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폭식은 이런 거 말하는 겁니다

.... | 조회수 : 5,385
작성일 : 2012-05-13 21:02:22

과식이냐 폭식이냐?고 글올리신 분 보고 이 글이 생각나서 가져와 봅니다.

폭식은 이런 거 말하는 겁니다...

 

 

10키로 이상살을뺴서
165에 47까지 뺐다.
1년간의 자제력이 어제,오늘완전 무너졌다..

어제 아침에 일어나보니 집에 아무도없었다.
큰일이었다.혼자있으면 엄청쳐먹는다.말릴사람도 눈치볼사람도없다.
항상 다엿한다고 안먹는다고한터라 누구잇으면 눈치보여못먹고
너무 먹고싶으면 내방에 숨어먹었지만 것도 한계가 있어 결국 많이 못먹었다.

암튼 아침에 일어나
딤채를 열어보니 복숭아가 있다.
2개를 꺼내 깎아먹었다.
냉장고를 열어보니 토마토 주스를 갈아논게 있어 꿀을 넣고 마셨다.
그리고 다시 딤채를 오른쪽을 열어보니 포도가 있다.2송이를 다 먹었다.
그래도 뭔가 먹고싶어 다시 냉장고를 열었다.(미쳤군)
망고가 있다.
하나에 4000원을 호가하는터라 석류다음으로 집에서 보기힘든건데
엄마가 한박스사다놔서 한개만 꺼내서 먹는데 너무 맛있다.ㅠ ㅠ
도저히 못참고 2개 꺼내 총 3개를 먹었다.
그리고 입가심으로 또 냉장고를 뒤져보니 땅콩이나온다.
땅콩 세줌을 껍칠째먹고(귀찮아서)
잣 4종지 정도 먹고 팥빙수 팥이랑 제리랑 떡을 그냥 따로 조금 먹었더니
이젠 배가 너무 불렀다.
여기까진 그래도 과일이 주류니 괜찮지싶었다.(괜찮긴개뿔)
티비보고 인터넷하며 아침햇살 한잔하고한 몇시간지나니 배는부른데
또 뭔가가먹고싶다.

딤채를 다시여니 팥죽이있다.
냄비에 넣고 칼국수국수를 2인분 넣었다.
설탕듬뿍넣고 끓이니 너무맛있다.
다먹고 입이텁텁하다.
풀무원 비빔냉면이 있어 다시 만들어먹는다.
매운걸먹으니밥이 떙긴다.

밥솥을여니 따뜻한 잡곡밥이 너무 맛있어보여 손가락으로 조금 집어먹으니
도저히 못참겠다.

냉장고에서 스팸이랑 계란을 꺼내
잘게잘라 후라이팬에 밥이랑 버터넣고 볶았다.
양이 장난아니다.-_-
그리고 그위에 또 계란 2개로 오무라이스처럼 계란 덮개를 만들어
케찹을 뿌려먹었다.
매실짱아찌랑 마늘짱아찌랑 열무김치랑 반찬으로.
너무맛있었다.
배는 터질것같은데
라면이먹고싶다.
생라면으로 조금 뿌셔서먹고 또 망고하나를 먹었다.

그리고 숨도못쉴지경이되었는데
이젠 분식이 죽도록먹고싶다.
지갑들고 나간다.
순대1인분과 튀김들어간 라볶이를 사들고오는데
슈퍼가 세일이네.-_-
홀린듯이 슈퍼로 들어간다.

팅클,구운고구마,쿠키칩,오레오,웰미,아몬드뺴뺴로2개,누드빼뺴로1개,그냥빼빼로3개,
포카칩,도리토스와 체리마루 큰거한통,투게더 큰거한통을 사왔다.

근데 오는길에 왜 뚜레주르가 보이니..
가서 마늘빵이랑 연유바게뜨랑 치킨고로케랑 호두파이조각이랑 크림빵,팥빵을사서오는데
던킨도넛이..이쯤되니 내정신이 아니다.
우선 사놓고 보자는 생각에
거의 5천원어치를 또 사왔다.
먹는게 한아름이다.

엄마가 늦는다고전화왔다.

안심하고 마루에 먹는걸 펴놓고 티비를 튼다.
이미 배는 반쯤소화가되있었고
먼저 라볶이와 순대를 꺼낸다.

순대는 채 10개도 못먹고 라볶이도 반이상못먹고 비닐봉지째버렸다.
과자를 쳐먹기시작했다.
반쯤먹으니 목이막히고 무슨맛이 무슨맛인지 밀가루 설탕맛밖에 느낄수없어
냉장고에서 체리마루를 꺼내 반쯤먹고
투게더를 그릇에 왕창퍼서 우유를 부어 쉐이크처럼 빨대로 빨아먹으니
숨을쉴수가없다.

아무리배불러도 토하는성격은 아니라 그배를 움켜쥐고 헉헉댔다.
그와중에도 손으로는 깨작깨작 과자를 먹고있었다.
미쳤다는생각이들었다.
어떻게 내배에 저것들이 다 들어가나 하는 생각이들었다.

주제에 지방좀 줄여보겠다고 녹차를 진하게 우려 마신다.

화장실에가도 소식이없다.배안에서 그 음식들이 돌이되버린듯하다.

쓴트름이 올라오고 다리가 퉁퉁붓는게 느껴지지만 빵이남아있다.
빵을 반쯤 다 먹고 내방가서 누웠다.
일어나보니 아침이다.

어제의 엄청난 폭식에 위가 늘어났는지 허기진다.-_-

어제먹다남은 과자,빵을 옷장에 숨겨놨는데
다운받은 영화를 보며 다 먹는다.

아침부터 고칼로리 고지방을 먹으니 또 땡긴다.

냉장고를 열어보니 어제 언니가 아웃백을 다녀왔는지
부시맨이 세개가 있다.

후라이팬에 구워 허니버터에 발라먹었다.

어느새 세개 모두를.-_-

또 망고를 꺼내먹고 포도를 먹고..

아까는 라면이랑 비빔면 반개씩 먹었다.

그리고 지금 교촌치킨먹고있다.

그리고...
방금 스위스퐁듀피자 시켰다.
...

거울을보니..사람꼴이아니다.
눈은 반쯤뜨고있고
피부는 개기름이 흐르는데 푸석푸석하고 머리는 산발이고
하룻밤만에 팔다리가 부어있다.

체중계에 올라가보니..어제아침에 46,8이었던 몸무게가
51이 되어있다.

갑자기 눈물이나와 1시간정도 울었다.

미쳤다는생각이든다.

세상에 태어나 이런폭식처음이다.

친구한테 말하니까 뻥치치말란다.
뻥이었으면 좋겠다.

한번 이성의 끈을 놓고 어제오늘 내가 내가아닌것같다.

무섭다.다시 찾아올 살들과 내 식욕.

사주카페갔을때 점봐주는 사람이 나보고 대뜸 식신이 있댄다.
食(밥식)神(귀신신).
그때 애들이 살좀찌라고 했을때라 다 돌팔이 아니냐고 했는데
맞는것같다.
아.진짜 운동도하기싫고 너무 찌뿌둥하고 또 과자먹고싶다.

아 피자온것같다.-_-그럼..

IP : 110.10.xxx.11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5.13 9:04 PM (110.14.xxx.164)

    이건 폭식이 아니고 정신을 놓은거지요
    믿어지진 않지만 와 실제상황이면 ... 대단하네요

  • 2. ?????
    '12.5.13 9:11 PM (175.192.xxx.14)

    이거 그냥 지어낸 소설이잖아요. 실제 아니고

  • 3. 비쥬
    '12.5.13 9:14 PM (121.165.xxx.118)

    집이 매우 부잣집 ~~ ㅎㅎ

  • 4. mm
    '12.5.13 9:17 PM (125.132.xxx.105)

    헐;; 믿어지지 않아요.
    원글님이 나열한 저 음식들...저라면 열흘도 버틸 수 있겠어요.
    암튼 말도 안돼요.
    간혹 폭식하는 사람들 티비에 나오잖아요.
    무수히 많은 음식을 사서 꾸역꾸역 먹고 토하고를 반복...매번 그런다는 내용이 나오면..
    다른 것보다...식비 장난아니겠다 그 생각만 들어요.

  • 5. 꺄울꺄울
    '12.5.13 9:47 PM (113.131.xxx.24)

    저도 많이 먹는 편이지만

    저 많은 것들이 다 위장으로 들어갔다는 게 믿어지지가 않아요

    굶으면서 다이어트를 했나보죠?

    그럼 저렇게 땡기는 게 당연한데 와우~ 그래도 너무했다

  • 6. 몇년전
    '12.5.13 9:48 PM (121.145.xxx.84)

    다이어트 카페에서 읽은건데 전설의 딤채녀군요..ㅋㅋㅋ

  • 7. ....
    '12.5.13 9:53 PM (180.211.xxx.155)

    몇년전에 82에서 봤는데 원글님이신가요? 그때 이 싱황이 가능하냐 아니냐로 토론이 벌어졌는데 가능하다 나도 저만큼 먹어본적 있다하는 의견이 있었어요 믿어지지 않는 상황이긴 하죠 하루밤새 4키로가 찌다니 ...

  • 8. ...
    '12.5.13 9:58 PM (112.169.xxx.90)

    위가 아무리 커도 저렇게 많이 들어갈까요..? 저도 많이 먹는 편인데 들어갈 자리가 없을거 같아요.. @.@

  • 9. 몇년전
    '12.5.13 10:03 PM (121.145.xxx.84)

    한때 다이어트 카페 홀릭하던 처자인데요..

    저 경우보다 심한건 본적 없어도..비슷한 사례는 엄청 많이 읽었어요

    그리고 제주변에 폭식녀는 아닌데..자기가 원해서 먹는건데

    키 163-43kg처자가..오리구이 혼자 10인분 먹고 파리바게트 가서 만원너치 사서 다 먹고
    하겐다즈 한통 다 먹더라구요..그러고 4시간 자다 일어나서
    닭가슴살 한팩 4~5덩이 그걸 다 굽더니
    양상추 한통 썰면 많이 나오는데..그거랑 머스타드 범벅해서 먹는데
    정말 절친인데 정 떨어짐..ㅠㅠ 인간적으로 살도 안찌니 더 싫음..ㅋㅋ
    그러고나서 다시 스타벅스를 가자더니
    커피라떼 그란데+블루베리머핀+치즈케익 이렇게 먹더라구요 ㅠㅠ

    저는 163-48인데 하루에 한끼=애기밥 소식 한끼=베이글+커피 한끼=또 소식
    이래도 헉헉대는 여자애요..위가작아..ㅠㅠ

  • 10. kandinsky
    '12.5.13 10:06 PM (203.152.xxx.228)

    먹으면서도 죄를 짓는 기분
    스스로도 자신이 추악하게 느껴졌을 듯

  • 11. 사실이러면요
    '12.5.13 11:08 PM (203.226.xxx.21)

    한번에 드시고싶은 음식들, 하나씩 해치우지 마시고 좀만 기다려서 다 찾아서 늘어놓아 보시면 어떨까요? 배고프면 원래 양에 둔감해져서 과식하는 수가 있잖아요, 하지만 헌눈에 보고 확인하면 아무래도 양을 조절하게 되지 않을까 싶네요. 원글님이 드신 양이 정말 믿기지 않을 정도여서 사실이라면 주변의 도움이 필요하신 상황인것 같아요.

  • 12. 완전 재밌어요ㅠㅠ
    '12.5.14 12:30 AM (175.253.xxx.112)

    아 이거 왕창 웃었네요. 낄낄 거리면서 ..
    전 근데 이게 드문 게 아니라 자주 이래요ㅎㅎ 완전 공감되고 넘 재밌게 읽었어요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632 온수매트 원래 이런가요? !!! 20:27:27 13
1127631 업무적으로 열받고 안풀리고 얄미운 사람 있을때 000 20:27:12 11
1127630 외음부에 종기처럼 붓는거 있잖아요? 1 아픔 20:26:08 66
1127629 조선시대는 중절수술 어떻게 했나요? 뜬금 20:25:44 28
1127628 성인 남자 네키목도리 판매처 아시는분~ 1 춥다 20:24:45 15
1127627 트러스트부동산 무죄 기원!!! 부동산수수료.. 20:21:25 47
1127626 귀여운거 좋아하는사람들 함 보세요 6 ^^ 20:21:22 147
1127625 백김치 국물 활용법 있을까요..? 2 ... 20:19:12 83
1127624 고혈압약 복용하면 실손보험 가입 못하나요? ... 20:17:55 54
1127623 먹는 게 너무 좋아요 3 n_n 20:15:34 211
1127622 시댁 갈때 시누이를 차에 태워 함께 가야 좋을지요? 8 고민중 20:15:28 358
1127621 사회생활 해보니 왜 절대 사과 안하는지 이해가 가요 3 .... 20:13:20 403
1127620 망막박리 수술에 대해 질문드려요 ... 20:12:11 60
1127619 올해 마흔여섯 내복입었네요 1 ^^ 20:09:49 194
1127618 형제끼리 질투1도 없는 분들 어떻게 크셨나요 비결이 뭘까요 7 피자 20:09:46 274
1127617 70이 넘는 캐시미어 머플러를 잃어버렸네요 4 ㅇㅇ 20:09:33 603
1127616 잡채용 돼지고기로 할 수 있는 음식 뭐가 있을까요? 9 고기 20:04:55 190
1127615 여성비뇨기과 어디가 좋을까요? 3 만성 방광염.. 20:04:12 104
1127614 주말부부하다 합쳤는데 적응 안되네요 8 dd 20:03:48 861
1127613 공영주차장 결제 문제 민원 아시는분 계실까요 1 궁금 20:02:44 95
1127612 베트남인가...대사관 영사가 순실이관련해서 사실을 말했는데, 결.. 3 전에 19:58:54 280
1127611 봉지곰탕 샀는데 19:56:52 146
1127610 미니 습도계 다이소에서 파나요? 2 습도나 온도.. 19:49:06 128
1127609 4인가족 생활비 어느정도면 편한가요? 3 D 19:41:27 841
1127608 일본 갔었는데 이 경우, 일본인이 한 말은 무슨 의미죠? 23 ㅇㅇㅇ 19:40:43 1,5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