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학군 좋은 곳 중학교는 수업분위기가 좋나요?

... | 조회수 : 3,316
작성일 : 2012-05-08 13:47:38

어젠가 올라온 글 중학생 따님 두신 분이 쓴글 읽었어요.

아이가 수업시간에 너무 시끄러워서 차라이 떠드는 아이들이 잤으면 한다는 글...

 

제가 사는 동네도 학군이 그닥....

 

그럼,소위 말하는 8학군인 동네는 중학교 분위기가 어떤가요?

떠들지 않고 면학분위기가 조성은 되는건가요?

저는 아이가 8학군에 가서 성공하기를 바라는 마음은 없습니다.

최소 그런 애들때문에 스트레스 받으며 살게 하고 싶지는 않거든요.

그냥 정말 우리때처럼 면학분위기가 조성되어 있는 그런 분위기의 학교였음 좋겠어요.

 

아이가 초등학생이라서 언제건 이사갈 마음의 준비를 하고는 있는데,

8학군으로 이사갈 돈은 없고...

 

8학군이 아니더라도 동네 사시는 곳의 중학교 면학 분위기는 어떠신지...궁금합니다.

 

 

 

 

 

 

 

IP : 117.110.xxx.13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5.8 1:49 PM (115.41.xxx.10)

    마찬가지라오.

  • 2. 지방도 뭐,,,,,,,
    '12.5.8 1:55 PM (222.116.xxx.180)

    제가 사는 곳은 서울도 아니고 지방입니다. 면학분위기는 보통 같습니다.
    우리 애는 차라리 떠드는 게 좋답니다. 소곤거리는 게 더 짜증난다고 하네요.
    아예 시끄러우면 신경이 안쓰인다고 합니다.

  • 3. 아....나도 궁금했는데
    '12.5.8 1:59 PM (1.251.xxx.58)

    별 차이없구나에 위로 받고 감.

  • 4. ...
    '12.5.8 2:08 PM (125.128.xxx.137)

    그래도 확실히 한결 낫긴 나아요

    제가 고1때 모의고사 보면 전체평균이 서울 최하위권하는 학교 다니다 고2떄부터 강남으로 전학갔는데 떠느

    는애들이라던가 이런건 확실히 적어요. 근데 제가 고1때 다녔던 학교가 좀 유별나긴 했어요 수업시간에 보온

    병에 소주담아와 나눠먹고 히히덕거리는애들도 있었고 수업시간에 교과서로 가리고 키스하는 애들도

    있는 그런학교였꺼든요 ( 인문계 맞습니다 -_-)

  • 5. 중학교
    '12.5.8 3:00 PM (180.67.xxx.178)

    나름 유명한 중학교인데요, 눈치코치없이 떠드는 아이들이 찐따라고 하더라구요.
    선생님한테 반복적으로 지적 당하고 숙제 안해와서 매번 혼나는 애들 굉장히 싫어해요.
    나머지는 여타 학교와 비슷한듯.

  • 6. 우와
    '12.5.8 3:17 PM (211.213.xxx.64)

    좋은 학교 이름 알려주세요. 강남인가요? ㅜㅜ
    정말 이사가고 싶어요~~

  • 7. 강남에
    '12.5.8 3:23 PM (14.52.xxx.225)

    있는 중학교인데요. 수업시간에 조용합니다. 물론 조는 아이들은 있구요.
    수업분위기는 좋습니다.

  • 8. 울아들
    '12.5.8 4:02 PM (124.50.xxx.136)

    중2 아들반은 전교에서 잘하는 고만고만한 아이들이 많은 반인지라
    쉬는시간도 조용조용..너무 숨막히지 않니 물었더니
    그래도 놀때는 화끈하게 잘놀고 운동도 공좋아한다고 하네요.
    .
    듣기에 답답할줄 알았는데,창의적으로 놀고 공부도 잘해서 선생님들이 터치도 안한다고..
    중간고사 끝나고 수학여행 가서 셔플댄스한다고 준비한다네요.
    빡시면서 잘노는 아이들에다가 인성도 좋아서 담임샘이 자부심 강하다고
    하시네요 .이 상태로 고등학교까지 쭈욱 갔으면 좋겠는데....

  • 9. 아무래도
    '12.5.8 4:36 PM (14.52.xxx.59)

    적긴 적지요
    반에서 몇명은 신문지상에 나오는 일진급인 애들도 있긴한데 대부분 착하고 공부 열심히 하니까요
    특목고도 자는 애들 많아요,그래도 공개수업은 하는데
    우리동네(8학군) 일반고는 애들이 하도 자서 공개수업을 못했답니다 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332 나몰라하는 올케..부모님병환으로 너무도 고민되서요 고민 06:50:03 61
1223331 물건 가격을 믿을 수가 없어요. 06:43:28 103
1223330 언니만 너무 위하는 엄마 1 원글이 06:38:21 162
1223329 전세사는중에 새로운 집 매수할때 자금융통하는 방법 있을까요? 2 ... 06:26:32 172
1223328 '소원' 같은 아름다운 성가곡 추천 좀 해주세요 ccm 06:03:21 78
1223327 서동주 인스타 3 .... 05:58:40 1,235
1223326 일주일에 세번 네시간씩 수업보조 120만원 5 05:51:56 736
1223325 수지구청역 주변에 잘하는 삼겹살집 어디 있을까요? 1 금상첨화 05:46:47 77
1223324 교제 전 성매매 11 ... 05:19:15 1,213
1223323 호구각 7 나그네 05:12:43 545
1223322 회사 ..너무나 그만두고싶네요 4 워킹맘 04:55:00 1,045
1223321 초등학교 중퇴 10 개싸움 04:34:00 945
1223320 전남편 꿈꾸고 기분 싱숭생숭.. 4 mm 03:46:47 1,506
1223319 추미애대표 2 잘하자 03:38:38 497
1223318 애기가 안나와서 엄한 집청소나 실컷 하네오 4 임산부 03:34:40 896
1223317 조씨 일가, 필리핀 가사도우미 불법 고용 월급은 450불 해석 03:12:25 590
1223316 남양주 진접에서 청주로 가는 방법 1 동선 02:59:15 174
1223315 40에 모쏠인데 심각한 문제일까요?? 42 ㅇㅇ 02:55:30 2,155
1223314 사람이 너무 싫어요 도와주세요 6 .. 02:39:20 1,180
1223313 자식이 잘되길 간절하게 바라는,,, 29 소원 02:27:36 2,174
1223312 집이 없어서 좋은점? 6 R 02:27:34 948
1223311 데드풀2 보고 왔어요.. 3 영화감상 02:09:02 741
1223310 저는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정말 25 ... 02:08:33 2,731
1223309 미간 주름 없애는 테이프 방법 알려주신분께 감사드려요 !!! 11 미국사는이 02:07:06 2,224
1223308 선택고민 세탁기 02:04:30 1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