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집 공사 들어가기로 한날 안와서 전화했더니 일방적인 취소ㅜㅜ

| 조회수 : 1,137
작성일 : 2012-04-19 13:52:27

엄마가 가지고 계시는 다세대 주택집, 이번에 사람 나가서 새로 들이기 전에

화장실 공사할려고 안그래도 전에 글 한번 썼거든요

집에 남자가 없어서 환갑 넘은 엄마랑 미혼인 저랑 둘이서 그 오래된 집들 공사하고 알아보고 그러느라 너무 힘들다구요..

이번에 나간 집은 집안에 욕실만 있고 변기가 없어서, 밖에 화장실이 따로 있어서 변기를 집안에 넣고 정화조 연결하는 공사를 해야했구요

여기 배관이 복잡하게 되어서 공사가 힘들더라구요. 지난 토요일날 엄마랑 동네를 다 쥐잡듯 뒤져서 시설공사 하는 분들 찾아나섰는데

4명정도 아저씨들이 보고 견적내고 가셨어요. 처음 오신 분은 오수펌프를 150만원이라고 총 공사비를 200정도 잡아주고 가셨는데 인터넷으로 알아보니 오수펌프 30만원 정도 밖에 안하더라구요. 150만원 하는건 공장이나 그런곳이고 가정집은 30만원짜리면 떡을 치고도 남는다고..
이 아저씨 그런걸로 남겨먹을려고 하는거 보니 믿음이 안가서
다른 사람 알아본다고 또 여러 곳에 가서 견적냈더니 공사가 어렵다고.. 아무튼 견적 받아본 네명의 아저씨중에서 한 아저씨랑 하기로 했구요

땅을 파서 관을 새로 넣어야 한다고 해서, 다른 세주는 집에 양해도 구해서 공사 허락도 맡고 엄마가 그 소식 전한다고 주말에 그 공사하기로 한 아저씨에게 몇번이나 가셨어요

그리고 수요일이나 목요일부터 공사 시작한다고 하셨구요

근데 오늘도 안오셔서 방금 전화를 했더니 자기가 한다고 한적이 없다면서 다른 사람 주라고 하는거에요

다른곳 공사하러 갔다고 자기는 시간이 없다면서.....

저는 오늘, 내일 휴가까지 냈는데...

아저씨, 저희 어머니께서 주말에 두번이나 가셔서 공사에 대해 얘기 나누고 늦어도 목요일부터 하시기로 말씀 하셨는데 지금 무슨 말이냐...했더니 자기는 그렇게 들은적이 없다면서 지금 공사중이니까 모르겠다고 확 끊는거에요. 한번 더 전화했더니 그냥 다른 사람 주라면서 끊어버리고. 

제가 볼땐 중간에 더 크고 비싼 공사 들어와서 그냥 그곳으로 간것 같은데. 

저희는 공사에 대해서 해결된줄 알고 준비도 다 해놓고 스케줄 맞추고 기다리고 있었더니만 이렇게 뒤통수 맞을 수 있는건가요. 너무 화가 나요..

또 다시 알아보고 공사 날짜 잡고 해야한다는 것도 스트레스이고.. 이렇게 마음데로 공사를 본인이 취소할 수 있는건지..

돈이 없으니까 동네 일반 시설공사 하는 곳에 알아본건데 진짜 일 처리가 너무 드럽네요. 그래도 200에 가까운 공사구만..


너무 속상하고 화나고 어떻게 해야하죠 ㅠㅠ 

IP : 112.158.xxx.11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4.19 3:00 PM (168.248.xxx.1)

    윽 그래서 견적이 마음에 들면 계약서를 작성하고 계약금 10%을 넣어주는 거예요. ㅜ.ㅜ
    이사 같은것도 계약서랑 계약금 안 걸면 이사당일날 딴소리 하는 황당한 경우도 있다고 하더라고요.

  • 2. 계약서..
    '12.4.19 3:13 PM (175.209.xxx.99)

    안쓰셨어요..하긴..동네 아저씨들이심...구두로 그냥 하셨겠지요..
    아주..다반사인 일이예요...
    이쪽 계통 일 하다보면 펑크는 아주..밥먹듯이 하는게..이쪽일입니다..
    저도 도대체 이해가 안되요...
    금액 확 부풀려서 떠보기나 하고....
    꼭 동네에서 찾으려고 하지 마시고..
    한..2~30만원 더 비싸더라도....설비회사에서 하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986 1시간거리 친구네 가족이 온대요 ... 02:47:51 91
1129985 두드러기 나서 응급실 다녀왔어요 4 ... 02:37:05 169
1129984 30대후반 여자 예산1억으로 전세집구하기! 5 02:21:14 215
1129983 매칭 프로필에 연예인 여동생 사진을 haha 02:11:50 177
1129982 이번 언론실수? 겨울잠 자던 국민들 소환했다 겨울잠 02:11:45 207
1129981 뉴욕에있는 컬럼비아대학교 24 궁금 01:49:37 789
1129980 수민의 사주이야기라고 아시나요? 4 혹시 01:40:54 624
1129979 "기레기 WAR ZR" 개봉박두../ 더레프.. 2 고퀄 01:35:05 207
1129978 이 패딩 어떤지 봐주세요~ 7 춥다추워 01:12:50 647
1129977 급질)초등여아 열나는데 해열제용량어찌해야할지.. 4 질문 01:10:59 211
1129976 [펌]수준 떨어지는 기사들의 용어 해석.jpg 3 우리무니 01:01:24 315
1129975 ebs 영화 '가족의 탄생'(김태용 감독)을 보고 7 영화 01:00:04 902
1129974 아주대병원 근처에 제과점이나 병문안 선물 살만한 곳 있을까요? .. 5 00:54:16 270
1129973 갑자기 귓속에서 소리가... 1 ... 00:50:42 328
1129972 요즘 핫한거 뭐 있을까요? 뭐든 막 사고 싶어요 ;; 3 ... 00:50:00 936
1129971 러브레터 재개봉 한다니까 18년전 2 고3시절 00:48:28 492
1129970 야마하 디지털 키보드 추천 좀 부탁드립니다 2 00:48:05 93
1129969 제 주변에 개쓰레기 같은 것들이 입양을 한다는데... 8 ... 00:45:23 1,236
1129968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건 보니 박수진 생각나네요 2 .. 00:42:02 2,044
1129967 '정웅인' 최고의 배역 8 깜빵 00:40:11 1,719
1129966 주말내내 세끼 해대느라... 입안이 헐었어요 7 세끼 00:38:01 1,340
1129965 사춘기되고 크면 변할까요??? 11 .... 00:29:54 729
1129964 중학교 반편성배치고사 다보는건가요? 7 예비중 00:28:58 285
1129963 기레기 적폐 이 정도까진 생각 못했어요 8 .. 00:28:24 584
1129962 유튜브로 그대그리고 나 보는데 이드라마도 출연진이 화려했네요.... 1 ... 00:28:07 3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