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금붕어가 사망했는데 계속 갖고 오라고 하는데요...

아기엄마 | 조회수 : 2,539
작성일 : 2012-05-04 20:12:13

오늘 백화점에서 금붕어 3마리씩 나눠줘서 받아왔는데,

집에 통에다 담아놨더니 스트레스 받았는지 1마리가 죽었어요.

그래서 변기에다 몰래 버렸는데요.

 

3살(28개월)된 아들이 놀이터 놀다가 목욕하고 나와서 금붕어 찾길래 통에 있다고 보여줬는데,

1마리 없어졌다고 계속 물어봐서,

죽어서 버렸다니까

계속 쓰레기통에서 찾길래.

아까 놀이터에서 버렸다고 하니까

울면서 가지고 오래요.

 

죽으면 이제 못만난다고 했는데, 놀다가도 수시로 생각나나봐요.

 

이것참,

어떻게 해결해야할까요?

IP : 1.252.xxx.24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아기엄마
    '12.5.4 8:13 PM (1.252.xxx.249)

    지금도 어린이날 선물받은 타요 자동차 한참 가지고 놀다가
    " 한 개 죽은 거 아니야~ 갖고 와~" 혼잣말처럼 하네요 --;;

  • 2. 변기에버려요?ㅠ
    '12.5.4 8:21 PM (115.143.xxx.81)

    에고..... 아이랑 같이 묻어줬음 더 낫지 않았을까 싶은데...^^;;; (이게 잘하는건가는 모르겠지만)

    상황상 지금은 그냥 잊기를 기다리는 수 밖에요.....
    아니면 죽음을 다룬 동화를 읽어주면 좋을것 같아요.
    그럼 아이가 납득을 할려나 싶네요...
    아이에게 말하기 힘든건 책을 매개로 얘기하는게 좋은거 같아요

    시골갔는데 마침 고양이가 새끼를 낳았는데..
    애들이 갓난고양이를 너무 만지작 거려서 죽어버렸어요...

    근데 어릴땐(둘째가 딱 고만했어요)
    죽음에 대한 개념이란게 없는지..죽은고양이 계속 만지작 만지작..
    애들이랑 같이 땅에 묻어줬는데도...보고 싶다고 자꾸 파내려 하고 ;;;;;;;;
    하늘나라 간 고양이 아프다고 다시 묻어주고 못만지게 했었죠...
    그날 하루종일 난감했던 기억이....ㅠㅠ

  • 3. 귀요미 ^^
    '12.5.4 8:22 PM (218.49.xxx.153)

    저는 애한테 금붕어가 밥을 너무 많이 먹어서 배가 아파서 하늘 나라로 갔다고...(실제로 애가 먹이 대량 투하)
    그래서 엄마가 밖에 꽃밭에 예쁘게 잘 묻어줬다고 했어요. 나중에 금붕어 보고 싶으면 오며가며 보자고. 실제로 그 뒤로 애가 말은 몇번 했지면 계속 일케 얘기해줬고, 직접 가서 보자고 조른적은 없네요. (실상은 저도 변기 투하 ^^:;) 애는 '버렸다' ' 다시 못본다'라는 얘기에 속상한가보네요~ 잘 달래주세요 ^^

  • 4. 아기엄마
    '12.5.4 8:25 PM (1.252.xxx.249)

    앗! 제가 너무 무덤덤하게 얘기했네요. 예쁘게 묻어줬다고 할 걸~
    근데 지금 문제는 빨강이 깜장이 두 개 남았었는데 깜장이도 죽어가고 있다는~~~ 괜히 받아왔어요

  • 5. ,,
    '12.5.4 8:32 PM (110.14.xxx.164)

    몰래 같은거 사다 놓기도하고 같이 묻어주기도 했어요

  • 6. 참맛
    '12.5.4 8:33 PM (121.151.xxx.203)

    ㅎㅎㅎㅎ

    저의 어린 시절이 생각나네요.

    저는병아리를 키웠었는데, 아마도 학교 앞에서 사왔던 걸로 기억이 나는데요. 어느날 저가 커서 어머니께서 말씀하시더군요.

    "병아리가 죽어서, 학교 간 틈에 다른 걸로 사와서 대체했는데 끝까지 모르더라"고 ㅎㅎㅎ

  • 7. 아기엄마
    '12.5.4 8:46 PM (1.252.xxx.249)

    아휴... 일단 검둥이 죽은 건 낼 같이 묻으러 가던지 해야겠어요.
    아님 묻었다고 설명해주던지...

    괜히 버렸다고 했네요.
    첨부터 묻었다고 할 걸..

    금붕어 새로 사다놓는 건 또 죽을까봐 못하겠어요

  • 8. 좋은 방법은
    '12.5.4 10:00 PM (218.53.xxx.242)

    윗님들이 다 말씀하셨구...

    그런데 어린이들에게, 동물이나 물고기 아주 작은 것이라도 '버렸다' 는 표현은 안쓰는게 좋을 것 같아요..

    아무리 작아도 생명이니까요.

    죽어서 하늘나라로 떠났다든지 말을 다르게 표현하셨음 좋겠어요.^^

  • 9. 저도요~
    '12.5.4 11:23 PM (92.28.xxx.151)

    아직 어린 아이들은 죽음의 뜻을 모르니 새로 채워넣거나
    묻어주고 죽으면 하늘나라 간다고 말씀을 해주심이...
    애완동물들도 생명을 가지고 살아가는 귀중한 생명체인데
    아이들이 잘 보살피고 사랑하는 마음을 길러주는 게 좋을 듯해요.
    변기에 버렸다는 말은 피하심이...
    저도 보면서 헉~ 했지만서도...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648 에어컨 설치하는데 얼마정도 드나요? ... 14:32:01 5
1227647 찹쌀도너츠 만들때 방아간에서 빻은 찹쌀가루를 넣으면 안되나요? 찹쌀도너츠 14:31:59 8
1227646 50대 초반 미혼인데 저처럼 결혼 안해도 행복한분 계시나요? 5 . . .~.. 14:28:50 184
1227645 에어컨은 어디서 구입하는게 좋은가요? 1 고민중 14:24:19 36
1227644 다이어트 쉐이크나, 뉴트리디데이 다이어트 쉐이크 아는 분 계세요.. 1 다이어트 14:23:14 44
1227643 당사 이전 안해도 되겠대요~~~ 2 끄덕끄덕 14:20:03 510
1227642 방탄소년단 빌보드 앨범챠트 1위를 보고 7 오잉 14:19:49 324
1227641 나의 아저씨 끝나니 허전하네요.. 요즘 드라마 뭐 보세요? 5 14:19:28 171
1227640 얼마가 적당할까요 2 중고 에어컨.. 14:16:55 107
1227639 레몬밤 추출물 드셔보신분 계신가요? 3 살이한창이예.. 14:12:26 183
1227638 오랜 친구들과도 가끔 휴지기가 필요한가 봐요. 3 뾰로롱 14:09:11 464
1227637 강릉역에 내려서 밥먹을 맛집있나요? 3 급질 14:04:46 194
1227636 치즈케익 만드는중인데 머랭이 안되는 이유가 뭘까요? 10 ... 14:04:17 182
1227635 친구관계 2 14:03:19 307
1227634 속옷이 이상해요 1 넌닝브라 14:02:19 258
1227633 국제영화제 수상작들 어디서 볼 수 있나요? 2 노래하는새 13:59:14 77
1227632 재산공개 할 때 보험 내역까지 공개하는 건 좀... 4 213 13:54:17 322
1227631 예쁘고 섹시한 속옷 추천해주세요 ㅋ 12 ㅇㅇ 13:53:13 540
1227630 경기말이 나와서 님들 동네 편의점은 어떤가요? 17 진단 13:52:29 1,104
1227629 나이가 들수록 점점 사레가 심해져요... 7 사레가 무섭.. 13:51:10 469
1227628 7살에 기관 안보내신분 계신가요? 2 엄마 13:50:07 285
1227627 이직 후 첫 출근 앞두고 너무 힘드네요 5 ... 13:46:29 533
1227626 방통위원장 바꾸는건 불가능한가요? ㅇㅇ 13:45:25 99
1227625 시스터액트 초등학생이 봐도 될까요? 9 영ㅇ화 13:42:06 296
1227624 [취재파일] 핵심은 블랙리스트가 아니라 '재판거래'다 4 snowme.. 13:42:01 1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