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쌉사롬한 봄나물 오가피나물무침을 소개합니다.

| 조회수 : 15,915 | 추천수 : 2
작성일 : 2012-04-15 13:37:39

쌉싸롬한 봄나물 & 오가피나물무침  

오가피 나무...

작년부터 이웃언니가

오가피 나무순 따다가 나물로 무쳐먹어보라고

알려줬지만

오가피 나무가 어찌 생겼는지~

어찌 나물로 먹어야 하는지~

좀 낯설어서 미루고 있었는데

드디어

오가피순 나물을 맛보게 되었습니다.

고사리밭에 끝에

오가피나무가 있네요.

작은 순들이 쏙쏙 올라오고 있어요.

오가피순은

쌉싸롬한 맛에

순이 자라면 쌈으로 먹어도 아주 좋다고 하네요..

오가피순을

똑똑...따서

주머니에 가득 담아 보았습니다.

딱 한접시 정도 나올 것 만큼 따 가지고 왔습니다.

오가피순을 깨끗히 다듬은 후~

뜨거운 물에 살짝 데쳤어요~

오가피순은

산삼잎과 비슷하고~

약효도 산삼 못지않다고 하네요.

성인병 예방과 치료는 물론

변비개선과 피부미용, 노화억제, 혈액순환,

중풍, 고혈압, 대사촉진, 근육강화, 기력회복 등...

정말 좋은 성분을 가득 가지고 있답니다.

봄나물은 보약이라더니

오가피나물이 딱 보약인듯 ...ㅎㅎ

시금치 무치듯~

소금간해서 깨끗하게 무쳐 보았습니다.

오가피의 쌉싸롬한 맛을 즐기기 위해

기름을 빼고 무쳤는데

깔끔하고 ...

봄나물의 향이 솔솔 느껴졌습니다.

보약이나 다름없는

나물이 준비 되었는데

그냥 지나가면 섭섭하다는 듯~

황대장~

색도 예쁜 앵두술을 준비했습니다.

머위나물과 오가피순 나물과

앵두술 한잔.

보약같은 안주를 앞에 놓고

한잔 하는 것으로 마무리하는 하루

이것이 작은 행복이지요.

주위에~

머위순도 쑥쑥 자라고 있답니다.

다음은

머위나물 무침도 소개해 볼게요~~

즐거운  휴일 되세요...^^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잔디
    '12.4.15 3:45 PM

    저도 시댁가서 처음 먹어본 나물인데 맛있더라구요
    봄엔 시댁가면 두릅도 오가피도 또 이것저것 많아서 나물먹는 맛에 가네요
    조만간 한 번 가야겠네요
    머위는 친정엄마께서 쌈으로 주시던건데 것도 쌉쌀한게 참 맛있죠
    전 어제 비름나물이랑 생취나물 사다 매콤하게 또 고소하게 무쳐먹었는데 너무 맛있었어요
    아이가 이 맛을 빨리 알아서 같이 먹을 수 있음 좋겠어요

  • 황대장짝꿍
    '12.4.15 11:45 PM

    시골에는
    봄이 되면 먹거리가 가득 이지요.
    ㅎㅎ...사실 몰라서 못먹는 것도 많은 것 같아요.

    요즘 이런저런 나물로
    식탁이 풍성해 지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아이들은 별로 좋아하지 않지요~

  • 2. remy
    '12.4.15 5:18 PM

    흑..
    써서....
    웬만하면 쓴맛 나는 나물 좋아하는데 잘 먹는데..
    이건 적응이 안되더란 말이죠..
    그냥 오가피나무순은 별로 안쓴가요?
    울동넨 가시오가피가 많아 이것으로 나물을 하는데.. 어휴..
    그나저나 그럼에도 가시오가피나무 기르는 난 뭔지...ㅎㅎㅎ

  • 황대장짝꿍
    '12.4.15 11:47 PM

    오가피 어린순이라 그런지
    많이 쓰다는 느낌 보다는
    약간 쌉싸롬하니 먹기 좋던걸요~

    ㅎㅎ..가시오가피나무를 기르고 계시면
    쌈으로, 나물로 드시면 참 좋지요.

  • 3. 게으른농부
    '12.4.15 7:18 PM

    저는 올해 오가피로 울타리를 만들어 볼까 생각중입니다.
    가시오가피는 아니고 그냥 오가피로요.

    오가피가 약성이 강해서 그런지 위에 부담이 되더라구요.
    잎을 말려 두었다가 녹차처럼 써볼까 싶은데 잘 될런지 모르겠어요.

    근데 저 순을 보니 그냥 씹어먹고 싶다는 생각이...... ^ ^

  • 황대장짝꿍
    '12.4.15 11:49 PM

    아..오가피나무로 울타리를 해도 좋겠네요.

    저희는 울타리로 철쭉을 심었어요.
    너무 큰 나무는 답답할 것 같아서요.

    오가피어린순은 그냥 생으로 씹어 먹어도
    먹을 만 하던데요..ㅎㅎ

  • 4. 무명씨는밴여사
    '12.4.17 2:49 PM

    아우~ㅋ 먹고 싶잖아요. 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2888 국수, 도시락... 봄에 먹은 것들 17 오후에 2017.05.25 6,018 2
42887 ★1일차★ 물안넣고 만드는 오이지(히트레시피에 있는것) 13 천안댁 2017.05.25 4,498 0
42886 아휴 내가 이런 걸 또 만들어서.. 11 프레디맘 2017.05.25 6,529 3
42885 5월의 시골살이 26 주니엄마 2017.05.22 9,721 2
42884 엉터리 급조 시집살이 완료 4편 34 소년공원 2017.05.20 10,071 6
42883 강릉 특파원입니당 ~ ^^ 31 헝글강냉 2017.05.18 10,319 6
42882 밥꽃 마중7 무꽃 피우기 10 차오르는 달 2017.05.17 3,348 2
42881 주말 일상~ 28 테디베어 2017.05.14 11,021 4
42880 백향과수제청 .. 패션푸르츠 수제청.. 맛나네요.. ^^ 12 파티그린 2017.05.13 7,466 2
42879 얼렁뚱땅 시집살이 보충수업 이야기 3편 26 소년공원 2017.05.12 10,140 9
42878 어느중학교 급식 47 커다란무 2017.05.12 14,938 4
42877 직원식 모음입니다. 14 광년이 2017.05.11 9,282 3
42876 축하케잌 18 몽자 2017.05.10 7,537 9
42875 솔이엄마 이벤트 선물 도착~ㅎㅎ 15 숨은꽃 2017.05.10 5,190 8
42874 시집살이 속성반 이야기 2편 :-) 37 소년공원 2017.05.09 12,027 5
42873 날이 더워지는것 같아서, 열무물김치를 담갔습니다. 11 천안댁 2017.05.08 8,377 3
42872 5월, 밥해먹고 산 이야기 & 어버이날 행사 & .. 10 솔이엄마 2017.05.08 8,854 5
42871 아들내외가 온다네요.. 13 천안댁 2017.05.06 14,434 3
42870 남편의 밥상 8 천안댁 2017.05.04 12,619 3
42869 국제 초빙 시집살이 1편 :-) 17 소년공원 2017.05.04 13,061 5
42868 중2 아들 아침.... 9 arbor 2017.05.03 12,380 5
42867 돌나물,취나물,부지깽이(?)나물,우산나물 12 테디베어 2017.05.01 7,725 3
42866 그 사이 오월~ 26 쑥과마눌 2017.05.01 6,115 5
42865 밥꽃 마중- 번외편 꽃 먹기 8 차오르는 달 2017.04.29 4,410 1
42864 미니 계란후라이 9 어기가자 2017.04.28 9,254 2
42863 간단 동치미 염도 계산해서 담그면 쉬워요.- 추가 17 프리스카 2017.04.26 7,926 3
42862 익스큐즈 미~? 애니바디~? 30 소년공원 2017.04.26 11,223 6
42861 밥꽃 마중 6 유채꽃은 알아도 배추꽃은 모르는 이유 7 차오르는 달 2017.04.20 6,888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