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심뽀대로 풀린다.

팔자,운 | 조회수 : 2,852
작성일 : 2012-05-09 13:45:30

팔자,운 정해진 것 없습니다.
그럼 쌍둥이도 인생이 똑같이 풀려야하고, 자기사주와 똑같은 사람은 똑같이 살아야하는데

극단적인 예지만 같은 사주가 재벌부인으로도 거지로도 살고있는 부분은 어떻게 해석하시겠어요?

자신의 행위에 따라, 자신의 마음에 따라,
자신의 욕심과 집착의 크기에 따라,
내 삶은 언제든지 180도 확연히 달라질 수 있다.

달라질 수 있는 정도가 아니라
끊임없이 우리 삶은 그 괘도를 수정해 나가고 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내일 있을, 내년에 있을 내 삶의 괘도가
내 행위에 따라 끊임없이 수정되어지고 있다.

오늘 힘겹게 살아가는 소년 소녀 가장을 만나
따뜻한 마음을 나누어 주고, 필요한 것들을 나누어 주었다면
바로 그 한 번의 행위가
1년 뒤 파산할 지 모르는 업연을 2년 뒤로 늦춰줄 수도 있다.

오늘 마음을 비우며
그동안 가지고 있던 욕심과 집착을 말끔히 비워냈다면
다음 달에 닥칠지 모를 급성 위장염이나 위암 판정이
10년 쯤 뒤로 늦춰지게 될 수도 있다.

오래도록 마음속에 응어리 져 있던
미워하는 원수에 대한 불같은 화를 다스리고,
마음 깊은 곳에서 용서를 해 주었다면
몇 달 뒤에 닥칠지 모를 홧병이 소멸될 수도 있다.

필요하다고 그 때 그 때 사 들이고,
여유가 있다고 아끼지 않고, 절약하지 않았던 삶의 습관이
10년 뒤에 올 퇴직을 1년 뒤로 앞당길 수도 있고,
나보다 못난 사람, 가난한 사람을 업신여기는 한 마디의 말이
지금의 내 높은 지위를 1년 빨리 끌어내릴 수도 있다.

지금 이 순간 나는 어떤 행위를 하고 있는가.
지금 이 순간 내가 하는 행위에 따라
운명이라고 생각했던 나의 운은 엄청난 변화를 겪는다.
 
월급에서 일정부분을 떼어 내
불우한 이웃을 돕기 위해 사용하는 것,
필요가 아닌 욕망으로 많은 물건을 사들이기 보다는
꼭 필요한 것들만 소박하게 구입하여 쓰는 것,

내 것이 아니라고, 소모품이라고, 돈이 넉넉하다고 낭비하기보다는
물 한 방울이라도 아껴쓰고 근검 절약하는 것,
힘들고 어려운 이웃에게 힘이 되어 주는 것,
만나는 모든 이들에게 부담을 주지 않고, 두려움을 주지 않아
나를 만나는 모든 이들이 평안을 느끼도록 하는 것,

이러한 작지만 분명한 한 가지행동이
내 앞에 펼쳐질 앞으로의 삶을 하나 하나씩 바꾸어 간다.
내 삶을 바꾸고, 내 미래를 바꾸는 결정적인 요소다.

이치가 이러할진대
점을 보고, 사주팔자를 보며, 운명과 관상을 본다는 것이야말로
얼마나 어리석은가.

사주팔자를 보며, 운명을 점치는 것은
이미 주어진 업을 더욱 강화시켜
더 이상 내 스스로 업을 변화 발전시킴으로써
업의 뛰어넘을 수 있는 본연의 무한한 능력을 축소시키고 만다.

어제와 오늘, 조금 전과 바로 지금의
나의 선한 행동, 나눔의 행동, 사랑의 행위, 깨어있는 행위가
내일 있을 괴로움을 몰아내고,
다음 주에 있을 병고를 없애주며,
다음 달에 있을 퇴직을 막아주고,
내년에 있을 이혼을 없애주며,
몇 년 뒤에 있을 단명의 업을 소멸시켜 줄 수 있다.

반대로 오늘 내가 행한 악행이
내일 있을 괴로움을 다음 순간으로 앞당기고,
다음 주에 있을 병고를 내일로 앞당기며,
다음 달에 있을 퇴직을 다음 주로 앞당기고,
내년에 있을 이혼을 다음 달로 앞당기고,
몇 년 뒤에 있을 단명의 운을 내년으로 앞당길 수 있다.

혹 나는 공부에는 재능이 없다거나,
부유함은 나와는 다른 세상 이야기라고 체념한다거나,
내 운명은 어차피 진흙탕 속이라고 좌절하거나,
내 주제에 어떻게 행복할 수 있을까 라고 주저하거나,
나 같은 악행을 많이 한 사람이 어떻게 복을 받을 수 있을까라고 염려하거나,
내 삶은 포기와 좌절과 절망 뿐이라고
주어진 운명을 비관하지는 않았는가.

아직 비관할 때가 아니다.
절망만 하고 있을 때가 아니다.
아니 그런 운명도, 그런 때도 없다.
이 세상에 정해진 운명이란 어디에도 없다.


내 삶은 내 스스로 만들어 갈 수 있다.
내 운명은 내 스스로 개척한다.
운이라는 것은 정해진 것이 아니기에
내 스스로 그 운을 뛰어넘을 수 있는 것이다.

작은 비움 하나가,
작은 나눔 하나가,
내 삶의 변화시키고 진화시킬 수 있다.

작은 비움,
미워했던 사람을 용서해 주는 것,
싫어하던 내 외모를 받아들이는 것,
기분 나쁘던 사람을 이해해 주는 것,
욕심 내던 것을 하나씩 포기해 가는 것,
집착하던 사람을 놓아주는 것,
혹은 어떤 대상에 대한 집착을 놓아버리는 것,
아껴쓰고 절약하는 것,
소박하고 청빈하게 사는 것,
꼭 필요하지 않으면 사지 않는 것,
내가 옳다고 생각했던 견해를 놓아버리는 것,
편견과 선입견을 비우는 것,

이러한 작은 비움들이
내 운명을 변화시키고 내 운을 바꾼다.

작은 나눔,
이웃을 보고 안부를 나누고 인사를 나누는 것,
지나치던 어린 아이에게 미소를 보내는 것,
직장의 청소부 아주머님께 감사의 인사를 드리는 것,
버스 기사 아저씨께, 톨게이트의 매표원 아주머님께 캔커피 하나를 드리는 것,
아내가 차려 준 밥상과 반찬에 칭찬세례를 퍼 붓는 것,
아들의 좋지 않은 성적에 웃으며 격려해 주는 것,
친구의 고민을 내 일처럼 들어주는 것,
나를 만나는 사람에게 나로 인한 불편함이 없게 해 주는 것,
남들보다 더 많이 일하고 더 많이 봉사하는 것,
내 집과 이웃 집 앞의 쓰레기를 청소하는 것,
주말에 가족이 함께 고아원을 방문하는 것,
TV에 나오는 불우이웃을 위한 ARS에 때마다 전화하는 것,
이러한 작은 나눔들이
내 운명을 변화시키고 내 업을 바꾼다.

이러한 나눔과 비움의 실천이
언젠가 있을 내 인생의 온갖 재앙들을 물리치고,
언젠가 있을 내 인생의 온갖 행복들을 더욱 더 몰고 온다.

IP : 115.22.xxx.14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brams
    '12.5.9 1:51 PM (222.236.xxx.164)

    좋은 글이네요^^
    잘 읽고 반성하고 배울께요^^

  • 2.
    '12.5.9 1:54 PM (180.230.xxx.84)

    정말 좋은글이네요. 스스로를 반성하게 되네요.^^

  • 3. 회원
    '12.5.9 8:50 PM (122.34.xxx.141)

    ^^좋네요

  • 4. ...
    '12.5.9 8:57 PM (121.136.xxx.113)

    좋은글 감사합니다. 제 경험이기도 하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206 7급 공무원이라도 약사가 낫죠? 1 ... 21:27:38 37
1223205 같이살래요에서 한지혜남편이 불임인거맞죠 드라마 21:27:31 39
1223204 꽃소금 토마토 21:25:56 18
1223203 이연결 투병중인가봐요 퐁퐁 21:24:42 138
1223202 뻔뻔해지는 데 도움이 되는 책 추천해주세요 1 ... 21:22:48 78
1223201 경수님보고 힐링하세요~ ^^ 21:22:14 76
1223200 전세랑 분양권 구입 복비좀 봐주세요. 궁금 21:21:24 35
1223199 담주 입대하는 아이랑 평창가요, 맛집 부탁드려요~ 입대전 21:13:51 47
1223198 코스트코 자숙참소라살 4 동실이 21:10:44 455
1223197 혜경궁 집회 댄스타임~ 4 혜경궁네이뇬.. 21:09:47 217
1223196 부부끼리 외출 어느정도로 하시나요 1 데이트 21:05:40 403
1223195 자기 전애 커피 마셔도 잘 주무시는분 계세요? 8 커퓌 21:04:49 485
1223194 키 170쯤 되시는 분.바지 어디서 사세요? 5 21:02:18 337
1223193 하트시그널 6 나의 젊은날.. 21:00:10 395
1223192 우리나라 사람 머리가 밝은 붉은색 머리도 있나요? 5 .. 20:59:32 339
1223191 이재명 "암후보님처럼 네거티브 하지 않겠습니다 &quo.. 17 윽대단한데 20:57:23 611
1223190 급질) 강아지가 간식쌌던 랩을 삼켰는데 응급실 가야하나요? 3 강쥐맘 20:54:35 345
1223189 박순천 부잣집아들 20:54:26 408
1223188 변호사 선임 질문드려요 6 갈등 20:53:15 216
1223187 우회아이피도 신고할 수 있나요? 2 20:50:52 118
1223186 한그릇음식 소고기덮밥과 규동사이 쯤으로하려면? 3 ........ 20:49:57 243
1223185 NS홈쇼핑 빨간다리미 사용해보신분 계신가요? 2 궁금녀 20:48:50 296
1223184 헐렁한 저탄수 다이어트. 11 T 20:48:20 1,003
1223183 미혼분들 봄 즉 4~5월을 조심하세요. 10 경험자 20:47:18 1,624
1223182 아래 북관료 어쩌구 조선일보 기사입니다 재섮어 20:47:02 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