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일하는 임신부 이런 상황에서 어떻게 대처해야 될까요.

불면 | 조회수 : 1,059
작성일 : 2012-04-21 09:38:04

일하는 임신부입니다.

제가 다니는 회사는 업무 강도 높기로 유명한 회사에요.

그 중에서도, 제가 속한 팀은 특수 조직이라, 업무 강도가 다른 팀에 비해 아주 많이 높습니다.

구성원들 스펙도 높고, 직속으로 임원관리 받는 곳이라, 계획과 일정이 정확해야 해서, 야근 주말 특근 피해갈 수 없죠.

스트레스도 심하고, 무엇보다 팀장의 성격이 귀막고 무조건 소리지르고, 인신공격도 서슴치 않는 스타일.

그래서 짧은 기간 여럿 나갔어요.

 

그런데 다행인건 회사 자체에 임산부 보호 제도가 아주 정확하게 이뤄져요.

일단 정규시간만 일해야 하고, 부담 없는 업무를 할당 받아요.

그리고 임신을 알리면 그 때부터는, 회사 내에서도 1순위가 일이 아닌 본인과 아기 임을 인사과에서도 교육 받고, 저의 경우엔 다행히 부서장님이 시스템 준수에 민감하신 분이라 임신부 보호에 대해서 아주 정확하게 지켜지도록 하시구요.

일에 대해 절대로 일에 대해 스트레스를 받지 않도록 교육하고 계세요.

일에 대해 스트레스를 느끼는 정도가 심하거나, 본인이 원하면 부서이동도 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할 수 밖에 없는 것은.. 워낙 일의 강도가 높다보니.. 이렇게 하지 않으면, 남아날 임신부가 거의 없겠죠.

회사의 이미지상 임신하면 퇴사한다.. 이것도 글로벌 경영에 맞지 않는 사례일테고, 그래서 회사 시스템에서 그렇게 관리를 하고, 임신부들도 이 때만큼은 몸을 아주 사립니다.

애초부터 그렇게 하지 않으면, 평소에도 감당하기 힘든 수준의 스트레스를 감당하긴 힘들테님까요.

남은 인원에게 임신부들의 몫이 돌아가지 않냐 하시겠지만, 그 몫은 다른 인원으로 대체하거나 인력조절 또는 일의 포션을 조절하게 됩니다.

물론 불만이 없을 수는 없겠지만.. 워낙 시스템적으로 관리하기 때문에 다른 회사들에 비해 자연스럽게 일이 흘러가는 편입니다. 이때 만큼은 임신부 스스로 눈치를 보지 않도록

 

저의 팀의 이전 임신부들은.. 사실 임신 사실을 알리자마자, 프로젝트에서는 손을 떼고, 약간의 프로젝트 어시스트 일만 했어요. 사실 이런일은.. 근무 시간 내에서도 널널하게 일할 수 있는 일의 강도죠..그게 당연한 거였고...

저의 경우에는... 프로젝트 인원이 너무 적고, 또 나간 사람도 있어서.. 초기에는 프로젝트에는 빠질 수 없었지만, 그래도 포션이 그나마 적은 일을 할당 받아서.. 칼퇴하는데는 무리없이, 스트레스 받을 정도는 아닌 일을 했습니다.

 

그런데, 점점 팀장이 일을 시키더니, 급기야 금요일에는 중요한 업무에 담당자로 지정을 하네요.

한 2주 정도, 부재중인 팀원이 있어.. 팀장의 지시에 따라 제가 야근은 못했지만, 근무시간을 꽉꽉 채워야 가능한 일을 계속 했고, 몸에 좀 이상증세가 나타나도, 참고 했습니다.

물론 이 시기에도 팀장의 고성이 오갔지만, 시한부 업무라 생각하고 참고 했던 거죠.

그런데 시켜보니 제가 별 군소리 없이 했더니... 시켜도되나보다 생각을 했나 봅니다.

 

일단 업무 분장을 받고 집에 왔는데, 잠이 안오네요.

임신 전 회사를 그만두고 싶을 만큼 높은 스트레스 때문에, 생겼던 불면증이 재발한 느낌입니다.

그 때처럼 잠은 안오고, 업무 내용 생각만 나네요.

그 팀장이 담당자들을 어떻게 쪼는지 알기 때문에, 그 스트레스를 지금 내 상황에서 감당할 수 있을까 생각하면 가슴이 터질 것 같아요.

 

그 자리에서는 차마 일을 못 받겠다고 당하게 얘기를 못했지만, 분명한 건 그 뻔한 상황입니다.

일정은 있고, 근무시간 내에만 일을 해야 해서 하루종일 진땀나도록 일해야 한다는 거, 팀장은 사람을 쥐어짤꺼라는거...

 

너무 엄살 부리는 거 아니냐.. 나도 그렇게 일했다 하실 분들도 계실테지만, 현재 제가 속한 회사 내에서 이뤄지고 있는 시스템에 따라 일하고 있는 현실에서.. 예외적으로 그렇게 일할 자신이 없습니다.

일의 강도가 웬만하면 정말 이러지 않아요..ㅠㅠ

엄살 떨면서 일하는 스타일도 아니구요...

 

지금 자연스러운 절차에 따라 그렇게 일하고 싶었는데, 일의 강도를 알면서 은근슬쩍 떠맡기는 팀장도 원망스럽고..

애초에 가서 업무 조정해 달라고 해야 할지, 일단 일을 해보고 얘기를 해야 할지.. 고민 되네요.

어떻게 하는게 나을까요..  조언 좀 부탁드려요.

 

 

 

 

 

 

IP : 115.143.xxx.12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안젤라
    '12.4.21 9:45 AM (71.224.xxx.202)

    얕은 수 같긴하지만 쓰러져 병원에 입원하세요.

  • 2. ...
    '12.4.21 10:16 AM (121.164.xxx.120)

    우선은 아이를 먼저 생각하셔야 해요
    몇개얼인지는 모르겠으나
    아기가 나올때까지는 스트레스 안받는게 좋아요
    제 친척언니 중에는 7개월에도 안좋은 일이 있었거든요
    제발 몸조심하시고 일은 되도록 빨리 말씀 드리세요
    그래야 팀장도 대책을 찾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30606 몇시후로 아무것도 안드셨어요 휴휴 00:07:34 4
1130605 조망좋고 일조별로? 조망 준수하고 좋은 일조? 선택좀. 3 zzangg.. 00:00:23 67
1130604 딱딱하게 솟는데 1 아랫배 볼록.. 2017/12/18 256
1130603 이런 남편의 사고방식 ..좀 봐주세요. 6 dma 2017/12/18 379
1130602 서울 이사왔는데 더 집순이됐어요 3 dd 2017/12/18 768
1130601 행복이 뭘까요?? 8 ㅡㅡ 2017/12/18 576
1130600 소개팅전 3 소개 2017/12/18 185
1130599 자유게시판 글 아래 2 겨울어른 2017/12/18 139
1130598 제보자들 보셨어요? 2 .. 2017/12/18 493
1130597 회사법인카드를 인터넷쇼핑몰에서 결제가능한가요? 2 오프라인결제.. 2017/12/18 303
1130596 체한게 아닌데 토할 것 같은 느낌은 뭔가요 8 뭐지 2017/12/18 679
1130595 집안행사가 있었는데 사진사 짜증나네요 4 행사 2017/12/18 588
1130594 혼자 수제맥주 마시러 왔어요 15 칼로리대마왕.. 2017/12/18 673
1130593 팥들은 찐빵이랑 뭐랑 먹으면 맛날까요 33 2017/12/18 981
1130592 서울시 교육청 1시간 30만원짜리 학원 허가? 26 2017/12/18 694
1130591 태양이 착하고 곧고 성실하다는데 뭘 보면 알수 있나요? 13 결혼축하 2017/12/18 2,459
1130590 과자를 사놓으면 애들보다 애들아빠가 더 많이 먹네요~ 6 .. 2017/12/18 712
1130589 푸른밤 종현입니다 그 청년이군요 6 어쩌다ㅠ 2017/12/18 2,464
1130588 집요하게 집착하는 옛 동료 6 지침 2017/12/18 805
1130587 동네이웃과 밥을 먹기가 싫어요 4 ;; 2017/12/18 1,698
1130586 문재인 대통령 중국 국빈방문 중국 현지 언론의 반응.jpg 4 외교의 신 2017/12/18 537
1130585 잠 안 올 때 뭐하세요? 7 Az 2017/12/18 781
1130584 김치냉장고 구입하려고하는데요~~~ 3 삼산댁 2017/12/18 297
1130583 이명박 생일 잔치 초토화 시킨 시민들(미디어몽구) 26 ... 2017/12/18 3,260
1130582 아담한 여자 연예인들이 연애하면 9 빅뱅 2017/12/18 1,6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