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쌉사롬한 봄나물 오가피나물무침을 소개합니다.

| 조회수 : 8,498 | 추천수 : 2
작성일 : 2012-04-15 13:37:39

쌉싸롬한 봄나물 & 오가피나물무침  

오가피 나무...

작년부터 이웃언니가

오가피 나무순 따다가 나물로 무쳐먹어보라고

알려줬지만

오가피 나무가 어찌 생겼는지~

어찌 나물로 먹어야 하는지~

좀 낯설어서 미루고 있었는데

드디어

오가피순 나물을 맛보게 되었습니다.

고사리밭에 끝에

오가피나무가 있네요.

작은 순들이 쏙쏙 올라오고 있어요.

오가피순은

쌉싸롬한 맛에

순이 자라면 쌈으로 먹어도 아주 좋다고 하네요..

오가피순을

똑똑...따서

주머니에 가득 담아 보았습니다.

딱 한접시 정도 나올 것 만큼 따 가지고 왔습니다.

오가피순을 깨끗히 다듬은 후~

뜨거운 물에 살짝 데쳤어요~

오가피순은

산삼잎과 비슷하고~

약효도 산삼 못지않다고 하네요.

성인병 예방과 치료는 물론

변비개선과 피부미용, 노화억제, 혈액순환,

중풍, 고혈압, 대사촉진, 근육강화, 기력회복 등...

정말 좋은 성분을 가득 가지고 있답니다.

봄나물은 보약이라더니

오가피나물이 딱 보약인듯 ...ㅎㅎ

시금치 무치듯~

소금간해서 깨끗하게 무쳐 보았습니다.

오가피의 쌉싸롬한 맛을 즐기기 위해

기름을 빼고 무쳤는데

깔끔하고 ...

봄나물의 향이 솔솔 느껴졌습니다.

보약이나 다름없는

나물이 준비 되었는데

그냥 지나가면 섭섭하다는 듯~

황대장~

색도 예쁜 앵두술을 준비했습니다.

머위나물과 오가피순 나물과

앵두술 한잔.

보약같은 안주를 앞에 놓고

한잔 하는 것으로 마무리하는 하루

이것이 작은 행복이지요.

주위에~

머위순도 쑥쑥 자라고 있답니다.

다음은

머위나물 무침도 소개해 볼게요~~

즐거운  휴일 되세요...^^

  

황대장짝꿍 (tolerance01)

전북 정읍 내장산 아래 작은마을에서 복분자,오디 농사를 하며 자연과 함께 더불어살아가는 황가네농장 황대장짝꿍 입니다. 시골작은마을에서 알콩달콩 살아가는 이야기 들려드리겠습니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 1. 잔디
    '12.4.15 3:45 PM

    저도 시댁가서 처음 먹어본 나물인데 맛있더라구요
    봄엔 시댁가면 두릅도 오가피도 또 이것저것 많아서 나물먹는 맛에 가네요
    조만간 한 번 가야겠네요
    머위는 친정엄마께서 쌈으로 주시던건데 것도 쌉쌀한게 참 맛있죠
    전 어제 비름나물이랑 생취나물 사다 매콤하게 또 고소하게 무쳐먹었는데 너무 맛있었어요
    아이가 이 맛을 빨리 알아서 같이 먹을 수 있음 좋겠어요

    • 황대장짝꿍
      '12.4.15 11:45 PM

      시골에는
      봄이 되면 먹거리가 가득 이지요.
      ㅎㅎ...사실 몰라서 못먹는 것도 많은 것 같아요.

      요즘 이런저런 나물로
      식탁이 풍성해 지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아이들은 별로 좋아하지 않지요~

  • 2. remy
    '12.4.15 5:18 PM

    흑..
    써서....
    웬만하면 쓴맛 나는 나물 좋아하는데 잘 먹는데..
    이건 적응이 안되더란 말이죠..
    그냥 오가피나무순은 별로 안쓴가요?
    울동넨 가시오가피가 많아 이것으로 나물을 하는데.. 어휴..
    그나저나 그럼에도 가시오가피나무 기르는 난 뭔지...ㅎㅎㅎ

    • 황대장짝꿍
      '12.4.15 11:47 PM

      오가피 어린순이라 그런지
      많이 쓰다는 느낌 보다는
      약간 쌉싸롬하니 먹기 좋던걸요~

      ㅎㅎ..가시오가피나무를 기르고 계시면
      쌈으로, 나물로 드시면 참 좋지요.

  • 3. 게으른농부
    '12.4.15 7:18 PM

    저는 올해 오가피로 울타리를 만들어 볼까 생각중입니다.
    가시오가피는 아니고 그냥 오가피로요.

    오가피가 약성이 강해서 그런지 위에 부담이 되더라구요.
    잎을 말려 두었다가 녹차처럼 써볼까 싶은데 잘 될런지 모르겠어요.

    근데 저 순을 보니 그냥 씹어먹고 싶다는 생각이...... ^ ^

    • 황대장짝꿍
      '12.4.15 11:49 PM

      아..오가피나무로 울타리를 해도 좋겠네요.

      저희는 울타리로 철쭉을 심었어요.
      너무 큰 나무는 답답할 것 같아서요.

      오가피어린순은 그냥 생으로 씹어 먹어도
      먹을 만 하던데요..ㅎㅎ

  • 4. 무명씨는밴여사
    '12.4.17 2:49 PM

    아우~ㅋ 먹고 싶잖아요. 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2067 유혈이 낭자했던 어느날 20 백만순이 2015.01.24 5,630 9
42066 애기 토스트의 비밀 13 프레디맘 2015.01.24 6,423 9
42065 마지막 한장만 넣으면 끝났는데 다시 쓰는-_- 스압 음식 17 튀긴레몬 2015.01.24 4,700 9
42064 [키톡데뷔]백만순이님 블로거샷에 응답하며 이미지삽입27 망곰 2015.01.23 5,934 6
42063 나 찾았수? 69 단추 2015.01.23 8,185 17
42062 왔다! 짠지일보 Vol.4 이미지삽입77 미미맘 2015.01.23 7,694 24
42061 어머니샷과 블로거샷(초보를 위한 간단한 음식사진찍는 팁) 34 백만순이 2015.01.23 7,394 10
42060 음식 사진 폴더 82로 옮기세~ 이미지삽입27 열무김치 2015.01.23 6,759 9
42059 실미도 훈련일지 이미지삽입68 발상의 전환 2015.01.23 6,410 36
42058 ....... 37 무명씨는밴여사 2015.01.22 7,252 13
42057 은갈치가 어데.... 이미지삽입35 열무김치 2015.01.22 6,425 12
42056 짠지일보 기다리다 엉겁결에 키톡 데뷔합니다. 이미지삽입54 송내주부 2015.01.22 5,252 12
42055 키톡 복습과 패러디 ^^ 이미지삽입49 시간여행 2015.01.22 5,670 12
42054 일......일곱번째입니까?그리고 녹두전 27 백만순이 2015.01.22 5,339 7
42053 키톡의 춘추전국시대를 틈타 급 데뷔! 이미지삽입36 해리 2015.01.22 4,606 9
42052 마늘 올리브오일 & 코코넛 오일 이미지삽입16 프레디맘 2015.01.22 5,468 7
42051 울집 초딩들의 셀프간식 이미지삽입35 백만순이 2015.01.21 9,637 13
42050 오랜만에 스압으로 찾아뵙니다 이미지삽입39 튀긴레몬 2015.01.21 6,400 14
42049 네번째.... 27 수미 2015.01.21 4,304 9
42048 별거없어요.. 장조림밖에는... 이미지삽입32 너와나 2015.01.21 6,013 9
42047 세 번째로 달려요~ 33 스웨덴아줌마 2015.01.21 5,147 9
42046 피클한번 만들어 봤어요. +_+ 10 rokmc 2015.01.21 3,837 4
42045 두번째....... 이미지삽입22 선명 2015.01.21 5,889 9
42044 또 추가: 빵 연대기 46 소년공원 2015.01.21 9,744 12
42043 뒤로 가다 쥐꼬리 밟은 사연(명란젓갈을?만들었어요 ㅋㅋㅋ) 12 안드로메다 2015.01.20 5,782 6
42042 티저> 응답한다 짠지일보 Vol.4 이미지삽입38 미미맘 2015.01.20 7,538 10
42041 이벤트상품..그리고 살아가는 이야기 39 주니엄마 2015.01.19 6,992 15
42040 고기고기, 전라도 여행, 면식수햏~ 이미지삽입30 천상연 2015.01.19 8,394 1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