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44살 생전 처음으로 열무 김치 담궈봣어요!!

저 같은 분 계실까요? | 조회수 : 2,394
작성일 : 2012-05-04 21:30:18

그냥 키톡 히트 레시피 보고 간단하겠지 만들려고 했는데;;

아는 엄마들 도와 달라고 불렀더니 들어가는 재료 많아지고 양도 많아지고 풀은 엄청 되게 쑤었고..

생각지도 않던 얼갈이까지 사다 같이 넣었고..

한단이 아니라 한아름(정말 팔로 안아야 할 양이에요짜리 1280원에 샀을뿐이고... (농민에게 미안할뿐이고)

다라이 없어 옆집에서 빌리고..

물기 빼는 채반도 너무 작아서 3개짜리 종종 거리고 화장실에서 생쑈 했고.

(올 확장형 아파트입니다 ㅠㅠ)

제대로 된 준비도 없이 큰소리 뻥뻥치고 시도 했는데;;;

김치 담그는것도 재능이 있어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어요...

요리하는거 좋아하고 재미있어하며 질리지 않는 것중의 유일한건데.;;;

늘 어머님께 받아서먹던 김치..

것도 절임의 스킬이 별로 없는 녀석임에도~

저를 파김치로 거듭나게 해주었습니다..(지금 녹초에요 ㅡㅡ겨우 4키로 정도 담았나요..)

액젖 맛이 조금 강하게 나서(담엔 새우젖으로 마무리 간하려고요)그렇긴 해도 계량을 도와준 이웃분들 덕분에

내일 어린이날 농장에서 고기 구워 먹으로가는데 큰 도움이 될 김치 반찬이 하나 생겼네요~

작년 김장 김치만 떡하네 있어서 새김치가 그것도 꼭 열무 김치가 먹고 싶었는데 말이죠 ㅋㅋㅋㅋㅋ

아이고 여러분들 존경스럽습니다..

특히 우리 시어머니께 감사드려요 ㅋㅋㅋㅋ

IP : 112.152.xxx.2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5.4 9:35 PM (175.112.xxx.103)

    어쨋거나 성공하신거죠? 축하축하~

    전 가장 어려운게 열무 김치 담그는거거든요..

    근데 열무 김치에도 새우젓을 넣나요??

    전 액젓만 넣어봐서...^^

  • 2. 힘드셨지요? ^.^
    '12.5.4 9:38 PM (115.140.xxx.84)

    고생하셨어요 ㅎㅎ
    처음부터 양이 많아 힘들었을거에요.
    조금씩 자꾸하다보면 실력도 늘어요.

  • 3. 축하
    '12.5.4 9:41 PM (125.180.xxx.163)

    김치 담는 횟수가 늘어날 수록 실력도 확실히 늘더군요.
    해볼수록 과정이 쉬워져요.
    그래도 여전히 어렵고 맛내기 어려운 김치는 배추김치 같아요.
    이건 정말 고수의 손길이 닿아야 환상의 맛이 나는 듯.
    첫경험 축하드립니다. 뭐든 처음이 어려운 법이죠.^^

  • 4. 축하드려요..
    '12.5.4 9:45 PM (112.168.xxx.112)

    죄송합니다만 새우젖이 아니라 새우젓이에요.
    오타는 아닌 것 같아서 오지랖 부렸습니다..

  • 5. ggg
    '12.5.4 10:15 PM (121.130.xxx.7)

    깍두기 담근다고 사 둔 무 2개
    냉장고에서 2주째 숙성중이십니다. ㅋ~

    내일은 꼭 담그리

  • 6. 로사
    '12.5.4 10:19 PM (220.125.xxx.215)

    담엔 젓갈 넣지 말고 소금으로 간 해보세요
    더 시원해요
    열무김치엔 젓갈 안 넣는 집이 더 많아요
    지역에 딸라 넣는 분들도 계시지만 ^^

  • 7. 네 저요^^;
    '12.5.4 11:59 PM (121.55.xxx.27)

    저도 44살,,지난주에 생애 처음으로 겉절이김치 담궜습니다
    키톡레시피 뒤져서 열심히 만들었는데 2프로 아쉽긴하지만 나름 뿌듯하네요^^
    축하드려요^^

  • 8. 혀로즈
    '12.5.5 1:50 AM (218.39.xxx.233)

    ggg님~
    귀여우세요~
    저도 뭐 만들려고 재료 사다놓고..냉장고에서 숙성 시켜요~ 자주..ㅎㅎ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008 부대개방 행사 때 메거리 챙겨야해요? 1 .. 00:14:22 42
1225007 며칠 전 한밤 중에 미역국 냄새가 났었는데 1 ㅇㅇ 00:13:35 138
1225006 최민희와 전원책이 우리입장과 반대되고 있네요. 3 강적들 00:13:00 97
1225005 수면제 끊기 성공하신 분 계세요? .. 00:11:46 37
1225004 실제로 본 가장 뚱뚱한 신부는 몇킬로정도쯤 나갈거 같았나요? 6 .. 00:06:32 308
1225003 카스테라 만들때 꼭 나무틀에만 구워야 하나요? 3 카스테라 00:02:29 115
1225002 고택 추천해주세요. 2 고택 00:01:26 189
1225001 나는 우리동네가 좋다 1 흐흐 00:00:46 175
1225000 한국어->영어로 번역 사이트 추천 부탁드려요~ ... 00:00:23 33
1224999 중딩남아 초딩고학년여아 결혼식 복장 조언부탁드립니다. 4 복장고민 2018/05/23 79
1224998 유아인 시 작품들... 8 tree1 2018/05/23 273
1224997 치아바타는 어디에서 사나요? 1 안미 2018/05/23 262
1224996 담달부터 연봉 천만원이 올라요 9 122018.. 2018/05/23 1,031
1224995 맘에 드는 남자가 생기면 일단 빨리 자고 싶은게 24 ㅇㅇ 2018/05/23 1,929
1224994 3자가 보기에 부부사이 안 좋은거 티나나요?? 9 2018/05/23 901
1224993 전생이라는 게 있나 봐요... 그렇지 않고서야... 27 gg 2018/05/23 1,775
1224992 선배 집사님들 질문 드립니다~~ ㅠㅠ 4 ㅠㅠ 2018/05/23 248
1224991 LG의 경영자들 병역 현황 2 demand.. 2018/05/23 540
1224990 역시 좋아하는 건 못 이겨요 2 으음 2018/05/23 436
1224989 층간소음때문에 미칠것같아요 2 ... 2018/05/23 493
1224988 옆집사람이 아기를 가졌어요 7 괴롭지만 참.. 2018/05/23 1,699
1224987 여러분,지갑 여실 시간입니다. 9 부선갈매기 2018/05/23 1,664
1224986 친구 조카애 얘기듣고 너무 웃겨서요. 16 ... 2018/05/23 2,805
1224985 “양예원 가해자 A실장, 2008년에도 동일 사건으로 고소당해”.. 6 ㅇㅇ 2018/05/23 1,425
1224984 밖으로 도는 아이 남편이 자퇴시키라는데요ㅠ 16 2018/05/23 1,3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