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3돌도 안된 아가 차로 30분거리 소풍 보내도 되나요?

어린이집 소풍 | 조회수 : 1,191
작성일 : 2012-04-25 15:03:00

단 한번도 엄마아빠 떨어져 본 적이 없는 아인데,

4세반 9명에 원장샘, 담임샘. 기사님 이렇게 3분이 책임지신다고 하는데

보내도 되나요? 소풍이 내일이라네요. 내일 춥다고 하는데

얼집 다니면서 계속 감기 달고 사는데, 갔다오면 감기로 고생하지 않을까 싶기도하고

3돌도 않된 아가 소풍 보내도 되는지 걱정되네요.

 

봉고차에 어른 2명이 아이들 9명을 데려 간다고 하는것인데

위험하지 않은가요? 너무 걱정되요.

안보낸다고 하면 유별난 엄마로 찍힐까봐 그것도 걱정이고.

 

혼자 보내는 야외활동은 다들 몇살부터 보내셨어요

IP : 112.221.xxx.5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sweet
    '12.4.25 3:04 PM (218.52.xxx.33)

    저는 다섯살짜리 소풍 보낼까말까 계속 고민중이예요.
    큰 고속버스 빌려서 가는데 .. 벨트 안하겠지요?
    저는 갈등중이고, 아이 아빠는 당연히 보내는거라고 하고 .. 모르겠어요 ㅠ

  • 2. ...
    '12.4.25 3:05 PM (122.32.xxx.12)

    저는 4살때 40개월 되서 얼집 보냈는데...
    소풍은 보냈구요..
    물놀이는 안 보냈어요..
    아무래도 위험할것 같아서요...

    그리고 저라면... 아직은 개월수가 어리니..
    올해는 안보내도 괜찮지 않을까 싶거든요...
    안보내도.. 원에서는 크게 문제 삼지 않아요...

  • 3. ..
    '12.4.25 3:06 PM (203.100.xxx.141)

    낼 춥다던데....아직 좀 어리네요.

    마음이 안 내키면 그냥 보내지 마세요.

    안 보내도 될 것 같은데....

  • 4. 해품달
    '12.4.25 3:11 PM (121.178.xxx.30)

    저랑 완전 똑같은 케이스네요

    저도 첫 소풍은 안보냈어요
    이런저런 이유로

    근데 또 계속 빠질수는 없겠다 싶어서 보냇는데

    잘다녀오드라구요
    애도 재밌어하구요

  • 5. 함흥차차
    '12.4.25 3:21 PM (115.136.xxx.238)

    제가 운동하는 공원에 어린이집서 소풍을 자주 오더라구요.
    애는 스무명남짓 되는데, 선생은둘셋?
    어른 무릎까지밖에 안오는 아장아장 꼬맹이들이, 시키는대로 짝꿍 손잡아 2인 1조로 소풍을 하는데....

    그거보고, 애기 어린이집 보내지 말아야겠단 각오 다시한번 새겼어요.

    즈그들끼리 밀치고 투닥거려도, 멀찌감치 구경만 하는 선생들 보니, 애기들은 소풍을 한다기 보다는, 그날하루야외에서 방치되는거더라구요.

    오며가며 애기들하고 눈맞추면 애기들 눈빛이 불안함에 막 흔들리는게 보여요.
    낯선 공간에 엄마도 없이 얼마나 불안하겠어요.

  • 6. ㅇㅇㅇ
    '12.4.25 3:29 PM (115.143.xxx.59)

    어우~보내지 마세요..넘 어리구요..저도 애들소풍온거 지나다니다 봤는데..정말 어린애기인데도 선생들 신경도 잘 안써요...엄마들이 없으니~또 지새끼들이 아니니...그거 보면서...언니보고 소풍같은데 보내지말라고 했어요...

  • 7. 저라면
    '12.4.25 3:31 PM (116.36.xxx.72)

    안보내요. 엄마가 직장다니시는거 아니면 그냥 하루 데리고 계세요.

  • 8.
    '12.4.25 3:41 PM (221.139.xxx.63)

    그보다 어린애들도 잘 다녀요.
    솔직히 교사가 힘들거는 생각들 안해보셨지요?
    집에서 애 하나, 둘 데리고 야외나가도 힘든데... 여럿을 보는 교사도 힘들지요.
    안전벨트며 사실 다 제대로 안된 경우가 많지만 나름 안전 신경써서 다닙니다.
    근데 마음이 안 놓이면 보내지 마세요. 즐겁게놀아주시구...

  • 9. 제 경험담..
    '12.4.25 3:42 PM (147.6.xxx.21)

    제가 일하는 곳이 큰회사 본사라 어린이 집이 바로 회사 앞에 있습니다.
    정원 뒤쪽에 놀이터도 있는데, 오후에 어린이집에서 아이들과 교사가 함께 바깥놀이를 나오곤 합니다.
    어느날 제가 산책하다 놀이터 아이들을 보니, 미끄럼틀이랑 징검다리를 4,5세 정도 아이들이 여럿이 건너는데, 미혼인 듯한 교사는 멀찍이서 거의 신경도 안쓰고 있더군요.
    저는 작은 아이들 몸이 징검다리 사이에 빠질까봐 조마 조마 하며 봤구요...
    다행이 아무런 일은 생기지 않았지만.. 기분이 안좋더군요.
    교사 한명당 많아야 다섯 정도 되는 아이들인데, 높은 곳에 아이들끼리 놀게 해도 되는건지...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800 옛날 노래 좀 찾아주세요 ㅇㅇ 13:45:35 32
1126799 아이허브에서 물건값과 별도로 1달러가 결제됐어요. 이거 뭐죠? 2 .. 13:44:52 106
1126798 성인자녀 과잉보호 글 보니 금나나씨 생각나네요 흠.. 13:41:28 305
1126797 우울하고 무기력할땐 어떻게 해야 하나요? 5 000 13:40:57 163
1126796 저희 집 온도가 16도인데, 더 낮은 분 있나요? 14 ..... 13:40:56 397
1126795 렌트할까요? 3 하와이 13:34:26 126
1126794 내질러놨으니 키우지.. 3 ... 13:34:15 290
1126793 아이 핸드폰이 최신상인데요 2 나나 13:30:12 221
1126792 20년된 아파트 난방 효율적인 방법? 3 .. 13:27:09 306
1126791 고교 내신은 3학년때 비중이 6 ㅇㅇ 13:26:24 369
1126790 선린인터넷고 보내신분 있으세요? 고등 13:24:18 87
1126789 (사과청)안먹어서.골은.사과 뭐할까요 3 13:23:57 103
1126788 대책없이 애 낳는 사람 8 ... 13:23:26 647
1126787 고딩 아들 교복바지 안에 뭐 입나요? 6 보온 13:19:36 316
1126786 잠을 자는 중에 온 몸이 저려요 2 ... 13:18:39 260
1126785 아파트 살때 부부싸움 하신 분 계신가요? 2 ㅇㅇ 13:15:15 434
1126784 망치로 개 6마리 죽여"...딸에게 '절대 존재.. 5 ㅠㅠ 13:13:19 1,202
1126783 제가 뽑은 오늘의 최고 뉴스 사진 6 == 13:11:54 824
1126782 정부, 제주 강정마을에 구상권 포기 1 같이살자!!.. 13:11:50 196
1126781 b형 간염 보균자 7 ... 13:11:21 330
1126780 서초동,방배동 학군무시 30평대 가격도 낮은 아파트 추천이요. 2 궁금 13:04:25 627
1126779 옷 하나에 추위 실감 4 추워 13:03:49 1,133
1126778 공기업 무기계약직 정규직 같은 직급주는건 역차별입니다. 11 죽어라 공부.. 13:03:25 459
1126777 얼굴 예쁜게 최고라는 사람들 특징 19 ... 13:01:06 1,661
1126776 처음으로 휴대폰 사주려는데요 6 초5 딸 13:01:01 1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