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신랑과 5살 첫째 아이..

... | 조회수 : 2,003
작성일 : 2012-04-10 11:23:09

첫째가 이제 5살 (아들)

둘째가 6개월입니다. (딸)

한달에 2번 만나는 주말 부부 인데요.

저희 신랑..

남편으로썬 정말 좋은데 아빠로는 가끔 너무하다 싶을 때가 있어요.

사랑을 많이 받지 못하고 자라서 자식에게 주는 방법을 모르는 걸까요?

아이가 3살때까진 그럭저럭 좋은 아빠였는데..

4살부터 지금까지.. 아이한테 좀 너무하다 싶을 때가 있어요.

예를 들면...

4살짜리 아이가 물을 쏟은 것은 물을 거기 놔둔 어른의 잘못이 아닌가요?

전 고의가 없는 아이의 실수에는 .최대한 너그러워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신랑은 화를 냅니다.

아이가 3살 때 유아용 변기에 쉬야를 하는데 조준을 잘못해서 변기통 밖으로 흐른 적이 있었어요.

3살 아기한테 오줌도 제대로 못 싸냐고 화를 냈던 남편의 모습도 아직 마음에 남아 있네요.

그리고 유아 애니메이션을 보면서 가끔 본인이 해당 애니메이션의 주인공이라고 말하면서 흉내를 내거든요.

혹은 주위 사람..

"엄마! 내가 짱구야! 짱구야~ 밥 먹자~ 해 봐! "

이렇게요.

그럼 해 달라는 데로 해 주는 게 좋은 거 아닌가요?

신랑은 그걸 싫어합니다.

짱구야 밥 먹자~ 해봐! 라는 아이 말이 떨어지자 마자 " 싫어! " 라고 대답하고

주위에 다른 사람에게도 받아주지 말라고 합니다.

이번에 태어난 둘째는 정말 예뻐합니다.

제가 둘째 태어난 지 얼마 안 됐으니까 첫째 위주로 해 달라고 말하고

첫째 앞에선 둘째 이쁘다는 표현은 왠만하면 참아달라고 말했는데도

들은 척도 안 합니다.

둘째가 칭얼 대면 바로 가서 안아주면서

첫째가 "아빠~~ 이거 봐! " 하는 말에는 대답하는 걸 못 봤습니다.

5번 부르면 한번 겨우 대답할까요?

이번에도 11일이 첫째 생일인데

아빠가 평일엔 못 오니까 주말에 케익사서 불자고 신랑한테 말했는데

대놓고 귀찮은 티를 내더군요.

저랑 장 보러 가자고 하면 잘 갑니다.

장보러 가는 길에 첫째 케익 사러 가자고 했더니

케익은 무슨 케익이냐고 몽쉘이나 쵸코파이로 하자더군요.

저나 둘째(아직 어린 아기라서 그렇겠지만..)에겐 한없이 관대하면서

첫째에겐 그러질 못합니다.

같이 살아 매일 보는 것도 아니고..

2주에 한 번 보는 건데.. 왜 아이에게 그렇게 관심이 없는 걸까요..

아이에게 궁금한 것도 없나봅니다.

어린이집에서 뭐 했어? 선생님은 좋아? 친구는 많이 사겼어?

이런 질문도 한 번도 안 합니다.

아이가 하기 싫어하면 달래는 것이 아니라

명령조로 강압적으로 힘으로 해결하려 듭니다.

평상시엔 잘 울지 않는 아이가

아빠와 둘이 있으면 30분 안에 울고불고 난리가 납니다.

애한테 왜 그러냐고 하면 이제 예의를 바로 잡을 때가 되었고

딸도 아니고 아들이니 그래도 된다고 합니다.

예의를 바로 잡아야 한다는 말엔 저도 동의를 하지만

화를 낼 일도 아닌 상황에서 자꾸 첫째에게 화를 내는 걸 보면 답답합니다.

둘째 기저귀 좀 갖다달라고 하거나

첫째 소유의 붕붕카에 둘째틀 태우는 등 은 첫째의 허락을 받거나

부탁을 해야 하는 일 같은데 첫째가 싫다고 하면 바로 나쁜놈이 됩니다.

좋아하는 동요 하나를 3~4번 반복해 들으면 지겹고 듣기 싫다고 끄라고 합니다.

부모의 차별로 인해 틀어지는 남매를 많이 봐서

전 좀 두렵습니다.

지금은 동생을 정말 너무 예뻐해서 주위의 부러움을 사는 첫째아이인데..

신랑이랑 다시 산림을 합치게 되면 첫재 아이도 변할 것 같아 두렵습니다.

제가 정말 섭섭하고 상처가 되는 것은..

둘째가 태어나기 전에.. 첫째랑 가족 여행이나 나들이를 다녀 오면 꼭 이렇게 말합니다.

" 아제 당분간 조용하겠지? 어디 놀러 가잔 말 안 하겠지? 에휴.. "

놀이동산이나 원거리 여행은 그냥 아이랑 저랑 둘이 갑니다.

목마타기나 그네태워주기 등.. 제가 해 주라고 등 떠밀어야 해 줍니다.

신랑이 첫째를 사랑하지 않는다곤 생각하지 않지만..

너무 강압적이고 다 큰 아이 취급을 해요.

2주에 한 번 보면서 30분이라도.. 같이 놀아주지 않는 것도 슬퍼요.

30분이라봤자 한달에 2번 보면서... 그럼 1시간밖에 안 되는데..

왜 그 정도 시간도 첫째에게 내 주지 못하는걸까요.

아이의 마음을 왜 그리 몰라주는 걸까요..

아이는 항상 아빠가 보고 싶다고 하고

오래 못 보면 밤마다 아빠 보러 가자고 칭얼 대는데..

아빠가 오면 너무너무 좋아서 소리도 지르고 팔딱팔딱 뛰기도 합니다.

그리고 몇시간 후 부턴..아빠가 오라고 해도 안 가고

혼자 놀거나 저한테 옵니다..  

신랑이 큰 아이를 많이 사랑한다는 건 저도 알고 있습니다.

다만 사랑을 주는 방법을 모르거나 잘못 배웠을 뿐이죠.

첫째가 친구들이 아빠랑 노는 거 물끄러미 쳐다보고 우리 아빠는 언제 오냐고 물어보더라..

큰애한테 좀 잘 했으면 좋겠다..

라고 카톡을 보내면 안타까워 하고.. 반성도 합니다.

그런데 막상 만나면 달라진 게 없습니다.

첫째가 너무 불쌍해서 저 혼자 울 때도 많습니다.

제가 어떻게 해야 할까요?

IP : 115.138.xxx.3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집만
    '12.4.10 11:24 AM (116.127.xxx.134)

    그런가보네요.

  • 2. ..
    '12.4.10 11:27 AM (114.203.xxx.141)

    첫째랑 아빠랑 안맞는거 아닐까요?? 부모자식간에도 그런거 있는거 같아요.. 저도 둘째태어나고 너무너무 이쁜데 첫째눈치보여 자중하는 중이거든요.. 남편은 첫째에 올인하고요.. 원글님이 첫째의 빈자리를 채워줘야할듯해요..^^

  • 3. ??
    '12.4.10 11:30 AM (1.231.xxx.89)

    혹시 남편분이 원래 자기가정(시댁)에서 몇형제중에 몇째인가요?

  • 4. 생각해보니
    '12.4.10 11:32 AM (116.127.xxx.134)

    남자들이 딸 더 좋아하고 엄마들이 아들하고 더 맞는대잖아요.그래서 그런가보네요.

  • 5. ...
    '12.4.10 11:34 AM (115.138.xxx.31)

    신랑은 4남매중 셋째입니다. 위로 누나와 형이 있고 밑으로 동생이 있어요.
    가정사로 인한 어릴 때의 상처로 집과는 인연을 끊었고
    남매들끼리도 소원합니다.

  • 6. ??
    '12.4.10 11:40 AM (1.231.xxx.89)

    혹시 남편이 시댁에서 특히 아버지한테 좀 엄하게 남자로서, 아들로서의 위치에 대하여 강경하게 교육받고 크지 않았나요?
    본인도 자라면서 그런 아버지에 대해 원망도 하고 서운하기도 하였을텐데 자기는 그렇게 하지 않겠다고는 하지만, 은연중에 맏아들에 대하여 너무 엄격하고 남자,아들이라면 응당 이래야 한다는 것만을 너무 강조하는 경향이 있는듯해요.
    당연히 자기 부모,특히 아버지에게 따듯한 정이나 사랑의 표현을 받아보지 못하는 경우가 많지요
    자기도 아들에게 그런것을 주지 못하구요...

    이런 엄격한 부모밑에서 자라서, 자기도 엄격한 아버지가 될 가능성이 많은경우, 특히 이 성향은
    딸보다, 아들에게 더 강하게 나타날수가 있어요

    원글님 같은 경우, 차라리 아들이 둘째였다면 상황이 어떻게 되었을지 모르지만,
    둘째 태어나면 첫째는 나이와 상관없이 다 큰아이 취급 받는게 실정인데.
    또 어떤집을 보면, 큰아이는 여전히 이뻐하면서, 둘째는 정이 안가서 고민인 집도 있는거 보면
    원글님 남편같은 경우...아들에게 엄격한 교육을 하신 부모님밑에서 자라, 자기도 그러한 아버지가 되가고
    있는듯 합니다.

    만일 시댁에 아버지와 남편분이 사이가 어색하고 그다지 편한 사이가 아니고 데면데면 한 관계라면
    언제 조용히 앉아서 이야기 해보세요.

    아버지와 아들 사이가 친구처럼 편하고 믿음직스럽고 서로 챙겨주는 따듯한 느낌의 관계가 부럽지 않느냐?
    당신도 당신 아버지의 엄격한 교육으로 이렇게 사이가 서먹한데,
    우리 큰아이와 당신의 사이도 그렇게 되길 바라지 않는다면, 당신이 아버지에게 받고 싶었던 그런 따스함을
    어떻게든 만들어서 우리 큰아이에 주었으면 좋겠다고......말해보세요...

    남편이 나중에 친구같은 아들 아버지를 지지하고 챙겨주는 아들을 바라신다면요....

  • 7. ??
    '12.4.10 11:45 AM (1.231.xxx.89)

    그래서 요즘 저는 미혼의 처녀총각들을 보면, 꼭 해주고 싶은 말이 그 사람만 보지 말고
    가정에서 이 사람의 위치나 , 가족간의 분위기를 꼭 보라고 하고 싶어요
    저도 그런거 제대로 못챙겨서 이렇게 아웅다웅 살고 있지만요..ㅠㅠ

    남편 원가정이 그다지 따스한 가정의 분위기는 아니었을듯 한데요
    여자는 아이를 몸으로 낳기때문에, 모성애가 기본적으로 생기고 위대한편이지만
    남자는 부성애가 저절로 생기지는 않아요.
    노력해야하고 자기가 부모에게 받은 그정도까지만 자기 자녀에게 해 줄수 있기때문에
    남자의 가정에서의 관계나 분위기가 정말 중요한듯해요.

    이미 어째꺼나 시댁과 연락을 안하는 사이시라고 하니...
    그래도 아버지라는 존재에 대한 그리움은 저 가슴 밑에 남아있을텐데.
    당신이 노력해서 정말 따듯한 아빠로 나중에 아이가 커서도 아빠를 응원하고 따르고 지지하는 아들과
    아빠의 모습이었으면 좋겠다고....말씀해 보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943 70대아빠가 요즘 코피가 자주 난다는데 1 .. 09:37:29 11
1223942 취나물 3분 데쳤는데도 질겨요 나물나물 09:37:17 6
1223941 공신폰2 와이파이 잡히는거 아셨나요? .. 09:35:07 29
1223940 김경수 의원의 구본무 회장 추모. 페북/펌 2 이런사연이 09:34:37 79
1223939 잠실 쪽 쌀국수 맛집이 어디일까요? 오디메 09:33:38 11
1223938 이번다스뵈이다 잼있어여 ㅎㅎ 심심하신분 09:31:12 75
1223937 카톡 친구들 목록에 있는 빨간점.... 2 처음보는 09:23:30 480
1223936 정치인들 예능출연 금지시켰음 좋겠어요... 2 ,,,, 09:22:38 148
1223935 열무김치 국물이 우윳빛이 되려면 뭘 넣어야~ 3 .. 09:21:38 258
1223934 생일인데 축하문자하나없는 친정식구들 3 호구인증 09:14:13 360
1223933 자고 일어나니 허리가 돌아가 있어요 1 허리 09:07:37 700
1223932 이재명이 김민석pd에게 돈 준거 김영란법 위반 아닌가요? 3 김영란법 09:06:59 403
1223931 민주당 작태를 보고 경기도민 지선 기권합니다. 19 .. 09:03:58 363
1223930 뭐할까요? 열달만에 혼.. 09:03:22 74
1223929 창억떡 낱개 포장된 거 어디서 주문할 수 있나요? 2 08:58:56 323
1223928 경기도쪽 민주당 지지자분들은 어제 잘 보셨지요? ㅋㅋ 10 소신투표 08:55:54 457
1223927 기레기들 웃기네요... 4 정말 08:55:14 389
1223926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2 팬스 룰 08:53:51 205
1223925 무식한질문이지만 크리스천은 성당과 교회 4 oo 08:48:28 404
1223924 남자없이는 몸과 마음이 안정이 안되는 사람 4 ㅇㅇㅇ 08:46:49 836
1223923 원룸 계약기간 지났는데, 서로 얘기가 없다면? 4 기다리자 08:46:03 349
1223922 오늘 통도사나 백담사가면 깔려죽나요 4 부처님 08:45:22 820
1223921 세식구인데 입맛 다 달라서 스트레스에요 2 짜증 08:45:04 379
1223920 고등 기숙사에 애 보내신 분들 4 가을이 08:43:46 448
1223919 고3 때 스트레스로 탈모가 오기도 하나요? 3 탈모 08:42:19 3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