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시사촌 애기 돌잔치 가야 하나요?

돌잔치 | 조회수 : 2,112
작성일 : 2012-05-09 12:38:20

시작은아버님 딸이 돌잔치를 한다고 하는데 보통들 가시나요?

제 남편은 이 시누이의 사촌오빠이지만 친하거나 그런 사이도 아니고요..

시작은아버님 이혼하시고 재혼하실 때 결혼식장에서 하는 바람에

그때도 축의금 내고...그 밑으로 아들,딸 결혼 시킬때도 축의금 꼬박꼬박 냈거든요.

물론 저희 아이 돌잔치 했을때 시 작은아버님은 오셨지만

그 자식들은 오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사촌시누이 돌잔치까지 가야 하는게 억울하다는 생각이 들어서요..

사이들이 좋은 사촌지간도 아니고...

남편은 손윗사람이고 사촌 시누는 손아래라는 사실때문에

여기서는 어머님도 부조..아주버님도 부조...저희도 부조...하는 상황인데...

한집에서 이렇게 세개나 부조를 받는 것은 좀 아니지 않나요?

어머님이 나서서 부조 하지 말라고 하는 분도 아니시고....

그 사촌시누이 울 아이들이 어떻게 생겼는지도 모를거에요.

돌잔치는 커녕...명절에도 안 오거든요.

내참...돌잔치한다고 남편한테 문자로 메일 보냈던데...

이걸 가야 하는지...가지 말거나

남편한테 5만원만 부조 하라고 하고 들려 보내고 싶어요.

참고로 저희 친정은 사촌까지 챙기지 않고 부모님만 다녀 오세요.

저도 친하지 않은 사촌들 만나기 그래서 돌잔치때 부르지도 않았구요.

IP : 58.229.xxx.52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12.5.9 12:40 PM (211.237.xxx.51)

    안가셔도 됩니다 가지마세요.
    원글님네 시어른만 가셔도 될듯

  • 2. ..
    '12.5.9 12:41 PM (203.112.xxx.1)

    저도 안가겠어요.
    가지마세요.

  • 3. 가지마세요..
    '12.5.9 12:41 PM (58.123.xxx.137)

    원글님네 아이 돌잔치 할 때 안 왔다면 원글님네도 가실 필요 없어요.
    다른집 경조사를 챙기는 것도 아니고, 명절에도 얼굴 한번 안 보는 사이인데,
    자기 아이 돌잔치를 문자로 메일 보내는 건 너무 염치없네요. 가지 마세요.

  • 4. 12
    '12.5.9 12:50 PM (211.203.xxx.136)

    기브 앤 테이크
    친한사이도 아니고,,참
    통화를 한것도 아니고,,정말 참...

  • 5. ...
    '12.5.9 1:09 PM (115.136.xxx.25)

    친하면 갈 수 있지만 그런 경우도 아닌데 가지 마세요.
    저도 시사촌 돌잔치 한번 갔는데, 신랑이 5만원 넣을까? 하는 걸 2명이니 10만원 넣으라고 했는데 뭐. 아깝긴 했습니다.
    시어머니가 이런 거 꼭 챙기라고 시키시는지라. 서울서 해서 시부모님 안오시기도 했고, 그냥 기꺼이 갔어요.
    근데 신랑 시사촌이 20명쯤 되는데 일일이 가라거나, 타지역까지 가라고 하면 그건 불복하겠어요.

  • 6. 근데
    '12.5.9 1:14 PM (112.168.xxx.63)

    친하면 가라
    그렇지 않으면 가지 마라 . 하시던데
    솔직히 사촌간에 어느정도 교류를 해야 친하고 친하지 않고를 따질 수 있나요?

    전 그냥 사촌 결혼식이면 몰라도
    애 돌잔치는 가지말자 주의라.

  • 7. ...
    '12.5.9 1:34 PM (124.51.xxx.157)

    친하게 지냈으면 가지만 , 그쪽도 어른말고는 안왔는데 갈필요없죠
    결혼,돌잔치도 품앗이 개념도 있는데 편하게 살아요~ 마음가는데로 하는게 좋아요

  • 8. ...
    '12.5.9 1:35 PM (211.244.xxx.167)

    사촌이면 가까운 사이인데...
    돌잔치도 당연 참석해야되는거구요
    근데 원글님네는..예외...
    원글님 아이 돌잔치때 사촌들 안온거면 가지마세요..
    돌잔치 하는거 알면서도 안건거니까요...
    그냥 남편분만 보내세요.
    집안에 큰일(경조사) 치룰때 형제가 많이 없으면 다 사촌들이 알아서 해주는데...
    원글님네는 좀 삭막하네요..

  • 9. ..
    '12.5.9 1:47 PM (222.121.xxx.183)

    저희는 갑니다.. 하지만 저희는 서로 왕래하구요..
    원글님네는 안가도 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2307 목도리를 너무 좋아해요 가을 10:16:52 1
1312306 치즈 태비 고등어... 잘 아시는 분 계시지요? 야아옹 10:14:46 21
1312305 김장 10키로 지인이 해준다면 얼마를 줘야 할까요? 1 .. 10:13:59 75
1312304 남편 어떤사람 만나느냐에 따라 여자 10:13:42 73
1312303 한은 기준금리 동결했네요ㅜ 5 이런 ㅜㅜ 10:12:20 165
1312302 손예진은 정말 애기때부터 끝까지 예쁘네요 2 .. 10:11:57 153
1312301 아파트 창문에 박쥐가 ...ㅠㅜ 베트맨 10:11:56 75
1312300 대치동 치과 추천좀 해주세요. .... 10:11:41 21
1312299 김장김치 사먹을건데 한**이나 자*** 중에 어디껄? 1 궁금 10:11:01 49
1312298 어제 교황청 미사 볼수있는곳 1 꼬르륵 10:10:50 41
1312297 문화센터 다녀보니 가지각색의 인간군상들을 만나네요. ㅇㅇ 10:09:11 148
1312296 버스에서 여대생이 분가루파우더를 머리에 바르던데요 8 뭐지 10:06:07 586
1312295 배 만져 주는걸 너무 좋아하는 골든이.. 1 멍멍이 10:05:22 125
1312294 사우나에서 옆사람이 등 좀 같이 밀자고 하면 어떻게 하시나요? 6 .. 10:04:38 334
1312293 노래 좀 찾아주실분~ 3 뮤직수사 09:51:34 126
1312292 가짜 뉴스 엄단 방침을 쌍수를 들어 환영한다 1 길벗1 09:50:46 80
1312291 급질)인쇄물작업시 일러스트나 포토샵 프로그램잘다루시는분ㅜㅜ 1 ㅜㅜ 09:47:58 103
1312290 이기적인 남편..초등2학년 아들이랑 갈만한 여행지 추천부탁드려요.. 4 아정말 09:47:48 271
1312289 할줌마 할머니 비하하고 욕들하지만 7 ㅇㅇ 09:47:18 478
1312288 [감동] 바티칸 교황청에서 평화을 외치다ㅠ 문재인 대통령 101.. 5 ㅇㅇㅇ 09:46:52 405
1312287 영통에서 서울대병원(본원)가는 방법좀요 4 길치 09:41:27 104
1312286 유병재 나오는 유튜브 햇반 광고...너무 웃겼어요 17 웃겨 09:40:51 673
1312285 비리 사립유치원 명단 전면 공개 88.2% 1 뿌리뽑자 09:39:38 311
1312284 여러분들은 비싼 옷을 사서 옷을 잘안사고 오래 동안 입으시나요.. 11 ..... 09:39:35 843
1312283 업무때문에 아줌마들 메일 받을 일이 많은데.. 5 123 09:37:47 6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