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치즈를 너무 좋아해요

... | 조회수 : 1,484
작성일 : 2012-05-07 10:32:36

저 아침에 밥은 안먹어도 치즈안먹으면 속이 허해요,,,

 

외국에서 살다온적도 없는데...김치보다 치즈를 더 좋아해서요..

 

오늘 아침에도 블랙커피에 숙성된 고다치즈,크래커..이렇게 아침으로 먹었어요

 

베이글에 크림치즈는 말할것도 없구요...보통 이게 아침이에요...

 

휴일에는 와인에다가 치즈 썰어서 조금씩 야금야금...

 

얼추 계산해보니 일주일에 500그람정도 소비하는것 같아요

 

물론 밥도 먹고 채소,과일도 좋아해요..

 

근데 과일 먹으려고 냉장고 문 열어서 눈에 치즈가 들어오면 바로 치즈로 손이 가요...

 

한 2년전부터...치즈 먹는 양이 늘어서 이제는 하루라도 치즈 안먹으면 허전해요..

 

치즈값도 비싼데..갈수록 더 많이 먹게될까봐,,,

 

저같은분 계세요?

 

 

IP : 121.178.xxx.11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5.7 10:40 AM (206.75.xxx.81)

    저는 치즈나 유제품을 많이 먹으면, 속이 쓰린 일인입니다.
    외국에 살아서, 널린게 치즈인데도...먹는 양을 늘 조절해야되요..ㅋㅋ

    전 치즈대신, 하얀 쌀밥을 너무 좋아하해요..

  • 2. ㅇㅁ
    '12.5.7 10:54 AM (122.32.xxx.174)

    저도 꼬기는 참을수 있어도 치즈 못먹으면 금단현상 일어날정도에요
    현미밥에 풀떼기 밥상이 몸에 좋다고들 하지만, 그리 먹으면 속이 허하고 솔직히 한식밥상에 오르는, 간장, 된장,고추장 자체 염분이 높기 때문인지 저는 그닥이더만요

  • 3. 저도
    '12.5.7 10:55 AM (121.147.xxx.151)

    치즈 무척 좋아해요.
    커피에도 피자 치즈 넣어 먹고
    치즈로 만든 건 뭐든 좋아하고
    음식 만들때 치즈 위에 올려 오븐에 굽는 건 뭐든 좋아하죠.

    헌데 치즈가 요즘 맘 놓고 사먹기 힘든거 같더군요.

    아무튼 마트에서 첨가물 꼼꼼이 챙겨가며 사먹고 있지만

    점점 치즈 값이 비싸지는데

    맘놓고 사먹을만한 치즈가 없어요.

    우유 가공식품 후쿠시마쪽에서 수입해 들여온다는 말 듣고

    가공치즈 잘 안사먹고 있어요

    빨리 치즈 대체할 식품을 찾아봐야겠네요 ^^

  • 4. 궁극의 고소함
    '12.5.7 10:59 AM (203.247.xxx.210)

    비용등 다른 것 때문에 포기 할 수 없겠지만
    유방암 확률 높다합니다......

    저는 치즈 가끔 먹습니다만
    동물의 살 보다도 더욱 더 착취적인 음식이라는 생각을 합니다........

  • 5. ㅎㅎ
    '12.5.7 11:22 AM (112.167.xxx.232)

    치즈에 나트륨이 얼마나 많이 들었는데~~
    한식 밥상 염분을 따지나..
    모르면 그냥 조용히 드시기나 하시지..

  • 6. 그거
    '12.5.7 11:43 AM (211.176.xxx.112)

    지방율 70%에요.
    기름은 100% 고기류는 40%대 삼겹살은 조금더 높고요.
    제 아이도 치즈 좋아하는데 줄때마다 그거 기름 덩어리라도 말해줬더니 잘 안 먹습니다.

  • 7. 코스트코 치즈
    '12.5.7 11:44 AM (121.147.xxx.151)

    특히나 미국산 치즈 사실때는 첨가물이 뭔가 꼼꼼히 챙겨 보시고 사세요.

    제가 치즈를 좋아하니 제 친구 저희집에 올때마다 코스트코 치즈에서 저렴한 치즈와

    치즈 케익 사오는데

    하루는 미국산 피자치즈를 사왔는데 얼마나 짜던지 먹다 버렸어요.

    또 냉동된 필라델피아 치즈케익도 대자 2만원 얼만가 줬다던데

    자기가 너무 좋아서 자주 먹는다고 사왔던데 맛이 아무래도 너무 느끼해서

    이것도 버렸구요.

    피스타치오도 어찌나 짠 것을 샀던지 아까웠지만 이것도 나머지 버렸어요.

    코스트코 좋아하시는 분들 싸고 양많다고 좋아하지 마시고 꼼꼼하게 따져 보시고 사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918 유치원?꼬마 아이들이 인사해줬어요. 이런일 흔한가요? 사랑이 11:43:51 19
1127917 베이징 서민식당 방문한 문 대통령 내외 ㅇㅇ 11:43:28 25
1127916 문대통령 달력 구입할수 없나요? 3 11:39:11 43
1127915 이낙연 총리 "온당치 못한 외부세력과 내통하는 공직자 .. ;;; 11:37:07 115
1127914 급질문) 잡뼈없이 우족이랑 사골만 넣고 곰국 끓여도 되나요 5 곰국 11:35:08 98
1127913 생일선물 때문에 남편이 좀 화가 난듯 한데요...ㅠㅠ 7 생일선물 11:35:02 381
1127912 1년 가계부를 정산해보니 1 .... 11:34:57 134
1127911 이 정부 교육정책 정말 한숨나오네요 1 .. 11:28:18 184
1127910 중국에 문재인 방중 보도 없다고 날조하는 JTBC 뉴스룸.jpg.. 6 왜저럼 11:27:57 263
1127909 지거국 대학생딸의 1년 9 ㅣㅣ 11:27:32 641
1127908 다요미 사용하시는분 계세요? 살코 11:26:42 40
1127907 갈치액젓으로 김치 담가보신 분 6 갈치 11:25:43 168
1127906 가르쳐주세요 찰밥요. 1 왕초보 11:25:39 46
1127905 쿠팡 쿠폰 2 쿠팡 11:25:17 117
1127904 환추스바오 “韓언론, 문대통령 방중 관련 자책골 삼가라” 4 기자쓰레기 11:25:11 182
1127903 엄청 큰 뽀드락지 - 동네피부과? 4 .... 11:24:27 119
1127902 손석희의 정체는 뭔가요? 18 ... 11:24:11 870
1127901 인터뷰] 패딩 벗어준 중학생들 '어른들은 왜 안도와주지?' 1 인터뷰 11:22:13 237
1127900 여드름용 로션은 유분이 별로 없는 거죠? 1 화장품 11:22:09 38
1127899 트윈워시 사용하고 계신... 4 세탁기 11:22:07 127
1127898 치매검사는 신경과로 가는건가요? 2 소견서 11:21:01 120
1127897 강변에 휴대폰사러가려구요 ‥주의할점있을까요? 2 춥다 11:19:17 63
1127896 배보다 배꼽이 더 큰 사업자도 많나요? 4 요쏘 11:15:52 191
1127895 스님을 공채합니다. 관심있는 분들은 응모를... 9 11:15:43 503
1127894 타이머 콘센트를 살려하는데요 실용성 괜찮나요? 3 궁금해요 11:15:21 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