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수원살인--경찰, 6분넘께 피살여성 비명소리 생중게 듣고도 늦장 대처

세상에 | 조회수 : 2,342
작성일 : 2012-04-07 09:38:09

http://news.donga.com/Society/3/03/20120407/45352877/1

 5일 경기경찰청이 숨진 A 씨(28·여)와 통화했다고 밝힌 1분 20초 이후에도 휴대전화는 6분 16초간 연결이 유지됐던 것으로 밝혀졌다. 범인 우모 씨(42·중국동포)가 잠긴 문을 열고 들어온 뒤 A 씨가 들고 있던 휴대전화가 떨어진 뒤에도 꺼지지 않아 당시 상황이 고스란히 전해졌다. 6분 16초 동안 “살려주세요, 살려주세요” 하는 소리와 “악, 악” 하는 비명소리가 그대로 전해진 것이다. 또 중간에는 테이프를 뜯거나 찢을 때 나는 소리도 들려왔다. 전화가 끊길 즈음에는 여성의 비명소리가 잦아들고 있었다. 이런 와중에 응대를 하던 경찰은 여러 차례 “어디입니까, 주소가 어디입니까?”라고 묻기만을 반복했다.

아니, 어떻게 이럴수가 있나요. 여성이 살해당하고 있는 소리를 7분동안

들으면서 주소가 어디었나고만 물었다니.

이거 경찰입니까? 이거 신고 접수 받은 사람은 이 죄값을 어찌 치르려고..ㅠㅠ

너무 무서워요. 이렇게 해도 도움을 받지 못한다면 어찌해야 합니까....

IP : 58.230.xxx.9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6분이라던데..ㅠㅠ
    '12.4.7 9:40 AM (220.72.xxx.65)

    6분동안 전화기 켜져 있어서 고스란히 다 녹음됐는데..
    그 위치추적을 못해요..그걸 빨리 못찾아요..정말..서민들 목숨은 개파리만도 못한가봅니다

  • 2. ㄴㅁ
    '12.4.7 9:45 AM (115.126.xxx.40)

    전화받는 사람이 거의 남자죠...
    즐기고 있었나..
    지 처자식들이라도 저리있을 건지..
    예전에도 보면 다급한 신고에도
    느릿느릿...

  • 3. 굼벵이경찰
    '12.4.7 9:49 AM (211.181.xxx.233)

    그런소리들음 반사적으로 뛰쳐나갈것같은데요. 전화기에대고 묻고 또묻고 전화기테스트하는건지.. . .
    아 바시바시바 아침부터 정말 욕나오네요.
    이 한세상 같이 살아가는데, 이제 스물여덟 그 영민한 아가씨에게 너무 미안하고미안해요. 그분을 위해 뭔가를해얄것같애요. 그냥보내기엔 너무 너무 억울하네요,.. 엉엉

  • 4. ...
    '12.4.7 9:52 AM (112.168.xxx.151)

    처음 보도에는 범인이 문열고 들어온 다음에 전화가 끊겼다고 했는데...
    사람 저렇게 죽게 해놓고 은폐까지 하려 했군요.

    전 전화받았던 사람도 안됐다 싶었거든요.
    잠깐의 근무태만이 돌이킬수없는 사태가 돼버린거라고 생각했는데, 범행과정을 생중계로 들으면서도 저렇게 말했다면 그 직원도 제정신이 아니었던거 아닌가요..
    혹시 술취한 상태로 전화받았던거 아닐까요...
    저녁먹으면서 한잔하고 근무하고 있던게 아닌지...
    어떻게 저 상황에서 비명소리를 고스란히 들으면서 저말만 하고 있는지...

  • 5. ,,,,
    '12.4.7 9:53 AM (122.38.xxx.4)

    못골 골목이고 집안이라고까지 알려줬으면
    당장 경찰들 달려가서 주변 집들 수사했겠다
    저게 뭐여
    7분동안 어디세여 주소알려줘여만 반복질

  • 6. 변명좀 고만하지
    '12.4.7 9:59 AM (116.36.xxx.29)

    저걸 왜 자꾸 변명하는지.
    거기 관련된 경찰들 다 짤라야 하는거 아닌가요??
    쫌 똘똘하고 빠릿한 경찰을 전화받게 해야지.

  • 7. ...
    '12.4.7 10:17 AM (211.109.xxx.184)

    싹다 잘라버려야해요
    정말 지들 하는일인데..그거 하나 제대로 못하면 짤라야죠
    국민세금으로 먹고 사는것들이...쯧쯧

  • 8. ...
    '12.4.7 10:41 AM (211.211.xxx.4)

    정말 가지가지 골고루 하고 있네요.
    이래서 대통력을 잘 뽑아야 돼요.
    위가 썩어빠졌는데 아래가 잘할리가 있나요.

  • 9. 견찰
    '12.4.7 11:44 AM (114.202.xxx.244)

    차라리 119에 신고했으면 어땠을까 생각이 드네요....이 견찰은 해고되어야 합니다...아님 저기 몇명 사는 섬으로 보내버리길....다시 한번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10. 잘될꺼야
    '12.4.7 7:14 PM (175.195.xxx.90)

    속에서 천불이 나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30413 불면증 있으신 분들에게 추천이요 ... 18:11:08 134
1130412 다리의 찌릿한 느낌이 신경통으로 발전하나요..? 2 뭘까.. 18:10:11 69
1130411 비만인데 꼭 당수치만 높은데 1 탄수화물? .. 18:07:44 66
1130410 온수매트 온도. 1 T 18:06:36 88
1130409 임시정부의 살림꾼 정정화 여사의 이야기 (재미있는데감동) 1 산하칼럼 18:01:37 155
1130408 내 편이 없는 사람은 어디서 지지받고 힘을 얻나요? 6 ㅇㅇ 18:01:10 301
1130407 청와대기자단.해체 새청원..안하신분들 드러와요~ 2 현52927.. 18:00:39 100
1130406 찌든 때 교복 소매 어떻게 세탁하나요? 3 17:57:51 165
1130405 커피 마시면서 조는 여자 ㅠㅠ pp 17:54:32 258
1130404 층간소음 덜한 마루는 없을까요 1 인테리어 17:50:22 83
1130403 수시 예비번호 여쭈어오 9 ... 17:50:03 484
1130402 놀라운 회복력 보인 낙동강...상류 6개 보 추가 개방해야 5 고딩맘 17:49:48 393
1130401 기자들이 홀대라고 난리친 아침장면 3 사이다 17:49:38 654
1130400 일본특가잡았는데...료칸이 없네요 5 일본 17:43:26 650
1130399 오후가 되면 저도 모르게 꾸벅 졸아요.. .. 17:43:23 89
1130398 초간단 감자스프 2 감자스프 17:42:05 568
1130397 503모지리 각국정상들끼리 손잡을때 3 ... 17:41:26 323
1130396 난방텐트 쓰시는 분.... 조언 좀 부탁드려요 15 vv 17:39:18 504
1130395 외식중 승려가 다가와서 시주해달라는데ᆢ 14 불교에서 17:37:37 1,045
1130394 [펌글] 아들낳으려고 딸 줄줄이 낳은 가정 22 17:36:44 1,203
1130393 나 김치찌개 좀 끓인다~ 하시는 분 제발 한수 가르쳐 주세요ㅠ 22 아이고 17:32:14 1,403
1130392 올해의 사자성어 아세요? 8 무식이 유식.. 17:29:44 383
1130391 2018년이 곧 찾아와요. 2017년 가기전에 생각나는 연초 계.. 2 ㅇㅇ 17:28:20 134
1130390 문재인 홀대?--중 외교부 공식발표 15 17:20:54 1,323
1130389 기레기들 이번 중국방문에 미친듯이 훼방인게 7 친일매국노 17:19:22 392