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저희집 화장실 타는 냄새나요.

아파트 | 조회수 : 1,367
작성일 : 2012-05-02 14:56:48
저희집 화장실에서 타는 냄새나서 경비실에 연락했더니
안받아서 아파트 관리사무소에 전화했어요.
알아본다 했는데 연락없어서 10분 뒤 또 전화했더니 전화통화 안되서
좀 이따 알아본다갈래 만약 불난거면 어쩔거냐 빨리 알아보라 하고
끊었어요.
위집에 인기척이 들려서 불난건 아닌가 싶기도 하지만
30분 지나도 연락 없길래 다시 전화했는데
처음에 전화받은 여직원이 완전 모르는척하면서
소장이 받은 모양인데 소장 자리없다고 확인하고 다시 전화준대요.
제가 직접 윗집가서 확인하지 하시겠지만
아이가 자고 있고 그냥 인터폰 확인 정도 하면될거 같아 기다린건데
관리사무소의 대응이 화나고 윗집 가야하나 망설여지네요.
윗집은 너무 저희집에 여러건의 피해를 줘서 저희한테 미안해하고 있고
그냥 인사정도하고 있지만 전 마주치기 싫고 그래요.
어떻게 할까요?
IP : 125.141.xxx.22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30332 얼마전에 캐시미어 코트 저렴한 사이트 기억나는분?? ... 16:17:13 10
1130331 이이제이 이작가 ........ 16:16:34 22
1130330 사람이 너무 싫어요ㅠㅠ 4 ........ 16:12:19 242
1130329 강철비 대단하죠^^ 하늘 16:12:09 148
1130328 서울 5억 아파트 매매 고민 5 하고싶다 16:07:05 376
1130327 블루라이트 차단 안경 쓰시는 분 계신가요 시력보호 16:06:05 54
1130326 TV 도 공부하고 사야되네요 1 으이그 삼숑.. 16:06:01 170
1130325 죄송해요... 더러운 질문 1 아야 16:05:51 120
1130324 비타민 c 밤 늦게 먹어도 되나요? 1 알쏭 16:04:55 68
1130323 우병우가 포승줄에 묶여 소환됐는데 검색어 없음 ㅇㅇㅇ 16:02:01 198
1130322 나이가 점점 들어가니 행복이 참 별 거 없다 싶어요. 2 행복하자 16:01:34 501
1130321 부산은행 공감기부 프로젝트 댓글 부탁드립니다. ^^ 1 공감기부 15:59:08 48
1130320 오늘 벌써 만명.추가됨ㅋ서명안하신분.컴온 6 며칠안된청원.. 15:59:04 266
1130319 아이가 말을 함부로 해요 15 남자 아이 15:56:40 618
1130318 운전자보험 100세만기? 15:54:55 46
1130317 절임배추얼마사야 2통나올까요 5 고3 15:54:24 281
1130316 사는게 ㅠ ㅠ 점점 15:54:00 244
1130315 황금빛내인생에서 서지안 화장이 넘나 에러 ㅠ 2 ㅇㅇ 15:53:01 584
1130314 예비고3 사탐과목같은경우는요 1 고등맘 15:49:18 86
1130313 서울용산역과 인천공항중 어디가 인천송도랑 더 가까운가요? 2 .. 15:48:56 130
1130312 신연희 구청장 사건--증거인멸 과장 징역2년 3 고소미 15:48:44 327
1130311 86년생 남자여자는 거의 결혼했나요? 12 ㅇㅇㅇ 15:48:44 543
1130310 한쪽 점화가 안되는데요 4 가스렌지 15:43:01 217
1130309 박진희가 예쁜가요? 19 .. 15:40:23 1,000
1130308 이제 나이 50넘어가니 살림하기정말 싫어요 7 직딩 15:40:03 1,2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