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네살 딸아이.. 배변훈련에 문제가 있었던 것일까요..?

왜그러니 | 조회수 : 2,170
작성일 : 2012-05-05 21:29:06

큰애가 38개월 짜리 꽉찬 네살이에요.

작년 여름에 기저귀를 뗐는데, 변기에 한번씩 앉혀보기는 두돌 넘어서 했지만

본격적으로 기저귀 벗기고 배변훈련 한 것은 29개월 무렵이었어요.

보름 쯤 걸려서 완전히 기저귀 떼고 밤기저귀도 같이 뗐어요.

 

그 후로 밤에 자다가 싼건 두어번? 낮에는 거의 실수하지 않았구요.

아기변기도 쓰기 싫다고 해서 그냥 화장실 변기 바로 사용하고 있어요.

 

그런데 이 녀석이 .. 원래도 화장실을 자주 가는 편은 아니었는데

요새는 참고 참고 또 참다가 막판에 쉬하러 화장실 가서 가기 전에 싸 버리거나 변기에 앉기전에 싸 버려요.

주로 뭘 먹거나 ;; 뭘 보거나 할 때 참고 참고 또 참는데

그때마다 오줌은 오래 참을 수 없다, 일단 쉬를 먼저 싸고 하던 일을 계속 해도 된다 설명해 주긴 했지요.

 

그랬는데 지난 주에는 기어이 어린이집에서도 양치 하면서 쉬를 싸 버려서 옷 갈아입고 오고,

오늘은 밖에 놀러 나갔다가 화장실이 보여서 제가 쉬하자 쉬할래? 물으니 아니라고 해서 계속 걸어가다가

잠깐 앉아서 쉬려는데 쉬 마려워! 하더니 그대로 그냥 싸 버리고,

집에 와서도 dvd 하나 다 보고 쉬 마렵다고 화장실 갔다가 문 앞에서 다 싸 버렸어요.

 

아이가 쉬를 옷에 쌌을 때 너무 엄하게 야단치면 배변하는데 있어서 스트레스가 된다는 얘기를 얼핏 들어서

지금 까지는 크게 야단치진 않고 참으면 안돼, 참다가 이렇게 싸니까 기분이 안좋지? 다음엔 그러지 마.. 이랬지만

오늘은 두번이나 그래버리니 제가 너무 화가 나서 엉덩이 세게 때리고 혼을 냈어요.

아이는 뭐.. 다음엔 안그러겠다고 쉬 마려우면 먼저 싸겠다고 말은 하지만..

 

저희 큰 딸이 지금 자기 능력을 시험해 보는 걸까요? 얼마나 참을 수 있는지?

아니면 엄마 말 안들을거라고 일부러 삐딱선을 타다보니 그런걸까요?

아니면 배변훈련에 문제가 있었던 것일까요..?

기저귀 뗀지 일년 정도 지난 네살 아이들이 이렇기도 하는걸까요?

이것도 이러다 말까요? 계속 이러다 밖에 나가서도 참는 버릇이 들어서 자꾸 실수 할까봐 걱정이에요.

 

제가 어떻게 해 줘야 하는 것일까요..?

IP : 121.147.xxx.12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dd
    '12.5.5 9:35 PM (116.38.xxx.231)

    제아들도 42개월인데...기저귀는 세돌넘어서 늦게뗀편인데 잘 가리더니...두어달전부터 팬티에 조금씩 지리기 시작, 밤에도자다가 싸고 그러더라구요. 아무리 마려워도 참다참다 바지에 싸더라구요. 어린이집에선 안그러고 집에서만 그랬는데...또 얼마전부턴 갑자기 안그럽디다...참 어떤 심경의 변화로 그러는건지 알수가 없네요..ㅎㅎ 5살되더니 반항끼도 심해져서..청개구리됬어요. 뭐하자 뭐먹자 그러면 무조건 안해 안먹어 그래서 이젠 반대로 물어봅니다..넌 이거 안먹을꺼지? 이거 안할꺼지? 이렇게 물어봐야 원하는대로 움직여준답니다..ㅠ.ㅠ

  • 2. 일단
    '12.5.5 9:36 PM (112.151.xxx.92)

    어린이집 상황을 보셔요. 제 아이도 어린이집에서는 배변을 안하고 참고 집에 오더라구요. 왜 그러냐고 했더니...배변하러 간다고 선생님께 이야기 하면 아이들이 마구 놀린데요(수업 중이면)..

    그러면서 참기 시작하더니 이제는 대변은 항상 집에 와서..보더라구요. 소변은 참기 힘드니..알아서 조절하여 쉬는 시간에 보구요.

    어린 아이여서 ..어쩜 초창기에.. 어린이집에서 힘든 일이 있었을 지도 몰라요..
    제가 너무 책임을 제3자 에게서 찾아보시라고 조언드리는 것 같지만....

  • 3. 팜므파탈
    '12.5.5 10:58 PM (124.51.xxx.216)

    5살 남아 키워요.
    제 아들도 기저귀 늦게 뗀 편이고(소변은 30개월, 대변은 33개월에 뗐어요.),
    어린이집에서도 집에서도 항상 소변을 참았다가 한번에 봐요.
    화장실에 가다가 바지를 내리기도 전에 쉬를 해서 바지랑 팬티가 젖기도 하고요.
    그 또래 그런 아이들 많대요.
    노느라 정신 팔려서 화장실 가는 게 귀찮아서 그런 경우가 대부분이래요.
    놀이에 정신 팔려있으면 화장실 가서 쉬야하고 놀자~ 하고 주위를 환기시켜주는 것이 좋대요.

  • 4. 미리
    '12.5.6 10:25 PM (58.163.xxx.192)

    저도 5세 아들인데요, 어디 나가기 전이나 나가서 중간중간 아이한테 물어보고 화장실 엄마가야 하니까 가자 할 때도 있고요. 아이가 먼저 가자고 하면 말해줘서 고마워 해주고..
    집에서 놀다가 바지에 쉬한 적이 두세번 정도 인데 바닥 아이가 닦게 하고, 스프레이 뿌려서 치우면서 더 번거로우니까 하지말자 고정도 하고 말았어요. 제가 약한 요실금이 있어서 크게 뭐라 하지 않으네요 ㅅ.ㅅ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933 대통령님 대체 .. 10:40:57 0
1226932 이거 제가 남편한테 섭섭해도 될까요 남편미오 10:40:56 2
1226931 잠시후 나올 반응들 ㅋㅋ 1 궁금하넹 10:38:49 191
1226930 정상회담 따위가 무슨 속보라고.jpg 1 ㄷㄷ 10:38:29 330
1226929 문프 너무 피곤해보여 걱정이에요 힘내세요 10:35:34 118
1226928 질문한 기자중 서울신문 기자 좀 그렇네요 7 ㅇㅇ 10:34:39 551
1226927 욕조 수도꼭지 물 새면 교체비는 누가 내나요? 1 ㅇㅇ 10:33:04 119
1226926 전기압력밥솥, 풀스텐이라고 광고하고 3 참나 10:32:58 93
1226925 기레기들 질문하는데 내가 다 불안 4 기레기들 10:32:19 277
1226924 다시 6월 12 개최 한대요 3 아놔 10:31:03 408
1226923 어떤빵이 특히 가스냄새가 많이나나요 1 오월도다갔네.. 10:30:12 69
1226922 대나무에 부딪히는 돌맹에 소리에 깨닫다-나쓰메 소세키 tree1 10:27:25 147
1226921 지금 회담결과 방송을 보고나니 또 화딱지가 18 으휴 10:27:09 1,668
1226920 영어회화 리얼클래스 아시는분? 영어회화 10:26:53 83
1226919 [속보] 트럼프 6월12일 북미정상회담 바뀌지 않았다 11 속보 10:25:49 1,137
1226918 우리 문프 말씀도 너무 잘 하시네요! 8 아오 달님~.. 10:25:42 713
1226917 저따위 기레기들한테 악수까지하시는 우리 문통 10 부처 10:24:24 723
1226916 내가 이나라의 주인. 맞네요 4 오늘 아침 10:24:13 370
1226915 고 1아들 간호사 7 10:23:34 403
1226914 자동차 국내 여행 (2박3일)추천해주세요. 1 반백살 10:20:15 105
1226913 황철상황 버섯 아시는분 버섯 10:19:53 56
1226912 기자들 질문 핵심만 말해라...제발. 16 @@ 10:18:27 1,412
1226911 기자들 왜저리 꼬치꼬치 묻나요? 1 둥둥 10:18:00 296
1226910 기레기들 기자회견에서의 태도 엿같네요. 32 10:17:16 2,201
1226909 한심한 기레기들 16 그냥이 10:16:51 1,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