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저 너무 나쁜엄마같아요...ㅠ.ㅠ

아픈아이에게.. | 조회수 : 2,220
작성일 : 2012-04-30 22:09:57

오늘도 또 아이에게 화를 냈어요.

 

아이 잘못도아닌데....벌써 한달넘게 감기로 고생하는 아이거든요.

 

변명하자면 오늘 너무 힘들었어요..

 

유치원에서 오자마자 병원에갔다가 그룹수업데리고갔다가 감기약을 빠트려

 

다시약국에갔다가...집에와서 잠깐 친구랑 통화하는사이에 유치원에서 받아온

 

과학놀이셋트...꺼내서 놀더니 소금이랑 설탕 쌀바가지에 다 쏟아부어놓고

 

바닥은 온통 소금천지....어적어적....이때만해도 화 안냈어요.

 

힘들긴하지만 이런걸로는 화 잘안내거든요....ㅡㅡ;;

 

얼른치우고 계란후라이하나해서 밥먹이는 사이 돌안된 둘째는 잠투정으로 혼자울다 지쳐 잠들고...

 

원래 내일 샤워하는날인데 아까 소금 설탕범벅에 소금이 머리까지 들어가서 씻겨재울려고

 

양치 시켜주는데 양치헹굼물을 한모금먹더니 아까 먹은 수박까지 다 토하는거에요....

 

이때 너무 화가났어요. 원래도 잘 토하는아이인데 요즘 기침감기 때문에 더 심해져서....

 

암튼 너무화가나서 세면대에 토하는 아이 거칠게 변기에 토하라고 밀어버리고....

 

왜 물을 먹었냐고 소리지르고....아이는 잘못했다고 다시는 안그런다고 빌고있고....ㅠ.ㅠ

 

제발 엄마좀 도와달라고 하면서 씻겨서 나오는데 아빠 빨리왔으면 좋겠다네요...

 

아빠보고싶냐고 엄마보다 아빠가 더 좋지?하니까 아니라고하면서 울어요..

 

미안해서 아깐 엄마가 잘못했다고 사과했어요. 토하면 등두드리고 괜찮냐고 물어봐야하는건데

 

엄마가 나빴다고 너무 미안했다고.....하지만 아무리 사과한들 이미 아이맘에 상처는

 

남았겠죠?전 정말 인내심이 없나봐요...아픈아이한테....

 

생각해보니 그렇게 차갑고 정없던 친정엄마도 제가 아플때만큼은 잘해줘서 일부러

 

꾀병부렸던 기억이 나네요...

IP : 110.15.xxx.14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4.30 10:14 PM (122.38.xxx.90)

    토닥토닥... 너무 감기가 길어서 엄마도 힘들거에요. 그래도 금방 반성하고 아이에게 사과하는 착한엄마에요.

    담부턴 그러지마요. 아이가 믿을 사람이 엄마밖에 더 있겠어요. 저도 한 성질하지만 아픈아이에게는 뭔가 배려를 받고 있단 기분이 들게 엄청 오바해요. 엄마도 틈틈히 쉬세요.

  • 2. ,,,
    '12.4.30 10:15 PM (216.40.xxx.117)

    저도 잘 토하는 아이 키워서,.님 심정 알아요.
    잘 토하는 애들, 잘 먹지도 않는데. 힘들게 먹여놨더니 물한번 마시고나서 다 토할때 심정은...

    아이한테 순간 확 화가나서 미칠거 같다는..

    아.. 안 키워본 엄마들은 몰라요.

  • 3. 에구...
    '12.4.30 10:17 PM (210.216.xxx.143)

    힘드시죠...애가 오랫동안 아프면 엄마는 몸과 마음이 다 힘들어지죠
    엄마는 머 성인군자고 철인이랍니까...
    아이에게 사과도 할줄 아시는 현명하신엄마에요
    아이 잘때 암것도 하지마시고 같이 주무시면서
    체력보충 하심 조금 나아지실거에요
    그맘땐 저도 많이 힘들었던거 같아요
    힘내세요!!!!

  • 4. ,,,
    '12.4.30 10:18 PM (175.192.xxx.14)

    습관적으로 화내는 거 아니면 몰라도 엄마도 인간인데 짜증낼수 있죠.
    근데 애가 무안하고 겁을 먹어 아빠를 찾은 저상황에서 엄마보다 아빠가 좋지
    이건 좀 부적절한 멘트였네요..
    아이들은 용서를 잘해요. 빨리 잊구요.
    자책은 하지 마세요.

  • 5.
    '12.4.30 11:10 PM (211.246.xxx.99)

    정말 힘들때죠 특히 아이 아플때는요...힘내시고 내일 많이 안아주세요^^

  • 6. 괜찮아요..
    '12.4.30 11:17 PM (122.35.xxx.28)

    유치원생에 둘째까지 ...
    아마 원글님 인생에서 가장 몸과 마음이 힘든시기일겁니다.
    토닥토닥...
    절~~대 끝날거같지않는 이 시기도 결국 시간이 가면 조금씩 나아집니다.
    그 아픈 아이가 내 아이라서 엄마도 같이 힘든거예요.
    내일은 조금더 아이 이뻐라 해주세요.
    화이팅!!

  • 7. 정말
    '12.5.1 1:06 AM (14.52.xxx.59)

    힘들게 먹여놨더니 토하는건 안 당해보면 모르는 심정이에요
    습관적으로 그러는 아이들도 있고,원글님 아이처럼 오래 앓다 그래도 측은지심은 많이 없어지니 ㅠㅠ
    저도 그런적 많은데 그럴때마다 애들은 위가 똑바로라서 어른처럼 괴롭진 않다더라,,로 위안 삼았습니다 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166 배현진 시절 mbc가 유가족에게 한 짓 치미는 분노.. 00:53:04 62
1127165 임신 14주 세시간거리 여행 다녀와도 되나요? 2 oo 00:50:05 48
1127164 입생로랑 향수광고 어디다 신고할수 없는지 2 00:46:00 272
1127163 제가 너무 어눌하고 겁이 많은 바보네요 8 헛똑이 00:43:58 232
1127162 피디수첩을 보는데 제작팀의 울분이 전달되더군요. 3 gjgj 00:42:04 303
1127161 다먹은 접시에 휴지 버리는게 나쁜건가요? 9 옴마나 00:40:54 383
1127160 마른안주 추천해 주세요! 1 온라인 00:40:05 76
1127159 재첩국 냉동된거 어디서 구입하나요 2 해외교민 00:36:27 84
1127158 1588.1577 번호는 요금이 비싸요 1 짜증 00:31:26 222
1127157 파마를 했는데 .. 00:29:00 138
1127156 유시민 제발 정치하지 마세요 제발 00:24:15 591
1127155 음식물쓰레기를 폐기물봉투에 버려도 되나요? .. 00:22:29 112
1127154 고든 램지가 만든 음식은 맛있었을까요? 5 내냉장고도부.. 00:21:55 940
1127153 교통사고 합의금 어느정도 해야할까요? 1 재울 00:20:24 267
1127152 3억 2천...기가차다 4 .... 00:19:24 1,482
1127151 Pd수첩 보고난 소감 15 적폐잡기 00:19:02 1,271
1127150 자기 감정만 중요한 사람들 이유가 뭘까요? 8 .. 00:11:03 433
1127149 81년생인데 시대를 넘 잘 타고난 거 같아요 9 좋아요 00:10:35 1,287
1127148 억주고 회원권 끊는 스포츠센타는 텃새나 회비 걷는거 없나요? 2 호텔이나.... 00:08:12 436
1127147 파리넬리 다시 보는데 왜 이리 눈물이 나는지 3 t... 00:03:58 330
1127146 정두언 속시원한말 했네욯ㅎ 4 피디수첩 00:01:32 1,113
1127145 생각지도 못한 지방대를 쓰면서 21 고등3 2017/12/12 1,871
1127144 한쪽다리에 약한진동이 계속 느껴져요... 2 뭘까 2017/12/12 272
1127143 오늘 pd 수첩 엄청나네요..꼭 보시길 29 ;;; 2017/12/12 3,004
1127142 늦은결혼 남자나이 50쯤 되는데 재미나게 얼마나 살수있을까요 9 ㅜㅜㅜㅜㅜ 2017/12/12 1,4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