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일하는 임신부 이런 상황에서 어떻게 대처해야 될까요.

불면 | 조회수 : 1,070
작성일 : 2012-04-21 09:38:04

일하는 임신부입니다.

제가 다니는 회사는 업무 강도 높기로 유명한 회사에요.

그 중에서도, 제가 속한 팀은 특수 조직이라, 업무 강도가 다른 팀에 비해 아주 많이 높습니다.

구성원들 스펙도 높고, 직속으로 임원관리 받는 곳이라, 계획과 일정이 정확해야 해서, 야근 주말 특근 피해갈 수 없죠.

스트레스도 심하고, 무엇보다 팀장의 성격이 귀막고 무조건 소리지르고, 인신공격도 서슴치 않는 스타일.

그래서 짧은 기간 여럿 나갔어요.

 

그런데 다행인건 회사 자체에 임산부 보호 제도가 아주 정확하게 이뤄져요.

일단 정규시간만 일해야 하고, 부담 없는 업무를 할당 받아요.

그리고 임신을 알리면 그 때부터는, 회사 내에서도 1순위가 일이 아닌 본인과 아기 임을 인사과에서도 교육 받고, 저의 경우엔 다행히 부서장님이 시스템 준수에 민감하신 분이라 임신부 보호에 대해서 아주 정확하게 지켜지도록 하시구요.

일에 대해 절대로 일에 대해 스트레스를 받지 않도록 교육하고 계세요.

일에 대해 스트레스를 느끼는 정도가 심하거나, 본인이 원하면 부서이동도 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할 수 밖에 없는 것은.. 워낙 일의 강도가 높다보니.. 이렇게 하지 않으면, 남아날 임신부가 거의 없겠죠.

회사의 이미지상 임신하면 퇴사한다.. 이것도 글로벌 경영에 맞지 않는 사례일테고, 그래서 회사 시스템에서 그렇게 관리를 하고, 임신부들도 이 때만큼은 몸을 아주 사립니다.

애초부터 그렇게 하지 않으면, 평소에도 감당하기 힘든 수준의 스트레스를 감당하긴 힘들테님까요.

남은 인원에게 임신부들의 몫이 돌아가지 않냐 하시겠지만, 그 몫은 다른 인원으로 대체하거나 인력조절 또는 일의 포션을 조절하게 됩니다.

물론 불만이 없을 수는 없겠지만.. 워낙 시스템적으로 관리하기 때문에 다른 회사들에 비해 자연스럽게 일이 흘러가는 편입니다. 이때 만큼은 임신부 스스로 눈치를 보지 않도록

 

저의 팀의 이전 임신부들은.. 사실 임신 사실을 알리자마자, 프로젝트에서는 손을 떼고, 약간의 프로젝트 어시스트 일만 했어요. 사실 이런일은.. 근무 시간 내에서도 널널하게 일할 수 있는 일의 강도죠..그게 당연한 거였고...

저의 경우에는... 프로젝트 인원이 너무 적고, 또 나간 사람도 있어서.. 초기에는 프로젝트에는 빠질 수 없었지만, 그래도 포션이 그나마 적은 일을 할당 받아서.. 칼퇴하는데는 무리없이, 스트레스 받을 정도는 아닌 일을 했습니다.

 

그런데, 점점 팀장이 일을 시키더니, 급기야 금요일에는 중요한 업무에 담당자로 지정을 하네요.

한 2주 정도, 부재중인 팀원이 있어.. 팀장의 지시에 따라 제가 야근은 못했지만, 근무시간을 꽉꽉 채워야 가능한 일을 계속 했고, 몸에 좀 이상증세가 나타나도, 참고 했습니다.

물론 이 시기에도 팀장의 고성이 오갔지만, 시한부 업무라 생각하고 참고 했던 거죠.

그런데 시켜보니 제가 별 군소리 없이 했더니... 시켜도되나보다 생각을 했나 봅니다.

 

일단 업무 분장을 받고 집에 왔는데, 잠이 안오네요.

임신 전 회사를 그만두고 싶을 만큼 높은 스트레스 때문에, 생겼던 불면증이 재발한 느낌입니다.

그 때처럼 잠은 안오고, 업무 내용 생각만 나네요.

그 팀장이 담당자들을 어떻게 쪼는지 알기 때문에, 그 스트레스를 지금 내 상황에서 감당할 수 있을까 생각하면 가슴이 터질 것 같아요.

 

그 자리에서는 차마 일을 못 받겠다고 당하게 얘기를 못했지만, 분명한 건 그 뻔한 상황입니다.

일정은 있고, 근무시간 내에만 일을 해야 해서 하루종일 진땀나도록 일해야 한다는 거, 팀장은 사람을 쥐어짤꺼라는거...

 

너무 엄살 부리는 거 아니냐.. 나도 그렇게 일했다 하실 분들도 계실테지만, 현재 제가 속한 회사 내에서 이뤄지고 있는 시스템에 따라 일하고 있는 현실에서.. 예외적으로 그렇게 일할 자신이 없습니다.

일의 강도가 웬만하면 정말 이러지 않아요..ㅠㅠ

엄살 떨면서 일하는 스타일도 아니구요...

 

지금 자연스러운 절차에 따라 그렇게 일하고 싶었는데, 일의 강도를 알면서 은근슬쩍 떠맡기는 팀장도 원망스럽고..

애초에 가서 업무 조정해 달라고 해야 할지, 일단 일을 해보고 얘기를 해야 할지.. 고민 되네요.

어떻게 하는게 나을까요..  조언 좀 부탁드려요.

 

 

 

 

 

 

IP : 115.143.xxx.12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안젤라
    '12.4.21 9:45 AM (71.224.xxx.202)

    얕은 수 같긴하지만 쓰러져 병원에 입원하세요.

  • 2. ...
    '12.4.21 10:16 AM (121.164.xxx.120)

    우선은 아이를 먼저 생각하셔야 해요
    몇개얼인지는 모르겠으나
    아기가 나올때까지는 스트레스 안받는게 좋아요
    제 친척언니 중에는 7개월에도 안좋은 일이 있었거든요
    제발 몸조심하시고 일은 되도록 빨리 말씀 드리세요
    그래야 팀장도 대책을 찾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428 고등1학년 선생님면담시 아이걱정되는것 세세하게 얘기해도 되나요?.. 아이성격 친.. 10:44:56 2
1223427 ㄷㄷㄷㄷ 헉.... 드루킹 아내 성폭력 혐의로 기소 성폭력범 10:44:46 23
1223426 제주도 사시는분들 날씨 어때요? 낼 여행.. ... 10:43:59 8
1223425 빵집에서 있었던 일인데요 1 10:39:00 205
1223424 이읍읍,이쫄베,혜경궁 김씨 깊은 관련있는 ㄴ읍? 청원 주소 이일베 10:38:38 49
1223423 경기도 그분은 sns는 왜 할까요..?? ... 10:37:50 49
1223422 세부여행 준비? 즐기기? 팁 좀 알려주세요~ 2 ㅇㅇ 10:37:11 43
1223421 이읍읍 국민청원~~다시 올려요~~ 1 읍읍 10:35:56 42
1223420 립스틱을 어떻게 바르시나요 .. 10:35:08 65
1223419 무법변호사 서예지 치아요, 저만 이상하게 느끼나요? 1 .. 10:34:07 225
1223418 종합소득세 .. 10:33:01 65
1223417 비데는 한 번 설치하면 몇 년정도 쓰고 교체하시나요? 비데 10:31:50 48
1223416 학부모는 교사를 신고할 수 있는데 2 ㅇㅇ 10:31:05 218
1223415 남자친구 남편보다 키크신 분들은 스킨쉽 할때 어떠세요? 2 ,,, 10:28:57 176
1223414 내게 자신감을 상승시켜주는 말은 이거예요~~ 3 깡다구 업 10:27:49 284
1223413 (급) 롯데월드타워 전망대가려는데요 1 정보 10:24:50 118
1223412 이런건 바람이 아닌가요 14 ㅇㅇㅇ 10:22:47 644
1223411 1980년대.. 일본 광고지만 보고 있으면 향수가 떠오르고 행복.. 5 스트 10:22:17 248
1223410 공무원으로 은퇴하신 부모님이 세상에서 잴 부러워요 15 ..... 10:19:29 1,001
1223409 차바꾸는데 suv추전해주세요 Hybrid.. 10:17:58 88
1223408 반포근처 규모 좀 있는 수영장 있을까요 재수생엄마 10:16:41 53
1223407 어제 미우새 김수미씨 만두 만드는거 보셨어요? 2 .. 10:16:07 1,092
1223406 (방탄) 최고!!!! 상탔네요 ㅋㅋ 14 마키에 10:14:31 1,073
1223405 동남아 여행때 아이들도 마사지 받나요? 16 .. 10:11:58 610
1223404 빌보드 뮤직어워드 보는데 좋네요. 11 비티에스~ 10:02:26 5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