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쌉사롬한 봄나물 오가피나물무침을 소개합니다.

| 조회수 : 8,577 | 추천수 : 2
작성일 : 2012-04-15 13:37:39

쌉싸롬한 봄나물 & 오가피나물무침  

오가피 나무...

작년부터 이웃언니가

오가피 나무순 따다가 나물로 무쳐먹어보라고

알려줬지만

오가피 나무가 어찌 생겼는지~

어찌 나물로 먹어야 하는지~

좀 낯설어서 미루고 있었는데

드디어

오가피순 나물을 맛보게 되었습니다.

고사리밭에 끝에

오가피나무가 있네요.

작은 순들이 쏙쏙 올라오고 있어요.

오가피순은

쌉싸롬한 맛에

순이 자라면 쌈으로 먹어도 아주 좋다고 하네요..

오가피순을

똑똑...따서

주머니에 가득 담아 보았습니다.

딱 한접시 정도 나올 것 만큼 따 가지고 왔습니다.

오가피순을 깨끗히 다듬은 후~

뜨거운 물에 살짝 데쳤어요~

오가피순은

산삼잎과 비슷하고~

약효도 산삼 못지않다고 하네요.

성인병 예방과 치료는 물론

변비개선과 피부미용, 노화억제, 혈액순환,

중풍, 고혈압, 대사촉진, 근육강화, 기력회복 등...

정말 좋은 성분을 가득 가지고 있답니다.

봄나물은 보약이라더니

오가피나물이 딱 보약인듯 ...ㅎㅎ

시금치 무치듯~

소금간해서 깨끗하게 무쳐 보았습니다.

오가피의 쌉싸롬한 맛을 즐기기 위해

기름을 빼고 무쳤는데

깔끔하고 ...

봄나물의 향이 솔솔 느껴졌습니다.

보약이나 다름없는

나물이 준비 되었는데

그냥 지나가면 섭섭하다는 듯~

황대장~

색도 예쁜 앵두술을 준비했습니다.

머위나물과 오가피순 나물과

앵두술 한잔.

보약같은 안주를 앞에 놓고

한잔 하는 것으로 마무리하는 하루

이것이 작은 행복이지요.

주위에~

머위순도 쑥쑥 자라고 있답니다.

다음은

머위나물 무침도 소개해 볼게요~~

즐거운  휴일 되세요...^^

  

황대장짝꿍 (tolerance01)

전북 정읍 내장산 아래 작은마을에서 복분자,오디 농사를 하며 자연과 함께 더불어살아가는 황가네농장 황대장짝꿍 입니다. 시골작은마을에서 알콩달콩 살아가는 이야기 들려드리겠습니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 1. 잔디
    '12.4.15 3:45 PM

    저도 시댁가서 처음 먹어본 나물인데 맛있더라구요
    봄엔 시댁가면 두릅도 오가피도 또 이것저것 많아서 나물먹는 맛에 가네요
    조만간 한 번 가야겠네요
    머위는 친정엄마께서 쌈으로 주시던건데 것도 쌉쌀한게 참 맛있죠
    전 어제 비름나물이랑 생취나물 사다 매콤하게 또 고소하게 무쳐먹었는데 너무 맛있었어요
    아이가 이 맛을 빨리 알아서 같이 먹을 수 있음 좋겠어요

    • 황대장짝꿍
      '12.4.15 11:45 PM

      시골에는
      봄이 되면 먹거리가 가득 이지요.
      ㅎㅎ...사실 몰라서 못먹는 것도 많은 것 같아요.

      요즘 이런저런 나물로
      식탁이 풍성해 지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아이들은 별로 좋아하지 않지요~

  • 2. remy
    '12.4.15 5:18 PM

    흑..
    써서....
    웬만하면 쓴맛 나는 나물 좋아하는데 잘 먹는데..
    이건 적응이 안되더란 말이죠..
    그냥 오가피나무순은 별로 안쓴가요?
    울동넨 가시오가피가 많아 이것으로 나물을 하는데.. 어휴..
    그나저나 그럼에도 가시오가피나무 기르는 난 뭔지...ㅎㅎㅎ

    • 황대장짝꿍
      '12.4.15 11:47 PM

      오가피 어린순이라 그런지
      많이 쓰다는 느낌 보다는
      약간 쌉싸롬하니 먹기 좋던걸요~

      ㅎㅎ..가시오가피나무를 기르고 계시면
      쌈으로, 나물로 드시면 참 좋지요.

  • 3. 게으른농부
    '12.4.15 7:18 PM

    저는 올해 오가피로 울타리를 만들어 볼까 생각중입니다.
    가시오가피는 아니고 그냥 오가피로요.

    오가피가 약성이 강해서 그런지 위에 부담이 되더라구요.
    잎을 말려 두었다가 녹차처럼 써볼까 싶은데 잘 될런지 모르겠어요.

    근데 저 순을 보니 그냥 씹어먹고 싶다는 생각이...... ^ ^

    • 황대장짝꿍
      '12.4.15 11:49 PM

      아..오가피나무로 울타리를 해도 좋겠네요.

      저희는 울타리로 철쭉을 심었어요.
      너무 큰 나무는 답답할 것 같아서요.

      오가피어린순은 그냥 생으로 씹어 먹어도
      먹을 만 하던데요..ㅎㅎ

  • 4. 무명씨는밴여사
    '12.4.17 2:49 PM

    아우~ㅋ 먹고 싶잖아요. 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2209 바질페스토를 해먹은 이야기 (고양이 사진 있어요.) 이미지삽입44 치로 2015.02.26 4,857 8
42208 말린 생선 보관법과 요리법(우럭젓국) 40 백만순이 2015.02.26 4,925 7
42207 2월 둘째셋째주 이미지삽입28 페스토 2015.02.25 6,973 4
42206 아이들이 만든 음식 몇 가지 이미지삽입27 무명씨는밴여사 2015.02.25 7,383 5
42205 별건 아니구..홍삼 바나나 쉐이크..^^ 4 말랑말랑이 2015.02.25 4,580 2
42204 한 발자욱만 들이밀고 시퍼요 이미지삽입24 예쁜꽃님 2015.02.25 5,989 11
42203 죽을뻔하다 살아난 아줌마. 이미지삽입96 스웨덴아줌마 2015.02.25 10,664 16
42202 이런거? 저도 함께 ~~~ 이미지삽입62 꼬꼬와황금돼지 2015.02.24 7,773 19
42201 참기름 두른 매생이 떡국 이미지삽입38 소금빛 2015.02.24 5,000 9
42200 글쓰다 날려먹기 11번.. 12번째?? (주의!! 거북이 사진.. 22 Her 2015.02.24 5,142 6
42199 음.. 그 뭐야... 저 분위기좀 깨도.. 되나요? (여행사진).. 이미지삽입79 나우루 2015.02.24 9,048 18
42198 신김치만 있으면 O.K~ 요조마의 간단 두부김치 이미지삽입27 요조마 2015.02.24 8,528 20
42197 제목 뽑기 참 힘들다.. 이미지삽입42 고독은 나의 힘 2015.02.24 7,457 16
42196 띵동- 계쎄요?... 먹는 사진이랑 이런거 좀 가져왔어요. 이미지삽입39 완차이 2015.02.23 8,378 11
42195 헐 2년만이에요. ㅜㅜ(고양이와 집사사진있음) 이미지삽입63 치로 2015.02.23 8,941 13
42194 키톡 르네상스의 늪에 빠진 뉴비2~* 이미지삽입37 도도희 2015.02.23 5,431 7
42193 연어 로프 만들기 이미지삽입46 우화 2015.02.23 5,552 7
42192 뉴비 1 생존신고 : 음식, 런던, 이런 것 21 louloute 2015.02.23 7,520 9
42191 서당개 3년만에 데뷔...그리고 3년!(개사진) 35 아스께끼 2015.02.23 7,435 11
42190 5년만에 이미지삽입30 강아지똥 2015.02.23 6,483 6
42189 드디어 때가 된것이얌!!! 이미지삽입74 좌충우돌 맘 2015.02.22 13,309 9
42188 흥칫뿡~ 44 remy 2015.02.22 6,224 13
42187 나도 도전 : 앵거스와 함께한 나날들 이미지삽입46 프레디맘 2015.02.22 8,121 9
42186 이런거 2 인증샷 나갑니다. 42 치킨덕후 2015.02.22 6,993 7
42185 이런거 겁나 좋아욧~^^ 김치죽 이미지삽입44 spoon 2015.02.21 9,730 10
42184 뭘 이런걸 다 .....저도 도전 이미지삽입41 주니엄마 2015.02.21 7,535 11
42183 점심 한끼에 4,000원 .....그리고 ^^ 이미지삽입52 시간여행 2015.02.21 9,743 19
42182 이런거? 저도 동참 이미지삽입73 도시락지원맘78 2015.02.21 10,165 1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