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시댁에 대한 하소연

한풀이 | 조회수 : 2,189
작성일 : 2012-05-08 21:55:11

오늘 어버이날 이잠 시댁에 안 갔다오고 전화만 드렸네요.

근데 오늘 자게에 올라온 글을 보니 매달 용돈 드리는데 어버이날 또 돈을 드려야 하냐고 묻는 질문이

나왔던데 댓글중 거의 드려야 된다고 하더라구요.

그걸 보면서 난 참 나쁜 며느리인가 보다 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전 그동안 착한 며느리 증후군?그런 병이 들었다는 생각이 들어요.

저 시부모님과 정말 잘 지내고 싶었어요.그래서 신혼초 매일 같이 문안 전화 드리고 매달 생활비 드리고 명절.생신.어버이날,병원비 등등 다 챙겨 드렸지요.

그래서 늘어난건 빚과 마음의 상처 뿐이에요.

전 이렇게 챙겼는데도 저희 시부모님 손주돌,입학식,졸업식 등등 한번 이라도 돈 만원 쥐워 주지 않더라구요.

매번 하시는 말씀이 "내가 돈이 없어서...."라는 말씀 뿐 저는 속으로 어머님 저희가 드리는 돈은 다 어디다 쓰시나요?

라는 말을 목 언저리 까지 나오는데도 생각일뿐 한번도 내뱉어 본 적이 없어요.

참 며느리와 시어머니의 관계 정말 이건 강자와 약자의 관계인거 같아요.

시어머니는 늘받기만 하셔도 나에게 늘 당당하게 요구 하고 바라시는데 며느리는 단지 당신 아들과 결혼해서 산다는 이유 만으로 생활비에 용돈에 명절, 생신, 어버이날 등등 한번도 빠뜨리기가 쉽지 않네요.

근데요,정말로 정말로 저두 어머님이 저한테 하신만큼만 하고 싶어요.너무 얄미워요.

근데 어머님이 저희한테 한만큼만 하면 정말이지 아무것도 챙겨 드릴수가 없는데 전 며느리 입장이다 보니 때되면 지나칠수가 없잖아요?

정말 저희 시어머님께 하고 싶은말은 "어머니!제가 싫더라도 손주들 한번 보면 과자라도 사먹으라고 몇천원이라도 주세요!

하고 말하고 싶습니다.

오랜만에 만나서 손주가 할머니 과자 사주세요!해도 못들은척 하는 할머니 할아버지 정말 이지 정도 없지만 있던 정이 다 떨어져요.

저희 시부모님 볼때마다 아이들 만원 정도 줘도 사실수 있는 능력 되세요.아무리 힘들더라도 며느리가 시부모 상황을 모르지는 않잖아요?

오늘 어버이날 인데 전 소심한 복수 했어요.

저두 어머님이 하신대로 전화로만 안부전화 드리고 암것도 안 드렸어요.

근데 오늘 저희 남편이 없는 관계로 핑계 된거구요.아마 담주에 찾아가면 또 봉투 드려야 할거 같네요.

저 정말 싫습니다.맘 같아선 다른곳에 기부 하고 싶어요.

제가 왜 이렇게 못된 생각만 하는지 모르겠어요.

점점 멀리 하고 싶어요.맘 같아선 시부모님 생각 하면 이혼 하고 보고 싶지 않아요.

너무나 야박한 시부모님 전 어떻게 대해야 하나요?

그냥 며느리라는 이유 만으로 계속 해야 하나요?아님 저두 저희 시어머니 처럼 얌체 처럼 해야 할까요?

근데 얌체 며느리 하는거 쉽지 않아요.천성상 얌체 행동 하면 뒤돌아서면 머리가 찌끈거리고 어떻게 저사람 다시볼까 하는 생각에 못하겠네요.그렇다고 제가 착한게 아니이에요. 맘은 이렇게 뒤끝있지만 못하네요.말도 못하고...

아무튼 이제는 더이상 저두 며느리라는 이유 만으로 맹목적으로 못할거 같아요.저두 낼 모레면 50을 바라보는데

노후 준비 하나도 안 되있구 애들도 어리구 전 어떻게 살아야 할지 막막 합니다.

 

IP : 14.47.xxx.3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5.8 10:17 PM (121.164.xxx.120)

    전 안드렸어요
    전화로만 하고 선물 용돈 없습니다
    먹고 죽을래도 없는데 어쩌라구요
    작년까지는 빚내서 선물에 용돈까지 드렸는데
    알아주지도 않으시고 받은거 기억도 못하시대요
    그래서 그냥 안할려구요

  • 2. 형편껏 하세요
    '12.5.8 10:20 PM (175.209.xxx.53)

    최선을 다할수록 허탈해집니다. 적당한 거리를 두시고 최소한의 도리만 하세요.긴 마라톤과 같은겁니다. 나중엔 탈진하여 쓰러질지도...

  • 3. 아까 어느분이
    '12.5.8 10:24 PM (175.209.xxx.53)

    그러시던데요. 욕이 배를 뚫고 나오지 않는다고.. 부모형제도 나자신이 감당할수 있을만큼만 하세요. 님이 못살면 나중에 그원망 님에게 다 돌아옵니다.

  • 4. 기쁘게
    '12.5.8 10:30 PM (121.200.xxx.126)

    즐건마음으로 할 만큼만 하세요 들ㄹㄹㄹㄹㄹㄹㄹㄹㄹㄹ
    왜 글케 사세요 ..정말 답답해서 ///
    욕좀 먹으면 어때요

  • 5. 반만
    '12.5.8 10:54 PM (222.232.xxx.206)

    하세요,저도 의무감에 쪼달려가며 용돈드리다가,이젠 반만해요,두분 다 계실때 실세이신분에게만 드리구요,,알아서 쪼개가져라는 의미로,,좀 덜드리고 애들 한테 원글님 자신에게 쓰세요,,1000만원을 드러도 며느리가 미우면 적은돈이고 10만원을 드러도 며느리가 이쁘면 고마운돈이고,,자식한테서 장사하실것도 아니고,,,헝편껏하시고 차라리 뻔뻔해지세요,

  • 6. 반만님
    '12.5.9 8:53 AM (175.193.xxx.168)

    정말 옳은말이에요
    며느리가 미우면 천만원도 적은돈이고 며느리가 미우면
    십만원도 크고 고마운돈이라는것
    그상대가 누구든
    내가 아무리 작은것을 해도 그걸 크게 기뻐한는사람에게
    하고픈게 인지상정이겠죠
    원글님 갈길이 멀어요
    숨고르면서 하세요
    내가 누군가에게 뭔가를 하면서 그런감정을 느낄정도면
    굳이 그것을 지속시킬 필요가 없더라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347 같이삽시다에 김영란씨 시금치무침해서 짜니까 나물을 탈탈 털어요ㅋ.. kbs1 20:15:57 62
1129346 자녀교육서 추천좀 해주세요, 저도 추천할게요 20:15:51 6
1129345 내일...청와대라이브 11시50분 1 저녁숲 20:14:53 24
1129344 발은 왼발은 차고 오른발 따뜻하고, 손이 그럴때도 많구요 이유가.. gg 20:14:47 12
1129343 中 충칭 시민들, 文대통령 환호 문프최고♡ 20:14:30 41
1129342 지금 윗집 격한 싸우는 소리는 엄마와 다 큰 아들.. 참내.. 1 ㅇㅇ 20:14:11 126
1129341 키 큰아들 바지길이 고민 20:12:52 23
1129340 엠병신 바뀐게 없네요. 4 ㅇㅇ 20:11:01 200
1129339 찌질한 남편이 너무 싫어요 1 ,,, 20:10:22 212
1129338 어나더유라(와지) 세금체납. 어마어마하네요! 살구56 20:09:06 119
1129337 야채에 가장 맛있는 시판 드레싱은 뭘까요? 야채드레싱 20:07:38 37
1129336 여자들은 다들 시집가는것같아요.진짜 궁금합니다. 8 ... 20:06:02 301
1129335 똥싸놓은걸 치워줬더니 2 헐 기막혀 20:05:33 252
1129334 남편이 집에 일찍 안 들어오는 이유 3 티비 20:03:54 330
1129333 꿀 조심해서 드세요. 발암 성분 있네요. 6 19:58:30 636
1129332 남편이 바람이 나면 고소? 고발? 절차가? 6 19:52:33 327
1129331 오 이제봤는데요 서민정씨 11 서민정 19:48:21 1,529
1129330 어떤것이 행복하게 만들어주나요 10 .... 19:45:57 512
1129329 1년동안 노력해보고 똑같으면 그냥 죽을래요 6 19:43:51 654
1129328 신당동 떡볶이집 중에 어디가 제일 맛있나요? 5 오직하나뿐 19:42:44 343
1129327 준표 영감아 보고 좀 배워라 JPG 12 자유일본당 19:42:40 682
1129326 예비중 논술 어느선생님이 더 좋을까요? 1 논술 19:38:26 107
1129325 취직을 위한 컴퓨터 교육... 1 .... 19:37:33 127
1129324 뉴스신세계 100회특집공개생방ㅡ문재인대통령 1 뉴비씨100.. 19:37:27 185
1129323 모로코식 닭요리 이름 아시는분..바게트 찍어먹는 거요. 2 .. 19:35:56 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