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부산 사투리억양 어떻게 고치나요... ㅠㅠ

.. | 조회수 : 2,914
작성일 : 2012-04-09 18:43:38


서울 상경한지 한달 되었는데 아직도 사투리를 못 고치겠네요...
40년 넘게 부산 한곳에서만 살아왔으니 하루이틀만에 고치는게 쉬울거란 생각은 안해요
저는 서울말이라고 말해도 듣는 사람은 사투리가 많이 들린다고 하더라구요
아이가 중학생인데 학교에서 말할 때마다 신경쓰인다고...
예전에 82에서 사투리가 어디에서건 환영받을 말투는 아니라고 경상도 말씨는 중국말같이 들리는 것도 많다던
리플도 봐서 그런가 더 예민하게 생각하게 되네요
티비에 나오는 방송인들도 경상도억양 못 버리는 분들 많던데... ㅜㅜ 저는 완벽하게는 못 쓰더라도 센 억양을 좀 완화하고 싶어요 ㅜㅜ
어떻게 노하우라도 없을까요?
IP : 112.145.xxx.14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2.4.9 6:47 PM (180.64.xxx.201)

    TV보면서 방송에 나오는 말 따라해보세요. 그리고 녹음한번 해보세요. 발음차이 적나라하게 느끼실수있을거예요. 일단 차이를 알게되면 점차 나아질거예요

  • 2. ,,
    '12.4.9 6:48 PM (119.71.xxx.179)

    경상도사람이 경상도 억양쓰는게 뭐가문제예요 ㅎㅎ 천천히 나긋하게 말하시면 될거같은데요

  • 3. ...
    '12.4.9 6:54 PM (175.126.xxx.17)

    친척중에 계속 경상도 살다가, 가족 모두 서울와서 살게된 사람이 있거든요. 엄마 아빠는 사투리 계속 쓰던데, 아이들은 한학기 정도 지나서 만났더니 사투리 하나도 안쓰더라구요. 아..아이들은 정말 습득하는 속도가 빠르구나 싶었어요.
    근데 저도 경상도 사람이고 경기도 살지만, 굳이 사투리 고치고 싶지 않던데.. 주위에 경상도 사람들도 그렇구요... 근데 또 아이들은 다른가 보더라구요.

  • 4. ..
    '12.4.9 6:59 PM (115.140.xxx.84)

    언어중추가 덜완성된 아이들일수록
    빠르게 고쳐요
    나이들면 들수록 억양은.. 힘들더군요

    40년넘게 사셨다니 오래 걸릴거에요 . 지송.

  • 5. 경상도 30년 서울 10년
    '12.4.9 7:01 PM (203.226.xxx.148)

    결혼하고 서울 온지 10년 됐는데 전 자연스럽게 경상도 억양 씁니다.
    전 억지로 서울말 고칠려고 안해서 서울과 경상도 중간 억양으로 말하는데요.
    아가씨들은 직장 생활하면 금방 바뀌고 학생들이면 더 빨리 바뀔겁니다.

    전 서울에서 말하면 경상도에서 오셨죠? 하고 고향가서 얘기하면 서울말 쓴다고 간지럽다고 놀려요..ㅋㅋㅋ

  • 6. 지인
    '12.4.9 7:24 PM (182.211.xxx.135)

    예전에 알던 지인 부산에서 서울로 대학유학와서 한달 동안 말을 안했다고 하더라구요.
    쫌 독한 면인 있는 분이어서 서너달 만에 거의 억양빼고 고쳤대요.
    대단하죠. 쉽지 않으실꺼예요. 20세랑 40세랑은 또 달라서

  • 7. .............
    '12.4.9 7:36 PM (112.148.xxx.103)

    고치지 마세요.
    아무리 노력해도 억양이 남아있는데 일부러 서울말 쓰려고 하는 거 더 이상해요.
    예를 들면 알리----너무 오그라들어요.

    사투리 써도 아무도 뭐라 안합니다.

  • 8. ....
    '12.4.9 8:17 PM (211.234.xxx.215)

    어색한 서울말보단 사투리가 더 나아요.
    대화가 이뤄지질 않을 정도 아니면 사투리 괜찮은데요.

  • 9. 말투를
    '12.4.9 8:50 PM (121.138.xxx.31)

    저는 영어를 연습할때 그렇게 했는데요 한국식 영어가 너무 딱딱끊어지고 퉁명스러운것 같고 해서 영화같은거 보니까 멋진주인공이 술술술 좀 부드럽고 자연스러운 영어하는데 좋더라구요.그런식으로 해야겠다고 연습하고 신경써서 하니까 원어민같은 좋은 발음 갖게 되었어요. 부산 사투리도 그렇더라구요. 저는 서울인데 부산 발령 받아서 가게 되었는데 부산이 사투리 자체는 나쁘지 않고 말투도 정감있고 좋긴 한데 때로 너무 억세보이게 하면 서울에서는 좀 거슬려 보이기도 하고 그런거 더라구요. 강호동 말투 전 사실 좀 별로거든요. 근데 부산사투리 하는 분중에도 말투가 톤이 좀 잔잔하고 부드러운 분은 듣기 괜찮고 굳이 사투리로 들리지도 않구요. 바로 완벽한 서울말을 하기 보다는 그렇게 술술술 자연스럽고 부드러운 톤으로 하는거 해보는것도 좋을것 같아요. 그리고 주변에 보면 남자들은 모르겠는데 여자 친구들은 부산사투리 아예 안쓰는 애들 많아요. 여자들은 좀더 쉽게 잘 바꾸는것 같아요.

  • 10. 행복은여기에
    '12.4.9 10:41 PM (211.60.xxx.136)

    왜 고치시려고하나요. 전 서울토박이지만 부산사투리 억양 정겨워 좋아요 특히 여성분들은 애교스럽고 아주 좋든데...아쉬워서 냄겨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455 족발가게 하고있어요.메뉴 선정 도와주세요. 족발 19:22:54 10
1225454 제주도분들 요즘 중학남학생 뭐 입히시나요? 수학여행 19:21:55 6
1225453 땅콩네 보고 집구석이 왜 그 모양이냐고 호통친 시민 ㅇㅇ 19:20:30 99
1225452 82쿡님들은 빵냄새 어떤편이세요.?? 전 왜 빵냄새가 싫을까요... .. 19:19:33 46
1225451 비타민 디 먹는 게 어깨 아픈데 효과가 있나요? ㅇㅇ 19:17:39 52
1225450 읍은 본원이 보호하는 후보라는 것 잊으면 안돼요. 아마 19:17:13 51
1225449 사주팔자라는 건 피할 수 없는 것 같아요 .. 19:16:34 146
1225448 내일 샌들 신어도 될까요? 3 @@ 19:13:04 202
1225447 마카오 호텔 조식 질문드려요~^^ 1 19:10:54 60
1225446 투표 시작되자 퇴장하는 정의당.jpg 5 만나서더러웠.. 19:10:24 350
1225445 오늘 끼어주기 해 주려 노력하던 트럭 5 엔젠 19:07:14 308
1225444 금리, 환율, 유가.. 이런거 공부하려면 어떻게 해야할까요? 2 ㅇㄹㅇ 19:01:59 82
1225443 낙태가 불법이면 산부인과 의사들은 왜 해주는 건가요?? 8 궁금이 18:57:33 542
1225442 혐) 페미니스트들이 모였다는 워마드 수준 5 에휴 18:54:16 297
1225441 흰색 원피스를 블랙으로 염색하려고 문의했는데 3 미르언니 18:51:21 492
1225440 방금전 광주 경찰서에서 겪은 일 9 뒤통수 18:50:48 809
1225439 아무것도 바라지 않고 살아가는 분들 9 ... 18:47:46 799
1225438 분당 분들 피부과 어디로 다니시나요 .. 18:46:54 91
1225437 본문을 댓글에 그대로 복사해붙이는건 왜? 궁금 18:46:32 63
1225436 혹시 서대문 경희자이에 사시는 분... 궁금해요 18:46:12 255
1225435 이재선씨(읍읍 형님) 가족 모두가 '위안부 박물관' 건립위원이.. 7 일베 꺼져라.. 18:45:11 584
1225434 보험상품 잘 아시는 분, 어떻게 해야할까요? 답답 18:44:56 78
1225433 어제 줌인 줌에 사진 올린 삼색 고양이 2 ... 18:44:44 452
1225432 어릴때 유관순열사 괴담 생각하면 너무 화가나요... 10 .... 18:43:32 364
1225431 촔키즈 “안촰 자질 많이 부족…인간적 리더십 없어” 그들 18:43:00 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