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진작부터 비즈니스 마인드로 살았어야 했는데

ㅇㅇ | 조회수 : 1,362
작성일 : 2012-05-11 21:25:26

중매결혼. 그러나 막상 결혼하니 시어른은 망해서 무허가 판잣집에 기거

다른 집 꼬리밖에 안되는데 그 집에서는 용 취급.

없는 집에 시집와서 좀 과도한 요구도 다 들어주면서 집안의 행복과 평화를 위해 애써왔는데,

남편의 반응은 당연한 거다 라는 식.

아무 것도 안하는 큰 형님댁과 발길 끊은 동생의 처가 못된 거지, 넌 잘한 거 없다라는 반응.

열심히 해줬죠. 그러나 남편은 저의 공을 인정하지 않아요.

남편은 자기가 잘난 줄 알고 으시대며 살아요. 온 세상에 딱 나에게만요. 지네 집에서는 효자 중에 효자로 굽신대구요.

 

남들은 저를 보면 꼭 열정적인 연애결혼 한 줄로 알아요.

낭만적이고 정열적이고 사람 중심의 마인드를 가진 사람이기에 중매결혼보다는 멋진 연애를 한 사람으로 보이나봐요.

남부럽지 않는 학벌에 외모, 직장이었는데, 이런 마인드가 내 발등을 찍었죠.

어떤 수지타산도 재지 않고 사람이 중요하다는 생각으로 결혼했어요.

돈보다 사람. 성실하고 착하니 됐다. 라고 생각했죠.

 

결혼은 어쩌다 소개로 하게 되었지만, 성격이 있기에 결혼생활 정말 재밌게 하고 싶었어요. 

저는 같이 사는 사람에게는 저절로 애교가 떨어지거든요. 같이 사는 사람에게 재밌게 해주려고 애쓰며 살았어요.

그러나 남편은 안그렇다는 것을 이제야 깨달았네요.

 

20년 살았는데, 생각해보니 남편이 내 편을 들어준 적 한번도 없어요.

시짜와 얽힌 그 많은 사건 사고, 학대에 가까운 그 많은 일이 있었음에도 제 편을 들어준 적이 없네요.

개용남도 아닌 것이 개용남 행세를 하고, 본가도 그에 맞춰 요구가 심했어요. 

형제들과 비교해도 더 잘 살지 않는데 공부 하나 잘했다는 걸로 항상 더 낫다라는 취급 = 돈 더 내놔라, 집안잔치 책임져라.

그래도 사람이 중요하다는 생각에 다 들어주고 살았지만, 결과는 너무 허무하네요. 

 

이번에 또 무슨 일이 있었는데 또 제 편이 아니더라구요.

이혼도 수도 없이 생각해보고, 복수심에 이 집안을 떠나려는 생각도 골백 번.

저 멀리 산골, 시골에 가서 남몰래 혼자 사는 저를 상상한 것도 골백 번.

죽고 싶은 적도 많았지만... 목숨이 뭔지.. 그게 쉽지 않더라구요.

 

이제 경제력도 없는 나.

현실적으로 생각해보니 이혼을 하면 너무 데미지가 크네요.

네. 비지니스 마인드로 살기로 했어요.

시댁의 요구를 못들어주면 마음이 아프고 그래서 결국에는 해주고 그랬는데...

마음의 부담도 갖지 않으려구요.

 

남편과도 딱 비지니스 관계로 살아야겠습니다. 열정적인 제 성격과는 안맞아, 너무 슬프지만 그게 낫겠어요.

오히려 남편은 그동안 나를 이용가치. 그 정도로 생각했는데,

나만 시댁의 평화와 성장, 모든 집안의 행복을 위해 애쓰고 살았다는 생각이 들어요.

형, 형님댁, 동생, 동생댁은 그렇게 집안을 생각도 안하는데.. 내가 뭘....

정말 행복한 마음으로 스윗한 홈 이루며 살고 싶었는데, 결국 껍데기만 남게 되네요. 슬퍼요.....   

 

 

 

IP : 110.14.xxx.7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5.11 10:09 PM (182.219.xxx.140)

    20년 지나도 가슴 두근거리면 그거 심장병이래요.
    비지니스 마인드 좀 스며들면 감정적으로 대응하지 않고 좋더군요.
    같이 열심히 비지니스 하자구요 ^^

  • 2. 원글
    '12.5.11 11:53 PM (110.14.xxx.78)

    근데요. 자식들에게 이런 분위기의 가정을 주기는 싫어서 다시 마음 고쳐 먹고, 고쳐 먹고 그랬거든요.
    이제 이런 생각마저도 부질없다는 생각이 드네요.
    결이 맞는 사람과 잘 살았으면 좋았겠지만, 아닌데 억지로 맞추자니 자꾸 트러블이 생깁니다.
    아이들에게 좀 미안하네요

  • 3. ..
    '12.5.12 5:20 AM (175.112.xxx.68)

    비지니스 마인드 참좋아요.^^
    애들에게도 미안해 할 필요 없어요.
    애들은 이미 나름 잘적응해서 엄마가 행복하길 바랄겁니다.
    남편에게 기대안하고 나를 위해 살면 되죠.
    다 소용없어요. 내가 힘들면...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082 (급질) 중고나라 고객센터는 어떻게 들어가야 되는건가요? 와 이건 진.. 09:30:18 24
1126081 은행영업부 아닌데도 예금실적이 도움이 될까요? 1 09:28:37 46
1126080 아침부터 울고있어요... ㅠ 풍선놓듯이 09:27:44 260
1126079 내년도 보훈예산 5조원 돌파···보훈사업 확대·강화 고딩맘 09:27:10 27
1126078 피클 가시오이로도 만들수 있나요? 피클이요 09:24:07 18
1126077 릴리안환불 다 받으셨나요? 2 환불은언제 09:22:40 72
1126076 친구가 서운해할까요? 2 어렵다 09:21:19 153
1126075 "홍준표는 조작과 날조로 '모래시계 검사'가 됐다&qu.. 3 홍발정 09:20:47 158
1126074 아이허브 물품 파손되어오면 1 ㅇㅇ 09:16:10 84
1126073 이니 하고 싶은거 다해~ 12.9~12.10(토~일) 2 이니 09:13:09 61
1126072 주말에 세입자네 집 갔는데 그 집 부인이 너무 안됐어요(오지랖 .. 17 ... 09:07:42 1,748
1126071 남녀 학벌차이나도 잘 사나요 12 09:07:27 487
1126070 "박주원, 'DJ 비자금' 몇 번이나 확언 이제 와서 .. 2 조작촰와떨거.. 09:03:14 256
1126069 밤에 자다가 이상한 소리가... 3 ㅠㅠ 09:00:06 619
1126068 예비고3인데 방학 때 하루종일 대치동 학원가 뺑뺑이 돌리면 어떨.. 4 ........ 08:58:03 481
1126067 시댁에서 전화오면 남편이 사라져요 2 뭘까 08:54:26 823
1126066 시터이모님 구하는데 집안일 정도와 급여는 이정도면 될까요? 1 .. 08:54:24 206
1126065 (독감)학원 일주일 쉬면 학원비 미루시나요? 16 학원 08:53:02 695
1126064 홍준표 훅가나요.모래시계 완전조작이라는데요 10 ㄴㄷ 08:49:09 944
1126063 남의집 건강보험료 묻는 의도가 뭔가요? 11 ?? 08:45:50 815
1126062 코렐만큼 가볍고 친환경인 그릇 있을까요? 2 보통의여자 08:45:45 452
1126061 링크) 쓰레기네, 죽여버린다 집단 왕따시켜놓고.. 학교폭력 아니.. 08:41:20 300
1126060 문재인케어 협조 말라”...의사협회가 조직적 방해 27 이랬구나 08:35:51 723
1126059 [질문] 패딩 겉감 소재 면폴리 혼방 vs 폴리 100 2 ... 08:33:44 143
1126058 5키로정도 빠지고 나니 몸이 훨씬 가볍고 좋네요 10 다이어트 08:32:33 1,3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