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중학생 공부 잘하는 법

전문가아님 | 조회수 : 2,402
작성일 : 2012-04-27 15:22:46

'공부'라는 말에는 두 가지 의미가 있어요.

1) to study   2) to test

공부(study)만 잘해서는 안되고, 성적이 잘 나와야죠.

 

제가 생각하는 방법은요. 절대적이지 않아요. 하지만 요즘 시험관련 글이 많아서 경험담을 써봅니다.

 

1. 일단 아이가 잘하겠다는 욕심이 있어야 해요.

이거 없으면 절대 좋은 결과를 기대할 수 없어요. 천재도 마찬가지입니다. 우리나라 중간고사 8과목, 학기말 12과목 보는 현실에서는 아무리 천재라도 성적을 잘 내겠다는 욕심이 있어야 결과가 잘 나와요. 이게 99.9% 입니다. 이것 외 나머지는  이 욕심을 내게 하기 위한 수단일 뿐입니다. 이 욕심이 꾸준히 있으면 부모는 행복하지만 결과적으로는 고등학교 때만 나와도 90%의 성공입니다. 초중 시절은 고교 때 욕심을 만들 수 있는 분위기조성 기간이라고 할까. 그래서 너무 일찍 욕심부렸다가 일찍 포기하게 될 수도 있으므로 아이의 성향을 봐가면서 부모의 관심을 표명해야지, 아직 마음의 준비가 안된 아이에게 부모가 과도하게 공부/성적에 대한 관심을 보이면 아이들은 질려서 공부를 싫어하게 되는 부작용이 있어요. 너무 부모의 관심이 없어도 안되지만요.

2. 수업시간에 집중하기

학교시험의 출제자는 각 과목 선생님이시죠. 출제자 직강시간(수업시간)에는 꼭 집중을 해야 합니다. 특히 시험을 앞두고는 시험범위가 아닌 진도를 나갈 때도 수업시간에 충실해야 해요. 떨어지는 떡고물이 꼭 있습니다.

3. 아이 수준에 맞는 예복습/사교육/선행

머리 좋고, 수업시간에 집중하고, 선행도 되어 있는 아이들에게는 예복습이 없어도 사실 시험을 잘 보죠. 그러나 평범한 아이들은 리마인드 수준의 예복습이 필요해요. 복습과 예습 중 어느 것이 더 중요하냐는 아이마다 달라요. 이해력, 독서 이력, 암기력 등과 아이의 성향에 따라 다르기에 잘 살펴서 코치하시구요. 사실 예 복습도 크게 생각하실 게 아니라 아이의 관심 올리기 정도로 해줘도 됩니다. 주변(부모, 친구 등등)에서 같이 관심있어 하면 아이는 수업시간을 재밌어 하거든요. 공부를 특별하게 만들지 말고 생활이 공부가 되도록 만들면 좋아요. 이렇게 하려면 아이가 뭘 배우는지 좀 알아야 해요. 백제의 마지막 왕이 누구였지? 양서류에는 뭐가 들어가는구나... 신기하다.. 이런 정도도 좋아요. 

4. 그 다음에는 계획을 지키는 시험공부/평소공부겠죠.

이게 제일 힘든 거 같아요. 제 중고딩 때 이걸 완수한 적이 거의 없다는..ㅠ.ㅠ. 근데 공부 잘하는 울 아이를 보니 이걸 다 해내더라구요.

 

모든 학부모님 화이팅!! 너무 급하게 가시면 체 해요. 공부라는 말을 최소한으로, 아니 거의 쓰지 말고 아이를 대하세요.

공부라는 말보다는 구체적인 표현을 쓰세요.

수학 2 문제만 풀어보자, 사회 교과서 어디에서 어디까지 밑줄 그어보자. 이런 식으로요.

 

 

IP : 110.14.xxx.19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12.4.27 3:29 PM (211.237.xxx.51)

    원글님 말씀대로 일단은 본인이 하려고 하는 욕심이 있어야 하는것이 1순위인것 같아요.
    나랑 다른 아이를 보면 정말 신기해요..
    저는 어떻게 하든 조금이라도 덜하고 요령 피우려했던것 같은데...
    학교때도 저랑 다른 친구들이 있었거든요.
    본인이 열심히 하고 욕심있는 친구들은 못당하겠더라고요..

  • 2. 중1맘
    '12.4.27 5:42 PM (180.68.xxx.159)

    제가 학교 다닐때는 이렇게 못했는데 이걸 바라고 있으니, 제자신이 한심하면서도
    욕심을 내려놓지 못해서 한탄하고 있답니다..
    원글님 말씀처럼 저희아이는 1~4번이 모두 되는특히나 1번이 강한 아이입니다..

    정말 정말 시험결과 노력한 만큼 잘나오길 기도할뿐입니다..
    왜 제가 못한것을 아이한테 기대할까요?

    다른엄마들도 저와 같은 맘일까요?
    82님들도 이야기 펼쳐보세요...

  • 3. 씽씽
    '12.4.27 6:12 PM (221.138.xxx.47)

    그러니까 결론은 공부엔 절대 왕도가 없고 기본 원칙에 충실한거지요.
    알고도 실천을 못하는 이 어리석음..

  • 4. 리본
    '12.5.2 11:30 AM (110.10.xxx.206)

    좋은글 저장합니다

  • 5. ..
    '12.5.11 9:50 AM (112.217.xxx.226)

    조은글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401 성공적 북미 정상회담과 한반도 평화 기원 광고 모금 중입니다. Vanill.. 04:40:26 67
1227400 레이저로 분자를 만들어내다 oo 04:37:34 41
1227399 흔들리는 치아 고민...살릴 수 있을지 5 치과 04:21:25 178
1227398 헐... 배우자 성병의심하던 남편, 글 삭제??? 4 늑대와치타 04:10:00 346
1227397 자식키우실때 화 많이 내시나요? 7 엄마되기 03:12:54 432
1227396 무리한 훈련으로 인한 소방관의 죽음 3 대통령만 .. 03:05:04 217
1227395 넋두리. 자유롭고 싶다... 4 하아... 02:56:06 416
1227394 빌보드 방탄 반응 좋았나요 2 잠은 안오고.. 02:49:14 323
1227393 판교테크노벨리 남경필 업적이네요? ㄷㄷㄷ 19 성남 02:45:01 809
1227392 밥만 먹으면 미친듯이 졸려요 3 밥밥밥 02:41:42 468
1227391 녹차아이스크림 1 마루 02:32:25 278
1227390 카톡에 이모티콘 자동완성 기능있나요? 1 ㅇㅇ 02:26:26 98
1227389 혹시 이게 ㅂ알만두 아닐까요? 잠안오는밤 02:21:48 239
1227388 스텐냄비 추천햅주세요 -- 02:18:39 94
1227387 남편의 이직 말려야 할까요?? 15 지혜가필요해.. 01:53:21 1,222
1227386 친구 때문에 아이가 다쳤을 때 슬픈 마음 어떻게 달래야될까요? 3 .. 01:50:45 530
1227385 출근하기 너무너무 싫으니까 전업주부들이 새삼스럽게 너무 부러워요.. 6 전업 01:42:50 1,354
1227384 박정현 꿈에 가사 넘 가슴시리네요 12 ... 01:38:05 1,033
1227383 미역국에 뭘 넣어야 깊은 맛이 날까요? 23 .. 01:35:03 1,862
1227382 줄리앙 엄마랑 김여정 너무 닮았어요 뒷북 01:33:32 369
1227381 저희 시어머니 대화법이 이상해요 7 ..... 01:31:55 1,218
1227380 되직한 딸기쨈 해결방법은 없을까요? 2 딸기쨈 01:31:03 266
1227379 민언련 언론실태보고 ‘기 레 기’ ... 01:25:18 316
1227378 오래된 가죽가방 울삼푸로 빨아버렸어요 메론 01:14:27 552
1227377 서동주 4년전에 이혼했네요 6 .. 01:10:23 4,4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