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3돌도 안된 아가 차로 30분거리 소풍 보내도 되나요?

어린이집 소풍 | 조회수 : 1,241
작성일 : 2012-04-25 15:03:00

단 한번도 엄마아빠 떨어져 본 적이 없는 아인데,

4세반 9명에 원장샘, 담임샘. 기사님 이렇게 3분이 책임지신다고 하는데

보내도 되나요? 소풍이 내일이라네요. 내일 춥다고 하는데

얼집 다니면서 계속 감기 달고 사는데, 갔다오면 감기로 고생하지 않을까 싶기도하고

3돌도 않된 아가 소풍 보내도 되는지 걱정되네요.

 

봉고차에 어른 2명이 아이들 9명을 데려 간다고 하는것인데

위험하지 않은가요? 너무 걱정되요.

안보낸다고 하면 유별난 엄마로 찍힐까봐 그것도 걱정이고.

 

혼자 보내는 야외활동은 다들 몇살부터 보내셨어요

IP : 112.221.xxx.5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sweet
    '12.4.25 3:04 PM (218.52.xxx.33)

    저는 다섯살짜리 소풍 보낼까말까 계속 고민중이예요.
    큰 고속버스 빌려서 가는데 .. 벨트 안하겠지요?
    저는 갈등중이고, 아이 아빠는 당연히 보내는거라고 하고 .. 모르겠어요 ㅠ

  • 2. ...
    '12.4.25 3:05 PM (122.32.xxx.12)

    저는 4살때 40개월 되서 얼집 보냈는데...
    소풍은 보냈구요..
    물놀이는 안 보냈어요..
    아무래도 위험할것 같아서요...

    그리고 저라면... 아직은 개월수가 어리니..
    올해는 안보내도 괜찮지 않을까 싶거든요...
    안보내도.. 원에서는 크게 문제 삼지 않아요...

  • 3. ..
    '12.4.25 3:06 PM (203.100.xxx.141)

    낼 춥다던데....아직 좀 어리네요.

    마음이 안 내키면 그냥 보내지 마세요.

    안 보내도 될 것 같은데....

  • 4. 해품달
    '12.4.25 3:11 PM (121.178.xxx.30)

    저랑 완전 똑같은 케이스네요

    저도 첫 소풍은 안보냈어요
    이런저런 이유로

    근데 또 계속 빠질수는 없겠다 싶어서 보냇는데

    잘다녀오드라구요
    애도 재밌어하구요

  • 5. 함흥차차
    '12.4.25 3:21 PM (115.136.xxx.238)

    제가 운동하는 공원에 어린이집서 소풍을 자주 오더라구요.
    애는 스무명남짓 되는데, 선생은둘셋?
    어른 무릎까지밖에 안오는 아장아장 꼬맹이들이, 시키는대로 짝꿍 손잡아 2인 1조로 소풍을 하는데....

    그거보고, 애기 어린이집 보내지 말아야겠단 각오 다시한번 새겼어요.

    즈그들끼리 밀치고 투닥거려도, 멀찌감치 구경만 하는 선생들 보니, 애기들은 소풍을 한다기 보다는, 그날하루야외에서 방치되는거더라구요.

    오며가며 애기들하고 눈맞추면 애기들 눈빛이 불안함에 막 흔들리는게 보여요.
    낯선 공간에 엄마도 없이 얼마나 불안하겠어요.

  • 6. ㅇㅇㅇ
    '12.4.25 3:29 PM (115.143.xxx.59)

    어우~보내지 마세요..넘 어리구요..저도 애들소풍온거 지나다니다 봤는데..정말 어린애기인데도 선생들 신경도 잘 안써요...엄마들이 없으니~또 지새끼들이 아니니...그거 보면서...언니보고 소풍같은데 보내지말라고 했어요...

  • 7. 저라면
    '12.4.25 3:31 PM (116.36.xxx.72)

    안보내요. 엄마가 직장다니시는거 아니면 그냥 하루 데리고 계세요.

  • 8.
    '12.4.25 3:41 PM (221.139.xxx.63)

    그보다 어린애들도 잘 다녀요.
    솔직히 교사가 힘들거는 생각들 안해보셨지요?
    집에서 애 하나, 둘 데리고 야외나가도 힘든데... 여럿을 보는 교사도 힘들지요.
    안전벨트며 사실 다 제대로 안된 경우가 많지만 나름 안전 신경써서 다닙니다.
    근데 마음이 안 놓이면 보내지 마세요. 즐겁게놀아주시구...

  • 9. 제 경험담..
    '12.4.25 3:42 PM (147.6.xxx.21)

    제가 일하는 곳이 큰회사 본사라 어린이 집이 바로 회사 앞에 있습니다.
    정원 뒤쪽에 놀이터도 있는데, 오후에 어린이집에서 아이들과 교사가 함께 바깥놀이를 나오곤 합니다.
    어느날 제가 산책하다 놀이터 아이들을 보니, 미끄럼틀이랑 징검다리를 4,5세 정도 아이들이 여럿이 건너는데, 미혼인 듯한 교사는 멀찍이서 거의 신경도 안쓰고 있더군요.
    저는 작은 아이들 몸이 징검다리 사이에 빠질까봐 조마 조마 하며 봤구요...
    다행이 아무런 일은 생기지 않았지만.. 기분이 안좋더군요.
    교사 한명당 많아야 다섯 정도 되는 아이들인데, 높은 곳에 아이들끼리 놀게 해도 되는건지...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104 끄떡하면 질질 짜는 아이..왜그럴까요? ... 18:19:51 19
1226103 머그잔이 약간 깨졌는데. . 아까비 18:18:20 17
1226102 대통령 힘내시라는 청원 10만을 향해 가고 있네요~ 아마 18:15:59 82
1226101 십년만에 온 아기 6 내품안에너 18:13:28 353
1226100 하늘에서 온 답장..을 아시나요?? 2 세월호 18:07:17 223
1226099 겨울옷 세탁비법 도움될까해서.. 18:07:04 143
1226098 (펌)미국 민주당 상원 관련 인물에게 집적 들은 북미회담 이야기.. 3 .. 18:06:29 399
1226097 82님들은 이 말 어떻게 받아들여지세요? 2 ... 18:05:49 126
1226096 요양병원과 요양원 7 인천 17:59:39 415
1226095 안웃겨도 저를 비난하지말아주세요. 3 17:59:15 426
1226094 커피숍 머그잔에 오줌을.. 4 ... 17:58:32 644
1226093 18년된 냉장고를 바꾸려는데 추천 좀... 1 냉부 17:57:15 131
1226092 오전에 새로 올린 형수쌍욕 조회수가 현재 60만회~ 3 쌍욕파일 17:57:03 413
1226091 82쿡이 영향력이 있나봐요 12 ^^ 17:55:02 909
1226090 요즘 먹으면 맛있는 생선 추천 부탁드려요 3 유후 17:41:45 526
1226089 20년전 병원비 4 20년전 17:41:21 588
1226088 이거 스미싱문자인가요 .. 17:36:57 125
1226087 이재명 수행비서 백OO는 누구인가? 3 혜경궁제명 17:35:44 320
1226086 비교하는 성격이에요 ;;; 5 ㅇㅇ 17:32:53 442
1226085 이읍읍 비하인드 자한당에 얘기할까요 11 ... 17:32:53 490
1226084 남편이 전 여자직장동료랑 만난데요. 19 Anas 17:31:04 2,369
1226083 버버리 셔츠 ..55반이면 어떤 사이즈가 좋을까요? 1 음냐 17:30:20 128
1226082 펌) 급 삭제한 일베제명 트위터 24 일베명 아웃.. 17:26:47 1,201
1226081 여수 금오도 비렁길~ 9 뒷북추천 17:23:05 511
1226080 폐경기 즈음 인데요. 6 ... 17:18:18 1,1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