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저 너무 나쁜엄마같아요...ㅠ.ㅠ

아픈아이에게.. | 조회수 : 2,243
작성일 : 2012-04-30 22:09:57

오늘도 또 아이에게 화를 냈어요.

 

아이 잘못도아닌데....벌써 한달넘게 감기로 고생하는 아이거든요.

 

변명하자면 오늘 너무 힘들었어요..

 

유치원에서 오자마자 병원에갔다가 그룹수업데리고갔다가 감기약을 빠트려

 

다시약국에갔다가...집에와서 잠깐 친구랑 통화하는사이에 유치원에서 받아온

 

과학놀이셋트...꺼내서 놀더니 소금이랑 설탕 쌀바가지에 다 쏟아부어놓고

 

바닥은 온통 소금천지....어적어적....이때만해도 화 안냈어요.

 

힘들긴하지만 이런걸로는 화 잘안내거든요....ㅡㅡ;;

 

얼른치우고 계란후라이하나해서 밥먹이는 사이 돌안된 둘째는 잠투정으로 혼자울다 지쳐 잠들고...

 

원래 내일 샤워하는날인데 아까 소금 설탕범벅에 소금이 머리까지 들어가서 씻겨재울려고

 

양치 시켜주는데 양치헹굼물을 한모금먹더니 아까 먹은 수박까지 다 토하는거에요....

 

이때 너무 화가났어요. 원래도 잘 토하는아이인데 요즘 기침감기 때문에 더 심해져서....

 

암튼 너무화가나서 세면대에 토하는 아이 거칠게 변기에 토하라고 밀어버리고....

 

왜 물을 먹었냐고 소리지르고....아이는 잘못했다고 다시는 안그런다고 빌고있고....ㅠ.ㅠ

 

제발 엄마좀 도와달라고 하면서 씻겨서 나오는데 아빠 빨리왔으면 좋겠다네요...

 

아빠보고싶냐고 엄마보다 아빠가 더 좋지?하니까 아니라고하면서 울어요..

 

미안해서 아깐 엄마가 잘못했다고 사과했어요. 토하면 등두드리고 괜찮냐고 물어봐야하는건데

 

엄마가 나빴다고 너무 미안했다고.....하지만 아무리 사과한들 이미 아이맘에 상처는

 

남았겠죠?전 정말 인내심이 없나봐요...아픈아이한테....

 

생각해보니 그렇게 차갑고 정없던 친정엄마도 제가 아플때만큼은 잘해줘서 일부러

 

꾀병부렸던 기억이 나네요...

IP : 110.15.xxx.14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4.30 10:14 PM (122.38.xxx.90)

    토닥토닥... 너무 감기가 길어서 엄마도 힘들거에요. 그래도 금방 반성하고 아이에게 사과하는 착한엄마에요.

    담부턴 그러지마요. 아이가 믿을 사람이 엄마밖에 더 있겠어요. 저도 한 성질하지만 아픈아이에게는 뭔가 배려를 받고 있단 기분이 들게 엄청 오바해요. 엄마도 틈틈히 쉬세요.

  • 2. ,,,
    '12.4.30 10:15 PM (216.40.xxx.117)

    저도 잘 토하는 아이 키워서,.님 심정 알아요.
    잘 토하는 애들, 잘 먹지도 않는데. 힘들게 먹여놨더니 물한번 마시고나서 다 토할때 심정은...

    아이한테 순간 확 화가나서 미칠거 같다는..

    아.. 안 키워본 엄마들은 몰라요.

  • 3. 에구...
    '12.4.30 10:17 PM (210.216.xxx.143)

    힘드시죠...애가 오랫동안 아프면 엄마는 몸과 마음이 다 힘들어지죠
    엄마는 머 성인군자고 철인이랍니까...
    아이에게 사과도 할줄 아시는 현명하신엄마에요
    아이 잘때 암것도 하지마시고 같이 주무시면서
    체력보충 하심 조금 나아지실거에요
    그맘땐 저도 많이 힘들었던거 같아요
    힘내세요!!!!

  • 4. ,,,
    '12.4.30 10:18 PM (175.192.xxx.14)

    습관적으로 화내는 거 아니면 몰라도 엄마도 인간인데 짜증낼수 있죠.
    근데 애가 무안하고 겁을 먹어 아빠를 찾은 저상황에서 엄마보다 아빠가 좋지
    이건 좀 부적절한 멘트였네요..
    아이들은 용서를 잘해요. 빨리 잊구요.
    자책은 하지 마세요.

  • 5.
    '12.4.30 11:10 PM (211.246.xxx.99)

    정말 힘들때죠 특히 아이 아플때는요...힘내시고 내일 많이 안아주세요^^

  • 6. 괜찮아요..
    '12.4.30 11:17 PM (122.35.xxx.28)

    유치원생에 둘째까지 ...
    아마 원글님 인생에서 가장 몸과 마음이 힘든시기일겁니다.
    토닥토닥...
    절~~대 끝날거같지않는 이 시기도 결국 시간이 가면 조금씩 나아집니다.
    그 아픈 아이가 내 아이라서 엄마도 같이 힘든거예요.
    내일은 조금더 아이 이뻐라 해주세요.
    화이팅!!

  • 7. 정말
    '12.5.1 1:06 AM (14.52.xxx.59)

    힘들게 먹여놨더니 토하는건 안 당해보면 모르는 심정이에요
    습관적으로 그러는 아이들도 있고,원글님 아이처럼 오래 앓다 그래도 측은지심은 많이 없어지니 ㅠㅠ
    저도 그런적 많은데 그럴때마다 애들은 위가 똑바로라서 어른처럼 괴롭진 않다더라,,로 위안 삼았습니다 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704 트럼프가 취소 트윗했을 때 트윗가서 한 마디 했는데 2 ... 16:30:48 106
1227703 이재명"문재인전대표 높은자리 많이 하셨지않습니까?뭘 하.. 4 달이 16:28:19 169
1227702 엄마 땅콩 얘기가 없네요?? 출두하는거 보셨어요?? 2 xlfkal.. 16:26:42 79
1227701 MB, 재판출석 요구에 "뭐가 문제냐..건강 이해 못하.. 3 까불지마라 16:23:20 180
1227700 마음이 아픈 남동생 4 마음이아픕니.. 16:21:48 471
1227699 근데 왜 한국언론은 북한소식을 일본언론을 통해서 전할까요? 4 너는취재못해.. 16:18:50 174
1227698 우유가 살이 찌나요? 4 ㅇㅇ 16:17:56 349
1227697 18세 학생 체크카드 스마트폰과 연동?하는 방법? 18세 체크.. 16:15:05 49
1227696 아래.. 맞아요 최악 중 최악 경기 맞아요 14 16:12:37 1,045
1227695 아픈아이 두고 집나간 엄마 21 바람 16:11:29 1,137
1227694 며느리 상습 성폭행, 5년 구형이 말이 된다고 생각하세요? 9 wer 16:10:21 656
1227693 잠실인데 가사도우미 업체 괜찮은곳 있나요? 1 가사도우미 16:07:26 85
1227692 일본은 트럼프에 혼나고 푸틴에 혼나고 6 눈팅코팅 16:04:15 727
1227691 남편이 꽃제비가 뭔지 모르네요 7 ㄴㄴ 16:03:54 341
1227690 나의 아저씨 4회 끝! 1 이런 16:03:02 198
1227689 나이가 더 많은 팀원 어떻게 대하세요? 1 // 16:01:03 192
1227688 압축팩에 넣어도 패딩 살아나나요? 2 ㅇㅇ 16:00:10 141
1227687 오피스텔과 작은상가하나 밖에 없다고 투덜 거리는데요 3 주주 15:56:16 507
1227686 속초맛집좀 추천해주세요 3 ... 15:55:08 205
1227685 스시메이진 어떤가요? 2 구로 15:55:07 133
1227684 점점 더 가혹해지는 미국의 선결제 요구 14 미북협상 15:52:57 1,108
1227683 아이폰 만보기 기능 정확한 편인가요? ㅇㅇ 15:46:46 131
1227682 인터넷으로 에어컨 사신분 3 15:44:32 225
1227681 고지용이 회사 오너인가요? 11 ... 15:41:47 2,259
1227680 항암 치료비 얼마나생각하면될까요? 5 궁금 15:41:38 7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