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치즈를 너무 좋아해요

... | 조회수 : 1,504
작성일 : 2012-05-07 10:32:36

저 아침에 밥은 안먹어도 치즈안먹으면 속이 허해요,,,

 

외국에서 살다온적도 없는데...김치보다 치즈를 더 좋아해서요..

 

오늘 아침에도 블랙커피에 숙성된 고다치즈,크래커..이렇게 아침으로 먹었어요

 

베이글에 크림치즈는 말할것도 없구요...보통 이게 아침이에요...

 

휴일에는 와인에다가 치즈 썰어서 조금씩 야금야금...

 

얼추 계산해보니 일주일에 500그람정도 소비하는것 같아요

 

물론 밥도 먹고 채소,과일도 좋아해요..

 

근데 과일 먹으려고 냉장고 문 열어서 눈에 치즈가 들어오면 바로 치즈로 손이 가요...

 

한 2년전부터...치즈 먹는 양이 늘어서 이제는 하루라도 치즈 안먹으면 허전해요..

 

치즈값도 비싼데..갈수록 더 많이 먹게될까봐,,,

 

저같은분 계세요?

 

 

IP : 121.178.xxx.11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5.7 10:40 AM (206.75.xxx.81)

    저는 치즈나 유제품을 많이 먹으면, 속이 쓰린 일인입니다.
    외국에 살아서, 널린게 치즈인데도...먹는 양을 늘 조절해야되요..ㅋㅋ

    전 치즈대신, 하얀 쌀밥을 너무 좋아하해요..

  • 2. ㅇㅁ
    '12.5.7 10:54 AM (122.32.xxx.174)

    저도 꼬기는 참을수 있어도 치즈 못먹으면 금단현상 일어날정도에요
    현미밥에 풀떼기 밥상이 몸에 좋다고들 하지만, 그리 먹으면 속이 허하고 솔직히 한식밥상에 오르는, 간장, 된장,고추장 자체 염분이 높기 때문인지 저는 그닥이더만요

  • 3. 저도
    '12.5.7 10:55 AM (121.147.xxx.151)

    치즈 무척 좋아해요.
    커피에도 피자 치즈 넣어 먹고
    치즈로 만든 건 뭐든 좋아하고
    음식 만들때 치즈 위에 올려 오븐에 굽는 건 뭐든 좋아하죠.

    헌데 치즈가 요즘 맘 놓고 사먹기 힘든거 같더군요.

    아무튼 마트에서 첨가물 꼼꼼이 챙겨가며 사먹고 있지만

    점점 치즈 값이 비싸지는데

    맘놓고 사먹을만한 치즈가 없어요.

    우유 가공식품 후쿠시마쪽에서 수입해 들여온다는 말 듣고

    가공치즈 잘 안사먹고 있어요

    빨리 치즈 대체할 식품을 찾아봐야겠네요 ^^

  • 4. 궁극의 고소함
    '12.5.7 10:59 AM (203.247.xxx.210)

    비용등 다른 것 때문에 포기 할 수 없겠지만
    유방암 확률 높다합니다......

    저는 치즈 가끔 먹습니다만
    동물의 살 보다도 더욱 더 착취적인 음식이라는 생각을 합니다........

  • 5. ㅎㅎ
    '12.5.7 11:22 AM (112.167.xxx.232)

    치즈에 나트륨이 얼마나 많이 들었는데~~
    한식 밥상 염분을 따지나..
    모르면 그냥 조용히 드시기나 하시지..

  • 6. 그거
    '12.5.7 11:43 AM (211.176.xxx.112)

    지방율 70%에요.
    기름은 100% 고기류는 40%대 삼겹살은 조금더 높고요.
    제 아이도 치즈 좋아하는데 줄때마다 그거 기름 덩어리라도 말해줬더니 잘 안 먹습니다.

  • 7. 코스트코 치즈
    '12.5.7 11:44 AM (121.147.xxx.151)

    특히나 미국산 치즈 사실때는 첨가물이 뭔가 꼼꼼히 챙겨 보시고 사세요.

    제가 치즈를 좋아하니 제 친구 저희집에 올때마다 코스트코 치즈에서 저렴한 치즈와

    치즈 케익 사오는데

    하루는 미국산 피자치즈를 사왔는데 얼마나 짜던지 먹다 버렸어요.

    또 냉동된 필라델피아 치즈케익도 대자 2만원 얼만가 줬다던데

    자기가 너무 좋아서 자주 먹는다고 사왔던데 맛이 아무래도 너무 느끼해서

    이것도 버렸구요.

    피스타치오도 어찌나 짠 것을 샀던지 아까웠지만 이것도 나머지 버렸어요.

    코스트코 좋아하시는 분들 싸고 양많다고 좋아하지 마시고 꼼꼼하게 따져 보시고 사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491 피부과 - 스킨 보톡스라는거 아세요?? ..... 12:30:58 19
1223490 남경필이 당선되면 생기는 일들.twt 3 성남쏘패 12:24:00 127
1223489 남자 성년의 날 선물 추천부탁이요~♡♡ 스위트맘 12:23:38 35
1223488 이명박에 대한 김진명의 일화 1 dd 12:20:40 198
1223487 (질물) 친 할머니의 이모인 어르신 2 호칭과 지칭.. 12:20:17 153
1223486 샤넬 에르메스는 모든 가방이 다 수작업인가요? 3 ㅡㅡㅡ 12:19:14 235
1223485 문서세단기 말고. 중요서류 버릴때 3 ㄱㄴ 12:18:45 105
1223484 밤을 촉촉하게 삶는법좀알려주세요 2 밤순이 12:16:48 51
1223483 45세, 실리프팅 도전해 보았습니다! 4 용기를 내어.. 12:16:15 446
1223482 20년 전 초등학교 옆반 선생님의 연락처를 알 수 있는 방법 있.. 9 질문 12:12:32 324
1223481 엘지회장얼굴 첨보네요 6 ㄱㄴ 12:07:57 606
1223480 운전면허증 분실시 신고와 간단 재발급하려면 2 분실 12:05:59 87
1223479 40대후반 중년에 쌍꺼풀 수술하고 잘 된 연예인 누가 있나요? 1 눈이 너무 .. 12:04:31 171
1223478 음악 많이 아는 82님들 2 12:04:29 137
1223477 고딩아들 여드름케어 및 관리 하는데... 마사지샾에서.. 12:04:27 98
1223476 사주에 금과 수가 높으면 일을계속하나요 2 99 12:03:04 236
1223475 일* 사실분들 정보.... 이것도 광고.. 12:02:54 254
1223474 정말 간절하게 열심히하면 이루어질까요.. 6 11:57:34 366
1223473 헐,, 전세계 인기잇는 보이밴드라고 ~ 14 ... 11:51:07 1,083
1223472 오늘 대박 김경수후보랑 사진 찍었어요 14 노랑 11:48:17 842
1223471 청혼은 어떻게 받나요? 11 바다 11:46:32 514
1223470 빌보드 진행자, 귀마개 하고 나왔어요 36 .... 11:46:13 2,105
1223469 옷이 날아가서 높은 나무에 걸렸어요 ㅠ.ㅠ 8 해피엔딩1 11:46:10 726
1223468 자발적 맞벌이랑 생계형 맞벌이는 다른거 같아요. 12 11:45:06 555
1223467 송인배 청와대 비서관, 드루킹 4번 접촉...사례비도 받아 12 감춘다고 감.. 11:43:45 6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