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신경정신과 가면 대부분 약을 처방받으시나요?

... | 조회수 : 4,018
작성일 : 2012-04-23 09:55:30

 

신경정신과에 간다는 건, 그래도 다른 병에 비해서는 그리 쉽게 방문하게 되는게 아니라

마음이 힘들고 힘들어도 끝까지 버티다가 도움이 필요해서 가는 경우가 많을 거라고 생각하거든요, 개인적으로..

그런만큼 병원 방문하신 분들 대부분이 정말 정신적으로 많이 힘드신거겠지요.

 

그렇다면, 일단 신경정신과 가시면 대부분 항우울제 같은 처방을 받나요?

아님 일단 조금만 더 상담을 하자고 권유를 받으시거나,

그렇게해서 몇 번의 상담 후에 약을 처방해주시는 경우도 많은가요?

 

제가 우울증이 좀 있어서 결국 신경정신과에 방문했는데요, 항우울제를 처방받았습니다.

그런데, 10분?15분정도로 짧은 상담(진료?)후, 항우울제를 받아오면서 기분이 이상하더라고요.

심리검사 결과도 아직 안나왔는데 어째서 이렇게 쉽게 항우울제를 처방해주시나,

15분도 채 안되는 시간동안 나의 무엇을 보고 선뜻 약을 처방해주시는 건가, 하는.

 

어쩌면 제가 항우울제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이 있어서

딱 보기에도 이상하다, 싶은 사람에게만 처방해주는 거라는 잘못된 편견을 가져온 것일수도 있고요..

 

 

아무튼 수십년을 괴롭혀왔고, 싸워왔던 우울감에 대한 [마음의 상처]에 대한 처방이

같은 [마음의 치료]가 아닌 '약 두알씩'이라니, 하는 기분도 참 복잡하네요.

이제 앞으로는 서서히 심리치료쪽으로 접근하시리라고 생각하지만

오랜시간을 '갈까 말까 ' 그토록 갈등했던 것에 비해 너무나 쉽게 저에대한 판단이 '완료(?)'된 듯한

기분에 하루종일 마음이 허무한 것 같은 느낌이 떠나질 않더라고요.

 

혹 신경정신과 방문하셨던 분들, (아님 혹 지인들 중에서라도)

보통 이렇게 쉽게 항우울제를 처방받으셨는지 궁금하네요.

 

 

 

참 그리고 어제 약을 먹었는데, 저는 아직 별 변화를 모르겠어요.

둔한건지.... ;

선생님 말씀으로는 약간 나른한 기분이 될 수 도 있다고 하셨고 잠이 좀 늘수도 있다고 그러셨어요.

저도 약 한 두알로 드라마틱한 변화나 효과를 기대한 건 아니지만, 그건 이성적인 시각에서 그렇고요,

마음 깊은 곳에서는 어쩜 기대했었나봅니다.

 

복용해보신 분들, 혹 보통 어떤 반응이 오셨었는지도 궁금하네요.

 

 

IP : 116.127.xxx.4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4.23 10:13 AM (211.197.xxx.60)

    아 저기위에 우울증약 처방받앗다고 쓴 사람인데요.
    전 불면증이 심해서 갔더니 우울증약 처방해줬어요.
    병원은 2번 가봤고 ..전 별로 제가 우울하다고 느끼지도 않고 일상에서도 딱히 힘든점이 없는데
    오직 잠 못자는거때문에 갔는데..우울증약 왕창 처방해주더라구요 이번에는 5개나..

    저도 의사랑 심도있는 상담을 나눈것도 아니고 그냥 질문하길래 대답했는데..그 질문도 딱히 뭐 일반내과의사가 어디 아프니..배아프다. 뭐 이런거랑 다를바없으 느껴졌어요. 제가 왜 못자는지 그런건 궁금해하지도 않던데요 ㅎㅎㅎ

    저도 우울증약을 1주일 먹어보고..이번에는 이틀째먹어봤는데 ..처음먹을땐 1개라서 아무느낌없었는데
    이번에는 5개나줘서..먹어봤더니 막 어지러워요 ㅠ.,ㅠ ..전 그냥 수면제만 좀 처방해줬으면 좋겠더구만 --;

  • 2. ...
    '12.4.23 10:19 AM (116.127.xxx.45)

    그러게요. 저도 저 위에 [짧은 상담(?진료?)]라고 적었던 이유가, 정말 상담같지 않았고,
    일반 진료과목의 진료를 받는 듯한 느낌이어서 였어요. 다 그런가요.. ㅠㅠ


    저는 한번에 두 알 처방받았는데, 별 느낌이 없네요.

  • 3. 경험맘
    '12.4.23 10:38 AM (14.45.xxx.20)

    우울증이든, 공황장애든, 흔히 말하는 홧병이든 그 증상이 오래됬다면,, 마음의 병이 아니라 뇌의 신경전달물질 분비 이상으로 굳어진 신체적인 병입니다... 우리 뇌에는 소위 행복물질이라 불리는 세로토닌이라는 신경전달물질이 분비되는데,, 이 물질은 스트레스 등을 받게 되면 분비가 되도 뇌에 흡수되어 버린대요.. 그래서,, 과다하게 오래동안 스트레스 등을 받게 되면 평소 스트레스를 받지 않은 상황에서도 항상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것처럼 뇌가 인식해서 세로토닌이 재흡수가 된대요.. 따라서 우울증이든 공황장애든 불면증이든 모두 세로토닌의 재흡수를 막아주는 항우울증약을 처방해 주는거래요..
    햇빛을 받고 산책을 하거나 많이 웃거나 하면 이 세로토닌이라는 물질이 활발히 분비가 된다고 하는데,, 그래도 계속 흡수가 된다면 분비가 되나마나하니,, 흡수를 막아주는 약을 먹는거에요..

    다들 마음의 병이라고 하지만,, 발병 원인은 마음의 병에서 시작되었다 해도,, 어느정도 진행되면 신체적인 병이 되니 일단 약으로 치료를 하면서 마음은 서서히 다스려야겠지요? 아무리 마음을 다스려도 세로토닌이 재흡수되는 것을 마음먹는다고 막을 수는 없잖아요..

    저도 수년간 공황장애인줄 모르고 고생하다가 몇년 전에 치료를 받으면서 이젠 거의 치료가 되었네요.. 그간 의사샘과 꾸준히 상담하면서 이젠 저도 박사가 다 되었네요.. ^^;
    정신과는 의사샘도 중요합니다.. 의사샘이 마음을 치료해주는 게 아니라,, 객관적으로 제 상황을 판단해주시고,, 명확하게 제 성격이나 주변 환경에 대해 조언을 해주세요.. 그러면서 저도 저를 괴롭히는 제 성격을 서서히 고치게 되고,, 나를 괴롭히는 주변환경에 대해 좀더 현명하게 대처하게 되더라구요..

    정신과 약이 좀 비싼데,, 그만큼 의학이 발달해서 흔히들 생각하는 후유증이나 뭐 그런 부작용은 전혀 없대요.. 소화제보다도 더 안전하다고.. 그리고,, 약종류도 많아서 이약 저약 조금씩 그 사람에 맞는 약으로 바꿔주시던데요.. 어지럽거나, 졸립거나 암튼 불편을 말씀하시면 조금씩 약을 다르게 처방하시면서 나중엔 그 사람한테 잘 맞는 약을 찾아 그 약으로 치료를 계속하죠..

    암튼,, 우울증,, 홧병, 공황장애,, 등등 절대 마음의 병 아닙니다.. 적극 치료받으시면 금새 치유가 가능한 병이에요..

  • 4. ...
    '12.4.23 10:51 AM (116.127.xxx.45)

    경험맘님, 말씀 정말 감사합니다. 많은 도움이 되었네요..

    혹 이 댓글을 보시게 되신다면,그리고 실례가 안된다면 어느 병원 선생님께 치료받으셨는지 좀 부탁드려도
    될까요..
    제가 그 댓글을 확인하고 확인했다는 댓글을 남길게요. 그때 삭제해주심 되지 않을까 싶은데요..
    저는 워낙 은둔형이라 주변에 조언을 받을만한 아는 사람이 하나도 없네요..
    그냥 동네 작은 신경정신과에 무작정 찾아간거고요.

  • 5. ..
    '12.4.23 11:32 AM (119.201.xxx.143)

    저도 개인병원이 나은지..
    대학병원이 나은지....
    잘 모르겠네요. 만만하긴 집근처병원인데...

  • 6. ..
    '12.4.24 1:49 PM (116.127.xxx.45)

    정말 귀한 정보 감사드려요 경험맘님..
    거리가 멀기는 하지만 한번 노력해봐야겠네요.
    항상 행복하시고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008 부대개방 행사 때 메거리 챙겨야해요? 1 .. 00:14:22 88
1225007 며칠 전 한밤 중에 미역국 냄새가 났었는데 2 ㅇㅇ 00:13:35 270
1225006 최민희와 전원책이 우리입장과 반대되고 있네요. 8 강적들 00:13:00 182
1225005 수면제 끊기 성공하신 분 계세요? .. 00:11:46 59
1225004 실제로 본 가장 뚱뚱한 신부는 몇킬로정도쯤 나갈거 같았나요? 9 .. 00:06:32 427
1225003 카스테라 만들때 꼭 나무틀에만 구워야 하나요? 3 카스테라 00:02:29 147
1225002 고택 추천해주세요. 2 고택 00:01:26 222
1225001 나는 우리동네가 좋다 2 흐흐 00:00:46 216
1225000 한국어->영어로 번역 사이트 추천 부탁드려요~ ... 00:00:23 47
1224999 중딩남아 초딩고학년여아 결혼식 복장 조언부탁드립니다. 4 복장고민 2018/05/23 90
1224998 유아인 시 작품들... 8 tree1 2018/05/23 314
1224997 치아바타는 어디에서 사나요? 1 안미 2018/05/23 287
1224996 담달부터 연봉 천만원이 올라요 10 122018.. 2018/05/23 1,135
1224995 맘에 드는 남자가 생기면 일단 빨리 자고 싶은게 27 ㅇㅇ 2018/05/23 2,096
1224994 3자가 보기에 부부사이 안 좋은거 티나나요?? 9 2018/05/23 978
1224993 선배 집사님들 질문 드립니다~~ ㅠㅠ 4 ㅠㅠ 2018/05/23 262
1224992 LG의 경영자들 병역 현황 2 demand.. 2018/05/23 588
1224991 역시 좋아하는 건 못 이겨요 2 으음 2018/05/23 478
1224990 층간소음때문에 미칠것같아요 2 ... 2018/05/23 535
1224989 옆집사람이 아기를 가졌어요 7 괴롭지만 참.. 2018/05/23 1,809
1224988 여러분,지갑 여실 시간입니다. 9 부선갈매기 2018/05/23 1,710
1224987 친구 조카애 얘기듣고 너무 웃겨서요. 16 ... 2018/05/23 2,985
1224986 “양예원 가해자 A실장, 2008년에도 동일 사건으로 고소당해”.. 6 ㅇㅇ 2018/05/23 1,515
1224985 밖으로 도는 아이 남편이 자퇴시키라는데요ㅠ 16 2018/05/23 1,454
1224984 중국어랑 영어 ..둘 중에 뭐가 더 배우기 쉽나요? .. 2018/05/23 1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