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시댁에 대한 하소연

한풀이 | 조회수 : 2,203
작성일 : 2012-05-08 21:55:11

오늘 어버이날 이잠 시댁에 안 갔다오고 전화만 드렸네요.

근데 오늘 자게에 올라온 글을 보니 매달 용돈 드리는데 어버이날 또 돈을 드려야 하냐고 묻는 질문이

나왔던데 댓글중 거의 드려야 된다고 하더라구요.

그걸 보면서 난 참 나쁜 며느리인가 보다 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전 그동안 착한 며느리 증후군?그런 병이 들었다는 생각이 들어요.

저 시부모님과 정말 잘 지내고 싶었어요.그래서 신혼초 매일 같이 문안 전화 드리고 매달 생활비 드리고 명절.생신.어버이날,병원비 등등 다 챙겨 드렸지요.

그래서 늘어난건 빚과 마음의 상처 뿐이에요.

전 이렇게 챙겼는데도 저희 시부모님 손주돌,입학식,졸업식 등등 한번 이라도 돈 만원 쥐워 주지 않더라구요.

매번 하시는 말씀이 "내가 돈이 없어서...."라는 말씀 뿐 저는 속으로 어머님 저희가 드리는 돈은 다 어디다 쓰시나요?

라는 말을 목 언저리 까지 나오는데도 생각일뿐 한번도 내뱉어 본 적이 없어요.

참 며느리와 시어머니의 관계 정말 이건 강자와 약자의 관계인거 같아요.

시어머니는 늘받기만 하셔도 나에게 늘 당당하게 요구 하고 바라시는데 며느리는 단지 당신 아들과 결혼해서 산다는 이유 만으로 생활비에 용돈에 명절, 생신, 어버이날 등등 한번도 빠뜨리기가 쉽지 않네요.

근데요,정말로 정말로 저두 어머님이 저한테 하신만큼만 하고 싶어요.너무 얄미워요.

근데 어머님이 저희한테 한만큼만 하면 정말이지 아무것도 챙겨 드릴수가 없는데 전 며느리 입장이다 보니 때되면 지나칠수가 없잖아요?

정말 저희 시어머님께 하고 싶은말은 "어머니!제가 싫더라도 손주들 한번 보면 과자라도 사먹으라고 몇천원이라도 주세요!

하고 말하고 싶습니다.

오랜만에 만나서 손주가 할머니 과자 사주세요!해도 못들은척 하는 할머니 할아버지 정말 이지 정도 없지만 있던 정이 다 떨어져요.

저희 시부모님 볼때마다 아이들 만원 정도 줘도 사실수 있는 능력 되세요.아무리 힘들더라도 며느리가 시부모 상황을 모르지는 않잖아요?

오늘 어버이날 인데 전 소심한 복수 했어요.

저두 어머님이 하신대로 전화로만 안부전화 드리고 암것도 안 드렸어요.

근데 오늘 저희 남편이 없는 관계로 핑계 된거구요.아마 담주에 찾아가면 또 봉투 드려야 할거 같네요.

저 정말 싫습니다.맘 같아선 다른곳에 기부 하고 싶어요.

제가 왜 이렇게 못된 생각만 하는지 모르겠어요.

점점 멀리 하고 싶어요.맘 같아선 시부모님 생각 하면 이혼 하고 보고 싶지 않아요.

너무나 야박한 시부모님 전 어떻게 대해야 하나요?

그냥 며느리라는 이유 만으로 계속 해야 하나요?아님 저두 저희 시어머니 처럼 얌체 처럼 해야 할까요?

근데 얌체 며느리 하는거 쉽지 않아요.천성상 얌체 행동 하면 뒤돌아서면 머리가 찌끈거리고 어떻게 저사람 다시볼까 하는 생각에 못하겠네요.그렇다고 제가 착한게 아니이에요. 맘은 이렇게 뒤끝있지만 못하네요.말도 못하고...

아무튼 이제는 더이상 저두 며느리라는 이유 만으로 맹목적으로 못할거 같아요.저두 낼 모레면 50을 바라보는데

노후 준비 하나도 안 되있구 애들도 어리구 전 어떻게 살아야 할지 막막 합니다.

 

IP : 14.47.xxx.3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5.8 10:17 PM (121.164.xxx.120)

    전 안드렸어요
    전화로만 하고 선물 용돈 없습니다
    먹고 죽을래도 없는데 어쩌라구요
    작년까지는 빚내서 선물에 용돈까지 드렸는데
    알아주지도 않으시고 받은거 기억도 못하시대요
    그래서 그냥 안할려구요

  • 2. 형편껏 하세요
    '12.5.8 10:20 PM (175.209.xxx.53)

    최선을 다할수록 허탈해집니다. 적당한 거리를 두시고 최소한의 도리만 하세요.긴 마라톤과 같은겁니다. 나중엔 탈진하여 쓰러질지도...

  • 3. 아까 어느분이
    '12.5.8 10:24 PM (175.209.xxx.53)

    그러시던데요. 욕이 배를 뚫고 나오지 않는다고.. 부모형제도 나자신이 감당할수 있을만큼만 하세요. 님이 못살면 나중에 그원망 님에게 다 돌아옵니다.

  • 4. 기쁘게
    '12.5.8 10:30 PM (121.200.xxx.126)

    즐건마음으로 할 만큼만 하세요 들ㄹㄹㄹㄹㄹㄹㄹㄹㄹㄹ
    왜 글케 사세요 ..정말 답답해서 ///
    욕좀 먹으면 어때요

  • 5. 반만
    '12.5.8 10:54 PM (222.232.xxx.206)

    하세요,저도 의무감에 쪼달려가며 용돈드리다가,이젠 반만해요,두분 다 계실때 실세이신분에게만 드리구요,,알아서 쪼개가져라는 의미로,,좀 덜드리고 애들 한테 원글님 자신에게 쓰세요,,1000만원을 드러도 며느리가 미우면 적은돈이고 10만원을 드러도 며느리가 이쁘면 고마운돈이고,,자식한테서 장사하실것도 아니고,,,헝편껏하시고 차라리 뻔뻔해지세요,

  • 6. 반만님
    '12.5.9 8:53 AM (175.193.xxx.168)

    정말 옳은말이에요
    며느리가 미우면 천만원도 적은돈이고 며느리가 미우면
    십만원도 크고 고마운돈이라는것
    그상대가 누구든
    내가 아무리 작은것을 해도 그걸 크게 기뻐한는사람에게
    하고픈게 인지상정이겠죠
    원글님 갈길이 멀어요
    숨고르면서 하세요
    내가 누군가에게 뭔가를 하면서 그런감정을 느낄정도면
    굳이 그것을 지속시킬 필요가 없더라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784 젊은 엄마들에게 돌 선물 여쭙니다 카페오레 19:12:40 7
1227783 자주 쇼핑하는곳 ... 19:09:10 36
1227782 서울 지금 환기시키시나요? .. 19:07:55 77
1227781 폼페이오 “대북 안전보장도 영구적,불가역적,검증가능하게 하겠다”.. 1 ... 19:07:53 101
1227780 특검은 취소해야할듯 ㅇㅇ 19:07:52 101
1227779 시원하고 효과좋은 파스 추천 부탁드립니다. 2 효녀 19:04:58 28
1227778 주변 지인 중에 기레기들 있나요? 3 ... 19:02:35 145
1227777 설현 얼굴은 참 이상해요 7 ㅇㅇ 18:56:54 768
1227776 보통 몸살 걸리면 회복되는데 얼마나 걸리세요? 1 .. 18:50:12 130
1227775 중3아이 체육시간에 속상한일 있었어요 13 중학생엄마 18:48:59 741
1227774 민주당 "이언주, 한국당으로 합류하는 게 좋겠다&quo.. 1 자웅동체 18:44:21 580
1227773 문프청원.187900입니다.20만 갑시다! 4 달이차오른다.. 18:41:53 356
1227772 홍준표 아가리 청원입니다....ㅋㅋㅋ 9 ..... 18:41:21 583
1227771 혹시 사골육수 분말로 된거 괜찮은거 추천 좀.. .. 18:40:12 43
1227770 선풍기 추천 부탁드려요 선풍기 18:39:24 52
1227769 중형차 추천좀 해 주세요. 5 자동차 18:37:16 343
1227768 푸틴 번역기.jpg 1 ㅋㅋㅋ 18:35:43 508
1227767 비밀의숲 보신 분들 내용이 박진감 넘치고 진지한가요 7 . 18:34:07 430
1227766 리조트, 콘도 회원권 리조트 18:31:06 108
1227765 하모니카를 배워보려고 하는데요?? 50초 18:28:56 61
1227764 대학 현역 정시로 보내신분 경험담 듣고싶어요 10 ... 18:28:06 604
1227763 과장 서기관 사무관 차이가 뭐에요? 12 중앙부처 18:24:31 807
1227762 초1 친구들 무리에 끼질못해요 4 바다 18:23:30 448
1227761 바지 스키니 말고 무슨 바지 입을까요? 9 .. 18:20:13 711
1227760 집이 있는데 하나 더 사면 세금 많이 내나요? 1 ... 18:19:36 4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