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나이들면 인간관계 이렇게 소원해지나요?

---- | 조회수 : 2,717
작성일 : 2012-04-09 13:49:08

잘지내오던 이웃들과의 10년동안의 우정이 물거품이 되는거 같네요.

어느 날 문득 깨달은 건 . . 저만 열심히 저의 치부를 들어내고

분위기 띄우려 노력했다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저는 의리를 지키면서 뭘해도 같이 하려는 주의였는데

한 엄마가 아무도 몰래 요가를 3개월간이나 다녔더군요.

그러면서 다른 엄마들도 동조하게 되었고

저는 동이 달라서 못가고.. 이렇게 저 혼자 남겨지게 되었어요.

그 이후 저는 혼자서 운동가고 제가 연락하지 않으면

아무도 연락을 주지 않고.. 이렇게까지 변했네요.

이웃들과의 우정은 정말 물거품 같네요.

사람들을 다시 만나 마음을 나눈다는 것이 이젠

조심스러워지네요. 지난 10년동안 매일 같이 붙어다닐땐

평생 동지로서 생각되었는데 저만의 착각이었네요.

아무것도 아닌 것을 붙잡고 우정이라 생각까지 했네요.

베란다서 빼꼼히 올라오는 상추씨앗을 열심히 들여다보며

커피한잔에 마음의 쓰라림을 들이키네요.

나이 50이 넘어 이것 저것 배워서 취업을 해보려고

배우고 있지만 자꾸만 자신이 없어지네요.

50살이 넘으면 자격증이 필요없다네요.

인생이 참 보잘것 없네요.

시골로 이사갔으면 하는 마음이 굴떡같아요.

어제는 도서관에가서 야생화에 대한 공부를 많이 하고 왔습니다.

길거리에 피어있는 작은 야생화에게 애정을 쏟고 싶어져서요.

여행을 다니려해도 자식들의 학비가 너무 무거워

마음대로 쓸 여유도 없고 좀 있으면 남편도 퇴직하게 되고

가진 돈은 없고.. 이래저래 심란하고 외롭네요.

IP : 1.226.xxx.11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4.9 1:55 PM (110.14.xxx.164)

    계속 변하는게 관계죠
    여럿이 어울리다보면 잡음 생겨서 싫어요
    가능한 남 얘기 안하고 내 속도 깊이 안보여주고 그러면 좀 나아요

  • 2. ㅇㅇ
    '12.4.9 1:55 PM (124.52.xxx.147)

    맞아요. 어느 순간 인간관계가 물거품 같다고 느껴져요. 아무리 상대방 고민 들어주고 같이 화내고 그래도 결국은 어디 한군데서 어긋나면 멀어지게 되더라구요. 요즘은 그러려니 하고 제가 하는 일에 몰두하고 아이 교육에 신경써요.

  • 3. ,,,
    '12.4.9 2:00 PM (210.124.xxx.238)

    나머지사람들도 끝까지 간다고 보장은 못하죠
    그냥 이기회로 본인에게 득이되는 방향으로 발전해보세요

  • 4. 그냥..
    '12.4.9 2:00 PM (118.34.xxx.189)

    그냥 가슴에 와 닿네요.. 저도 요즘 인간관계를 어떻게 풀어나갈까 고민중인데 ,,
    주변 사람들하고 친하게 지내면서도 외롭단 생각이 들어서 어떤게 답인지 모를때가 많거든요.. 저도 가족들을 위해서 좀 더 시간을 보내야겠네요... 이사하면 서서히 정리될 사람들인데 이런일로 고민하기 싫네요..

  • 5. 나이들 수록
    '12.4.9 2:04 PM (121.147.xxx.151)

    아주 중요한 인물이거나

    정말 좋아하는 사람 아니면

    자주 안만나게 되더군요.

  • 6. ....
    '12.4.9 2:14 PM (1.245.xxx.176)

    그래도 10년인데..허무하시겠네요..
    다시 좋은 인연이 찾아오겠지요..
    힘내세요

  • 7. ,,,,,,,,
    '12.4.9 2:24 PM (115.140.xxx.84)

    저만 열심히 저의 치부를 드러내고

    --------------------------------

    위방법 글쎄요??
    저런 얘기들로 그네들이 모여 도마질하고 씹고 했는지도 몰라요.
    그러면 묘한 동지애도 싹트고 후에는 원글님얼굴보기 괜히 미안하고 그러지않을까요?

    동네 사람들끼리 많이 보여주지마세요.
    그사람 돌아서면 그사람 말한거가지고 찧고 까불고 그래서 헉.... 한적있거든요.


    오래전 제 얘기...
    동네 아줌마들 친했을적...언젠가 제가 제입으로 절 낮춰말했더니.
    한시간도 안되서 그들끼리 모여 제가한 그말을 그대로 씹으며 낄낄거리는데
    멀리서도 들렸어요.
    자기들도 모르게 목소리가 높아져 들렸어요.

    이젠 연락끊긴지도 15년이 다 되가네요.

    이사와서는 엘리베이터에서 인사말만 나누는정도입니다.

  • 8. 자유인
    '12.4.9 4:09 PM (211.36.xxx.179)

    동감... 동감....

    남편하고 자식들에게 더욱 잘하게 되네요...

    남과는 거리를 두고 지내는 것이 서로 좋은것 같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720 도루묵손질법. T 15:31:24 15
1129719 차홍고대기 어때요?? ?? 15:30:21 20
1129718 온가족이 집에서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별식 메뉴 추천해주세요 별식 15:30:00 35
1129717 자식이 부모한테 대드는데 ᆞᆞ 15:29:12 70
1129716 남편이 거짓말하고 강원랜드에 갔어요.어떻게해야될지.. 5 ㅇㅇㅇ 15:24:41 275
1129715 82쿡 삭제했다가 다시 까는법 3 티티 15:22:58 79
1129714 감빵생활 해롱이 4 .. 15:18:16 306
1129713 파우비비 써보신 분 계세요? 환타 15:16:01 43
1129712 수능끝난애들 2 유럽패키지 15:15:32 236
1129711 팩트폭격 -MBC 방문진 이사 최강욱 3 와~~ 15:11:19 320
1129710 누가 더 괜찮다고 생각드세요? 8 선택 15:09:49 287
1129709 생리시에 시력이랑 체온이 급격히 떨어지네요 1 .. 15:09:45 207
1129708 점심 외식하고 와서 저녁 김치찌개 먹자니까... 냉파하라는 남편.. 5 맞벌이 15:08:45 787
1129707 503때 나라 돌아가는 꼬라지 보고 국민연금 안냈는데요 5 보보 15:08:43 366
1129706 아이 충치 치료문제 남편의 의견 좀 봐주세요 2 충치 15:05:40 95
1129705 한가지 여쭤볼게요... 한국에서 해외발행카드 현금인출하는 방법이.. 4 음악선생님 15:04:53 96
1129704 세네갈 갈치 맛이 어떤가요? 5 장보기 15:03:50 540
1129703 '마약 흡입' 혐의 이찬오, 뒷걸음질 치며 호송차 올라 5 이찬오 14:58:34 1,660
1129702 꼭 댓글에 나는 아니던데? 이상하네?하는 사람들 5 은손 14:57:13 252
1129701 갑자기 씽크대에 물이 거의 안 나오는데 왜 그럴까요? 1 == 14:55:04 183
1129700 실리트 압력밥솥 추가 새나봐요 lush 14:54:28 64
1129699 진짜 감동받아 눈물나나요? 28 정말?? 14:52:48 1,279
1129698 지인들께 안부인사를 보내면. 답장이 없네요 6 답장 14:48:00 590
1129697 전복죽은 찹쌀만 쓰나요? 2 ㅇㅇ 14:46:13 241
1129696 집주변 모 종교단체... 불법주차 신고했어요 3 bb 14:43:56 5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