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44살 생전 처음으로 열무 김치 담궈봣어요!!

저 같은 분 계실까요? | 조회수 : 2,381
작성일 : 2012-05-04 21:30:18

그냥 키톡 히트 레시피 보고 간단하겠지 만들려고 했는데;;

아는 엄마들 도와 달라고 불렀더니 들어가는 재료 많아지고 양도 많아지고 풀은 엄청 되게 쑤었고..

생각지도 않던 얼갈이까지 사다 같이 넣었고..

한단이 아니라 한아름(정말 팔로 안아야 할 양이에요짜리 1280원에 샀을뿐이고... (농민에게 미안할뿐이고)

다라이 없어 옆집에서 빌리고..

물기 빼는 채반도 너무 작아서 3개짜리 종종 거리고 화장실에서 생쑈 했고.

(올 확장형 아파트입니다 ㅠㅠ)

제대로 된 준비도 없이 큰소리 뻥뻥치고 시도 했는데;;;

김치 담그는것도 재능이 있어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어요...

요리하는거 좋아하고 재미있어하며 질리지 않는 것중의 유일한건데.;;;

늘 어머님께 받아서먹던 김치..

것도 절임의 스킬이 별로 없는 녀석임에도~

저를 파김치로 거듭나게 해주었습니다..(지금 녹초에요 ㅡㅡ겨우 4키로 정도 담았나요..)

액젖 맛이 조금 강하게 나서(담엔 새우젖으로 마무리 간하려고요)그렇긴 해도 계량을 도와준 이웃분들 덕분에

내일 어린이날 농장에서 고기 구워 먹으로가는데 큰 도움이 될 김치 반찬이 하나 생겼네요~

작년 김장 김치만 떡하네 있어서 새김치가 그것도 꼭 열무 김치가 먹고 싶었는데 말이죠 ㅋㅋㅋㅋㅋ

아이고 여러분들 존경스럽습니다..

특히 우리 시어머니께 감사드려요 ㅋㅋㅋㅋ

IP : 112.152.xxx.2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5.4 9:35 PM (175.112.xxx.103)

    어쨋거나 성공하신거죠? 축하축하~

    전 가장 어려운게 열무 김치 담그는거거든요..

    근데 열무 김치에도 새우젓을 넣나요??

    전 액젓만 넣어봐서...^^

  • 2. 힘드셨지요? ^.^
    '12.5.4 9:38 PM (115.140.xxx.84)

    고생하셨어요 ㅎㅎ
    처음부터 양이 많아 힘들었을거에요.
    조금씩 자꾸하다보면 실력도 늘어요.

  • 3. 축하
    '12.5.4 9:41 PM (125.180.xxx.163)

    김치 담는 횟수가 늘어날 수록 실력도 확실히 늘더군요.
    해볼수록 과정이 쉬워져요.
    그래도 여전히 어렵고 맛내기 어려운 김치는 배추김치 같아요.
    이건 정말 고수의 손길이 닿아야 환상의 맛이 나는 듯.
    첫경험 축하드립니다. 뭐든 처음이 어려운 법이죠.^^

  • 4. 축하드려요..
    '12.5.4 9:45 PM (112.168.xxx.112)

    죄송합니다만 새우젖이 아니라 새우젓이에요.
    오타는 아닌 것 같아서 오지랖 부렸습니다..

  • 5. ggg
    '12.5.4 10:15 PM (121.130.xxx.7)

    깍두기 담근다고 사 둔 무 2개
    냉장고에서 2주째 숙성중이십니다. ㅋ~

    내일은 꼭 담그리

  • 6. 로사
    '12.5.4 10:19 PM (220.125.xxx.215)

    담엔 젓갈 넣지 말고 소금으로 간 해보세요
    더 시원해요
    열무김치엔 젓갈 안 넣는 집이 더 많아요
    지역에 딸라 넣는 분들도 계시지만 ^^

  • 7. 네 저요^^;
    '12.5.4 11:59 PM (121.55.xxx.27)

    저도 44살,,지난주에 생애 처음으로 겉절이김치 담궜습니다
    키톡레시피 뒤져서 열심히 만들었는데 2프로 아쉽긴하지만 나름 뿌듯하네요^^
    축하드려요^^

  • 8. 혀로즈
    '12.5.5 1:50 AM (218.39.xxx.233)

    ggg님~
    귀여우세요~
    저도 뭐 만들려고 재료 사다놓고..냉장고에서 숙성 시켜요~ 자주..ㅎㅎ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512 친정엄마 자질구레 하소연 질려요 제목없음 11:55:16 28
1128511 일본 현지에서 무인양품을 사는게 가격적인 메리트가 있나요? 실속파 11:54:33 18
1128510 예술품 묻는 질문이 얼마전에 있었는데 고흐 11:53:09 14
1128509 문통내외, 청와대보좌진들이 식사한 중국식당 사장님인터뷰.jpg 4 썩은기레기들.. 11:49:38 175
1128508 좋은버터가 눈에도 좋나요? 2 방탄커피 11:46:28 118
1128507 매경 기사제목 꼬라지 좀 보세요~~~ (경악이다) 16 뭐라고라고라.. 11:44:23 417
1128506 현재 상황이 어려울때 어떻게 극복하시나요? 기도, 일기, 108.. 5 0000 11:43:50 149
1128505 기자들은 반성하씨오 3 ..... 11:40:49 125
1128504 보온도시락 - 반찬통은 모두 보온이 안 되는 건가요? 2 도시락 11:39:57 104
1128503 건강검진 받을수 있다는게 얼마나 감사한가요... 5 해외교민 11:39:37 288
1128502 미세먼지 몰려오네요. 지금 날씨 많이 풀렸나요? 허걱 11:38:22 92
1128501 처음 집 사려는데 단계가 어찌되는지요? 3 마이홈 11:37:56 153
1128500 세탁기가 얼었네요 살다살다 11:34:29 123
1128499 소개팅남하고 연락하는 패턴 1 ㅇㅇ 11:29:55 147
1128498 거짓말 잘하는 남친 18 ... 11:28:50 657
1128497 홈쇼핑 쿠션 추천해주세요 쿠션 11:28:38 38
1128496 언론사 기자들이 쓰레기임을 증명하는 증거. jpg 4 ... 11:26:46 434
1128495 어제 중국 기자 폭행 현장에 있었습니다 (펌) 9 ㅇㅇ 11:25:48 751
1128494 시기 질투 많은사람 3 워치 11:24:51 264
1128493 문통 국빈만찬 사진 아직 안풀렸나요? 왜 한류스타 사진밖에 없죠.. 12 근데 11:23:48 472
1128492 몽클 털 빠지나요? 6 ㅠㅠ 11:23:29 238
1128491 중국 기자 폭행 현장 증언 새로운 증언(기업대표)이 또 나왔네요.. 24 기레기들 11:16:03 1,333
1128490 악어 그려진 브랜드? 6 고등 11:14:50 446
1128489 고등어 조림하는데, 비린내 하나도 안나게 하는 분 있나요? 15 혹시 11:11:33 632
1128488 초4남아 방학때 과학 해놔야할까요 6 hippos.. 11:11:24 2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