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제 주변 30대는 정치 의식 있는 사람이 별로 없어요.

| 조회수 : 742
작성일 : 2012-04-12 09:25:42

딱 한명의 진보신당 당원 빼고는

 

한 친구는 "난 정치 모르는데 괜히 투표해서 결과를 왜곡시킬까봐 불안해서 안해"

한 친구는 "근데 우리 엄마가 새누리당 찍어야 종북좌파가 나라를 안 팔아넘긴대"

한 친구는 "잘 모르겠는데 진보를 찍어준다고 뭐가 달라질까? 다 똑같지 뭐"

마지막 한 명은 "난 주로 학벌을 보고 투표해. 같은 서울대다 그러면 법대 나온 사람이 더 똑똑할 듯?"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한국 근대사, 현대 정치 이런걸 진짜진짜 학교에서 교육해야 해요.

잘 얘기를 해보다보면 정확하게 아는 사람 별로 없어요.

 

IP : 199.43.xxx.12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키키키
    '12.4.12 9:27 AM (119.75.xxx.101)

    저도 민주통합당 지지자고 전라도 사람인데..

    솔직히 지금 현재 이명박이 욕 먹는 사안 중 일부는 노무현 정권에서 한 정책들도 많아요.

    로스쿨도 그렇고..부동산 그리고 가장 중요한 대학등록금 말이죠..

    아..저도 괜히 선거 관심 가지니 스트레스만 쌓이네요.

  • 2. ㅡㅡ
    '12.4.12 9:34 AM (118.223.xxx.73)

    노통때 한 정택이 잘못되었따면 고쳐야죠
    그걸 따라하는 멍박이가 자질이 안되는거지.
    노통이 어디 완벽한 사람입니까?
    그 분보다 나은 사람을 뽑아야합니다.
    그나마 나쁜 정책 따라하고
    좋은건 안따라하니 그 놈이 @새끼죠

  • 3. 제 주변
    '12.4.12 9:37 AM (59.186.xxx.131)

    40대 아줌마들도 한결같이 정치에 관심없고, 오로지 애들 사교육과 드라마에만 관심이 있네요. 어제도 잠깐

    티타임 가졌는데 정치얘기 지루해 하고, 선거할 생각도 없고, 배부르고 살만하니깐 정치 얘기만 하는 저를

    싫어하는 거 같애요. 그들과도 관계 끊어버려야겠어요T.T

  • 4. 콩나물
    '12.4.12 9:45 AM (211.60.xxx.91)

    신기하네요...
    제 주변은 죄다 이번에 열받아 있어요

    우울하다고 하고...
    어제 학교 엄마들 만났는데 다들 꼭 투표한다고 하고요

    어떤 엄마는 주말에 애들 데리고 시청 갔다온 사람도 있고...

    어떤 엄마는 지나칠정도로...좌파?고요

    그래서 다 나 같은지 알았어요

  • 5. 콩나물
    '12.4.12 9:50 AM (211.60.xxx.91)

    주변이 보통 물려받은 재산이 많거나 하지는 않아 전세 살거나 하지만

    남편이 의사. 대기업. 교수
    본인은 강의하거나. 전업이거나 역시 의사.
    선생님은 많고요

    이런층은 절대적으로 명박이와 새나라당한테 반감이 많은것 같아요

  • 6.
    '12.4.12 10:06 AM (199.43.xxx.124)

    그게... 저도 그렇게 생각했는데
    친구들이랑 정치 얘기를 해본 적이 없거든요.
    근데 잘살고 못살고 배우고 못 배우고의 문제는 아닌거 같아요.

    잘 모르는데 결과 왜곡하기 싫다는 친구는 본인 대기업 직원, 남편 회계사.
    우리엄마가 종북좌파... 라고 말했던 친구는 본인 전업, 남편 교수.
    뭐가 달라지냐는 친구는 본인 로스쿨학생, 남편 의사.
    학벌 본다는 친구는 본인 대기업 직원, 남편 기자;;;
    진보신당 친구는 싱글, 금융계.

    MB를 좋아하지는 않지만 뭐가 뭔지 모르겠다 나는 바쁘다 애도 있고 정신없다... 라는 생각이 팽배하더라고요.

  • 7. ...
    '12.4.12 12:20 PM (218.234.xxx.59)

    종북 좌파 운운하는 어머니면 아마 기독교신자일 거에요. 교회에서 목사가 그렇게 선동하고, 그게 60세는 되셨을 어머니가 담아듣고 오셔서 딸네미에게 이야기하는 거죠. 그런데 하물며 5, 60대 노인도 자기 주관이 있는데 성인인 여자는 자기 의견이 없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294 19)오르가즘 질문요.. 1 .. 01:04:08 365
1223293 골목길의 이재민 ㅎㅎ ㅎ_ㅎ 01:03:16 146
1223292 햐~ 진짜 이혼하고프네요 .. 01:00:57 337
1223291 불교의 수행법에 관심이 많으신 분 3 강물 00:47:02 259
1223290 유통기한 지난 카야잼 괜찮을까요? 3 잼잼 00:34:46 271
1223289 저기....올드팝 제목좀 알려주세요 5 00:29:15 243
1223288 이재명의 최순실인가???, 백비서.백비서.백비서. 9 부선시장 00:22:46 565
1223287 성년의 날 메세지 폭주때문일까요? 1 ㆍㆍㆍ 00:19:20 440
1223286 강아지)바닥에 미끄럼방지 코팅하신분~ .. 00:18:20 143
1223285 tvn 출연 연예인들은 계속 사고치고 하차하네요 2 .. 00:16:03 1,178
1223284 집값 큰 하락 시기가 3번 있었다고 들었는데 2013년은 3 ... 00:14:43 1,017
1223283 음료수 리필이 사라진 이유 9 ㅡㅡ^ 00:12:32 1,910
1223282 다으뵈이다 영상 원해요 3 다스뵈이다 00:11:21 205
1223281 제가 과했나요? 5 dma.. 00:08:54 640
1223280 갑자기 카톡 전송이 안돼는데..지금 다들 되세요? 19 뭐지 00:07:53 1,638
1223279 세계의 아침밥 2 ㅋㅋㅋㅋ 00:06:56 817
1223278 맵시나고 입으면 편한 속옷 추천해주세요~ 7 결정 00:06:55 542
1223277 목소리작은 초등 남자아이 뭐가 도움될까요? 4 아들맘 00:04:04 174
1223276 남편에게 화를 내지않는 방법 있을까요 2 ..... 00:03:27 391
1223275 자한당 출신 대통령들은 한결같이 반역자들 3 아마 00:02:00 197
1223274 식습관을 바꿨더니 살이 꾸준히 빠지네요 14 .. 2018/05/20 5,164
1223273 칠순여행으루요 3 중국 2018/05/20 599
1223272 맞벌이 엄마들이 자꾸 아이 맡기려고 해요. 40 ... 2018/05/20 4,669
1223271 반전세.. 9 12355 2018/05/20 712
1223270 유니클로 브라를 샀는데요... 10 흐미 2018/05/20 2,2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