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쌉사롬한 봄나물 오가피나물무침을 소개합니다.

| 조회수 : 8,358 | 추천수 : 2
작성일 : 2012-04-15 13:37:39

쌉싸롬한 봄나물 & 오가피나물무침  

오가피 나무...

작년부터 이웃언니가

오가피 나무순 따다가 나물로 무쳐먹어보라고

알려줬지만

오가피 나무가 어찌 생겼는지~

어찌 나물로 먹어야 하는지~

좀 낯설어서 미루고 있었는데

드디어

오가피순 나물을 맛보게 되었습니다.

고사리밭에 끝에

오가피나무가 있네요.

작은 순들이 쏙쏙 올라오고 있어요.

오가피순은

쌉싸롬한 맛에

순이 자라면 쌈으로 먹어도 아주 좋다고 하네요..

오가피순을

똑똑...따서

주머니에 가득 담아 보았습니다.

딱 한접시 정도 나올 것 만큼 따 가지고 왔습니다.

오가피순을 깨끗히 다듬은 후~

뜨거운 물에 살짝 데쳤어요~

오가피순은

산삼잎과 비슷하고~

약효도 산삼 못지않다고 하네요.

성인병 예방과 치료는 물론

변비개선과 피부미용, 노화억제, 혈액순환,

중풍, 고혈압, 대사촉진, 근육강화, 기력회복 등...

정말 좋은 성분을 가득 가지고 있답니다.

봄나물은 보약이라더니

오가피나물이 딱 보약인듯 ...ㅎㅎ

시금치 무치듯~

소금간해서 깨끗하게 무쳐 보았습니다.

오가피의 쌉싸롬한 맛을 즐기기 위해

기름을 빼고 무쳤는데

깔끔하고 ...

봄나물의 향이 솔솔 느껴졌습니다.

보약이나 다름없는

나물이 준비 되었는데

그냥 지나가면 섭섭하다는 듯~

황대장~

색도 예쁜 앵두술을 준비했습니다.

머위나물과 오가피순 나물과

앵두술 한잔.

보약같은 안주를 앞에 놓고

한잔 하는 것으로 마무리하는 하루

이것이 작은 행복이지요.

주위에~

머위순도 쑥쑥 자라고 있답니다.

다음은

머위나물 무침도 소개해 볼게요~~

즐거운  휴일 되세요...^^

  

황대장짝꿍 (tolerance01)

전북 정읍 내장산 아래 작은마을에서 복분자,오디 농사를 하며 자연과 함께 더불어살아가는 황가네농장 황대장짝꿍 입니다. 시골작은마을에서 알콩달콩 살아가는 이야기 들려드리겠습니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 1. 잔디
    '12.4.15 3:45 PM

    저도 시댁가서 처음 먹어본 나물인데 맛있더라구요
    봄엔 시댁가면 두릅도 오가피도 또 이것저것 많아서 나물먹는 맛에 가네요
    조만간 한 번 가야겠네요
    머위는 친정엄마께서 쌈으로 주시던건데 것도 쌉쌀한게 참 맛있죠
    전 어제 비름나물이랑 생취나물 사다 매콤하게 또 고소하게 무쳐먹었는데 너무 맛있었어요
    아이가 이 맛을 빨리 알아서 같이 먹을 수 있음 좋겠어요

    • 황대장짝꿍
      '12.4.15 11:45 PM

      시골에는
      봄이 되면 먹거리가 가득 이지요.
      ㅎㅎ...사실 몰라서 못먹는 것도 많은 것 같아요.

      요즘 이런저런 나물로
      식탁이 풍성해 지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아이들은 별로 좋아하지 않지요~

  • 2. remy
    '12.4.15 5:18 PM

    흑..
    써서....
    웬만하면 쓴맛 나는 나물 좋아하는데 잘 먹는데..
    이건 적응이 안되더란 말이죠..
    그냥 오가피나무순은 별로 안쓴가요?
    울동넨 가시오가피가 많아 이것으로 나물을 하는데.. 어휴..
    그나저나 그럼에도 가시오가피나무 기르는 난 뭔지...ㅎㅎㅎ

    • 황대장짝꿍
      '12.4.15 11:47 PM

      오가피 어린순이라 그런지
      많이 쓰다는 느낌 보다는
      약간 쌉싸롬하니 먹기 좋던걸요~

      ㅎㅎ..가시오가피나무를 기르고 계시면
      쌈으로, 나물로 드시면 참 좋지요.

  • 3. 게으른농부
    '12.4.15 7:18 PM

    저는 올해 오가피로 울타리를 만들어 볼까 생각중입니다.
    가시오가피는 아니고 그냥 오가피로요.

    오가피가 약성이 강해서 그런지 위에 부담이 되더라구요.
    잎을 말려 두었다가 녹차처럼 써볼까 싶은데 잘 될런지 모르겠어요.

    근데 저 순을 보니 그냥 씹어먹고 싶다는 생각이...... ^ ^

    • 황대장짝꿍
      '12.4.15 11:49 PM

      아..오가피나무로 울타리를 해도 좋겠네요.

      저희는 울타리로 철쭉을 심었어요.
      너무 큰 나무는 답답할 것 같아서요.

      오가피어린순은 그냥 생으로 씹어 먹어도
      먹을 만 하던데요..ㅎㅎ

  • 4. 무명씨는밴여사
    '12.4.17 2:49 PM

    아우~ㅋ 먹고 싶잖아요. 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1816 여기서 낚시질 좀 해도 되나요?ㅎㅎ 새로운글1 백만순이 2014.10.22 684 3
41815 도움 부탁드립니다. 봉사모임에서 다른 곳으로 봉사를 가려합니다... 이미지삽입4 행복나눔미소 2014.10.21 3,523 5
41814 2주차 – 꽁치덮밥, 규동, 파스타, 된장볶음밥, 스테이크 27 장형ㄴ 2014.10.20 7,315 5
41813 지겹다 표고~ 이미지삽입24 게으른농부 2014.10.18 9,073 6
41812 식욕의 가을 이미지삽입24 면~ 2014.10.17 11,952 6
41811 결혼2년차! 남편 생일상 차렸어요 :) 이미지삽입23 네네퐁듀엄마 2014.10.16 16,836 5
41810 캐나다 추수감사절 디너 이미지삽입20 라메사 2014.10.16 11,702 5
41809 고추 쌈장. 황태국.. 이미지삽입12 돌미나리 2014.10.14 9,077 4
41808 첫글, 일주일 음식입니다. 34 장형ㄴ 2014.10.13 14,166 6
41807 휴일맞이- 요조마님 버섯산슬 따라쟁이 제 2탄! 이미지삽입20 꽁이 엄마 2014.10.09 8,728 3
41806 요조마의 바삭하고 맛있는 튀김요리 리얼 레시피~ 이미지삽입45 요조마 2014.10.06 17,573 23
41805 (처치곤란) 맛없는 배와 사과 처치용 2000원의 행복 깍두기+.. 이미지삽입24 꽁이 엄마 2014.10.05 13,564 2
41804 식비절약)돼지고기 수육/김치찌개 12 철이댁 2014.10.03 14,340 4
41803 우리집 겨울철 건강지킴이 생강효소 와 오륙도 풍경 이미지삽입38 꽁이 엄마 2014.10.03 12,339 4
41802 요조마님 칠리새우 따라하기 그 후기! 이미지삽입17 꽁이 엄마 2014.10.03 11,543 4
41801 수다와 만만하게 해먹은 음식들 이미지삽입20 시골아낙 2014.10.02 11,010 6
41800 한여름을 이겨내고(?) 만들어낸 베이킹 결과물들.. 이미지삽입28 제빵머쉰 2014.10.01 11,626 5
41799 깻잎기름과 버찌효소등등....이것저것~ㅎㅎ 27 백만순이 2014.10.01 7,467 7
41798 나의 이상하고 슬픈 요리 탐험 계속 이미지삽입36 열무김치 2014.10.01 11,025 6
41797 조심스럽게 올려봐요^^ 이미지삽입56 당신의햇님 2014.09.30 14,129 7
41796 랍스터 이미지삽입57 연못댁 2014.09.29 12,199 7
41795 양하무침 드셔보셨어요? 31 백만순이 2014.09.25 13,606 8
41794 그간 먹고산 이야기 이미지삽입34 면~ 2014.09.24 17,196 3
41793 본격 광고글!!(광클릭요망) 30 백만순이 2014.09.23 11,143 14
41792 엷지만 바삭한 튀김새우 ~ 요조마의 매콤 달콤 칠리새우~^^ 이미지삽입60 요조마 2014.09.23 18,052 25
41791 생존요리 즉흥요리 릴레이 이미지삽입21 조아요 2014.09.22 12,030 10
41790 모든것이 심신수양이려니...... 이미지삽입28 게으른농부 2014.09.22 7,974 8
41789 일년 지나도 신혼밥상이예요 이미지삽입123 귀연벌꿀 2014.09.21 20,898 1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