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pt받고 5키로 뺐다가 다시 5키로 찐 이야기

입이 웬수 | 조회수 : 2,759
작성일 : 2012-04-20 13:18:28

아, 절망입니다.

 

작년 8월부터 5개월간 pt 받으면서 체중이 5키로 줄었어요.

 

5키로 줄었지만 10키로 적게 나갔을때정도의 몸매가 되었고 탄력 생기고 배에 11자 근육의 흔적과

 

탄탄한 몸이 정말 만족스러웠어요.

 

그래서 여기 후기도 올렸었어요.

 

아마, 식이조절을 더 잘했으면 더 많이 빠졌겠지만, 그래도 전 정말 몸무게 변화가 거의 없던 사람이라 기적이었죠.

 

5개월 pt 받고는 pt 더이상 받지 못했어요.

 

자금의 압박 TT

 

혼자 운동해야지..하면서 헬스에 이후 한 2주정도 갔는데, 그동안 못먹은게 너무 먹고 싶은거에요.

 

트레이너가 빵, 과자는 절대 못먹게 했었거든요.

 

이건 끼니도 아니고 탄수화물 덩어리에 몸에 나쁜 첨가물이 많은 쓰레기라면서--;

 

그래서 처음엔, 빵 사다놓고 조금씩 먹어야지 했는데, 그게 되나요?

 

모두 흡입....과자도 모두 흡입...

 

밤마다 크림맛 웨하스는 왜 그렇게 먹고 싶은지..

 

그리고 밤에 남편이 라면 끓여먹으면 pt 받을땐 라면 먹고 그다음날 헬스 가면 트레이너가 귀신같이

 

"어제 라면 드셨죠? 얼굴 엄청 부으셨네요" 이러니까 못먹었는데,

 

그게 한이 되었던지, 밤에 라면도 하나씩 먹고 자고..

 

그랬더니 살이 야금야금 찌더라구요.

 

나름, 근육 많이 생겼으니 살 덜찔거야..하면서 계속 먹었어요.

 

살이 좀 붙으니까, 헬스를 못가겠는거에요.

 

트레이너 보기 부끄럽고 미안해서요.

 

제가 음식 조절 못해서, 트레이너가 진짜 안타까워하면서, 정말 열심히 웨이트트레이닝 시켰거든요.

 

그리고 헬스 하고 사우나했는데, 거기 아줌마들 보기 챙피스러워서요.

 

이유같이 않은 이유로 헬스 안가고, 계속 먹고

 

pt 끊은지 4개월인 지금 5키로 그대로 쪘네요TT

 

아, 허무합니다.

 

이놈의 입이 웬수이고, 몸의 그 놀라운 회복력(원래 몸무게로 돌아가려는)에 또 놀랍니다.

 

아...입을 묶어야해 TT

 

 

IP : 119.67.xxx.185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솔바람
    '12.4.20 1:47 PM (14.32.xxx.207)

    전 먹고싶은 것을 참고하는 다이어트는 요요현상때문에 실패확율이 높더라구요
    평생 그렇게 먹으면서 생활하기 힘들잖아요
    먹고싶은거 먹되 양을 줄인다던지 하면서 운동을 하면 빠지는건 더뎌도 요요현상은
    없더라구요
    저녁밥도 밤 12시까지 버틸만큼 충분히 먹어둬야 늦은 밤에 허기지는 일도 없구요..
    그래서 저녁은 거지같이 먹으라...는 식사조절은 저에게는 안맞구요..

    아는 사람 딸이 결혼을 앞두고 무리한 다이어트를 했는데 나중에 요요오니까 피자한판을 다 먹어도 배부른줄 모르고 짬뽕 짜장면도 한번에 한그릇씩 뚝딱..
    문제는 그래도 뇌에서 배부르다고 인지를 못하더래요..

  • 2. ...
    '12.4.20 1:56 PM (115.136.xxx.26)

    그러니깐... 결론은 운동을 취미로 꾸준히 해야 하는것 같아요
    평생 안먹고 살수도 없으니 그리고 먹는 재미가 얼마나 큰데 그걸 포기하고 살아야 하나.
    저도 왕년에 쫌 굶어도 보고 살도 쫌 빼봤는데....
    결국엔 급하게 뺀 살들은 유지하려면 거의 안먹고 살아야 하는게 맞구요
    그렇게 사는것도 하루이틀 몇년못가서 다시 찌더라구요

    결국 내 나름 내린 결론은...
    운동으로 살뺀다는건 무리다.
    운동을 많이하면 할수록 식욕은 더 땡긴다.
    제일 중요한건 식이다.

    운동을 취미 삼아 하면서 먹는거 조금씩 줄이면서....

    길게 봐서 건강하게 빼야지요
    그게 제가 내린 결론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3348 생일인데 미역국 끓여준다는 딸이 아직도 자요 1 미역국 먹어.. 10:44:26 50
1313347 시어머니랑 합세해 시누이가 자기 애좀 문화센터 데리고 다녀달래요.. 6 왓??? 10:40:39 268
1313346 마시는거 넘 좋아하는 분들 계신가요? 3 ... 10:37:54 128
1313345 토요일 혼자있으니 너무 이상하네요. 2 .... 10:33:10 298
1313344 자궁경부암예방접종시켜야죠? 2 엄마 10:28:41 202
1313343 이 정도면 빨리 승진하는 편인가요? 3 궁금 10:26:43 188
1313342 이재명 온도차 나는 인사 9 읍읍이 제명.. 10:22:04 303
1313341 아이가 진드기 알러지가 심한데요 1 .. 10:19:39 184
1313340 50대분들 치아좋으신가요? 치아좋은신분들 어떻게 관리하시나요? 2 건치 10:14:56 454
1313339 남편과 시어머니의 화법 15 ㅇㅇ 10:14:28 957
1313338 12살 연하를 만나고 있어요.ㅠㅠ 18 하얀 10:14:15 1,417
1313337 류현진 오늘 망했네요.. 4 다져스 10:09:30 923
1313336 트렌치코트 색상요 블랙과 베이지 결정을 못하겠어요 8 .. 10:04:14 519
1313335 카드단말기 고장났는데 어쩌죠? 6 궁금 10:03:37 275
1313334 이재명 국감기사,어제 하루만 388개. 12 ㅇㅇ 10:01:25 383
1313333 40대후반 여자교포분 선물 추천 좀 해주세요 4 민트쵸코칩 10:00:28 163
1313332 트럼프-김정은 2차 북미정상회담 내년 초에 열릴 듯(종합) 1 .. 09:55:45 225
1313331 청소년기 아이들 영양제 뭐뭐 챙겨먹나요? 1 ㅇㅇ 09:52:21 321
1313330 척추주사 부작용 3 사고 09:52:10 564
1313329 좋았던 기분이 나빠진 이유 모르겠어요 .. 09:52:03 214
1313328 요즘은 노조 연맹 직원이 좋은 직업 같아요 인기 09:51:55 95
1313327 트럼프가 남한기업대신 미국기업 북한시장 선점하려는 움직임 8 ... 09:50:53 552
1313326 고추 장아찌 간장물 다시 식혀서 부을 때요~ 3 ... 09:37:16 337
1313325 밤에 잘 못 잔날도 낮에 자면 안되겠지요? 4 crazy 09:32:36 588
1313324 도자기 일러스트 그림이나 엽서 구할수 있는곳이 있을까요? 1 ... 09:22:38 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