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쌉사롬한 봄나물 오가피나물무침을 소개합니다.

| 조회수 : 8,275 | 추천수 : 2
작성일 : 2012-04-15 13:37:39

쌉싸롬한 봄나물 & 오가피나물무침  

오가피 나무...

작년부터 이웃언니가

오가피 나무순 따다가 나물로 무쳐먹어보라고

알려줬지만

오가피 나무가 어찌 생겼는지~

어찌 나물로 먹어야 하는지~

좀 낯설어서 미루고 있었는데

드디어

오가피순 나물을 맛보게 되었습니다.

고사리밭에 끝에

오가피나무가 있네요.

작은 순들이 쏙쏙 올라오고 있어요.

오가피순은

쌉싸롬한 맛에

순이 자라면 쌈으로 먹어도 아주 좋다고 하네요..

오가피순을

똑똑...따서

주머니에 가득 담아 보았습니다.

딱 한접시 정도 나올 것 만큼 따 가지고 왔습니다.

오가피순을 깨끗히 다듬은 후~

뜨거운 물에 살짝 데쳤어요~

오가피순은

산삼잎과 비슷하고~

약효도 산삼 못지않다고 하네요.

성인병 예방과 치료는 물론

변비개선과 피부미용, 노화억제, 혈액순환,

중풍, 고혈압, 대사촉진, 근육강화, 기력회복 등...

정말 좋은 성분을 가득 가지고 있답니다.

봄나물은 보약이라더니

오가피나물이 딱 보약인듯 ...ㅎㅎ

시금치 무치듯~

소금간해서 깨끗하게 무쳐 보았습니다.

오가피의 쌉싸롬한 맛을 즐기기 위해

기름을 빼고 무쳤는데

깔끔하고 ...

봄나물의 향이 솔솔 느껴졌습니다.

보약이나 다름없는

나물이 준비 되었는데

그냥 지나가면 섭섭하다는 듯~

황대장~

색도 예쁜 앵두술을 준비했습니다.

머위나물과 오가피순 나물과

앵두술 한잔.

보약같은 안주를 앞에 놓고

한잔 하는 것으로 마무리하는 하루

이것이 작은 행복이지요.

주위에~

머위순도 쑥쑥 자라고 있답니다.

다음은

머위나물 무침도 소개해 볼게요~~

즐거운  휴일 되세요...^^

  

황대장짝꿍 (tolerance01)

전북 정읍 내장산 아래 작은마을에서 복분자,오디 농사를 하며 자연과 함께 더불어살아가는 황가네농장 황대장짝꿍 입니다. 시골작은마을에서 알콩달콩 살아가는 이야기 들려드리겠습니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 1. 잔디
    '12.4.15 3:45 PM

    저도 시댁가서 처음 먹어본 나물인데 맛있더라구요
    봄엔 시댁가면 두릅도 오가피도 또 이것저것 많아서 나물먹는 맛에 가네요
    조만간 한 번 가야겠네요
    머위는 친정엄마께서 쌈으로 주시던건데 것도 쌉쌀한게 참 맛있죠
    전 어제 비름나물이랑 생취나물 사다 매콤하게 또 고소하게 무쳐먹었는데 너무 맛있었어요
    아이가 이 맛을 빨리 알아서 같이 먹을 수 있음 좋겠어요

    • 황대장짝꿍
      '12.4.15 11:45 PM

      시골에는
      봄이 되면 먹거리가 가득 이지요.
      ㅎㅎ...사실 몰라서 못먹는 것도 많은 것 같아요.

      요즘 이런저런 나물로
      식탁이 풍성해 지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아이들은 별로 좋아하지 않지요~

  • 2. remy
    '12.4.15 5:18 PM

    흑..
    써서....
    웬만하면 쓴맛 나는 나물 좋아하는데 잘 먹는데..
    이건 적응이 안되더란 말이죠..
    그냥 오가피나무순은 별로 안쓴가요?
    울동넨 가시오가피가 많아 이것으로 나물을 하는데.. 어휴..
    그나저나 그럼에도 가시오가피나무 기르는 난 뭔지...ㅎㅎㅎ

    • 황대장짝꿍
      '12.4.15 11:47 PM

      오가피 어린순이라 그런지
      많이 쓰다는 느낌 보다는
      약간 쌉싸롬하니 먹기 좋던걸요~

      ㅎㅎ..가시오가피나무를 기르고 계시면
      쌈으로, 나물로 드시면 참 좋지요.

  • 3. 게으른농부
    '12.4.15 7:18 PM

    저는 올해 오가피로 울타리를 만들어 볼까 생각중입니다.
    가시오가피는 아니고 그냥 오가피로요.

    오가피가 약성이 강해서 그런지 위에 부담이 되더라구요.
    잎을 말려 두었다가 녹차처럼 써볼까 싶은데 잘 될런지 모르겠어요.

    근데 저 순을 보니 그냥 씹어먹고 싶다는 생각이...... ^ ^

    • 황대장짝꿍
      '12.4.15 11:49 PM

      아..오가피나무로 울타리를 해도 좋겠네요.

      저희는 울타리로 철쭉을 심었어요.
      너무 큰 나무는 답답할 것 같아서요.

      오가피어린순은 그냥 생으로 씹어 먹어도
      먹을 만 하던데요..ㅎㅎ

  • 4. 무명씨는밴여사
    '12.4.17 2:49 PM

    아우~ㅋ 먹고 싶잖아요. 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1737 처음글을 써봅니다. 이미지삽입10 제빵머쉰 2014.09.01 3,768 5
41736 싸리버섯 따고 요리하기 이미지삽입2 돌미나리 2014.08.30 5,654 1
41735 전주빙수와 맨날 그밥상 시리즈 24 백만순이 2014.08.29 8,656 5
41734 수다와 소박한 찬장 속 양념들과 만만하게 해먹은 음식들 이미지삽입51 시골아낙 2014.08.27 11,901 9
41733 시금장 아세요? 그리고 빙수원정대 이미지삽입31 천상연 2014.08.26 9,649 10
41732 초간단 명란젓비빔밥 & 우거지된장국 이미지삽입8 밀라니스타 2014.08.24 9,998 5
41731 묵은 집밥 - 비빔국수, 제육낚지볶음, 고등어시래기조림, 홍합탕.. 이미지삽입158 somodern 2014.08.22 22,985 28
41730 결혼하고 나서 해먹은 음식들^^ (스압) 이미지삽입22 비비드키친 2014.08.21 13,654 7
41729 오리에게 짐을 (개 사진) 이미지삽입41 연못댁 2014.08.21 11,853 15
41728 수다와 만만하게 해먹은 음식들 이미지삽입52 시골아낙 2014.08.20 10,889 9
41727 여름생존기 이미지삽입25 조아요 2014.08.18 11,180 6
41726 아이디어 급구 이미지삽입95 연못댁 2014.08.18 15,385 14
41725 오밤중에 스파게티 해 먹은 게 자랑~ 이미지삽입8 광년이 2014.08.18 7,854 3
41724 오랜만에 왔어요 이미지삽입69 귀연벌꿀 2014.08.17 12,625 18
41723 집에서 맛나게 차려먹었던 음식들(+밖음식들) 이미지삽입18 귤우유 2014.08.15 15,776 3
41722 시원한 레모네이드 이미지삽입7 컵케익두개 2014.08.14 7,490 2
41721 수다와 만만하지만 든든하게 해먹은 음식들 이미지삽입27 시골아낙 2014.08.12 15,836 8
41720 여름밥상 - 오늘 해 먹은 밥입니다 (오륙도 사진 있어요) 이미지삽입33 꽁이 엄마 2014.08.11 13,745 4
41719 길 위의 사람들 17 백만순이 2014.08.10 8,671 19
41718 비오는날의부침개 이미지삽입8 한국화 2014.08.07 14,387 5
41717 82쿡 7월 봉사후기-또 카루소님 대신 씁니다 29 털뭉치 2014.08.06 8,705 12
41716 아이랑 내가 먹고 살기 그리고 다시 힘내요~ 이미지삽입16 천상연 2014.08.06 12,834 13
41715 텃밭외도사건후기와 그저그런 밥상시리즈 28 백만순이 2014.08.06 9,320 11
41714 먹는게 남는거라는 사명을 가지고 있네요. 이미지삽입11 튀긴레몬 2014.08.05 8,595 7
41713 삼복더위에 자연산미꾸라지로 얼큰한 추어탕 끓였습니다. 이미지삽입12 예쁜순이 2014.08.03 6,957 4
41712 내 맘대로 전주식 콩나물국밥과 오징어 볶음 이미지삽입31 꽁이 엄마 2014.08.03 12,044 7
41711 그밥에 그나물~ ㅠㅠ 이미지삽입14 게으른농부 2014.08.02 8,524 5
41710 종*집 김치와 깍두기를 동시에 16 SIMPLE LIFE 2014.08.01 11,717 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