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4월 30일 경향신문, 한겨레, 한국일보, 서울신문 만평

세우실 | 조회수 : 723
작성일 : 2012-04-30 06:33:47

_:*:_:*:_:*:_:*:_:*:_:*:_:*:_:*:_:*:_:*:_:*:_:*:_:*:_:*:_:*:_:*:_:*:_:*:_:*:_:*:_:*:_:*:_:*:_

강물이 다해 매화가 피었던가
사정은 다 알 수 없지만
산 너머너머 너머로 너울처럼 흘러가는 개천에
얼음의 무서운 향기가 있고
버들강아지의 따끔한 부드러움이 있고
바람과 햇살과 뭉쳐 놀다가
우리네 몸과 마음을 선선히 뚫고 지나가는 소리가 있다
이 모든 산만한 소리가 귀찮더냐?
시커멓고 음흉한 너를 살포시 열고
매화가 할 피어서
방아도 찧고 연애도 하던
그 옛날 물레방아로 모였다가 잦아들던 맑은 도랑물이
지금 생각났다 너로부터!
그러니 물레방아를 돌아온 물만치만 살자


   - 박구경, ≪물레방아 돌아온 물만치만 살자≫ -

_:*:_:*:_:*:_:*:_:*:_:*:_:*:_:*:_:*:_:*:_:*:_:*:_:*:_:*:_:*:_:*:_:*:_:*:_:*:_:*:_:*:_:*:_:*:_

※ 대운하(이름만 바뀐) 반대와 생명의 강을 모시기 위한 시인 203인의 공동시집
   "그냥 놔두라, 쓰라린 백년 소원 이것이다"에서 발췌했습니다.

 

 

 


2012년 4월 28일 경향그림마당
http://img.khan.co.kr/news/2012/04/27/23iuh54i235.jpg

2012년 4월 28일 경향장도리
http://img.khan.co.kr/news/2012/04/27/i4u5hi346.jpg

2012년 4월 28일 한겨레
[올라오지 않았습니다]

2012년 4월 28일 한국일보
http://photo.hankooki.com/newsphoto/2012/04/27/alba02201204272048110.jpg

2012년 4월 28일 서울신문
http://www.seoul.co.kr/cartoon/manpyung/2012/04/20120428.jpg

 

 


2012년 4월 30일 경향그림마당
http://img.khan.co.kr/news/2012/04/29/20120430_gim.jpg

2012년 4월 30일 경향장도리
http://img.khan.co.kr/news/2012/04/29/20120430_jangdory.jpg

2012년 4월 30일 한겨레
http://img.hani.co.kr/imgdb/original/2012/0430/133569831751_20120430.JPG

2012년 4월 30일 한국일보
http://photo.hankooki.com/newsphoto/2012/04/29/alba02201204292030510.jpg

2012년 4월 30일 서울신문
http://www.seoul.co.kr/cartoon/manpyung/2012/04/20120430.jpg

 

 

 

그 분들은 딱히 미래를 생각하고 말하는 게 아니라 그냥 되는대로 주절거리는 거죠.

 

 


 
 

―――――――――――――――――――――――――――――――――――――――――――――――――――――――――――――――――――――――――――――――――――――
왕은 배, 민중은 물이다. 물은 큰 배를 띄우기도 하고 뒤엎기도 한다.
                                                                                                                                                        - 순자 -
―――――――――――――――――――――――――――――――――――――――――――――――――――――――――――――――――――――――――――――――――――――

IP : 202.76.xxx.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481 인생이 저처럼 쉬웠는데 단 하나 남자복만 없는분 계세요? ** 13:40:38 27
1226480 생활 속에서 기부 하시는 분들 계신가요? ... 13:34:04 47
1226479 10년 넘은 식기세척기 바꿨더니 아우 13:32:08 244
1226478 나를 위해 살아보는 방법 13:31:58 168
1226477 2011 2012년 발행된 개정전 토플/텝스 교재는 이제 버려야.. 1 ... 13:28:30 57
1226476 경기도민 8 어찌 하오리.. 13:24:30 178
1226475 고수님들, 솔순청 첨 담았는데 SOS 냠냠 13:20:14 65
1226474 희한한 요리 6 일제빌 13:18:56 326
1226473 신기하게 짜장면배달만 일회용기 안쓰네요 5 13:17:42 552
1226472 손예진이 이뻐요? 김현주가이뻐요 ? 13 날좋다 ㅎㅎ.. 13:16:44 642
1226471 어린이집 교사하면서 느낀 점 2 초코칩 13:14:58 406
1226470 요즘 이대 진학하려면 어느정도 성적인가요? 12 98학번 13:12:24 661
1226469 일년에 2천 모으기도 쉽지가 않네요.. 8 ㅌㅇ 13:10:29 884
1226468 남자친구가 결혼을 안해줄 때 18 ... 13:06:45 1,176
1226467 몰카에 처벌 강화에 대한 청원 없나요? 2 ㄱㅅ 13:05:03 59
1226466 코 성형 유명한 병원 좀 알려주세요 5 성형 13:04:37 243
1226465 자신만을 위한 작은 사치 무엇을 하세요? 9 .. 13:04:35 848
1226464 이케아 린몬 아딜스 다리로 된거 책상쓰시는분 궁금한점이요. 나드리 12:57:12 76
1226463 미주미씨 방송이 너무 좋아서 공유합니다. 2 미주미씨 12:57:03 303
1226462 하남시 미사 파라곤 분양 관심있으신분 계신가요? 4 ,. 12:55:14 404
1226461 고양시장 후보.. 민주당 실수하는거 같아요 9 /// 12:50:58 746
1226460 시간만나면 돌아다니는 고3 미치겠네요 5 고3맞나 12:43:05 768
1226459 영어사이트 알려 주신 분 덕분에 미국의 마약문제까지 보게 됐어요.. 1 아마 12:41:38 698
1226458 45세 조기 폐경 여쭤봅니다. ㅠ_ㅠ 조언 많이 주셔요. ㅠ 11 모이모이 12:39:02 1,621
1226457 조선일보..美 '한국은 지켜봐 달라' 메시지… 말 아끼는 청와대.. 8 안티조선 12:34:46 1,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