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신경정신과 가면 대부분 약을 처방받으시나요?

... | 조회수 : 4,282
작성일 : 2012-04-23 09:55:30

 

신경정신과에 간다는 건, 그래도 다른 병에 비해서는 그리 쉽게 방문하게 되는게 아니라

마음이 힘들고 힘들어도 끝까지 버티다가 도움이 필요해서 가는 경우가 많을 거라고 생각하거든요, 개인적으로..

그런만큼 병원 방문하신 분들 대부분이 정말 정신적으로 많이 힘드신거겠지요.

 

그렇다면, 일단 신경정신과 가시면 대부분 항우울제 같은 처방을 받나요?

아님 일단 조금만 더 상담을 하자고 권유를 받으시거나,

그렇게해서 몇 번의 상담 후에 약을 처방해주시는 경우도 많은가요?

 

제가 우울증이 좀 있어서 결국 신경정신과에 방문했는데요, 항우울제를 처방받았습니다.

그런데, 10분?15분정도로 짧은 상담(진료?)후, 항우울제를 받아오면서 기분이 이상하더라고요.

심리검사 결과도 아직 안나왔는데 어째서 이렇게 쉽게 항우울제를 처방해주시나,

15분도 채 안되는 시간동안 나의 무엇을 보고 선뜻 약을 처방해주시는 건가, 하는.

 

어쩌면 제가 항우울제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이 있어서

딱 보기에도 이상하다, 싶은 사람에게만 처방해주는 거라는 잘못된 편견을 가져온 것일수도 있고요..

 

 

아무튼 수십년을 괴롭혀왔고, 싸워왔던 우울감에 대한 [마음의 상처]에 대한 처방이

같은 [마음의 치료]가 아닌 '약 두알씩'이라니, 하는 기분도 참 복잡하네요.

이제 앞으로는 서서히 심리치료쪽으로 접근하시리라고 생각하지만

오랜시간을 '갈까 말까 ' 그토록 갈등했던 것에 비해 너무나 쉽게 저에대한 판단이 '완료(?)'된 듯한

기분에 하루종일 마음이 허무한 것 같은 느낌이 떠나질 않더라고요.

 

혹 신경정신과 방문하셨던 분들, (아님 혹 지인들 중에서라도)

보통 이렇게 쉽게 항우울제를 처방받으셨는지 궁금하네요.

 

 

 

참 그리고 어제 약을 먹었는데, 저는 아직 별 변화를 모르겠어요.

둔한건지.... ;

선생님 말씀으로는 약간 나른한 기분이 될 수 도 있다고 하셨고 잠이 좀 늘수도 있다고 그러셨어요.

저도 약 한 두알로 드라마틱한 변화나 효과를 기대한 건 아니지만, 그건 이성적인 시각에서 그렇고요,

마음 깊은 곳에서는 어쩜 기대했었나봅니다.

 

복용해보신 분들, 혹 보통 어떤 반응이 오셨었는지도 궁금하네요.

 

 

IP : 116.127.xxx.45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4.23 10:13 AM (211.197.xxx.60)

    아 저기위에 우울증약 처방받앗다고 쓴 사람인데요.
    전 불면증이 심해서 갔더니 우울증약 처방해줬어요.
    병원은 2번 가봤고 ..전 별로 제가 우울하다고 느끼지도 않고 일상에서도 딱히 힘든점이 없는데
    오직 잠 못자는거때문에 갔는데..우울증약 왕창 처방해주더라구요 이번에는 5개나..

    저도 의사랑 심도있는 상담을 나눈것도 아니고 그냥 질문하길래 대답했는데..그 질문도 딱히 뭐 일반내과의사가 어디 아프니..배아프다. 뭐 이런거랑 다를바없으 느껴졌어요. 제가 왜 못자는지 그런건 궁금해하지도 않던데요 ㅎㅎㅎ

    저도 우울증약을 1주일 먹어보고..이번에는 이틀째먹어봤는데 ..처음먹을땐 1개라서 아무느낌없었는데
    이번에는 5개나줘서..먹어봤더니 막 어지러워요 ㅠ.,ㅠ ..전 그냥 수면제만 좀 처방해줬으면 좋겠더구만 --;

  • 2. ...
    '12.4.23 10:19 AM (116.127.xxx.45)

    그러게요. 저도 저 위에 [짧은 상담(?진료?)]라고 적었던 이유가, 정말 상담같지 않았고,
    일반 진료과목의 진료를 받는 듯한 느낌이어서 였어요. 다 그런가요.. ㅠㅠ


    저는 한번에 두 알 처방받았는데, 별 느낌이 없네요.

  • 3. 경험맘
    '12.4.23 10:38 AM (14.45.xxx.20)

    우울증이든, 공황장애든, 흔히 말하는 홧병이든 그 증상이 오래됬다면,, 마음의 병이 아니라 뇌의 신경전달물질 분비 이상으로 굳어진 신체적인 병입니다... 우리 뇌에는 소위 행복물질이라 불리는 세로토닌이라는 신경전달물질이 분비되는데,, 이 물질은 스트레스 등을 받게 되면 분비가 되도 뇌에 흡수되어 버린대요.. 그래서,, 과다하게 오래동안 스트레스 등을 받게 되면 평소 스트레스를 받지 않은 상황에서도 항상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것처럼 뇌가 인식해서 세로토닌이 재흡수가 된대요.. 따라서 우울증이든 공황장애든 불면증이든 모두 세로토닌의 재흡수를 막아주는 항우울증약을 처방해 주는거래요..
    햇빛을 받고 산책을 하거나 많이 웃거나 하면 이 세로토닌이라는 물질이 활발히 분비가 된다고 하는데,, 그래도 계속 흡수가 된다면 분비가 되나마나하니,, 흡수를 막아주는 약을 먹는거에요..

    다들 마음의 병이라고 하지만,, 발병 원인은 마음의 병에서 시작되었다 해도,, 어느정도 진행되면 신체적인 병이 되니 일단 약으로 치료를 하면서 마음은 서서히 다스려야겠지요? 아무리 마음을 다스려도 세로토닌이 재흡수되는 것을 마음먹는다고 막을 수는 없잖아요..

    저도 수년간 공황장애인줄 모르고 고생하다가 몇년 전에 치료를 받으면서 이젠 거의 치료가 되었네요.. 그간 의사샘과 꾸준히 상담하면서 이젠 저도 박사가 다 되었네요.. ^^;
    정신과는 의사샘도 중요합니다.. 의사샘이 마음을 치료해주는 게 아니라,, 객관적으로 제 상황을 판단해주시고,, 명확하게 제 성격이나 주변 환경에 대해 조언을 해주세요.. 그러면서 저도 저를 괴롭히는 제 성격을 서서히 고치게 되고,, 나를 괴롭히는 주변환경에 대해 좀더 현명하게 대처하게 되더라구요..

    정신과 약이 좀 비싼데,, 그만큼 의학이 발달해서 흔히들 생각하는 후유증이나 뭐 그런 부작용은 전혀 없대요.. 소화제보다도 더 안전하다고.. 그리고,, 약종류도 많아서 이약 저약 조금씩 그 사람에 맞는 약으로 바꿔주시던데요.. 어지럽거나, 졸립거나 암튼 불편을 말씀하시면 조금씩 약을 다르게 처방하시면서 나중엔 그 사람한테 잘 맞는 약을 찾아 그 약으로 치료를 계속하죠..

    암튼,, 우울증,, 홧병, 공황장애,, 등등 절대 마음의 병 아닙니다.. 적극 치료받으시면 금새 치유가 가능한 병이에요..

  • 4. ...
    '12.4.23 10:51 AM (116.127.xxx.45)

    경험맘님, 말씀 정말 감사합니다. 많은 도움이 되었네요..

    혹 이 댓글을 보시게 되신다면,그리고 실례가 안된다면 어느 병원 선생님께 치료받으셨는지 좀 부탁드려도
    될까요..
    제가 그 댓글을 확인하고 확인했다는 댓글을 남길게요. 그때 삭제해주심 되지 않을까 싶은데요..
    저는 워낙 은둔형이라 주변에 조언을 받을만한 아는 사람이 하나도 없네요..
    그냥 동네 작은 신경정신과에 무작정 찾아간거고요.

  • 5. ..
    '12.4.23 11:32 AM (119.201.xxx.143)

    저도 개인병원이 나은지..
    대학병원이 나은지....
    잘 모르겠네요. 만만하긴 집근처병원인데...

  • 6. ..
    '12.4.24 1:49 PM (116.127.xxx.45)

    정말 귀한 정보 감사드려요 경험맘님..
    거리가 멀기는 하지만 한번 노력해봐야겠네요.
    항상 행복하시고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0994 김현정의 뉴스쇼 이재명 출현했다네요 한심한점지사.. 08:05:27 1
1310993 10월 모의고사 안봐도 될까요? 10월 08:05:25 2
1310992 가짜를 몰아냅시다 1 함께해요 08:02:51 24
1310991 눈밑에 대상포진 온것 같은데 당장 어디로 가야할까요? 4 07:51:53 193
1310990 총량 규제까지 동원…집값 잡으려 연말 가계대출 더 옥죈다 1 .. 07:45:29 177
1310989 자궁경부암 백신 가다실 몇가까지 있으며 그거 맞으면 오히려 2 ..... 07:44:38 118
1310988 이해찬 당대표는 언제까지 문프 힘들게 할거래요? 22 .... 07:38:40 342
1310987 11년 연애 끝내고 도서관만 다녔어요 12 파란해 07:35:59 1,256
1310986 뉴스공장 들어보세요 10 기레기아웃 07:33:47 480
1310985 부동산 담보 대출은 직장인만 받을 수 있나요? 3 .... 07:26:27 295
1310984 임창정.. 새로 결혼해 낳은 애기이쁘네요 1 YJS 07:14:28 1,630
1310983 분당.용인.구성남 실거주집좀 추천해주세요. 1 ㄴㄷ 07:12:33 229
1310982 영화 명당... 재밌어요 07:12:11 184
1310981 한국경제 노경목 기자 성남시청이 이재선 정신병원 강제입원에 비상.. 3 적폐연대아웃.. 07:10:38 367
1310980 문통,프랑스 국빈만찬 사진ㅎㅎ 2 세련 07:07:08 1,184
1310979 대기업 요즘 정년보장 되나요 2 고구마 07:06:01 384
1310978 (((불교))) 2018 DMZ 세계평화명상대전 3박4일 07:04:16 75
1310977 4인식구 공기청정기는 몇대나 놓으시나요? 2 .. 06:55:29 489
1310976 스마트폰 사진을 유에스비나 씨디에 넣는 법 부탁드려요~ 2 도넛 06:35:42 428
1310975 아침에 일어나면 손 마디가 굳어있어요. 12 봉봉 06:30:05 1,551
1310974 중국 어떻게 안되나요? 미세먼지 정말 짜증나네요 3 06:18:19 782
1310973 문대통령 프랑스 방문 요점정리 14 이번 05:08:41 1,752
1310972 대신 감방가는거 .. 05:01:14 488
1310971 남들은 10kg씩 빠진다는데 난 왜 안 빠질까? 1 음음음 04:59:11 2,018
1310970 서울 사는 사람들은 집 어떻게 감당 하세요? 4 ... 04:58:39 2,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