같아요^^

  • 9. 시밀란
    '07.10.11 9:49 AM

    어머나...이곳에서 카루소님은 뵙다니...오랜만에 인사드려요. 잘지내시죠?
    9개월 만삭의 몸이라 유혹을 떨치기 위해 일부러 @사랑 안들어가는데...
    곳곳이 지뢰밭이네요.^^;;;;;

    몸이 좀 가벼워지면(?)ㅋㅋ ... 인사드릴께요...액자.

  • 10. 쿵쿵
    '07.10.11 12:36 PM

    비아씽..ㅋㅋ
    이번에 푸켓가서 9갠 밀입국시켜서여름내내 먹었어요.
    아직 한병정도 남은듯 한데..
    근데...태국에선 참시원하고 맛나는데...한국에서 좀 쓰네요.

  • 11. 수라야
    '07.10.11 5:51 PM

    태국 술...맥콩이던가요..?(이름도 가물가물)
    고거하고 창맥주도 에전엔 잘 마셨었는데
    나이 드니깐
    더운 나라에서 알콜 강한 거,이젠 못마시겠어요.ㅎㅎ

    태국 음식 다 좋아하는데, 못먹는 거 하나 -똠/얌

    첨 먹어본 고수 맛에
    뇌가 너무 놀랐지 않았나 짐작해 봅니다만...ㅡㅡ;;;

    태국과 관련된 얘기는 언제나 즐겁네요~

  • 12. 요술공주
    '07.10.11 7:52 PM

    싱아비어 먹어봤어여...^^ 맛나여..씁슬한듯 싱거운듯...

  • 13. 카루소
    '07.10.11 11:09 PM

    ㅋㅋ 시밀란님!! 축하드립니다.*^^* 오랜만에 뵙네여..액자님께선 82쿡에서 시밀란으로
    활동하시는군요,,ㅎㅎ 제가 선물로 씨밀란 동영상 올릴께여..



    한국맥주보다 태국맥주가 독한것은 도수가 더 나가죠,,그래서 얼음을 넣어서 먹는거 같아요..^^*

  • 14. 날동이
    '07.10.11 11:18 PM

    와~~고구마다
    저희도 지금강화에서 하루종일 고구마캐거든요
    제 직업이 고구마농사꾼인지라
    아이들이 신났겠는데요
    저희 아이들은 고구마밭에가자면 고개를 절레절레~

  • 15. 카루소
    '07.10.11 11:28 PM

    ㅋㅋ 고구마에 관심있는분은 장미향기님과 날동이님 뿐이네여,,^^*

  • 16. 샘밭
    '07.10.19 9:43 PM

    저도 고구마 캐는 사진을 찍었는데 사진 찍는 솜씨를 보니
    한수 위이신것 같습니다. 많이 배우고 갑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106 말러 쉐어그린 2017.12.15 243 0
24105 상쾌한 겨울 해변 도도/道導 2017.12.14 354 0
24104 여기서 추천받은 레깅스 샀더니 팔토시가 왔네요 2 심플라이프 2017.12.12 3,202 0
24103 나무타기 달냥이 6 철리향 2017.12.08 1,197 0
24102 어처구니가 없다 1 도도/道導 2017.12.07 857 0
24101 며칠전 구입한 프로폴리스 리퀴드입니다. 3 얼라리오 2017.12.06 978 0
24100 허상과 실상의 세상 도도/道導 2017.12.06 483 0
24099 미스티의 오해 10 연못댁 2017.12.04 1,059 1
24098 이 거실장은 어디 걸까요? 오드리햅번 2017.12.04 899 0
24097 한달된 턱시도 작은 고양이 인연 찾아요 (입양완료) 15 소소한삶 2017.12.03 1,555 0
24096 스치는 시간은 저장되고 있었습니다. 도도/道導 2017.12.02 589 0
24095 박스와 의자 서민과 귀족 ...신이야 신??????? (뷰웅.. 4 하고나서 2017.11.30 1,137 0
24094 불쌍한 강아지들 사냥개 안되게 도와주세요..부탁드립니다. 2 ㅂㅅㅈㅇ 2017.11.30 1,236 0
24093 새로운 보금자리 도도/道導 2017.11.30 577 0
24092 무청 시래기 1 도도/道導 2017.11.29 784 0
24091 안타까운 사연의 유기견 ... 임보처 없을까요? 2 양해리 2017.11.27 965 0
24090 고요한 풍요 2 도도/道導 2017.11.27 639 3
24089 울 냥이가 말이죠 9 목동낭자 2017.11.25 1,967 1
24088 가슴 뜨거웠던 '우리들의 촛불'! -고양시 상영 영화 1 bluebell 2017.11.24 418 0
24087 첫 눈오는 날 설시를 만나다 1 도도/道導 2017.11.23 785 0
24086 저장, 수집강박증 식이조절 관련 글쓰신 분~~~ 냥이를왕처럼 2017.11.23 689 0
24085 가을의 온기가 남아 있는 곳 도도/道導 2017.11.22 600 0
24084 즐거워 보이는 가족을 만나다 2 도도/道導 2017.11.21 1,488 0
24083 가을의 복판으로 지나는 길 1 도도/道導 2017.11.18 882 0
24082 오늘 아침에는 상고대가 3 도도/道導 2017.11.17 837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